메인비쥬얼

개발자픽

Developer's PICK
《Drifting : Weight of Feathers》
Drifting
섹시한 주인공, 부드러운 애니메이션, 다재다능한 컨트롤! 데모를 플레이하고 직접 경험하십시
go
오프닝 컷신에서 미친듯 심하게 카메라를 흔들어댈 때부터 어느 정도 냄새를 맡았어야 했습니다. 조작감은 좋지 않고, 필요없는 슬로우가 게임 플레이를 답답하게 합니다. 제작자가 구현하고 싶은 액션의 기능 구현에서 끝날 것이 아니라, 그 조작이 플레이어에게 쾌감을 실제로 줄 수 있도록 고려할 수 있었다면 좋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Translated by BIC] You should have smelled it from the moment you shook the camera like crazy in the opening cutscene. The feeling of control is not good, and the unnecessary slow makes the game play frustrating. I think it would have been nice if the creators could have considered implementing the function of the action they want to implement, rather than just implementing the function, so that the manipulation could actually give pleasure to the player.
그래픽은 스크린샷으로 보던 것과 달리 좀 엉성하고 조잡했습니다. 플레이하다보면 신경은 안쓰이지만, 여전히 몰입하기는 힘들었습니다. //플레이는 상당히 애매한데, 영상만 보면 전투가 많을 듯 하지만 전투다운 전투는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그보다는 아주 간단한 퍼즐을 푸는 파트가 훨씬 많았죠. 많은 정도가 아니라 내내 그것 뿐이었습니다. 솔직히 하면서 내가 뭘하고 있고 왜 하는지 전혀 이해가 가지 않았습니다. 초반의 길다란 컷신도 도대체 왜 보여줬는지 모르겠구요. 다만 이동기는 그럭저럭 괜찮았습니다. 와이어 액션도 벽타기도 좋았습니다. 다만 그것들이 너무나 쉬워서 긴장감이 전혀 없어서 밋밋하다는 느낌은 있었습니다. 그 탓인지 속도감도 잘 느껴지지 않았구요. //전체적으로 뭘 하려던 건지 전혀 이해가 가지 않았습니다. 겉보기에 반짝이는 그래픽은 조잡하고 플레이는 내용이 없는 수준이며 그나마 내세울만한 이동기도 솔직히 부족합니다.
[Translated by BIC] The graphics were a bit sloppy and complicated, unlike what I saw in the screenshots. I don't mind it while playing, but it's still hard to get immersed in it. // The play is quite ambiguous, and if you look at the video, it seems that there are many battles, but it is safe to say that there are hardly any battle-like battles. There were a lot more parts to solving very simple puzzles than that. Not much, but all the time. To be honest, I didn't really understand what I was doing or why I was doing it. I don't know why they showed the long cutscene in the beginning. However, the mobility was just fine. Wire action and wall climbing were good. However, they were so easy that there was no tension at all, so there was a feeling of being flat. Because of that, I couldn't feel the speed well. // Overall, I didn't really understand what you were trying to do. The seemingly shiny graphics are sloppy, the gameplay is pointless, and, frankly, it lacks the mobility to offer.
초반 빠르고 화려한 영상에 비해 스페이스 바를 눌르면 슬로우가 걸리는 부분 외에는 장애물을 통과하면 통과할수록 조작도 익숙해지고 중간중간 퍼즐을 푸는 요소들의 기믹도 참신한 맛이 있어 나쁘지 않게 플레이는 했습니다. 다만, 3인칭 시점이지만 캐릭터와 카메라가 따로 놀고 있는 느낌이 강했던 부분은 아쉬웠습니다.
[Translated by BIC] Compared to the fast and colorful video in the beginning, except for the part where pressing the space bar slows down, the more you pass the obstacle, the more familiar the operation becomes, and the gimmicks of the elements that solve the puzzle in the middle have a novel taste. However, it was disappointing that it was a 3rd person view, but the character and the camera felt like they were playing separately.
스페이스바 누를때마다 걸리는 슬로우때문에 조금 답답하네요. 조작감은 어떻게 적응이 가능하지만 슬로우 쪽은 개선이 필요해보입니다. 게임 컨셉은 좋네요.
[Translated by BIC] It's a bit frustrating because of the slow it takes every time I press the space bar. The control feel is adaptable, but the slow side seems to need improvement. The game concept is good.
게임은 어떤 집단에 쫓기는 FAYE라는 여 닌자를 브리핑하면서 시작합니다. 뭔가 액션 게임이 될 줄은 알았는데, 이런 액션일 줄은 몰랐습니다. 굳이 비슷한 게임을 찾자면 1년 전에 핫했던 고스트 러너와 비슷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다만 이건 고전적인 퍼즐을 푸는 게임입니다. 그러니까, 적의 공격이나 장애물은 피하면서, 퍼즐을 푸는 게임이고, 시간은 빠를 수록 좋습니다. 랭킹에 올려야 하니까요. 근데 이 조작이 형언할 수 없는 오묘함을 자아냅니다. 구린가? 하면 네. 구립니다. 근데, 게임을 불편하게 하는 구림인가? 하면 그건 아닌 것 같습니다. 이게 참.. 해봐야 압니다. 저는 게임의 한 특징으로 생각하기로 했습니다. 아 근데 카메라워크는 그냥 구린 것 같습니다. 여기에 익숙해지고자 하면 얼마든지 익숙해질 수 있고 온라인 랭킹 시스템도 있으니 여기에 익숙해지는 것이 좋을 겁니다. 위에서 얘기했듯이 고전적인 3D 퍼즐게임입니다. The Talos Principle과 비슷하다고 생각합니다. 레벨을 하나씩 클리어하면 컷씬이 나오는데, 내용은 난해합니다. 썩 와닿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캐릭터의 용모. 좋습니다. 사실상 튜토리얼 부분까지 플레이가 제한되었기 때문에, 많은 것은 알 수 없었지만 느낌은 나쁘지 않았습니다.
[Translated by BIC] The game begins by briefing a female ninja named FAYE who is being chased by a group. She thought it was going to be some kind of action game, but she didn't expect it to be something like this. If you have to find a similar game, you can say that it is similar to Ghost Runner, which was hot a year ago. However, this is a classic puzzle-solving game. So, it's a game where you solve puzzles while avoiding enemy attacks or obstacles, and the faster the time, the better. I have to get on the rankings. But this manipulation creates an indescribable mystery. are you dirty? if yes Save it. But, is it Gurim that makes the game uncomfortable? If you do, that doesn't seem to be the case. This is so... you have to do it to know. I decided to think of it as a feature of the game. Ah, but the camerawork seems to be just out of date. If you want to get used to it, you can get used to it, and there is an online ranking system, so it would be good to get used to it. As mentioned above, this is a classic 3D puzzle game. I think it's similar to The Talos Principle. When you clear the levels one by one, a cutscene appears, and the content is difficult. It doesn't feel very appealing. and the character's appearance. great. In fact, play was limited to the tutorial part, so I didn't know much, but it didn't feel bad.
초반의 영상을 보고 게임을 직접 플레이하면 영상에서 본 것과 같은 속도감이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ww 혹은 스페이스 바를 사용한 대쉬를 사용 할 때 슬로우모션 효과를 넣어두셨는데, 왜 넣어두신 건지는 알겠습니다만, 게임 속도감에 큰 저하를 주는 것 같습니다. 데모버전이 튜토리얼 부분 같은데, 효과음이나 아니면 더욱 잘 보이는 효과를 추가해서 어디를 진행해야 하는지에 대한 힌트가 있으면 더욱 좋을 것 같습니다. 시점이 3인칭으로 해두셨는데, 벽을 타고 올라갈 때나, 액션을 취할 때 애매한 위치 (캐릭터가 우측에 치우치는 등) 이라 어지러움을 느끼는 분들도 있으실 것 같습니다. 그리고 다수의 적을 와이어액션으로 타고 넘어가는 부분에서, 중간의 와이어액션에는 우클릭 차징이 필요 없는식의 약간의 편의성? 이 추가되면 더욱 스피디한 게임처럼 느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 )
Hello, Shin jun ho Apology in advance if I misinterpret your feedback (I'm using google translate). I'll try to add more signposts in the level to signify players where to go after they complete each section. I think the lack of clear signposts in the game is one of the reasons why people felt dizzy while playing the game, as they kept searching for exits, they unavoidably will turn their camera often and cause the feeling of nausea over time. Regarding the overall pacing or speed of the game, I get mixed feedback on this issue, I'm still contemplating on the right way to solve this problem - maybe adding a turbo speed button (which makes her run even faster on walls) for players who needed that extra speed? Thank you for your feedback! :)
[Translated by BIC] When I watched the early video and played the game myself, I didn't feel the same sense of speed as I saw in the video. You put a slow motion effect when you use ww or dash using the space bar, and I understand why you put it in, but it seems to give a big drop in the game's speed. The demo version looks like a tutorial part, but it would be better if there were hints on where to proceed by adding sound effects or more visible effects. I set the point of view in 3rd person, but some people may feel dizzy when climbing a wall or taking an action due to an ambiguous position (character leans to the right, etc.). And in the part where you ride a large number of enemies with wire action, a little convenience that doesn't require right-click charging for the middle wire action? I wonder if it will feel like a faster game if this is added :)
게임 실행 시 영상을 보았을 때 플레이어블 캐릭터가 매우 민첩한 캐릭터라는 점을 바로 알았습니다만 개인적으로 카메라 액션에 조금 산만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게임 플레이 시 광원 효과가 지나치게 많은 곳이 몇몇 있는 것 같습니다. 플레이 하였던 1스테이지가 튜토리얼 스테이지 인 것 같습니다만, 튜토리얼 진행 시 조금 더 설명이 필요해보입니다.
[Translated by BIC] When I saw the video while playing the game, I knew immediately that the playable character was a very agile character, but personally I felt a little distracted by the camera action. There seems to be a few places where the lighting effects are too much in gameplay. The first stage you played seems to be the tutorial stage, but it seems that a little more explanation is needed during the tutorial.
오프닝 컷신에서 미친듯 심하게 카메라를 흔들어댈 때부터 어느 정도 냄새를 맡았어야 했습니다. 조작감은 좋지 않고, 필요없는 슬로우가 게임 플레이를 답답하게 합니다. 제작자가 구현하고 싶은 액션의 기능 구현에서 끝날 것이 아니라, 그 조작이 플레이어에게 쾌감을 실제로 줄 수 있도록 고려할 수 있었다면 좋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Translated by BIC] You should have smelled it from the moment you shook the camera like crazy in the opening cutscene. The feeling of control is not good, and the unnecessary slow makes the game play frustrating. I think it would have been nice if the creators could have considered implementing the function of the action they want to implement, rather than just implementing the function, so that the manipulation could actually give pleasure to the player.
그래픽은 스크린샷으로 보던 것과 달리 좀 엉성하고 조잡했습니다. 플레이하다보면 신경은 안쓰이지만, 여전히 몰입하기는 힘들었습니다. //플레이는 상당히 애매한데, 영상만 보면 전투가 많을 듯 하지만 전투다운 전투는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그보다는 아주 간단한 퍼즐을 푸는 파트가 훨씬 많았죠. 많은 정도가 아니라 내내 그것 뿐이었습니다. 솔직히 하면서 내가 뭘하고 있고 왜 하는지 전혀 이해가 가지 않았습니다. 초반의 길다란 컷신도 도대체 왜 보여줬는지 모르겠구요. 다만 이동기는 그럭저럭 괜찮았습니다. 와이어 액션도 벽타기도 좋았습니다. 다만 그것들이 너무나 쉬워서 긴장감이 전혀 없어서 밋밋하다는 느낌은 있었습니다. 그 탓인지 속도감도 잘 느껴지지 않았구요. //전체적으로 뭘 하려던 건지 전혀 이해가 가지 않았습니다. 겉보기에 반짝이는 그래픽은 조잡하고 플레이는 내용이 없는 수준이며 그나마 내세울만한 이동기도 솔직히 부족합니다.
[Translated by BIC] The graphics were a bit sloppy and complicated, unlike what I saw in the screenshots. I don't mind it while playing, but it's still hard to get immersed in it. // The play is quite ambiguous, and if you look at the video, it seems that there are many battles, but it is safe to say that there are hardly any battle-like battles. There were a lot more parts to solving very simple puzzles than that. Not much, but all the time. To be honest, I didn't really understand what I was doing or why I was doing it. I don't know why they showed the long cutscene in the beginning. However, the mobility was just fine. Wire action and wall climbing were good. However, they were so easy that there was no tension at all, so there was a feeling of being flat. Because of that, I couldn't feel the speed well. // Overall, I didn't really understand what you were trying to do. The seemingly shiny graphics are sloppy, the gameplay is pointless, and, frankly, it lacks the mobility to offer.
초반 빠르고 화려한 영상에 비해 스페이스 바를 눌르면 슬로우가 걸리는 부분 외에는 장애물을 통과하면 통과할수록 조작도 익숙해지고 중간중간 퍼즐을 푸는 요소들의 기믹도 참신한 맛이 있어 나쁘지 않게 플레이는 했습니다. 다만, 3인칭 시점이지만 캐릭터와 카메라가 따로 놀고 있는 느낌이 강했던 부분은 아쉬웠습니다.
[Translated by BIC] Compared to the fast and colorful video in the beginning, except for the part where pressing the space bar slows down, the more you pass the obstacle, the more familiar the operation becomes, and the gimmicks of the elements that solve the puzzle in the middle have a novel taste. However, it was disappointing that it was a 3rd person view, but the character and the camera felt like they were playing separately.
스페이스바 누를때마다 걸리는 슬로우때문에 조금 답답하네요. 조작감은 어떻게 적응이 가능하지만 슬로우 쪽은 개선이 필요해보입니다. 게임 컨셉은 좋네요.
[Translated by BIC] It's a bit frustrating because of the slow it takes every time I press the space bar. The control feel is adaptable, but the slow side seems to need improvement. The game concept is good.
게임은 어떤 집단에 쫓기는 FAYE라는 여 닌자를 브리핑하면서 시작합니다. 뭔가 액션 게임이 될 줄은 알았는데, 이런 액션일 줄은 몰랐습니다. 굳이 비슷한 게임을 찾자면 1년 전에 핫했던 고스트 러너와 비슷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다만 이건 고전적인 퍼즐을 푸는 게임입니다. 그러니까, 적의 공격이나 장애물은 피하면서, 퍼즐을 푸는 게임이고, 시간은 빠를 수록 좋습니다. 랭킹에 올려야 하니까요. 근데 이 조작이 형언할 수 없는 오묘함을 자아냅니다. 구린가? 하면 네. 구립니다. 근데, 게임을 불편하게 하는 구림인가? 하면 그건 아닌 것 같습니다. 이게 참.. 해봐야 압니다. 저는 게임의 한 특징으로 생각하기로 했습니다. 아 근데 카메라워크는 그냥 구린 것 같습니다. 여기에 익숙해지고자 하면 얼마든지 익숙해질 수 있고 온라인 랭킹 시스템도 있으니 여기에 익숙해지는 것이 좋을 겁니다. 위에서 얘기했듯이 고전적인 3D 퍼즐게임입니다. The Talos Principle과 비슷하다고 생각합니다. 레벨을 하나씩 클리어하면 컷씬이 나오는데, 내용은 난해합니다. 썩 와닿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캐릭터의 용모. 좋습니다. 사실상 튜토리얼 부분까지 플레이가 제한되었기 때문에, 많은 것은 알 수 없었지만 느낌은 나쁘지 않았습니다.
[Translated by BIC] The game begins by briefing a female ninja named FAYE who is being chased by a group. She thought it was going to be some kind of action game, but she didn't expect it to be something like this. If you have to find a similar game, you can say that it is similar to Ghost Runner, which was hot a year ago. However, this is a classic puzzle-solving game. So, it's a game where you solve puzzles while avoiding enemy attacks or obstacles, and the faster the time, the better. I have to get on the rankings. But this manipulation creates an indescribable mystery. are you dirty? if yes Save it. But, is it Gurim that makes the game uncomfortable? If you do, that doesn't seem to be the case. This is so... you have to do it to know. I decided to think of it as a feature of the game. Ah, but the camerawork seems to be just out of date. If you want to get used to it, you can get used to it, and there is an online ranking system, so it would be good to get used to it. As mentioned above, this is a classic 3D puzzle game. I think it's similar to The Talos Principle. When you clear the levels one by one, a cutscene appears, and the content is difficult. It doesn't feel very appealing. and the character's appearance. great. In fact, play was limited to the tutorial part, so I didn't know much, but it didn't feel bad.
초반의 영상을 보고 게임을 직접 플레이하면 영상에서 본 것과 같은 속도감이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ww 혹은 스페이스 바를 사용한 대쉬를 사용 할 때 슬로우모션 효과를 넣어두셨는데, 왜 넣어두신 건지는 알겠습니다만, 게임 속도감에 큰 저하를 주는 것 같습니다. 데모버전이 튜토리얼 부분 같은데, 효과음이나 아니면 더욱 잘 보이는 효과를 추가해서 어디를 진행해야 하는지에 대한 힌트가 있으면 더욱 좋을 것 같습니다. 시점이 3인칭으로 해두셨는데, 벽을 타고 올라갈 때나, 액션을 취할 때 애매한 위치 (캐릭터가 우측에 치우치는 등) 이라 어지러움을 느끼는 분들도 있으실 것 같습니다. 그리고 다수의 적을 와이어액션으로 타고 넘어가는 부분에서, 중간의 와이어액션에는 우클릭 차징이 필요 없는식의 약간의 편의성? 이 추가되면 더욱 스피디한 게임처럼 느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 )
Hello, Shin jun ho Apology in advance if I misinterpret your feedback (I'm using google translate). I'll try to add more signposts in the level to signify players where to go after they complete each section. I think the lack of clear signposts in the game is one of the reasons why people felt dizzy while playing the game, as they kept searching for exits, they unavoidably will turn their camera often and cause the feeling of nausea over time. Regarding the overall pacing or speed of the game, I get mixed feedback on this issue, I'm still contemplating on the right way to solve this problem - maybe adding a turbo speed button (which makes her run even faster on walls) for players who needed that extra speed? Thank you for your feedback! :)
[Translated by BIC] When I watched the early video and played the game myself, I didn't feel the same sense of speed as I saw in the video. You put a slow motion effect when you use ww or dash using the space bar, and I understand why you put it in, but it seems to give a big drop in the game's speed. The demo version looks like a tutorial part, but it would be better if there were hints on where to proceed by adding sound effects or more visible effects. I set the point of view in 3rd person, but some people may feel dizzy when climbing a wall or taking an action due to an ambiguous position (character leans to the right, etc.). And in the part where you ride a large number of enemies with wire action, a little convenience that doesn't require right-click charging for the middle wire action? I wonder if it will feel like a faster game if this is added :)
게임 실행 시 영상을 보았을 때 플레이어블 캐릭터가 매우 민첩한 캐릭터라는 점을 바로 알았습니다만 개인적으로 카메라 액션에 조금 산만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게임 플레이 시 광원 효과가 지나치게 많은 곳이 몇몇 있는 것 같습니다. 플레이 하였던 1스테이지가 튜토리얼 스테이지 인 것 같습니다만, 튜토리얼 진행 시 조금 더 설명이 필요해보입니다.
[Translated by BIC] When I saw the video while playing the game, I knew immediately that the playable character was a very agile character, but personally I felt a little distracted by the camera action. There seems to be a few places where the lighting effects are too much in gameplay. The first stage you played seems to be the tutorial stage, but it seems that a little more explanation is needed during the tutorial.
팀파이트 매니저
팀 사모예드
깊이있는 밴픽대결을 직접 해볼 수 있는 가장 쉬운 방법.
go
Team Fight Manager is a great game. I think I actually experienced e-sports director. I think it's a strategic game that strengthens our team except for threatening targets. I had a lot of fun. Thank you.
매우 흥미로운 게임입니다. 인터넷방송으로만 봤었는데 실제로 해보니 체감이 확 다르네요. 강추합니다.
게임 감독 코치진이 왜 필요한지 깨닫게 되는 게임... 치열한 밴픽 두뇌싸움으로 강한 팀을 이길 수 있어서 짜릿하고 승부욕이 마구 넘치는 게임입니다.
운영게임을 많이 해 본 경험은 없지만 빠르게 적응해서 잘 플레이 할 수 있었습니다. 자신만의 팀을 꾸려나간다는 것이 재미있었습니다.
어릴때 콘솔로 하던 일본 게임?이 생각났는데 그것보다 훨씬 전략적인 요소가 많아서 재미있었습니다!
전략 경영 게임의 끝을 보여준 게임. 캐릭터 출시와 너프/버프까지 시시각각 변하는 게임 속에서 영입, 전적 분석, 밴픽과 상성 분석까지 진짜 감독이 된 것처럼 모든 것을 책임지고 E스포츠 판에서 살아남아야 하는 게임입니다. 단순히 손 놓고 하는 운빨 게임처럼 보이면서도 전략과 운영에 상당한 깊이가 있는 게임이었습니다. 여타 다른 E스포츠 경영 게임은 많았지만, 이처럼 본격적인 게임은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이미 정식버전을 가지고 있는 유저로써, 이 게임을 플레이할까 고민해보는 유저분들이시라면, 정말 바로 플레이해보는 강추게임입니다. 이 게임은 어마어마한 완성도를 가지고 있는 게임입니다. 얼핏보면 단순히 AI들이 싸우는 걸 구경하는것이 무엇이 재미있나? 라고 생각하실 수 있지만, 도트 그래픽을 기반으로 화려한 이펙트와 고심끝에 선택한 내캐릭터들이 불리한 상황을 역전하는 플레이를 보게되면, 그 짜릿한 쾌감이 어떤 느낌인지 아실 수 있게 될겁니다. 이 게임은 정말 몰입요소에 있어서 플레이어에게 많은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특히나 이 게임의 핵심요소라고 할 수 있는 캐릭터의 밴과 픽 부분에서 AI가 상당한 학습능력을 통해 발전해서 내 플레이를 방해하는 것을 보면 말문이 막힐 정도로 대단하다는 말이 나올 정도입니다. 이 게임의 레벨디자인은 점진적 해방 단계를 통해서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유저들에게 하나하나씩 가르쳐줍니다. 게임에 익숙해질만 하면 나타나는 새로운 챔피언과 밸런스 패치, 새로운 장비와 기타 시스템적인 요소들은 왜 이 게임을 계속 붙잡고 있게 하는지 알 수 있게 해줄겁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 정말 최고의 국산 인디게임이라고 생각합니다. 정식 버전에서도 꾸준한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있으니, 데모를 만족하며 플레이하신분들은 바로 정규버전을 스팀에서 구입할 것을 강력추천드립니다!
국산 인디게임중에 이것보다 더 전략적인 플레이가 가능한 게임이 생긴다면...? 아니 그전에 한국이 망했지 않았을까.... 진짜 데모판 끝나자마자 바로 구매했습니다. 미쳤네 이 게임 진짜... 이번학기는 망했다... 스팀에 '좋은나쁜'이라는 리뷰어가 있는데 저는 존좋 주겠습니다... 미쳤다...
저도 기획 단계에서 그쳤던 롤 FM 버전의 게임. 다양한 성장 요소와 디렉팅, 매니징이 몰입도를 확실히 높여줍니다. 전략적인 선택이 아주 중요한 게임.
출시본을 구매해 플레이 했을 때도 느꼈지만 정말 예상 못한 부분, 업데이트 내역을 통해 메타가 변하는 상황. 정말 E sports의 감독이 된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다른 전략 게임과 또 다른 재미가 느껴집니다
친구가 굉장히 추천해서 해봤는데 역시 인기있는 게임은 왜 인기가 있는지 잘 알 것 같습니다. 게임의 완성도가 정말 어마어마합니다. 각 챔피언들의 조정과 경기에서의 밴픽, 선택 등 알고리즘이 굉장한 게임입니다. 게다가 도트 그래픽이라 더욱 좋습니다.
실제 이스포츠 코치가 된 것 처럼 선수들을 코치하는 과정을 게임으로 정말 잘 담았습니다. 롤드컵쪽 이스포츠를 좋아하고 자주 보신 분들이라면 진짜로 체험해보는 느낌이 들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게임의 밸런스나 상대팀 통계를 보고 상대팀을 견제하면서 제 캐릭터 1순위 혹은 2순위픽을 가장 먼저 잡아올 수 있도록 하는 점이 재미있습니다. 실수해서 제 팀의 주력픽 밴에 픽까지 빼앗겨서 경기 완전 말아먹기 쉬우니 픽 구간은 긴장을 놓지 마시길 바랍니다. 이스포츠 시뮬레이션 장르 좋아하시면 추천드립니다.
e스포츠의 감독이 될 수 있는 시뮬레이션 고증을 완벽하게 잘한 것 같습니다. 스팀에서 구매하겠습니다 :)
와 BIC에 이게임이 출마하였군요. 챔피언이 많아져서 조합적인 전략을 선택하고, 상성을 통해 전투의 승리를 이끌어 가는게 굉장히 매력적이고 재미있습니다. 또한 AI의 수준이 높아져서 픽밴도 굉장히 중요하게 작용하는 것이 정말 매력적인 게임입니다. 스텟이 크게 중요하지 않으며, 챔피언 이해도를 살릴 수록 승률이 높아져 감독의 묘미를 느낄 수 있게하는 재미있는 작품입니다. 팀 사모예드의 차기작도 기대하겠습니다!
5명이서 반반갈러서 하는 게임이 살짝 생각납니다. 그게임 언제나 적폐캐릭터는 있기마련이죠. 마찬가지입니다. 게이머의 능력치고 뭐고 보다는 특정 캐릭터가 강하면 이기기 힘듭니다. 그점이 아쉽지만 게임은 정말 재밌습니다. 여러 캐릭터들을 조합하고 육성하는 재미가 쏠쏠한 게임입니다. 주기적으로 하향, 상향등으로 그러한 정보들을 분석하면서 진행하는 재미가 있습니다.
와, 친구들끼리 스팀게임 할만큼 했어서 다음 게임으로 뭐하지- 하고 있다가 팀파이트를 봤었는데 이게 BIC에 선정되었을지는 몰랐어요. 인디게임이라고 생각도 못했는데! 기존 게임들에서 볼 수 없던 플레이 방식인 것 같고, 확실히 매력적으로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초반에 살짝 어려웠던 것 말고는 재밌게 플레이 했습니다!
단순할줄 알았는데 조금 어렵네요 열모로 신경쓸게 많은 편입니다. 선수의 성향과 조합 전략 등 고려할 점이 생각보다 많네요. 조금만 해야지 하고 켰다가 진지하게 고민하는 자신을 볼 수 있었습니다.
1. 마치 정말 내가 아마추어 e스포츠팀의 감독이 된 것 같았다. 실제 e스포츠 시장이 궁금한 학생들이 즐기면 좋을 것 같다. 2. 개발자의 게임 제작 의도가 궁금하다. e스포츠에 관심이 많으신 분인가? 뭔가 교육용으로도 사용하면 좋을 것 같다. 3. 장비, 팀 운영 등 다양한 콘텐츠가 있어 게임을 즐기기보다는 언제부턴가 진지하게 임하고 있는 나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재밌다.
<팀파이트 매니저> 장점: 캐주얼과 하드코어 어딘가에 위치한 시뮬레이션. 조합 짜는 부분은 꽤나 코어하지만 게임 UI나 시스템 자체가 굉장히 캐주얼 해 시뮬레이션임에도 불구하고 가볍게 즐길 수 있었습니다. //단점: 의외로 한 주가 끝나고 할 수 있는 일이 많이 없었습니다. 조금은 바쁘게? 설계되었어도 재밌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너무나 재밌었던 게임이었습니다! 어떻게 게임이 이러지? 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어요. 풋볼 매니지먼트 같은 경우에는 너무 복잡해서 게임 자체에 손을 댈 엄두도 안났는데, 어떻게 시뮬레이션을 이렇게 간략하고, 직관성있는데 재밌을 정도의 규칙으로 짜냈는지... 캐주얼한 시뮬레이션 게임을 좋아하신다면 진짜 강력 추천!!
트위치 스트리머들이 한때 많이해서 알고 있던 게임을 BIC에서 만나게되어 영광이였습니다. 나중에 시간될때 구매해서 해보려했는데 데모데이를 통해 먼저 해보게되다니 운이 좋은 것 같네요. 아무튼 개발진 측에서 준비한 데모빌드의 최종까지 플레이해보았는데 역시 잘만들었다 라는 생각부터 들었습니다. 겉으로 보기엔 정말 캐주얼한 시뮬레이션게임같이 보이지만 직접 플레이를 해보게되면 생각이 변하는 게임입니다. 감독이 되어 팀을 운영하는 것부터 시작해서 선수들의 스탯관리 숙소관리, 영입관리 등 정말 고려할게 많고 대회에서도 LOL처럼 다양한 변수가 있기때문에 그러한 요소로 승패가 좌우되어서 이길때마다 승리의 짜릿함이 느껴지는 게임입니다. 정말 이 게임을하게되면 프로게이머들과 코치 감독들의 고생이 느껴지게될 정도로 게임이 잘 구성되었고 이번 BIC를 통해 더 많은 구매자들이 생기셨으면하는 바램입니다. 데모를 해봤더니 더 구매하고 싶은 마음이 커졌습니다! 저도 구매하러가야겠어요.
굉장히 잘 짜여진 게임이네요! 롤을 잘 알지 못하지만, 롤로 게임이 나온다면 이런 느낌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ㅎ
너무 재밌게 했습니다.... 이런 장르의게임은 처음 접해보는데 롤을 좀해보고, 대회를 많이 봐서그런지 뭔가 적응이 빨랐습니다. 그리고 옛날 선수들의 이름이 나올때 너무 반가웠고, 챔피언들의 너프, 상향을 통해 메타가 바뀌는 점도 너무 재밌고 신선했습니다. 강추!
생각보다 어렵습니다 탱딜힐 조합 + 패치내용 + 선수성향을 보고 조합을 짜야하는 감독입장이 얼마나 어려운지 조금이나마 알아갑니다 게임 자체는 굉장히 재밌습니다
시스템적으로 정말 잘 만들었고 재미를 어떻게 느낄 수 있는지를 잘 보여주는 게임인 것 같습니다.
일단 재미있습니다! e스포츠를 학창시절부터 좋아했던 저로서는 이런 게임이 굉장히 반가울 수밖에 없습니다. 직관도 하러가고 그랬었는데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선수들의 기본 역량은 물론 선수들의 컨디션, 특정 캐릭터에 대한 자신감을 추가 능력치로 더해지는 시스템 덕분에 같은 조합일 때 항상 같은 그림이 나오지 않아 지루하지 않고 새로웠습니다. 이런 변수 때문에 더욱 고민하게되고 승리 했을 때 그만큼 큰 짜릿함을 맛볼 수 있는 게임입니다.
처음에는 어떻게 진행하는 건지 어렵게 느껴지기는 했지만 방법을 알아갈수록 재밌어진 게임이었습니다. 특히 각 특색을 가진 다양한 직업들이 있어서 좋았습니다.
e스포츠 감독이 된다는 설정이 귀여웠고, 조합이나 상성을 모르고 해서 자꾸 지긴 했지만^^;; 그래도 재밌게 플레이 했습니다!
너무 재밌게 플레이했어요. 이미 지식백과를 통해, 접했어서 많은 기대로 플레이했는데 시간가는 줄 모르고 플레이를 했네요. 상성 같은거 잘 못챙겨서 왜 졌는지 아직 잘 모르겠지만, FM하던 재미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여러 경로를 통해서 이미 알고있는 게임이었지만 플레이해본적은 없어서 해보았습니다. 확실히 유명해지는 게임은 이유가 있는 거 같네요 재밌게 플레이했습니다. 조합을 짜고 밴픽을 하는게 정말 이스포츠 매니징을 하는 느낌이나네요 가볍게 즐기기보다는 몰입해서 이것 저것 신경써가면서 해야할게 많은 게임입니다.
친근한 롤 게이머들의 이름을 볼 수 있어서 재미가 더한 것 같습니다. 컨셉이 너무 훌륭하고 캐주얼한 진행이 몇시간 동안 플레이하게 만들었네요
스팀에서 이미 구입해서 재밌게 플레이 했었는데요. 역시 BIC에서도 보게 되네요. e-스포츠 구단의 감독이 되어 최고의 선수들로 나만의 팀을 꾸리는 등 매니지먼트를 하는데 신경써야 할게 많은 게임입니다. 오토 배틀 좋아하신다면 강력 추천해드립니다.
처음에는 시중에 있는 게임에 다 있는 pvp 시스템과 같다고 생각을 했었는데 안을 보니 전혀 달랐습니다. 직접 선수들의 상성, 스탯, 버프, 너프 등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야할 뿐만 아니라 벤픽이라는 시스템이라는 또 한번 활용해서 전략적으로 게임을 하는 게임이었습니다. 처음에는 매우 머리가 아프고 생각해야할게 많지만 이후 적응을 한다면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고 생각이 듭니다.
상당히 재미있었다. 응원하는 마음으로 선수들의 플레이를 지켜보는 것이 두근두근했다. 선수들의 게임중에 내가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지만 무언가 하고있는 듯한 기분이 들어서 신기했다. 선수들이 트럭을 타고 이동하는것이 마음아프고 짠했다...더 잘 키워줄게.....
스팀에 출시한 게임이라 구매하여서 플레이하였던 게임입니다. 플레이가 진행될 수록, 다양한 챔피언이 나오며 실제 게임처럼 밸런스 패치를 진행하기도 합니다. 프로 팀을 이끌어 선수들을 관리하며 LOL과 같이 밴픽 시스템도 존재하여 변수 플레이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재밌게 플레이한 게임입니다.
인방을 통해 알게되어 출시일만 기다려왔던 그 게임 e-스포츠 구단의 감독이 되어 플레이어는 챔피언의 상성과 선수들의 기량에 맞춰 밴 , 픽을 골라줘야한다. 게임이 슬슬 익숙해지고 진부해질때쯤 패치가 적용되어 또 다시 머리를 굴려야하는 게임 완벽한 밴픽에 압도적인 스탯차이가 있더라도 가끔 한대 쥐어박고싶은 우리 선수ai가 변수로 작용하는 짜릿함도 재미라면 재미
스팀에서 정식 출시한 후 바로 구매해서 플레이했던 기억이 나서 오랜만에 다시 해보았습니다. 현재 데모버전에서는 4개의 캐릭터로 진행되지만, 시즌을 치를수록 다양한 챔피언의 등장, 벤픽의 중요성과 선수 관리 등 전략적으로 다양한 부분을 신경 써야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특히, 오토배틀러 게임을 좋아하시는 유저라면 팀파이트 매니저 추천드립니다!
감독이 되어서 자신만의 팀을 꾸려 플레이하는 게임입니다. 스탯, 조합, 아이템, 컨디션 등 신경써야할게 많고 유닛 종류도 다양해서 오토체스류 게임 좋아하시는분들에게 왕추천드립니다.
직접 감독이 되어 프로팀을 운영하고 밴픽 싸움을 하는 게임. 이미 스트리머들을 통해 유명해진 게임이지만 직접 플레이하는 재미가 남달랐습니다. 생각보다 캐쥬얼하지 않고 스탯, 버프와 너프, 각 챔피언간의 상성 등 게임이 진행될수록 신경써야 될 부분이 많아서 좋았습니다. 특히, 게임 내에서 계속 패치와 신 챔프가 등장하고 새로운 조합을 짜서 시도하는 맛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플레이하기를 선택한 이유가 있다고 생각하는 게임입니다. (이스포츠 감독, 코치, 선수분들 모두 수고하신다는 것을 느낄 수 있는 게임입니다 ㅎ...)
선수 관리, 스탯 싸움 신경써야할 부분이 상당히 많은 게임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히고 각 부분에 대해 세세한 시스템이 들어가있어서 좋습니다. 겉보기엔 캐주얼한 게임이지만 속은 아닐 수 있습니다.
밴픽 머리싸움 하는 맛이 있음 스텟 영향이 적진 않지만 그래도 스텟을 밴픽으로 누를수 있으니 머리 많이 쓰게되는거 같아요. ​그리고 롤 프로선수들 이름이 많이 나와서 정겹네요~^^ 너프, 버프, 챔피언 추가 등으로 메타가 계속 바뀌는게 좋네요 ㅋㅋ
스팀으로도 정식출시된 오토배틀러 게임입니다. 생각이상으로 캐주얼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가볍게 즐길 수 있습니다. 직접 플레이 하지 않고 감독의 입장에 되어서 정치질 없이 평화롭게 즐길 수 있습니다.
선수들 관리와 픽밴 등 하다보니 내가 코치가 된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새로운 챔피언이 계속 등장함에 따라 새로운 느낌을 줍니다. 중독성 있는 플레이로 꽤 오랜시간 플레이가 가능할 것 같습니다. 재밌습니다.
팀파이트 매니저는 실제로 스팀에서 구입을 한 후 플레이를 20시간 정도 한 게임입니다. 평소에도 이스포츠에 관심이 많아 재밌게 한 게임 중 하나로 이 게임의 최대 매력은 밴픽인 것 같습니다. 밴픽을 함으로써 달라지는 경기가 매력있었고 밴픽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알게된 것 같습니다. 전략을 짜는 것에 재미를 느끼거나 이스포츠를 즐겨 보고 좋아하는 분들은 다 마음에 들어할 게임같습니다!
전에 인터넷방송으로 플레이를 봤던 게임인데, 직접 해보니 보던 것보다 훨씬 재미있네요. 다만 데모버전에서는 스탯상 닌자와 다른 캐릭터 4개정도만 쓰이고 나머지는 아예 쓰이지 않아 아쉬웠습니다. 그래도 너무 재미있어서 구매할 생각입니다!!
상당히 잘 만든 게임이다. 흔히 볼 수 있는 게임인듯 하지만 그렇지 않다. 영웅들의 시너지도 물론이지만 컴퓨터와 두뇌싸움을 하는 밴픽이야 말로 이 게임의 핵심이다. 영웅이 늘어남, 밸런스 패치에 따라 메타에 맞는 영웅을 찾는게 중요하고 거기에 따라 밴픽을 하는것이 중요하다. 다만 후반으로 갈수록 반복되는 게임에서 흥미를 잃을 수 있다는 단점이 있는 것 같다.
기대한 만큼 재밌는 게임입니다. 밴픽과 캐릭터 조합, 특성들이 더해져 재밌게 해볼 수 있는 게임입니다. e스포츠 매니아들이라면 절대 후회할 리 없는 게임인 것 같습니다.
e스포츠 팀의 감독이 되어 팀을 운영하는 경영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선수들을 관리하고, 게임단을 운영하며, 경기에서 밴픽을 하는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개인적으로 시뮬레이션 게임은 그다지 좋아하지 않지만 주제가 e스포츠라서 흥미가 끌렸다.  이 게임의 가장 큰 묘미는 밴픽이다. 상대의 주 캐릭터를 파악하고, 시너지를 내는 조합을 예상하여 밴픽으로 차단시킨다. 예를 들면, 닌자는 성직자의 하드카운터인데 상대의 주 캐릭터가 성직자인 상황에서 그들이 닌자를 밴했다면 결국 성직자를 낼 확률이 높으니 성직자를 밴하는 것으로 예상 조합을 차단시키는 것이다. 이런 밴픽 싸움으로 발생하는 감독들의 스트레스와 고뇌를 느껴볼 수 있다. 그 외에도 전술지시를 통해 경기에 간접적으로 개입할 수도 있다. 이후 진행되는 경기는 자동전투임에도 상당히 흥미롭게 지켜보게 된다. 하지만 직접 경기를 진행하는 것이 아닌 감독의 입장이라, 경기가 반복될수록 관전만 하는 것에 지루함을 느낄 수 있다. 경기를 스킵하는 것은 게임의 주제와 맞지 않을 수 있지만 배속 시스템을 넣었다면 더 편리할 것이다. 본인이 롤드컵(혹은 과거의 HGC...) 등의 e스포츠를 자주 시청하는 팬이라면, 흥미를 가지고 해볼만한 게임이다. 
BIC 플레이가 아닌 직접 구매하고 플레이 시간이 30시간 이상 된 플레이가 느낀 바로는 돈 값 충분히 하는 게임. 아니 돈 값 이상 하는 게임 그리고 LoL를 포함한 감독의 일을 간접적으로 체험하는데 왜 스트레스가 쌓이는지 절실히 알게 되는 점 ㅋㅋㅋㅋ 근데 제발 스크림(연습게임 횟수 좀 늘려주세요,...ㅠㅠ) 패치 전에도 1번밖에 못하고 쌓아서 할 수 밖에 없었는데 이번에도 그런다는게 ㅠㅠ
캐릭터 직업 조합이나 궁극기 지시로 승리를 이끌어가는게 재밌었습니다! 하다보니 공격력이랑 방어력보단 캐릭터에 포인트 투자하는게 좋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리그가 생각보다 길어 심심한감도 있었지만 그 과정을 통해 캐릭터 직업의 상성을 파악하는데 좋았습니다. 닌텐도 게임 중 몬스터팜과 같이 육성 시뮬레이션 게임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재미있게 플레이 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빅커넥터즈 활동의 첫 게임, "팀파이트 매니저"!! 검색하게 된 동기는 pc 게임 + 스포츠 선택 후 검색하여 눈에 띄어 다운 받게 되었습니다. 챔피언 선택 시 챔피언을 금지시키는 점이 상대하기에는 좋은 것 같았습니다. 전략 게임을 평소에 어려워하여 그런지 팀이 결국 꼴찌로 향해 떨어져 버린 점이 속상했어요. 그래도 게임 속 대화 선택지가 4가지 인 부분과 선택에 따라 선수들 반응이 다른 점이 흥미롭고 재밌게 다가왔어요!! 챔피언이 늘어나는 재미, 그리고 주간 활동과 선수 영입 등 자신이 선택한 대로 흘러가는 게임!! 아직 플레이 전이라면 꼭 한번 플레이 해 보시 길 바래요~^^
E-SPORT 보며 훈수두지말고 직접 해보자! 능력치에 치중하는 것이 아닌 정말 전략적으로 밴픽을 통해 나의 선택으로 풀어나가는 경기 거기에 더해서 변수와 이벤트 들로 재미를 더한 게임. 이걸 해보고 알았다. 나는 감독으로서 재능은 없는 것 같다.
챔피언 조합에 따라 승패가 확실하게 나뉘지만 능력치를 통해 격차를 줄이는 시도가 참신했다. 중간 중간 관중들의 반응이나 현실 요소와 합쳐진 개그포인트들이 좋았다.
챔피언이 그냥 쎈거만 쓰면 될거 같지만 의외로 벤픽이 중요한 게임. 다만 능력치가 관여하는 부분이 큰것같지 않은 느낌이 들어 아쉬움.
Team Fight Manager is a great game. I think I actually experienced e-sports director. I think it's a strategic game that strengthens our team except for threatening targets. I had a lot of fun. Thank you.
매우 흥미로운 게임입니다. 인터넷방송으로만 봤었는데 실제로 해보니 체감이 확 다르네요. 강추합니다.
게임 감독 코치진이 왜 필요한지 깨닫게 되는 게임... 치열한 밴픽 두뇌싸움으로 강한 팀을 이길 수 있어서 짜릿하고 승부욕이 마구 넘치는 게임입니다.
운영게임을 많이 해 본 경험은 없지만 빠르게 적응해서 잘 플레이 할 수 있었습니다. 자신만의 팀을 꾸려나간다는 것이 재미있었습니다.
어릴때 콘솔로 하던 일본 게임?이 생각났는데 그것보다 훨씬 전략적인 요소가 많아서 재미있었습니다!
전략 경영 게임의 끝을 보여준 게임. 캐릭터 출시와 너프/버프까지 시시각각 변하는 게임 속에서 영입, 전적 분석, 밴픽과 상성 분석까지 진짜 감독이 된 것처럼 모든 것을 책임지고 E스포츠 판에서 살아남아야 하는 게임입니다. 단순히 손 놓고 하는 운빨 게임처럼 보이면서도 전략과 운영에 상당한 깊이가 있는 게임이었습니다. 여타 다른 E스포츠 경영 게임은 많았지만, 이처럼 본격적인 게임은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이미 정식버전을 가지고 있는 유저로써, 이 게임을 플레이할까 고민해보는 유저분들이시라면, 정말 바로 플레이해보는 강추게임입니다. 이 게임은 어마어마한 완성도를 가지고 있는 게임입니다. 얼핏보면 단순히 AI들이 싸우는 걸 구경하는것이 무엇이 재미있나? 라고 생각하실 수 있지만, 도트 그래픽을 기반으로 화려한 이펙트와 고심끝에 선택한 내캐릭터들이 불리한 상황을 역전하는 플레이를 보게되면, 그 짜릿한 쾌감이 어떤 느낌인지 아실 수 있게 될겁니다. 이 게임은 정말 몰입요소에 있어서 플레이어에게 많은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특히나 이 게임의 핵심요소라고 할 수 있는 캐릭터의 밴과 픽 부분에서 AI가 상당한 학습능력을 통해 발전해서 내 플레이를 방해하는 것을 보면 말문이 막힐 정도로 대단하다는 말이 나올 정도입니다. 이 게임의 레벨디자인은 점진적 해방 단계를 통해서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유저들에게 하나하나씩 가르쳐줍니다. 게임에 익숙해질만 하면 나타나는 새로운 챔피언과 밸런스 패치, 새로운 장비와 기타 시스템적인 요소들은 왜 이 게임을 계속 붙잡고 있게 하는지 알 수 있게 해줄겁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 정말 최고의 국산 인디게임이라고 생각합니다. 정식 버전에서도 꾸준한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있으니, 데모를 만족하며 플레이하신분들은 바로 정규버전을 스팀에서 구입할 것을 강력추천드립니다!
국산 인디게임중에 이것보다 더 전략적인 플레이가 가능한 게임이 생긴다면...? 아니 그전에 한국이 망했지 않았을까.... 진짜 데모판 끝나자마자 바로 구매했습니다. 미쳤네 이 게임 진짜... 이번학기는 망했다... 스팀에 '좋은나쁜'이라는 리뷰어가 있는데 저는 존좋 주겠습니다... 미쳤다...
저도 기획 단계에서 그쳤던 롤 FM 버전의 게임. 다양한 성장 요소와 디렉팅, 매니징이 몰입도를 확실히 높여줍니다. 전략적인 선택이 아주 중요한 게임.
출시본을 구매해 플레이 했을 때도 느꼈지만 정말 예상 못한 부분, 업데이트 내역을 통해 메타가 변하는 상황. 정말 E sports의 감독이 된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다른 전략 게임과 또 다른 재미가 느껴집니다
친구가 굉장히 추천해서 해봤는데 역시 인기있는 게임은 왜 인기가 있는지 잘 알 것 같습니다. 게임의 완성도가 정말 어마어마합니다. 각 챔피언들의 조정과 경기에서의 밴픽, 선택 등 알고리즘이 굉장한 게임입니다. 게다가 도트 그래픽이라 더욱 좋습니다.
실제 이스포츠 코치가 된 것 처럼 선수들을 코치하는 과정을 게임으로 정말 잘 담았습니다. 롤드컵쪽 이스포츠를 좋아하고 자주 보신 분들이라면 진짜로 체험해보는 느낌이 들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게임의 밸런스나 상대팀 통계를 보고 상대팀을 견제하면서 제 캐릭터 1순위 혹은 2순위픽을 가장 먼저 잡아올 수 있도록 하는 점이 재미있습니다. 실수해서 제 팀의 주력픽 밴에 픽까지 빼앗겨서 경기 완전 말아먹기 쉬우니 픽 구간은 긴장을 놓지 마시길 바랍니다. 이스포츠 시뮬레이션 장르 좋아하시면 추천드립니다.
e스포츠의 감독이 될 수 있는 시뮬레이션 고증을 완벽하게 잘한 것 같습니다. 스팀에서 구매하겠습니다 :)
와 BIC에 이게임이 출마하였군요. 챔피언이 많아져서 조합적인 전략을 선택하고, 상성을 통해 전투의 승리를 이끌어 가는게 굉장히 매력적이고 재미있습니다. 또한 AI의 수준이 높아져서 픽밴도 굉장히 중요하게 작용하는 것이 정말 매력적인 게임입니다. 스텟이 크게 중요하지 않으며, 챔피언 이해도를 살릴 수록 승률이 높아져 감독의 묘미를 느낄 수 있게하는 재미있는 작품입니다. 팀 사모예드의 차기작도 기대하겠습니다!
5명이서 반반갈러서 하는 게임이 살짝 생각납니다. 그게임 언제나 적폐캐릭터는 있기마련이죠. 마찬가지입니다. 게이머의 능력치고 뭐고 보다는 특정 캐릭터가 강하면 이기기 힘듭니다. 그점이 아쉽지만 게임은 정말 재밌습니다. 여러 캐릭터들을 조합하고 육성하는 재미가 쏠쏠한 게임입니다. 주기적으로 하향, 상향등으로 그러한 정보들을 분석하면서 진행하는 재미가 있습니다.
와, 친구들끼리 스팀게임 할만큼 했어서 다음 게임으로 뭐하지- 하고 있다가 팀파이트를 봤었는데 이게 BIC에 선정되었을지는 몰랐어요. 인디게임이라고 생각도 못했는데! 기존 게임들에서 볼 수 없던 플레이 방식인 것 같고, 확실히 매력적으로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초반에 살짝 어려웠던 것 말고는 재밌게 플레이 했습니다!
단순할줄 알았는데 조금 어렵네요 열모로 신경쓸게 많은 편입니다. 선수의 성향과 조합 전략 등 고려할 점이 생각보다 많네요. 조금만 해야지 하고 켰다가 진지하게 고민하는 자신을 볼 수 있었습니다.
1. 마치 정말 내가 아마추어 e스포츠팀의 감독이 된 것 같았다. 실제 e스포츠 시장이 궁금한 학생들이 즐기면 좋을 것 같다. 2. 개발자의 게임 제작 의도가 궁금하다. e스포츠에 관심이 많으신 분인가? 뭔가 교육용으로도 사용하면 좋을 것 같다. 3. 장비, 팀 운영 등 다양한 콘텐츠가 있어 게임을 즐기기보다는 언제부턴가 진지하게 임하고 있는 나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재밌다.
<팀파이트 매니저> 장점: 캐주얼과 하드코어 어딘가에 위치한 시뮬레이션. 조합 짜는 부분은 꽤나 코어하지만 게임 UI나 시스템 자체가 굉장히 캐주얼 해 시뮬레이션임에도 불구하고 가볍게 즐길 수 있었습니다. //단점: 의외로 한 주가 끝나고 할 수 있는 일이 많이 없었습니다. 조금은 바쁘게? 설계되었어도 재밌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너무나 재밌었던 게임이었습니다! 어떻게 게임이 이러지? 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어요. 풋볼 매니지먼트 같은 경우에는 너무 복잡해서 게임 자체에 손을 댈 엄두도 안났는데, 어떻게 시뮬레이션을 이렇게 간략하고, 직관성있는데 재밌을 정도의 규칙으로 짜냈는지... 캐주얼한 시뮬레이션 게임을 좋아하신다면 진짜 강력 추천!!
트위치 스트리머들이 한때 많이해서 알고 있던 게임을 BIC에서 만나게되어 영광이였습니다. 나중에 시간될때 구매해서 해보려했는데 데모데이를 통해 먼저 해보게되다니 운이 좋은 것 같네요. 아무튼 개발진 측에서 준비한 데모빌드의 최종까지 플레이해보았는데 역시 잘만들었다 라는 생각부터 들었습니다. 겉으로 보기엔 정말 캐주얼한 시뮬레이션게임같이 보이지만 직접 플레이를 해보게되면 생각이 변하는 게임입니다. 감독이 되어 팀을 운영하는 것부터 시작해서 선수들의 스탯관리 숙소관리, 영입관리 등 정말 고려할게 많고 대회에서도 LOL처럼 다양한 변수가 있기때문에 그러한 요소로 승패가 좌우되어서 이길때마다 승리의 짜릿함이 느껴지는 게임입니다. 정말 이 게임을하게되면 프로게이머들과 코치 감독들의 고생이 느껴지게될 정도로 게임이 잘 구성되었고 이번 BIC를 통해 더 많은 구매자들이 생기셨으면하는 바램입니다. 데모를 해봤더니 더 구매하고 싶은 마음이 커졌습니다! 저도 구매하러가야겠어요.
굉장히 잘 짜여진 게임이네요! 롤을 잘 알지 못하지만, 롤로 게임이 나온다면 이런 느낌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ㅎ
너무 재밌게 했습니다.... 이런 장르의게임은 처음 접해보는데 롤을 좀해보고, 대회를 많이 봐서그런지 뭔가 적응이 빨랐습니다. 그리고 옛날 선수들의 이름이 나올때 너무 반가웠고, 챔피언들의 너프, 상향을 통해 메타가 바뀌는 점도 너무 재밌고 신선했습니다. 강추!
생각보다 어렵습니다 탱딜힐 조합 + 패치내용 + 선수성향을 보고 조합을 짜야하는 감독입장이 얼마나 어려운지 조금이나마 알아갑니다 게임 자체는 굉장히 재밌습니다
시스템적으로 정말 잘 만들었고 재미를 어떻게 느낄 수 있는지를 잘 보여주는 게임인 것 같습니다.
일단 재미있습니다! e스포츠를 학창시절부터 좋아했던 저로서는 이런 게임이 굉장히 반가울 수밖에 없습니다. 직관도 하러가고 그랬었는데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선수들의 기본 역량은 물론 선수들의 컨디션, 특정 캐릭터에 대한 자신감을 추가 능력치로 더해지는 시스템 덕분에 같은 조합일 때 항상 같은 그림이 나오지 않아 지루하지 않고 새로웠습니다. 이런 변수 때문에 더욱 고민하게되고 승리 했을 때 그만큼 큰 짜릿함을 맛볼 수 있는 게임입니다.
처음에는 어떻게 진행하는 건지 어렵게 느껴지기는 했지만 방법을 알아갈수록 재밌어진 게임이었습니다. 특히 각 특색을 가진 다양한 직업들이 있어서 좋았습니다.
e스포츠 감독이 된다는 설정이 귀여웠고, 조합이나 상성을 모르고 해서 자꾸 지긴 했지만^^;; 그래도 재밌게 플레이 했습니다!
너무 재밌게 플레이했어요. 이미 지식백과를 통해, 접했어서 많은 기대로 플레이했는데 시간가는 줄 모르고 플레이를 했네요. 상성 같은거 잘 못챙겨서 왜 졌는지 아직 잘 모르겠지만, FM하던 재미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여러 경로를 통해서 이미 알고있는 게임이었지만 플레이해본적은 없어서 해보았습니다. 확실히 유명해지는 게임은 이유가 있는 거 같네요 재밌게 플레이했습니다. 조합을 짜고 밴픽을 하는게 정말 이스포츠 매니징을 하는 느낌이나네요 가볍게 즐기기보다는 몰입해서 이것 저것 신경써가면서 해야할게 많은 게임입니다.
친근한 롤 게이머들의 이름을 볼 수 있어서 재미가 더한 것 같습니다. 컨셉이 너무 훌륭하고 캐주얼한 진행이 몇시간 동안 플레이하게 만들었네요
스팀에서 이미 구입해서 재밌게 플레이 했었는데요. 역시 BIC에서도 보게 되네요. e-스포츠 구단의 감독이 되어 최고의 선수들로 나만의 팀을 꾸리는 등 매니지먼트를 하는데 신경써야 할게 많은 게임입니다. 오토 배틀 좋아하신다면 강력 추천해드립니다.
처음에는 시중에 있는 게임에 다 있는 pvp 시스템과 같다고 생각을 했었는데 안을 보니 전혀 달랐습니다. 직접 선수들의 상성, 스탯, 버프, 너프 등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야할 뿐만 아니라 벤픽이라는 시스템이라는 또 한번 활용해서 전략적으로 게임을 하는 게임이었습니다. 처음에는 매우 머리가 아프고 생각해야할게 많지만 이후 적응을 한다면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고 생각이 듭니다.
상당히 재미있었다. 응원하는 마음으로 선수들의 플레이를 지켜보는 것이 두근두근했다. 선수들의 게임중에 내가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지만 무언가 하고있는 듯한 기분이 들어서 신기했다. 선수들이 트럭을 타고 이동하는것이 마음아프고 짠했다...더 잘 키워줄게.....
스팀에 출시한 게임이라 구매하여서 플레이하였던 게임입니다. 플레이가 진행될 수록, 다양한 챔피언이 나오며 실제 게임처럼 밸런스 패치를 진행하기도 합니다. 프로 팀을 이끌어 선수들을 관리하며 LOL과 같이 밴픽 시스템도 존재하여 변수 플레이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재밌게 플레이한 게임입니다.
인방을 통해 알게되어 출시일만 기다려왔던 그 게임 e-스포츠 구단의 감독이 되어 플레이어는 챔피언의 상성과 선수들의 기량에 맞춰 밴 , 픽을 골라줘야한다. 게임이 슬슬 익숙해지고 진부해질때쯤 패치가 적용되어 또 다시 머리를 굴려야하는 게임 완벽한 밴픽에 압도적인 스탯차이가 있더라도 가끔 한대 쥐어박고싶은 우리 선수ai가 변수로 작용하는 짜릿함도 재미라면 재미
스팀에서 정식 출시한 후 바로 구매해서 플레이했던 기억이 나서 오랜만에 다시 해보았습니다. 현재 데모버전에서는 4개의 캐릭터로 진행되지만, 시즌을 치를수록 다양한 챔피언의 등장, 벤픽의 중요성과 선수 관리 등 전략적으로 다양한 부분을 신경 써야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특히, 오토배틀러 게임을 좋아하시는 유저라면 팀파이트 매니저 추천드립니다!
감독이 되어서 자신만의 팀을 꾸려 플레이하는 게임입니다. 스탯, 조합, 아이템, 컨디션 등 신경써야할게 많고 유닛 종류도 다양해서 오토체스류 게임 좋아하시는분들에게 왕추천드립니다.
직접 감독이 되어 프로팀을 운영하고 밴픽 싸움을 하는 게임. 이미 스트리머들을 통해 유명해진 게임이지만 직접 플레이하는 재미가 남달랐습니다. 생각보다 캐쥬얼하지 않고 스탯, 버프와 너프, 각 챔피언간의 상성 등 게임이 진행될수록 신경써야 될 부분이 많아서 좋았습니다. 특히, 게임 내에서 계속 패치와 신 챔프가 등장하고 새로운 조합을 짜서 시도하는 맛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플레이하기를 선택한 이유가 있다고 생각하는 게임입니다. (이스포츠 감독, 코치, 선수분들 모두 수고하신다는 것을 느낄 수 있는 게임입니다 ㅎ...)
선수 관리, 스탯 싸움 신경써야할 부분이 상당히 많은 게임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히고 각 부분에 대해 세세한 시스템이 들어가있어서 좋습니다. 겉보기엔 캐주얼한 게임이지만 속은 아닐 수 있습니다.
밴픽 머리싸움 하는 맛이 있음 스텟 영향이 적진 않지만 그래도 스텟을 밴픽으로 누를수 있으니 머리 많이 쓰게되는거 같아요. ​그리고 롤 프로선수들 이름이 많이 나와서 정겹네요~^^ 너프, 버프, 챔피언 추가 등으로 메타가 계속 바뀌는게 좋네요 ㅋㅋ
스팀으로도 정식출시된 오토배틀러 게임입니다. 생각이상으로 캐주얼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가볍게 즐길 수 있습니다. 직접 플레이 하지 않고 감독의 입장에 되어서 정치질 없이 평화롭게 즐길 수 있습니다.
선수들 관리와 픽밴 등 하다보니 내가 코치가 된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새로운 챔피언이 계속 등장함에 따라 새로운 느낌을 줍니다. 중독성 있는 플레이로 꽤 오랜시간 플레이가 가능할 것 같습니다. 재밌습니다.
팀파이트 매니저는 실제로 스팀에서 구입을 한 후 플레이를 20시간 정도 한 게임입니다. 평소에도 이스포츠에 관심이 많아 재밌게 한 게임 중 하나로 이 게임의 최대 매력은 밴픽인 것 같습니다. 밴픽을 함으로써 달라지는 경기가 매력있었고 밴픽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알게된 것 같습니다. 전략을 짜는 것에 재미를 느끼거나 이스포츠를 즐겨 보고 좋아하는 분들은 다 마음에 들어할 게임같습니다!
전에 인터넷방송으로 플레이를 봤던 게임인데, 직접 해보니 보던 것보다 훨씬 재미있네요. 다만 데모버전에서는 스탯상 닌자와 다른 캐릭터 4개정도만 쓰이고 나머지는 아예 쓰이지 않아 아쉬웠습니다. 그래도 너무 재미있어서 구매할 생각입니다!!
상당히 잘 만든 게임이다. 흔히 볼 수 있는 게임인듯 하지만 그렇지 않다. 영웅들의 시너지도 물론이지만 컴퓨터와 두뇌싸움을 하는 밴픽이야 말로 이 게임의 핵심이다. 영웅이 늘어남, 밸런스 패치에 따라 메타에 맞는 영웅을 찾는게 중요하고 거기에 따라 밴픽을 하는것이 중요하다. 다만 후반으로 갈수록 반복되는 게임에서 흥미를 잃을 수 있다는 단점이 있는 것 같다.
기대한 만큼 재밌는 게임입니다. 밴픽과 캐릭터 조합, 특성들이 더해져 재밌게 해볼 수 있는 게임입니다. e스포츠 매니아들이라면 절대 후회할 리 없는 게임인 것 같습니다.
e스포츠 팀의 감독이 되어 팀을 운영하는 경영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선수들을 관리하고, 게임단을 운영하며, 경기에서 밴픽을 하는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개인적으로 시뮬레이션 게임은 그다지 좋아하지 않지만 주제가 e스포츠라서 흥미가 끌렸다.  이 게임의 가장 큰 묘미는 밴픽이다. 상대의 주 캐릭터를 파악하고, 시너지를 내는 조합을 예상하여 밴픽으로 차단시킨다. 예를 들면, 닌자는 성직자의 하드카운터인데 상대의 주 캐릭터가 성직자인 상황에서 그들이 닌자를 밴했다면 결국 성직자를 낼 확률이 높으니 성직자를 밴하는 것으로 예상 조합을 차단시키는 것이다. 이런 밴픽 싸움으로 발생하는 감독들의 스트레스와 고뇌를 느껴볼 수 있다. 그 외에도 전술지시를 통해 경기에 간접적으로 개입할 수도 있다. 이후 진행되는 경기는 자동전투임에도 상당히 흥미롭게 지켜보게 된다. 하지만 직접 경기를 진행하는 것이 아닌 감독의 입장이라, 경기가 반복될수록 관전만 하는 것에 지루함을 느낄 수 있다. 경기를 스킵하는 것은 게임의 주제와 맞지 않을 수 있지만 배속 시스템을 넣었다면 더 편리할 것이다. 본인이 롤드컵(혹은 과거의 HGC...) 등의 e스포츠를 자주 시청하는 팬이라면, 흥미를 가지고 해볼만한 게임이다. 
BIC 플레이가 아닌 직접 구매하고 플레이 시간이 30시간 이상 된 플레이가 느낀 바로는 돈 값 충분히 하는 게임. 아니 돈 값 이상 하는 게임 그리고 LoL를 포함한 감독의 일을 간접적으로 체험하는데 왜 스트레스가 쌓이는지 절실히 알게 되는 점 ㅋㅋㅋㅋ 근데 제발 스크림(연습게임 횟수 좀 늘려주세요,...ㅠㅠ) 패치 전에도 1번밖에 못하고 쌓아서 할 수 밖에 없었는데 이번에도 그런다는게 ㅠㅠ
캐릭터 직업 조합이나 궁극기 지시로 승리를 이끌어가는게 재밌었습니다! 하다보니 공격력이랑 방어력보단 캐릭터에 포인트 투자하는게 좋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리그가 생각보다 길어 심심한감도 있었지만 그 과정을 통해 캐릭터 직업의 상성을 파악하는데 좋았습니다. 닌텐도 게임 중 몬스터팜과 같이 육성 시뮬레이션 게임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재미있게 플레이 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빅커넥터즈 활동의 첫 게임, "팀파이트 매니저"!! 검색하게 된 동기는 pc 게임 + 스포츠 선택 후 검색하여 눈에 띄어 다운 받게 되었습니다. 챔피언 선택 시 챔피언을 금지시키는 점이 상대하기에는 좋은 것 같았습니다. 전략 게임을 평소에 어려워하여 그런지 팀이 결국 꼴찌로 향해 떨어져 버린 점이 속상했어요. 그래도 게임 속 대화 선택지가 4가지 인 부분과 선택에 따라 선수들 반응이 다른 점이 흥미롭고 재밌게 다가왔어요!! 챔피언이 늘어나는 재미, 그리고 주간 활동과 선수 영입 등 자신이 선택한 대로 흘러가는 게임!! 아직 플레이 전이라면 꼭 한번 플레이 해 보시 길 바래요~^^
E-SPORT 보며 훈수두지말고 직접 해보자! 능력치에 치중하는 것이 아닌 정말 전략적으로 밴픽을 통해 나의 선택으로 풀어나가는 경기 거기에 더해서 변수와 이벤트 들로 재미를 더한 게임. 이걸 해보고 알았다. 나는 감독으로서 재능은 없는 것 같다.
챔피언 조합에 따라 승패가 확실하게 나뉘지만 능력치를 통해 격차를 줄이는 시도가 참신했다. 중간 중간 관중들의 반응이나 현실 요소와 합쳐진 개그포인트들이 좋았다.
챔피언이 그냥 쎈거만 쓰면 될거 같지만 의외로 벤픽이 중요한 게임. 다만 능력치가 관여하는 부분이 큰것같지 않은 느낌이 들어 아쉬움.
아라하 : 이은도의 저주
팜소프트
극단적인 공포! 당신의 한계를 시험하세요!
go
게임 실행이 안되요
게임 실행이 안되요
Variations on Coda to Yellow Sky (Im/Perfect Dawn: Repeat)
Common Opera (고몬 오페라)
분위기 있는 관계형 마이크로 RPG: 죽음에 대한 단편 소설 모음.
go
정말 흥미로워 보이는 게임인데, 일단 영어의 장벽에서 좌절했습니다. 일단 게임은 뭣도 설명해주지 않고 바로 진행되는데, 한 두번쯤은 무조건 실패해야 어떤 식으로 진행되는지 감이 오는 게임입니다. 하지만 이 게임을 클리어를 하려면 얼마나 더 많은 횟수를 반복해야할 지 가히 상상도 되지 않습니다. 한판 한판이 길긴 하지만, 영어만 아니면 충분히 시도해 볼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스토리는 뭔가 범접할 수 없는 무언가에 맞서는 단체의 심리를 대화로 표현했는데, 괜찮은 것 같습니다.
It's a really interesting game, but at first I was frustrated by the English barrier. First of all, the game proceeds right away without explaining anything, but it is a game that you have to unconditionally fail at least once or twice to get a sense of how it progresses. But I can't even imagine how many more repetitions it would take to clear this game. It's a long game, but I think there's a good chance you can try it if you don't speak English. The story expresses the psychology of the group against something inaccessible through dialogue, which I think is fine.
대각선을 방향키로 조작해야해서 어려운 감이 있습니다. 또 게임도 플레이하는 방법을 알려주셔야 할 것 같아요. 무작정 이것저것 해보면서 하는 방법을 익혔지만 이마저도 모르는 게 많은 것 같아요
It is difficult to operate the diagonal line with the arrow keys. I think you should also tell them how to play the game. I've learned how to do it by doing this and that, but I think there are a lot of things that I don't even know.
별다른 튜토리얼 없이 곧바로 진행되는 탓에 상대적으로 무얼 해야할지 고민이 되는 부분이 있었습니다. 특히, 움직이는 조작도 독특한 부분이 있어 처음에 움직이기 어려운 부분도 존재 했던 것 같습니다. 반면, 게임성 자체는 나쁘지 않다는 생각을 했는데 모래시계 속 주어진 시간 속에 각 장소 마다 조건이 다르고 플레이어가 어떠한 행위를 하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변수도 있어 다양한 방법으로 게임을 즐길 수는 있을 것 같아요.
There was a part where I was worried about what to do relatively because it went straight without any tutorial. In particular, it seems that there were parts that were difficult to move in the first place, as the movement operation was also unique. On the other hand, I thought that the gameplay itself wasn't bad, but there are variables that vary depending on the player's actions and conditions are different for each location within the given time in the hourglass, so I think you can enjoy the game in a variety of ways.
개인적으로 플레이어에게 많은 것들을 가르쳐주지 않고 블라인드로 진행토록 하는 구성에 대해서는 장르에 따라 호불호가 나뉘는 편인데, 불친절하다는 부정적 느낌도 들었지만 게임의 장르에 대해 모르는 상태에서 진행하다 갑자기 골렘을 만들고 적들이 쳐들어와 RPG배틀식으로 바뀌고 내가 여태 NPC들과 대화하고 구슬같은 뭔가를 얻어왔던 것들을 더 신중하게 했어야 했구나, 뭔가 단서를 찾아서 이 적들이 성에 침범하지 못하게 해야겠구나 라는 깨달음과 이 게임의 장르나 목표 등에 대해서 조금씩 알아가는 점은 마음에 들었습니다. 또한 등장인물들의 대화나 배경에서 나오는 분위기도 꽤 심오한 느낌이 들어서 좋았습니다. 다만 폰트나 게임의 시야때문에 캐릭터 조작이 힘든 점(의도적인 시야였다면 어쩔 수 없는 불편함이라고 보여집니다.) 등 디자인적인 면과 시간 안에 어떤 준비를 해야하는 방식의 진행(오른쪽 위의 모래시계를 보아 그렇게 생각했습니다.)이 저와 스타일이 맞지 않아 아쉽게도 끝까지 즐기지는 못했습니다.
Personally, I have mixed likes and dislikes depending on the genre as to the composition that allows the player to proceed blindly without teaching them many things. It changed to an RPG battle style, and I should have been more careful about the things I had been talking about with NPCs and getting something like marbles. It was nice to know. I also liked the atmosphere of the characters' dialogue and background, as it felt quite profound. However, the design aspect, such as the fact that character manipulation is difficult due to the font or the view of the game (if it was an intentional view, it can be seen as inconvenient), etc. Unfortunately, I couldn't enjoy it until the end because this style didn't suit me.
정말 흥미로워 보이는 게임인데, 일단 영어의 장벽에서 좌절했습니다. 일단 게임은 뭣도 설명해주지 않고 바로 진행되는데, 한 두번쯤은 무조건 실패해야 어떤 식으로 진행되는지 감이 오는 게임입니다. 하지만 이 게임을 클리어를 하려면 얼마나 더 많은 횟수를 반복해야할 지 가히 상상도 되지 않습니다. 한판 한판이 길긴 하지만, 영어만 아니면 충분히 시도해 볼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스토리는 뭔가 범접할 수 없는 무언가에 맞서는 단체의 심리를 대화로 표현했는데, 괜찮은 것 같습니다.
It's a really interesting game, but at first I was frustrated by the English barrier. First of all, the game proceeds right away without explaining anything, but it is a game that you have to unconditionally fail at least once or twice to get a sense of how it progresses. But I can't even imagine how many more repetitions it would take to clear this game. It's a long game, but I think there's a good chance you can try it if you don't speak English. The story expresses the psychology of the group against something inaccessible through dialogue, which I think is fine.
대각선을 방향키로 조작해야해서 어려운 감이 있습니다. 또 게임도 플레이하는 방법을 알려주셔야 할 것 같아요. 무작정 이것저것 해보면서 하는 방법을 익혔지만 이마저도 모르는 게 많은 것 같아요
It is difficult to operate the diagonal line with the arrow keys. I think you should also tell them how to play the game. I've learned how to do it by doing this and that, but I think there are a lot of things that I don't even know.
별다른 튜토리얼 없이 곧바로 진행되는 탓에 상대적으로 무얼 해야할지 고민이 되는 부분이 있었습니다. 특히, 움직이는 조작도 독특한 부분이 있어 처음에 움직이기 어려운 부분도 존재 했던 것 같습니다. 반면, 게임성 자체는 나쁘지 않다는 생각을 했는데 모래시계 속 주어진 시간 속에 각 장소 마다 조건이 다르고 플레이어가 어떠한 행위를 하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변수도 있어 다양한 방법으로 게임을 즐길 수는 있을 것 같아요.
There was a part where I was worried about what to do relatively because it went straight without any tutorial. In particular, it seems that there were parts that were difficult to move in the first place, as the movement operation was also unique. On the other hand, I thought that the gameplay itself wasn't bad, but there are variables that vary depending on the player's actions and conditions are different for each location within the given time in the hourglass, so I think you can enjoy the game in a variety of ways.
개인적으로 플레이어에게 많은 것들을 가르쳐주지 않고 블라인드로 진행토록 하는 구성에 대해서는 장르에 따라 호불호가 나뉘는 편인데, 불친절하다는 부정적 느낌도 들었지만 게임의 장르에 대해 모르는 상태에서 진행하다 갑자기 골렘을 만들고 적들이 쳐들어와 RPG배틀식으로 바뀌고 내가 여태 NPC들과 대화하고 구슬같은 뭔가를 얻어왔던 것들을 더 신중하게 했어야 했구나, 뭔가 단서를 찾아서 이 적들이 성에 침범하지 못하게 해야겠구나 라는 깨달음과 이 게임의 장르나 목표 등에 대해서 조금씩 알아가는 점은 마음에 들었습니다. 또한 등장인물들의 대화나 배경에서 나오는 분위기도 꽤 심오한 느낌이 들어서 좋았습니다. 다만 폰트나 게임의 시야때문에 캐릭터 조작이 힘든 점(의도적인 시야였다면 어쩔 수 없는 불편함이라고 보여집니다.) 등 디자인적인 면과 시간 안에 어떤 준비를 해야하는 방식의 진행(오른쪽 위의 모래시계를 보아 그렇게 생각했습니다.)이 저와 스타일이 맞지 않아 아쉽게도 끝까지 즐기지는 못했습니다.
Personally, I have mixed likes and dislikes depending on the genre as to the composition that allows the player to proceed blindly without teaching them many things. It changed to an RPG battle style, and I should have been more careful about the things I had been talking about with NPCs and getting something like marbles. It was nice to know. I also liked the atmosphere of the characters' dialogue and background, as it felt quite profound. However, the design aspect, such as the fact that character manipulation is difficult due to the font or the view of the game (if it was an intentional view, it can be seen as inconvenient), etc. Unfortunately, I couldn't enjoy it until the end because this style didn't suit me.
탠덤 : 그림자 이야기
단색화
Tandem: A Tale of Shadows는 독특한 게임 플레이와 뛰어난 미학을 자랑하
go
룸즈를 예상케하는 다크한 동화풍의 아트와 그림자를 활용한 참신한 퍼즐이 정말 흥미진진했습니다. 본편으로 더 많은 기믹들을 체험해보고 싶어졌습니다!
The novel puzzle using the dark fairy tale-style art and shadows that predicted ROOMS was really exciting. I want to experience more gimmicks with the main story!
Unique gameplay topped with stunning visuals, great job!
오프닝도 완벽하고 그림자를 이용해서 길을 만드는 퍼즐게임이 신선했습니다.... 게임이 앞으로 어떤 시나리오가 나올지 기대되요.. ps. 몽환적인 색감이 제일맘에들었습니다.>_<
The opening was perfect, and the puzzle game that uses shadows to create a path was fresh.... I can't wait to see what kind of scenario the game will come up with... ps. I liked the dreamy color the most. >_<
오프닝 갓겜..
Opening God Game..
그래픽, 오프닝, 조작법 모두 독특해서 좋았습니다! 약간 무서운 분위기도 몰입도에 도움이 되었습니다.
The graphics, the opening, and the controls were all unique and I loved it! The slightly scary atmosphere also helped the immersion.
오프닝이 인상적이고 좋음. 그림자를 활용한 신선한 기믹들이 재밌음.
The opening is impressive and good. Fresh gimmicks using shadows are fun.
빛과 그림자 그리고 곰돌이를 이용해 푸는 게임, 처음 부분에서 기물로 그림자 이용하는걸 보고 소름이 돋았습니다. 정말 창의적인것같네요! 사람에 따라 멀미가 날수도있지만요
I got goosebumps when I saw the use of shadows as pieces in the first part of the game to solve using light and shadows and teddy bears. It looks really creative! Depending on the person, motion sickness may occur.
그래픽이 정말 재밌었어요.
The graphics were really fun.
빛과 그림자를 이용해서 퍼즐을 푸는데 즐겁게 플레이했습니다. 탑뷰와 사이드 뷰를 오가면서 같은 공간에서 또 다른 공간을 느끼게 연출한 점도 너무 좋았습니다!
Solving puzzles using light and shadows was fun to play. It was also very nice to create a different space in the same space by going back and forth between the top view and the side view!
배경이나 전체적인 그래픽이 참 인상적이네요!!
The background and overall graphics are very impressive!!
한국어 지원을 하지 않는게 아쉽네요. 처음 튜토리얼때 상하좌우 조작키를 ASDW가 아닌 다른 키로 알려주어 당황스러웠습니다ㅋㅋㅠㅠ 평범한 위아래방향키로도 움직일 수 있다는걸 옵션창에 들어가서야 알았어요. 퍼즐적인 부분은 참신하다고 생각합니다. 재미있게 플레이 했어요. 인형과 스위치 하는 부분이 독특한데, 이를 위해 맵 디자인을 고안했을 개발진들게 박수를 드리고 싶습니다. 두개의 차원? 공간이 어우러져 굉장히 묘한 분위기를 풍기네요. 개인적으로 상당히 취향이었습니다.
It's a pity we don't support Korean. During the first tutorial, I was embarrassed that the up, down, left, and right keys were given with a key other than ASDW. I think the puzzle part is novel. I had fun playing. The doll and the switch part are unique, and I would like to applaud the developers who would have devised the map design for this. two dimensions? The space has a very strange atmosphere. Personally, I liked it quite a bit.
약간 리틀나이트메어를 연상시키는 분위기와 플레이 느낌이었습니다..! 일단 근데 저한테는 캐릭터와 그래픽 자체가 너무 무서워서ㅋㅋㅋㅋㅋㅋㅋㅋㅋ 플레이를 많이 하지는 못했지만... 한국어가 추가된다면 친구들에게 추천해 주고픈 게임이네요!!
The atmosphere and play feel a bit reminiscent of Little Nightmare..! First of all, for me, the characters and graphics are so scary haha for so long
아직 영어와 프랑스어만 지원해 언어의 장벽이 약간 있습니다. 그래도 기본적인 플레이 방식은 언어를 몰라도 터득할 수 있었습니다. 소녀와 곰인형이 같은 장소에서 서로를 도와가며 문제를 해결한다는 내용입니다. 소녀는 위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는 시점으로 조작하며 손에 램프를 들고 있습니다. 곰인형은 특이하게도 같은 공간을 횡스크롤 시점으로 돌아다는데 어두운 부분을 발판으로 삼고 빛이 드는 영역을 돌아다니는 특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각자 다른 방식으로 같은 공간을 공유한다는 사실이 흥미로웠습니다!
We still only support English and French, so there are some language barriers. Still, I was able to learn the basic way of playing without knowing the language. It tells the story of a girl and a teddy bear in the same place, helping each other to solve problems. The girl manipulates with a top-down perspective and holds a lamp in her hands. Teddy bears are unusually moving around the same space from a side-scrolling point of view, but they have the characteristic of moving around the lighted area using the dark part as a stepping stone. It was interesting to know that everyone shares the same space in different ways!
처음에 키가 생소했는데 키는 바꿀 수 있어서 쓰기 쉬운 키로 바꿔서 플레이했습니다 ㅎㅎ 한 두 스테이지 하니까 큰 설명이 없어도 게임을 이해하는데 무리는 없었던거 같습니다. 빛과 스위칭을 이용해서 퍼즐을 푸는게 메인인데 방식이 신선하고 게임도 깔끔하게 진행되서 재밌게 플레이했습니다. 천천히 다 풀어보고 싶네요!
At first I was unfamiliar with the key, but the key was changeable, so I changed it to a key that was easy to use. The main task is to solve puzzles using light and switching, but the method is fresh and the game is played neatly, so it was fun to play. I want to release it all slowly!
조작이 흔히 알던 ...WASD와 달라 당황했지만 한 폭의 잔혹동화같은 분위기와 화려한 연출이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탑뷰와 사이드뷰를 변환하며 그림자로 길을 만들어주는 시스템은 매우 흥미로웠습니다. 얼마나 더 어려워질지 궁금해지는 게임입니다.
The operation was different from the usual ...WASD, but I was confused, but the atmosphere and splendid direction of a cruel fairy tale give me the feeling of watching a movie. The system that converts the top view and side view and creates a path with shadows was very interesting. It is a game that makes you wonder how much more difficult it will be.
빛의 영역에서 움직이는 아이와 그림자의 영역에서 움직이는 곰인형이 서로 주변을 돌아다니며 서로의 길을 열어주며 맵을 완주해나가는 형태의 게임입니다. 클레이 애니메이션을 연상시키는 디자인과 플레이 캐릭터 변경 시 서로의 이름을 부른다든가, 한참 가만히 두면 곰인형이 재채기를 한다든가 하는 디테일한 설정 또한 마음에 들었습니다. 이정도 용량에 이 정도 그래픽의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것도 놀랍지만 퍼즐의 난이도 또한 어느정도의 사고를 필요로 하며 특히 스테이지 별로 클리어에 필요한 요소가 조금씩 추가된다는 점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특히나 손에 든 전등 뿐만 아니라 주변의 지형지물까지 활용해서 얼마든지 그림자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었습니다. 꼭 구매해서 나머지 스토리를 마저 이어가고 싶습니다.
It is a game in which a child moving in the realm of light and a teddy bear moving in the realm of shadow move around each other, paving the way for each other and completing the map. I also liked the design reminiscent of clay animation and the detailed settings such as calling each other's names when changing the play characters, and the teddy bear sneezing if left for a while. It is surprising to be able to enjoy a game with this level of graphics with such a capacity, but the difficulty of the puzzle also requires a certain amount of thinking, and I particularly liked the fact that the elements necessary for clearing each stage are added little by little. In particular, it was attractive to be able to create any number of shadows using not only the lamp in my hand, but also the surrounding terrain. I definitely want to buy it and continue the rest of the story.
탑뷰와 사이드뷰를 오가면서 퍼즐을 풀어내는 게임으로 뛰어난 그래픽이 입혀지면서 고급스러운 느낌을 받을 수 있고, 퍼즐형식이라 당연히 생각을 하지 않으면 클리어할 수 없는 이후 진행될 뒷 부분이 궁금해지는 게임
It is a game that solves puzzles while going back and forth between top and side views, and you can get a luxurious feel with excellent graphics.
분위기와 그래픽 감성 그리고 그림자를 이용한 방식 기획적인 인상점이 많이 보이고 퍼즐을 푸는듯한 레벨디자인 또한 매우 인상적이고 재미있었습니다!
The atmosphere, graphic sensibility, and method using shadows are very impressive and the level design like solving puzzles is also very impressive and fun!
빛과 그림자를 사용하는 퍼즐이 참신했고 잔혹동화 같은 그래픽이 맘에 들었다.
The puzzles using light and shadow were novel and I liked the graphic like a cruel fairy tale.
단순할 수 있는 퍼즐 게임을 빛과 그림자를 활용 그리고 다양한 각도(탑/사이드)를 통해 플레이 하는 점에 독특함을 느껴 재미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조작키가 다른 게임과 달라 어색했지만 설정을 통해 변경할 수 있어서 플레이 하는데 문제되지는 않았으나, 기본 키 수정이 필요할 것 같았습니다. 게임 난이도도 적절하여 쉽고 재밌게 플레이 가능하였습니다.
I was able to feel the uniqueness of playing a puzzle game that could be simple using light and shadow and playing it from various angles (top/side) and had fun. The control keys were awkward compared to other games, but it was not a problem to play because you can change them through settings, but it seemed that the default keys would need to be modified. The difficulty of the game was also appropriate, so it was easy and fun to play.
현실적인 세계에 있는 소녀에겐 탑뷰, 그림자 세계에 있는 인형에겐 사이드뷰를 부여해 그림자의 명암에 따라 길을 개척해 스테이지를 클리어하는 방식의 게임입니다. 참신하면서 초반부에는 이러한 방식의 게임을 접해보지 못한 플레이어에 적절한 난이도를 부여해줄 수 있을 것 같고 소녀의 위치에 따라 그림자가 생겨 이 그림자를 통해 퍼즐을 풀어나간다는 발상이 재미 있었던 것 같아요.
A top view is given to a girl in the real world, and a side view to a doll in the shadow world. It is novel, and it seems that it can give an appropriate level of difficulty to players who have not encountered this type of game in the beginning, and the idea of solving the puzzle through the shadow is interesting because a shadow appears depending on the position of the girl.
탑뷰와 사이드뷰를 넘나드는 빅토리아 시대 동화 풍의 퍼즐 어드벤처 게임이다.  게임은 빅토리아 시대의 어두운 동화 풍을 기조로 하는데, 게임 초반의 컷신을 감상하니 팀 버튼 감독의 작품들이 바로 떠올랐다. (찾아보니 실제로 많은 영감을 받았다고 한다.) 하지만 컷신에서 품은 기대와 달리 인게임 그래픽은 그보다 퀄리티가 조금 떨어지는 그래픽이다. 게다가 탑뷰 시점이라 그 배경을 온전히 감상할 수 없는 것도 아쉽다. 소녀(엠마)일 때는 탑뷰 시점으로, 곰인형(펜톤)일 때는 사이드 뷰 시점으로 플레이하게 되는데, 두 가지 시점을 넘나드는 것이 상당히 독특하다. 또한, 그림자의 명암 대비를 이용한다는 점은 'Shady Part of Me'나 'Contrast' 같은 게임을 생각나게 한다. 퍼즐은 주로 소녀가 빛을 이용해 그림자를 만들고, 곰인형이 그림자를 밟고 이동해 문을 열어주는 방식이다. 암울한 동화 풍 그래픽과 퍼즐 게임을 좋아하는 분들에게 추천하는 게임이다. 참고로 조작키가 Q,S,D,Z로 나오는데 이건 무슨 괴랄한 방식인지 궁금했는데 찾아보니 프랑스 키보드 배열은 QWERTY가 아니라 AZERTY라서 이렇게 나오는 것... 그냥 키보드 오른쪽의 방향키로 조작하면 된다.
A Victorian-era fairy tale-style puzzle-adventure game that crosses top and side views. The game is based on the dark fairy tale style of the Victorian era, but watching the cutscenes at the beginning of the game immediately reminded me of Tim Burton's works. (It is said that he was actually inspired by it.) However, contrary to expectations from the cutscenes, the in-game graphics are slightly inferior in quality. In addition, it is a pity that it is not possible to fully appreciate the background as it is a top view point. When you are a girl (Emma), you play from a top view, and when you are a teddy bear (Fenton), you play from a side view. It is quite unique to cross the two viewpoints. Also, the use of the contrast of shadows reminds me of games like 'Shady Part of Me' and 'Contrast'. The puzzle is mainly a method in which a girl uses light to create a shadow, and a teddy bear steps on the shadow and moves to open the door. This game is recommended for those who like dark fairy tale-style graphics and puzzle games. For reference, the control keys come out in Q, S, D, and Z, and I was wondering what kind of bizarre method this is, but I found that the French keyboard layout is AZERTY, not QWERTY.
그림자를 이용해서 게임을 풀어나가는 게임들은 전에도 있었지만, 그럼에도 현실세계와 그림자세계를 넘나들면서 퍼즐을 풀어나가는 방식이 정말로 참신합니다. 하나의 소재로도 여러가지 가능성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잘만든 퍼즐 게임인 것 같습니다.
There have been games that use shadows to solve games before, but the way they solve puzzles while crossing the real world and the shadow world is really novel. It seems to be a well-made puzzle game that shows that a single material can create many possibilities.
심플한 그래픽이지만 상당히 난이도가 있는 게임입니다. 여러 각도를 이용한 플레이를 통하여 진행하는 방식이 정말 매력적입니다.
It is a game with simple graphics but quite difficult. The way it progresses through play using multiple angles is really attractive.
분위기가 괜찮은 퍼즐게임이었습니다. 어째선지 위로 가는 버튼이 S고 아래로 가는 버튼이 W던데, 의도된 게 아니라면 수정돼야 할 거 같아요. 스테이지 중 갈 수 있는 길과 갈 수 없는 길이 조금 더 명확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E버튼으로 물건을 잡고 D버튼으로 이동할 때 조작이 어렵습니다. 물건을 잡는 버튼이 토글식으로 작동하는 건 어떨까 싶네요.
It was a puzzle game with a good atmosphere. For some reason, the button going up is S and the button going down is W. It would be good if the path that can be taken and the path that cannot be taken during the stage were a little clearer. It is difficult to operate when holding an object with the E button and moving it with the D button. I would like to know if the button to grab an object works as a toggle.
그림자 각도를 이용하여 소녀와 인형을 번갈아 플레이하는 방식이 매우 참신했습니다. 퍼즐 난이도 또한 적당했고, 특유의 잔혹동화 같은 분위기가 이 게임의 매력 포인트인 것 같습니다. 다만 여자 주인공 캐릭터의 모델링 부분에서 살짝 아쉬운 느낌이 들었습니다. 재밌게 플레이했습니다. 감사합니다!
The way you alternate between playing a girl and a doll using shadow angles was very novel. The puzzle difficulty was also moderate, and the unique atmosphere of a cruel fairy tale seems to be the charm point of this game. However, I felt a little disappointed in the modeling part of the female lead character. I had fun playing. thank you!
룸즈를 예상케하는 다크한 동화풍의 아트와 그림자를 활용한 참신한 퍼즐이 정말 흥미진진했습니다. 본편으로 더 많은 기믹들을 체험해보고 싶어졌습니다!
The novel puzzle using the dark fairy tale-style art and shadows that predicted ROOMS was really exciting. I want to experience more gimmicks with the main story!
Unique gameplay topped with stunning visuals, great job!
오프닝도 완벽하고 그림자를 이용해서 길을 만드는 퍼즐게임이 신선했습니다.... 게임이 앞으로 어떤 시나리오가 나올지 기대되요.. ps. 몽환적인 색감이 제일맘에들었습니다.>_<
The opening was perfect, and the puzzle game that uses shadows to create a path was fresh.... I can't wait to see what kind of scenario the game will come up with... ps. I liked the dreamy color the most. >_<
오프닝 갓겜..
Opening God Game..
그래픽, 오프닝, 조작법 모두 독특해서 좋았습니다! 약간 무서운 분위기도 몰입도에 도움이 되었습니다.
The graphics, the opening, and the controls were all unique and I loved it! The slightly scary atmosphere also helped the immersion.
오프닝이 인상적이고 좋음. 그림자를 활용한 신선한 기믹들이 재밌음.
The opening is impressive and good. Fresh gimmicks using shadows are fun.
빛과 그림자 그리고 곰돌이를 이용해 푸는 게임, 처음 부분에서 기물로 그림자 이용하는걸 보고 소름이 돋았습니다. 정말 창의적인것같네요! 사람에 따라 멀미가 날수도있지만요
I got goosebumps when I saw the use of shadows as pieces in the first part of the game to solve using light and shadows and teddy bears. It looks really creative! Depending on the person, motion sickness may occur.
그래픽이 정말 재밌었어요.
The graphics were really fun.
빛과 그림자를 이용해서 퍼즐을 푸는데 즐겁게 플레이했습니다. 탑뷰와 사이드 뷰를 오가면서 같은 공간에서 또 다른 공간을 느끼게 연출한 점도 너무 좋았습니다!
Solving puzzles using light and shadows was fun to play. It was also very nice to create a different space in the same space by going back and forth between the top view and the side view!
배경이나 전체적인 그래픽이 참 인상적이네요!!
The background and overall graphics are very impressive!!
한국어 지원을 하지 않는게 아쉽네요. 처음 튜토리얼때 상하좌우 조작키를 ASDW가 아닌 다른 키로 알려주어 당황스러웠습니다ㅋㅋㅠㅠ 평범한 위아래방향키로도 움직일 수 있다는걸 옵션창에 들어가서야 알았어요. 퍼즐적인 부분은 참신하다고 생각합니다. 재미있게 플레이 했어요. 인형과 스위치 하는 부분이 독특한데, 이를 위해 맵 디자인을 고안했을 개발진들게 박수를 드리고 싶습니다. 두개의 차원? 공간이 어우러져 굉장히 묘한 분위기를 풍기네요. 개인적으로 상당히 취향이었습니다.
It's a pity we don't support Korean. During the first tutorial, I was embarrassed that the up, down, left, and right keys were given with a key other than ASDW. I think the puzzle part is novel. I had fun playing. The doll and the switch part are unique, and I would like to applaud the developers who would have devised the map design for this. two dimensions? The space has a very strange atmosphere. Personally, I liked it quite a bit.
약간 리틀나이트메어를 연상시키는 분위기와 플레이 느낌이었습니다..! 일단 근데 저한테는 캐릭터와 그래픽 자체가 너무 무서워서ㅋㅋㅋㅋㅋㅋㅋㅋㅋ 플레이를 많이 하지는 못했지만... 한국어가 추가된다면 친구들에게 추천해 주고픈 게임이네요!!
The atmosphere and play feel a bit reminiscent of Little Nightmare..! First of all, for me, the characters and graphics are so scary haha for so long
아직 영어와 프랑스어만 지원해 언어의 장벽이 약간 있습니다. 그래도 기본적인 플레이 방식은 언어를 몰라도 터득할 수 있었습니다. 소녀와 곰인형이 같은 장소에서 서로를 도와가며 문제를 해결한다는 내용입니다. 소녀는 위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는 시점으로 조작하며 손에 램프를 들고 있습니다. 곰인형은 특이하게도 같은 공간을 횡스크롤 시점으로 돌아다는데 어두운 부분을 발판으로 삼고 빛이 드는 영역을 돌아다니는 특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각자 다른 방식으로 같은 공간을 공유한다는 사실이 흥미로웠습니다!
We still only support English and French, so there are some language barriers. Still, I was able to learn the basic way of playing without knowing the language. It tells the story of a girl and a teddy bear in the same place, helping each other to solve problems. The girl manipulates with a top-down perspective and holds a lamp in her hands. Teddy bears are unusually moving around the same space from a side-scrolling point of view, but they have the characteristic of moving around the lighted area using the dark part as a stepping stone. It was interesting to know that everyone shares the same space in different ways!
처음에 키가 생소했는데 키는 바꿀 수 있어서 쓰기 쉬운 키로 바꿔서 플레이했습니다 ㅎㅎ 한 두 스테이지 하니까 큰 설명이 없어도 게임을 이해하는데 무리는 없었던거 같습니다. 빛과 스위칭을 이용해서 퍼즐을 푸는게 메인인데 방식이 신선하고 게임도 깔끔하게 진행되서 재밌게 플레이했습니다. 천천히 다 풀어보고 싶네요!
At first I was unfamiliar with the key, but the key was changeable, so I changed it to a key that was easy to use. The main task is to solve puzzles using light and switching, but the method is fresh and the game is played neatly, so it was fun to play. I want to release it all slowly!
조작이 흔히 알던 ...WASD와 달라 당황했지만 한 폭의 잔혹동화같은 분위기와 화려한 연출이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탑뷰와 사이드뷰를 변환하며 그림자로 길을 만들어주는 시스템은 매우 흥미로웠습니다. 얼마나 더 어려워질지 궁금해지는 게임입니다.
The operation was different from the usual ...WASD, but I was confused, but the atmosphere and splendid direction of a cruel fairy tale give me the feeling of watching a movie. The system that converts the top view and side view and creates a path with shadows was very interesting. It is a game that makes you wonder how much more difficult it will be.
빛의 영역에서 움직이는 아이와 그림자의 영역에서 움직이는 곰인형이 서로 주변을 돌아다니며 서로의 길을 열어주며 맵을 완주해나가는 형태의 게임입니다. 클레이 애니메이션을 연상시키는 디자인과 플레이 캐릭터 변경 시 서로의 이름을 부른다든가, 한참 가만히 두면 곰인형이 재채기를 한다든가 하는 디테일한 설정 또한 마음에 들었습니다. 이정도 용량에 이 정도 그래픽의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것도 놀랍지만 퍼즐의 난이도 또한 어느정도의 사고를 필요로 하며 특히 스테이지 별로 클리어에 필요한 요소가 조금씩 추가된다는 점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특히나 손에 든 전등 뿐만 아니라 주변의 지형지물까지 활용해서 얼마든지 그림자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었습니다. 꼭 구매해서 나머지 스토리를 마저 이어가고 싶습니다.
It is a game in which a child moving in the realm of light and a teddy bear moving in the realm of shadow move around each other, paving the way for each other and completing the map. I also liked the design reminiscent of clay animation and the detailed settings such as calling each other's names when changing the play characters, and the teddy bear sneezing if left for a while. It is surprising to be able to enjoy a game with this level of graphics with such a capacity, but the difficulty of the puzzle also requires a certain amount of thinking, and I particularly liked the fact that the elements necessary for clearing each stage are added little by little. In particular, it was attractive to be able to create any number of shadows using not only the lamp in my hand, but also the surrounding terrain. I definitely want to buy it and continue the rest of the story.
탑뷰와 사이드뷰를 오가면서 퍼즐을 풀어내는 게임으로 뛰어난 그래픽이 입혀지면서 고급스러운 느낌을 받을 수 있고, 퍼즐형식이라 당연히 생각을 하지 않으면 클리어할 수 없는 이후 진행될 뒷 부분이 궁금해지는 게임
It is a game that solves puzzles while going back and forth between top and side views, and you can get a luxurious feel with excellent graphics.
분위기와 그래픽 감성 그리고 그림자를 이용한 방식 기획적인 인상점이 많이 보이고 퍼즐을 푸는듯한 레벨디자인 또한 매우 인상적이고 재미있었습니다!
The atmosphere, graphic sensibility, and method using shadows are very impressive and the level design like solving puzzles is also very impressive and fun!
빛과 그림자를 사용하는 퍼즐이 참신했고 잔혹동화 같은 그래픽이 맘에 들었다.
The puzzles using light and shadow were novel and I liked the graphic like a cruel fairy tale.
단순할 수 있는 퍼즐 게임을 빛과 그림자를 활용 그리고 다양한 각도(탑/사이드)를 통해 플레이 하는 점에 독특함을 느껴 재미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조작키가 다른 게임과 달라 어색했지만 설정을 통해 변경할 수 있어서 플레이 하는데 문제되지는 않았으나, 기본 키 수정이 필요할 것 같았습니다. 게임 난이도도 적절하여 쉽고 재밌게 플레이 가능하였습니다.
I was able to feel the uniqueness of playing a puzzle game that could be simple using light and shadow and playing it from various angles (top/side) and had fun. The control keys were awkward compared to other games, but it was not a problem to play because you can change them through settings, but it seemed that the default keys would need to be modified. The difficulty of the game was also appropriate, so it was easy and fun to play.
현실적인 세계에 있는 소녀에겐 탑뷰, 그림자 세계에 있는 인형에겐 사이드뷰를 부여해 그림자의 명암에 따라 길을 개척해 스테이지를 클리어하는 방식의 게임입니다. 참신하면서 초반부에는 이러한 방식의 게임을 접해보지 못한 플레이어에 적절한 난이도를 부여해줄 수 있을 것 같고 소녀의 위치에 따라 그림자가 생겨 이 그림자를 통해 퍼즐을 풀어나간다는 발상이 재미 있었던 것 같아요.
A top view is given to a girl in the real world, and a side view to a doll in the shadow world. It is novel, and it seems that it can give an appropriate level of difficulty to players who have not encountered this type of game in the beginning, and the idea of solving the puzzle through the shadow is interesting because a shadow appears depending on the position of the girl.
탑뷰와 사이드뷰를 넘나드는 빅토리아 시대 동화 풍의 퍼즐 어드벤처 게임이다.  게임은 빅토리아 시대의 어두운 동화 풍을 기조로 하는데, 게임 초반의 컷신을 감상하니 팀 버튼 감독의 작품들이 바로 떠올랐다. (찾아보니 실제로 많은 영감을 받았다고 한다.) 하지만 컷신에서 품은 기대와 달리 인게임 그래픽은 그보다 퀄리티가 조금 떨어지는 그래픽이다. 게다가 탑뷰 시점이라 그 배경을 온전히 감상할 수 없는 것도 아쉽다. 소녀(엠마)일 때는 탑뷰 시점으로, 곰인형(펜톤)일 때는 사이드 뷰 시점으로 플레이하게 되는데, 두 가지 시점을 넘나드는 것이 상당히 독특하다. 또한, 그림자의 명암 대비를 이용한다는 점은 'Shady Part of Me'나 'Contrast' 같은 게임을 생각나게 한다. 퍼즐은 주로 소녀가 빛을 이용해 그림자를 만들고, 곰인형이 그림자를 밟고 이동해 문을 열어주는 방식이다. 암울한 동화 풍 그래픽과 퍼즐 게임을 좋아하는 분들에게 추천하는 게임이다. 참고로 조작키가 Q,S,D,Z로 나오는데 이건 무슨 괴랄한 방식인지 궁금했는데 찾아보니 프랑스 키보드 배열은 QWERTY가 아니라 AZERTY라서 이렇게 나오는 것... 그냥 키보드 오른쪽의 방향키로 조작하면 된다.
A Victorian-era fairy tale-style puzzle-adventure game that crosses top and side views. The game is based on the dark fairy tale style of the Victorian era, but watching the cutscenes at the beginning of the game immediately reminded me of Tim Burton's works. (It is said that he was actually inspired by it.) However, contrary to expectations from the cutscenes, the in-game graphics are slightly inferior in quality. In addition, it is a pity that it is not possible to fully appreciate the background as it is a top view point. When you are a girl (Emma), you play from a top view, and when you are a teddy bear (Fenton), you play from a side view. It is quite unique to cross the two viewpoints. Also, the use of the contrast of shadows reminds me of games like 'Shady Part of Me' and 'Contrast'. The puzzle is mainly a method in which a girl uses light to create a shadow, and a teddy bear steps on the shadow and moves to open the door. This game is recommended for those who like dark fairy tale-style graphics and puzzle games. For reference, the control keys come out in Q, S, D, and Z, and I was wondering what kind of bizarre method this is, but I found that the French keyboard layout is AZERTY, not QWERTY.
그림자를 이용해서 게임을 풀어나가는 게임들은 전에도 있었지만, 그럼에도 현실세계와 그림자세계를 넘나들면서 퍼즐을 풀어나가는 방식이 정말로 참신합니다. 하나의 소재로도 여러가지 가능성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잘만든 퍼즐 게임인 것 같습니다.
There have been games that use shadows to solve games before, but the way they solve puzzles while crossing the real world and the shadow world is really novel. It seems to be a well-made puzzle game that shows that a single material can create many possibilities.
심플한 그래픽이지만 상당히 난이도가 있는 게임입니다. 여러 각도를 이용한 플레이를 통하여 진행하는 방식이 정말 매력적입니다.
It is a game with simple graphics but quite difficult. The way it progresses through play using multiple angles is really attractive.
분위기가 괜찮은 퍼즐게임이었습니다. 어째선지 위로 가는 버튼이 S고 아래로 가는 버튼이 W던데, 의도된 게 아니라면 수정돼야 할 거 같아요. 스테이지 중 갈 수 있는 길과 갈 수 없는 길이 조금 더 명확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E버튼으로 물건을 잡고 D버튼으로 이동할 때 조작이 어렵습니다. 물건을 잡는 버튼이 토글식으로 작동하는 건 어떨까 싶네요.
It was a puzzle game with a good atmosphere. For some reason, the button going up is S and the button going down is W. It would be good if the path that can be taken and the path that cannot be taken during the stage were a little clearer. It is difficult to operate when holding an object with the E button and moving it with the D button. I would like to know if the button to grab an object works as a toggle.
그림자 각도를 이용하여 소녀와 인형을 번갈아 플레이하는 방식이 매우 참신했습니다. 퍼즐 난이도 또한 적당했고, 특유의 잔혹동화 같은 분위기가 이 게임의 매력 포인트인 것 같습니다. 다만 여자 주인공 캐릭터의 모델링 부분에서 살짝 아쉬운 느낌이 들었습니다. 재밌게 플레이했습니다. 감사합니다!
The way you alternate between playing a girl and a doll using shadow angles was very novel. The puzzle difficulty was also moderate, and the unique atmosphere of a cruel fairy tale seems to be the charm point of this game. However, I felt a little disappointed in the modeling part of the female lead character. I had fun playing. thank you!
Home Behind2
Coconut Island Games
홈 비하인드 2는 10년 동안 내전에 휩싸인 나라 스카리아를 배경으로 한 로그라이크 RPG
go
The background of this game is a war which has been for ten years in a country called Scaria. I loved this game since I could get some strategy.
The background of this game is a war which has been for ten years in a country called Scaria. I loved this game since I could get some strategy.
크리타델
픽셀리안
크리타델은 미래 배경의 플랫포머/슈팅/로그라이크 게임입니다.
go
재밌었습니다. 정식판 나오면 꼭 구매하고 싶어서 스팀 찜 목록에 넣어뒀어요!
2019년 일산 킨텍스 PlayX4때 해당 게임으로 대회에서 우승도 해보고 쭉 기다렸던 게임이었는데 최근 출시 소식을 듣고 기분이 좋아졌네요ㅎㅎ 그 당시에 3탄까지 밖에 없었는데도 불구하고 다양한 무기, 적, 보스, 아이템이 존재하여 다양한 플레이가 가능해서 재미있었고, 로그라이크 방식에 록맨처럼 총을 사용하는데 360도 자유롭게 돌리는 시스템이 있어서 정말 참신했다고 느낀 게임이었습니다. 꼭 출시 전까지 모두 화이팅하시고 문제없는 즐거운 게임으로 나오기를 바랍니다^^
돌아온 BIC 단골손님. 매번 돌아올 때마다 또 개선되고 또 달라지는 게임이기도 합니다. 도트도 훌륭하고 호쾌한 타격감과 다양한 총기로 여러번 해도 크게 질리지 않는 게임플레이를 자랑합니다. 저번과 크게 달라지지 않은 것을 보니 그래도 이제 어느 정도 게임의 가닥이 잡힌 것 같은 느낌인데, 무사 출시 기원하고 있습니다.
2018 BIC에서 <바벨>이라는 타이틀로 플레이한 적이 있었는데 이름이 바뀐줄 몰랐네요. 무기에 아이템을 장착하여 강화하거나 아티팩트를 모아서 플레이를 쉽게 풀어갈 수 있다는 점에서 괜찮은 로그라이크 게임이 된 것 같습니다.
플랫포머 슈팅 로크라이크 게임이라 재밌었습니다. 약간 록맨느낌도 나면서 전체적인 디자인 도트도 정말 예뻤고 무기도 정말 다양하고 무기에는 기본무기를 제외하고 내구도가 있어서 좋은 무기가 있다해도 내구도를 고려해야한다는 점이 밸런스적으로도 좋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각종 아이템조합으로 더 강해질 수 있다는점도 메리트가 있는것같아요
오랜만에 횡스크롤 런엔건 슈팅 게임의 재미를 느끼게 해 준 게임. 로그라이크 요소는 적절한 재미를 주었으며, 높은 완성도의 비주얼은 마치 '메탈 슬러그'의 그것이 떠올랐다. 출시가 기대되는 게임!
메가맨 같은 액션게임의 향수를 채워주면서도 로그라이크의 특성을 잘 살려 차별화를 톡톡히 해내는 게임입니다. 마우스로 조준을 한다고 해서 혹시 fps처럼 컨트롤 해야하는 건 아닐까 겁을 좀 먹었는데 그냥 원하는 위치를 클릭만 해도 정확히 발사가 되어서 안심했습니다. 무기에 내구도의 제한이 있긴 하지만 다양하게 교체해가며 싸울 수 있고 각각의 특성도 다르기 때문에 길지 않은 스테이지 내에서도 충분히 다양한 무기를 골라 쓰는 재미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회차를 거듭할수록 올라가는 랭크시스템과 그에 따른 혜택도 마음에 들었구요. 디테일이 살아있는 다양한 아티펙트 또한 플레이어의 수집욕구를 제대로 자극합니다. 데모버전의 10분 제한으로 2층 보스전에서 최후를 맞이했음에도 불구하고 정말 재미있었습니다. 출시된다면 꼭 구입해서 플레이해보겠습니다.
런앤건 느낌으로 하기에는 조금 화끈에게 적들을 처부수는 느낌은 좀 덜하지만, 그만큼 무게감있는 타격감은 좋네요. 도트 퀄리티도 훌륭하고 말이죠
요즘 들어서 로그라이크는 모바일의 전유물이 아닌가 생각했었습니다. 근데 이렇게 그래픽, 조작, 타격감, 시스템, 스토리까지 잘 갖추어진 로그라이크 게임을 해볼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합니다. 빅커넥터즈 하기 잘했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게임이 재밌네요. 감사합니다.
메탈슬러그 생각하고 게임을 시작해서 앉기 없는건 아쉬웠지만 나머지는 다 좋습니다. 캐릭터별로 특성이나 시작무기가 조금씩 다르고 재밌는 무기가 많습니다. 총알이나 탄창이 아니라 SP로 통합해 장전 잊어버리는 일은 많이 일어나지 않는 대신 스왑으로 빠르게 여러 무기를 돌려쓰긴 힘듭니다. 그 대신인지 비슷한 총기를 많이 모으면 시너지가 생겨 강해질 수 있어서 좋은 요소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총이 너무 많아지면 즐겨찾기가 하나 있어도 원하는 총 찾기는 어려운 것 같습니다. 구르기에도 속도감이 있고 로그라이크의 다회차 요소도 잘 챙겼습니다. 아이템은 자잘한 수치강화가 많지만 총기 부품은 재밌는 게 많은거 같습니다.
데모 재밌게 했으며, 발매하면 플레이 해보겠습니다. 터보 모드가 나와서 1.5배속으로 할 수 있었으면 해요.
엔터더건전을 오랫동안 플레이 해본 유저 중 한 명으로써 느낀 점은 크리타델도 재밌게 플레이 할 수 있는 게임이라고 느꼈습니다. 조작법도 어렵지 않고, 캐릭터와 랭크 시스템, 아이템의 다양화 등 정식 발매가 기대되는 게임입니다.
무기 내구도가 있어서 좀 더 신중하게 플레이 할수있게되서 재밌다. 계속 아쉽게 죽어서 끝까지 깨보고싶다. 그래픽도 굉장히 멋있다.
엔터더건전을 정말 재미있게 했는데 그때 생각나게 해주는 게임이네요 너무너무 재미있습니다 무기와의 시너지도 좋고 아이템들이 많아서 고르는 재미도 있네요 그리고 앞으로의 스테이지가 어떤 스테이지인지 알고 가서 좋은것도 있고 등급이 올라갈수록 쉬워져서 컨트롤 약한 사람들에게 좋을것 같습니다 ㅎ
바벨로 전시되었을때부터 보고있었는데, 굉장히 발전이 많이 되어서 기대가 큽니다. 총기 타입에 따라 시너지가 있기도 하고, 총기 자체의 다양성도 꽤 있어보이며 강화부품이나 아티팩트 등의 랜덤성이 있는 강화요소도 있는데다 조작감 역시 상당히 좋아서 기대가 많이 되네요!
전체적으로 난이도가 순합니다. 그래서 가볍게 즐기기 더 좋고 랭크 시스템과 캐릭터,특성이 나누어져 있어서 플레이 스타일에 따라 골라서 하는 재미가 있습니다. 엑시트 건전, 네온 어비스를 해보셨거나 혹은 어릴때 빅샷이라는 온라인 게임을 해보신분들이라면 시간 가는줄 모르고 플레이하실거 같아요 왕추천드립니다.
재밌었습니다. 정식판 나오면 꼭 구매하고 싶어서 스팀 찜 목록에 넣어뒀어요!
2019년 일산 킨텍스 PlayX4때 해당 게임으로 대회에서 우승도 해보고 쭉 기다렸던 게임이었는데 최근 출시 소식을 듣고 기분이 좋아졌네요ㅎㅎ 그 당시에 3탄까지 밖에 없었는데도 불구하고 다양한 무기, 적, 보스, 아이템이 존재하여 다양한 플레이가 가능해서 재미있었고, 로그라이크 방식에 록맨처럼 총을 사용하는데 360도 자유롭게 돌리는 시스템이 있어서 정말 참신했다고 느낀 게임이었습니다. 꼭 출시 전까지 모두 화이팅하시고 문제없는 즐거운 게임으로 나오기를 바랍니다^^
돌아온 BIC 단골손님. 매번 돌아올 때마다 또 개선되고 또 달라지는 게임이기도 합니다. 도트도 훌륭하고 호쾌한 타격감과 다양한 총기로 여러번 해도 크게 질리지 않는 게임플레이를 자랑합니다. 저번과 크게 달라지지 않은 것을 보니 그래도 이제 어느 정도 게임의 가닥이 잡힌 것 같은 느낌인데, 무사 출시 기원하고 있습니다.
2018 BIC에서 <바벨>이라는 타이틀로 플레이한 적이 있었는데 이름이 바뀐줄 몰랐네요. 무기에 아이템을 장착하여 강화하거나 아티팩트를 모아서 플레이를 쉽게 풀어갈 수 있다는 점에서 괜찮은 로그라이크 게임이 된 것 같습니다.
플랫포머 슈팅 로크라이크 게임이라 재밌었습니다. 약간 록맨느낌도 나면서 전체적인 디자인 도트도 정말 예뻤고 무기도 정말 다양하고 무기에는 기본무기를 제외하고 내구도가 있어서 좋은 무기가 있다해도 내구도를 고려해야한다는 점이 밸런스적으로도 좋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각종 아이템조합으로 더 강해질 수 있다는점도 메리트가 있는것같아요
오랜만에 횡스크롤 런엔건 슈팅 게임의 재미를 느끼게 해 준 게임. 로그라이크 요소는 적절한 재미를 주었으며, 높은 완성도의 비주얼은 마치 '메탈 슬러그'의 그것이 떠올랐다. 출시가 기대되는 게임!
메가맨 같은 액션게임의 향수를 채워주면서도 로그라이크의 특성을 잘 살려 차별화를 톡톡히 해내는 게임입니다. 마우스로 조준을 한다고 해서 혹시 fps처럼 컨트롤 해야하는 건 아닐까 겁을 좀 먹었는데 그냥 원하는 위치를 클릭만 해도 정확히 발사가 되어서 안심했습니다. 무기에 내구도의 제한이 있긴 하지만 다양하게 교체해가며 싸울 수 있고 각각의 특성도 다르기 때문에 길지 않은 스테이지 내에서도 충분히 다양한 무기를 골라 쓰는 재미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회차를 거듭할수록 올라가는 랭크시스템과 그에 따른 혜택도 마음에 들었구요. 디테일이 살아있는 다양한 아티펙트 또한 플레이어의 수집욕구를 제대로 자극합니다. 데모버전의 10분 제한으로 2층 보스전에서 최후를 맞이했음에도 불구하고 정말 재미있었습니다. 출시된다면 꼭 구입해서 플레이해보겠습니다.
런앤건 느낌으로 하기에는 조금 화끈에게 적들을 처부수는 느낌은 좀 덜하지만, 그만큼 무게감있는 타격감은 좋네요. 도트 퀄리티도 훌륭하고 말이죠
요즘 들어서 로그라이크는 모바일의 전유물이 아닌가 생각했었습니다. 근데 이렇게 그래픽, 조작, 타격감, 시스템, 스토리까지 잘 갖추어진 로그라이크 게임을 해볼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합니다. 빅커넥터즈 하기 잘했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게임이 재밌네요. 감사합니다.
메탈슬러그 생각하고 게임을 시작해서 앉기 없는건 아쉬웠지만 나머지는 다 좋습니다. 캐릭터별로 특성이나 시작무기가 조금씩 다르고 재밌는 무기가 많습니다. 총알이나 탄창이 아니라 SP로 통합해 장전 잊어버리는 일은 많이 일어나지 않는 대신 스왑으로 빠르게 여러 무기를 돌려쓰긴 힘듭니다. 그 대신인지 비슷한 총기를 많이 모으면 시너지가 생겨 강해질 수 있어서 좋은 요소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총이 너무 많아지면 즐겨찾기가 하나 있어도 원하는 총 찾기는 어려운 것 같습니다. 구르기에도 속도감이 있고 로그라이크의 다회차 요소도 잘 챙겼습니다. 아이템은 자잘한 수치강화가 많지만 총기 부품은 재밌는 게 많은거 같습니다.
데모 재밌게 했으며, 발매하면 플레이 해보겠습니다. 터보 모드가 나와서 1.5배속으로 할 수 있었으면 해요.
엔터더건전을 오랫동안 플레이 해본 유저 중 한 명으로써 느낀 점은 크리타델도 재밌게 플레이 할 수 있는 게임이라고 느꼈습니다. 조작법도 어렵지 않고, 캐릭터와 랭크 시스템, 아이템의 다양화 등 정식 발매가 기대되는 게임입니다.
무기 내구도가 있어서 좀 더 신중하게 플레이 할수있게되서 재밌다. 계속 아쉽게 죽어서 끝까지 깨보고싶다. 그래픽도 굉장히 멋있다.
엔터더건전을 정말 재미있게 했는데 그때 생각나게 해주는 게임이네요 너무너무 재미있습니다 무기와의 시너지도 좋고 아이템들이 많아서 고르는 재미도 있네요 그리고 앞으로의 스테이지가 어떤 스테이지인지 알고 가서 좋은것도 있고 등급이 올라갈수록 쉬워져서 컨트롤 약한 사람들에게 좋을것 같습니다 ㅎ
바벨로 전시되었을때부터 보고있었는데, 굉장히 발전이 많이 되어서 기대가 큽니다. 총기 타입에 따라 시너지가 있기도 하고, 총기 자체의 다양성도 꽤 있어보이며 강화부품이나 아티팩트 등의 랜덤성이 있는 강화요소도 있는데다 조작감 역시 상당히 좋아서 기대가 많이 되네요!
전체적으로 난이도가 순합니다. 그래서 가볍게 즐기기 더 좋고 랭크 시스템과 캐릭터,특성이 나누어져 있어서 플레이 스타일에 따라 골라서 하는 재미가 있습니다. 엑시트 건전, 네온 어비스를 해보셨거나 혹은 어릴때 빅샷이라는 온라인 게임을 해보신분들이라면 시간 가는줄 모르고 플레이하실거 같아요 왕추천드립니다.
아이스크림 트럭
스토메브
아이스크림을 판매하며 새로운 세상을 모험하는 어드벤처 게임
go
전형적인 타이쿤 게임이지만 고객의 감정을 세분화하여 플레이어의 응대에 따라 고객의 만족도가 달라지도록 한 점이 섬세하게 느껴졌습니다. 캐릭터들이 마음에 들고 특히 튜토리얼을 도와주는 요정(?)이 너무 귀여웠습니다.
타이쿤류 게임을 많이 즐겨본 사람으로써 쉽게 즐길수 있었고 그래픽이 너무 귀여웠습니다.
아기자기한 운영형 타이쿤 게임에 어드벤쳐형 스토리를 접목하였고, 괴리감 없이 소화해내는 게임성과 디자인에 감탄밖에 나오지 않습니다. 앞으로의 귀추가 주목되는 게임입니다.
타이쿤이나 시뮬레이터처럼 보일 수 있지만 어드벤쳐와 탐색 등 여러 장르가 섞여있습니다. 아이스크림으로 감정을 지배할 수 있다니 저도 먹고싶어요
아니 진짜 너무너무 귀엽네요ㅠㅠㅋㅋㅋㅋ 어릴적 자주하던 플래시 게임 (특히 슈 시리즈…) 을 생각나게 하는 게임 진행이었습니다. 그래픽이 분홍분홍하고 토끼들도 포근해서 마음이 퐁신해지는 게임이었어요!
게임 너무 귀여워요. 귀엽습니다. 분홍토끼 아주 사랑스러워요. 게임은 타이쿤과 어드벤처가 결합된 캐주얼 게임으로, 귀엽고 아기자기한 그래픽, 사운드들이 아주 돋보이는 게임입니다. 시간가는줄 모르고 했네요 좋은게임 감사합니다!!
타이쿤 게임에 스토리가 접목됐고, 상호 작용이 독특하다는 점이 매력인 게임입니다. 아이스크림에 아이스크림을 더해 새로운 아이스크림을 만들고, 토핑을 얹어주며 손님의 기호에 맞게 발전해 나가는 점이 재밌었습니다. 그 놈의 보라색 아이스크림 만든다고 콘이랑 아이스크림을 몇 개를 썼는지 모르겠네요. 난 그 라쿤인가 너구리 같은 아이가 참 밉더라..
타이쿤류를 좋아하진 않습니다. 근데 타이쿤류라고 하면서 어드벤쳐 게임이다? 너무 궁금해서 바로 다운받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타이쿤스러운 것도 분명 있지만, 스토리를 기반으로 한 선택을 통해 진행되는 게임 방식은 이 게임만의 장점인 듯 합니다. 언젠가 모바일로 플레이했던 것 같은데, 인생게임(?)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마치 예전에 해 본 플래시게임 중 바닷가에서 물총 쏘면서 진행했던 게 기억 나네요. 그래픽도 비슷한 느낌이지만 벨트스크롤 형식의 게임. 스토리 있는 맨들맨들한 그림체의 타이쿤이라는 장르와 알맞는 배경음악이 마냥 상품을 팔아야하는 목적에 억압받지 않고 조금 풀어주는 느낌이 있어서 부담감 없이 계속 진행해봤네요. 조금 더 다양한 아이스크림 종류들이 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향후 추가해주실지는 모르겠네요. 가볍게 플레이하기 좋았던 것 같습니다.
귀여운 그래픽에 타이쿤형 게임은 역시 아기자기하고 재미있네요. 거기다 스토리도 추가되어 있어서 지루함을 느낄 새가 없었습니다.
아기자기하고 귀여운 캐릭터와 배경이 너무 좋아요 트럭을 타고 여행하며 아이스크림을 팔고 손님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새로운 감정과 맛을 배우는 스토리... 동화같은 이야기의 게임이에요 아이스크림을 어떻게 만드느냐에 따라 스토리가 변화는 구성도 재미나요
아이들에게 다양한 감정의 아이스크림을 건네주는 어드벤처 게임.  아이스크림 트럭을 몰고 다니며 장사를 하는 주인공의 이야기를 주제로 한다. 재밌는 것은 아이스크림의 종류에 따라 고유의 감정 맛이 존재한다. 예를 들면, 바나나 맛 아이스크림은 '기쁨맛', 딸기맛 아이스크림은 '분노맛'으로 말이다. 또한 아이스크림을 섞으면 조합에 따라 다른 갈래의 감정 맛이 생긴다. 이런 감정 맛 아이스크림을 아이들에게 건네주며 스토리를 풀어나가게 된다. 첫 인상은 그저 단순한 아이스크림 타이쿤으로 생각했는데, 진행을 하다보니 스토리도 존재하는 어드벤처 게임이라서 좋았다. 게임 초반의 회상 컷신을 통해 분위기가 마냥 밝은 이야기가 아니라는 것을 유추할 수 있다. 또, 선택지를 통해 이후 스토리가 달라진다는 점도 마음에 든다. 정식 출시가 되면 어떤 모습일지 꽤 기대되는 게임. 
일러스트나 상황 연출이 너무 귀여웠고 동화 같아서 마음이 힐링 됐어요 아이스크림을 만드는 것뿐만 아니라 재료를 채집하고 손님들과 상호작용하는 부분 등 다양한 행동들이 재미있어서 즐겁게 플레이했습니다
동화같은 연출때문에 마음이 따뜻해지는 게임이에요 정식출시가 기다려집니다! 기다리기만해서 아이스크림을 파는게 아니라 플레이어가 트럭에서 내려서 여러가지 상호작용을 할수있는것도 더 몰입되는 포인트인것같아요 재밌게 플레이했습니다!
정식출시되면 사서 해보고 싶은 게임입니다. 제작소 앞뒷면이 따로 있고 냉장고에서 재료를 꺼내야 하고 손님에게 반응도 해줘야 하고 상점에서 부족한 재료를 보충하고 등등.. 은근히 이것저것 알아야 할 것이 많은데 도와주는 NPC가 필요한 타이밍에 나타나서 하나씩 하나씩 차근차근 알려주는 게 좋았습니다! 그래픽 스타일도 너무 귀여운데 어딘가 조금 무서운 느낌도 있어서 더 좋았던 것 같아요.
타이쿤게임과 같은 유형이지만 게임 속 내 선택지를 통하여 스토리와 엔딩을 바꿀수 있는 점이 매우 좋습니다.
bgm도 귀엽고 일러스트도 귀여웠지만 이동속도가 너무 느려 조금 불편했습니다. 상점만 가서 살 수 있는 게 아니라 제작소에서도 만들 수 있으면 좋았을 것 같아요 단순히 아이스크림만 파는 게 아니라 나름의 스토리도 있어서 재밌게 플레이 했습니다
동화를 보는 듯 힐링 되는 게임이었어요! 타이쿤 게임을 좋아해서 재밌게 했습니다. 다만 키보드나 모바일로 하는 타이쿤 게임이 익숙해서 마우스로 조작하는 것에 익숙해지는데 조금 시간이 걸렸습니다.
예전에 텀블벅 때 펀딩했었던 게임입니다. 트럭을 찾아오는 다양한 손님들에게 아이스크림을 만들어 주는 게임입니다. 아이스크림을 만들며 대화를 나누는게 은근히 힐링이 됩니다. 손님들 사연이 특이하기도 하고 난감하기도 하고 대화가 재밌습니다. 감정맛 아이스크림을 만드는게 신기하기도 하고요. 베스킨라빈스31 알바생이 된 느낌 입니다.
어릴 시절 많이 하던 타이쿤 게임이 생각 나서 좋았습니다. 선택지를 통한 다양한 엔딩이 있다는 점이 흥미를 가질 수 있는 요소로 다가왔으며, 감정을 활용한 여러 아이스크림 판매 및 제조를 한다는 것이 재미있었으며, 아기자기한 동물 이미지에 맞는 풍선을 쫓는 스토리가 앞으로 기대가 되는 게임 이였습니다. 다만 간헐적으로 마우스 클릭 작동이 잘 되지 않아 어려움을 느꼈고, 마우스 클릭이 안되었던 부분은 “에반” 이 울고 있을 때 답을 할 수 있는 감정 표현 클릭이 되지 않아 게이지가 줄게 되었고 에반이 떠나갔습니다. 그 이후 다시 에반을 만났을 때에는 정상적으로 클릭이 가능하던 점으로 보아 간헐적으로 보이나 이 부분뿐 아니라 다른 영역에서도 간헐적 마우스 클릭 불가한 현상은 수정이 된다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아이스크림 트럭” 출시하게 될 날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그래픽이 아기자기하고 타이쿤 같은 감성이라 재미있게 플레이 했습니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마우스 커서 판정이 안먹힐때가 있어서 고생을 좀 했어요ㅠㅠ 그것 말곤 다 재미있었습니다!
어렸을 때 즐겨 하던 게임들이 생각나면서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게임인 것 같습니다. 마치 동심으로 돌아간 느낌이었어요! 그래픽도 아기자기하고 귀여워서 되게 재밌게 플레이 했습니다. 정식 출시 기대하겠습니다. 재밌는 게임 감사합니다!
흡사 동화와 같은 연출로 귀여운 맛과 탄탄한 스토라에 빠져들었네요. 어떻게보면 타이쿤류의 게임이 지닌 특유의 '빨리빨리'를 순한 맛으로 출시한 느낌을 받아서 편안한 마음가짐으로 플레이 했던 것 같아요!
타이쿤과 스토리가 함께하는 힐링게임입니다. 다른 타이쿤과는 다르게 느긋하게 즐길수 있다는점도 매우 좋았습니다 ;ㅅ;
정말 재미있게 했고, 위 요소를 다른게임에 미니스토리 게임으로 접목시켜 넣는다면 그 게임케릭터가 입체적으로 변할수있게 도와줄수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처음 게임을 플레이 할때는 익숙한 느낌이 들었지만 플레이 할 수록 확실한 차별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래픽과 잘 어울리는 BGM으로 게임에 몰입감을 더할 수 있었고 NPC들의 대사에서도 좀 더 집중하게 되는 요소들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본 게임외에도 미니게임까지 겸비되어 있어 가볍게 하려다가 깊게 빠져드는 그런 게임인것 같습니다.
모 타이쿤 게임은 피자를 베이스로한 진상들이 판치는 게임이였다면, 이 게임은 훨씬 더 동화같은 느낌의 차분한 타이쿤 게임입니다. 타이쿤 속에서도 내러티브를 즐길 수 있어 좋았습니다.
타이쿤과 스토리.. 이 조합이 쉽지는 않았을텐데 스토리에 잘 집중하고 그림체를 이용하여 더욱더 스토리를 돋보이게 한듯해요. 재미있는 동화책 한편을 보는듯한 힐링을 주는 게임이에요. 가볍고 편안한 마음으로 베타버전 잘 즐겼습니다.
처음엔 아이스크림 만들때 반응속도나 터치영역이 조금 답답한부분이 있었는데 하다보니 이 템포도 나쁘지 않은 것 같네요. 타이쿤 느낌의 시뮬레이션을 예상했는데(시뮬레이션 장르의 재미도 충분히 재밌었어요!) 차분한 힐링 게임 느낌도 있어서 더 좋았네요. 맛과 관련된 설정도 게임 콘셉트랑 어울리는, 몰입하게 만드는 요소였네요 UI부분에서 꺼내기버튼이나 +버튼 같은 것들이 조금 더 클릭하기 편했으면 좋을것 같습니다.
아주 귀여운 그림체와 함께 동화같은 이야기로 힐링이 되는 게임입니다. 아이스크림은 단순한 타이쿤 처럼 느껴지기도 하지만 다양한 토핑과 맛이 추가되며 동물친구들과 다양한 소통과 함께 힐링되는 스토리에 점점 빠저들게 되었습니다. 가볍게 편안한 플레이를 할 수 있어 만족스러운 게임입니다. 조금 아쉬운 점은 마우스로 플레이시 조금은 어색한 클릭감이 가끔씩 느껴지지만 플레이 하는데 크게 신경쓰이지 않습니다. 클릭감과 편리성 부분같은 사소한 부분을 수정하여 정식 출시 된다면 한번쯤 누구나 플레이 해볼 수 있는 좋은 게임이 될 것 같습니다. 기대하겠습니다.
예쁜 그래픽으로 아이스크림을 동물들에게 만들어주는 게임. 게임 진행이 빠르진 않지만 동물 친구들과 차근차근 이야기해가며 아이스크림을 만들어주는 컨셉이 너무 귀엽다.
퀄리티가 높은 아트웍, 차분히 몰입하게되는 힐링 게임
전형적인 타이쿤 게임이지만 고객의 감정을 세분화하여 플레이어의 응대에 따라 고객의 만족도가 달라지도록 한 점이 섬세하게 느껴졌습니다. 캐릭터들이 마음에 들고 특히 튜토리얼을 도와주는 요정(?)이 너무 귀여웠습니다.
타이쿤류 게임을 많이 즐겨본 사람으로써 쉽게 즐길수 있었고 그래픽이 너무 귀여웠습니다.
아기자기한 운영형 타이쿤 게임에 어드벤쳐형 스토리를 접목하였고, 괴리감 없이 소화해내는 게임성과 디자인에 감탄밖에 나오지 않습니다. 앞으로의 귀추가 주목되는 게임입니다.
타이쿤이나 시뮬레이터처럼 보일 수 있지만 어드벤쳐와 탐색 등 여러 장르가 섞여있습니다. 아이스크림으로 감정을 지배할 수 있다니 저도 먹고싶어요
아니 진짜 너무너무 귀엽네요ㅠㅠㅋㅋㅋㅋ 어릴적 자주하던 플래시 게임 (특히 슈 시리즈…) 을 생각나게 하는 게임 진행이었습니다. 그래픽이 분홍분홍하고 토끼들도 포근해서 마음이 퐁신해지는 게임이었어요!
게임 너무 귀여워요. 귀엽습니다. 분홍토끼 아주 사랑스러워요. 게임은 타이쿤과 어드벤처가 결합된 캐주얼 게임으로, 귀엽고 아기자기한 그래픽, 사운드들이 아주 돋보이는 게임입니다. 시간가는줄 모르고 했네요 좋은게임 감사합니다!!
타이쿤 게임에 스토리가 접목됐고, 상호 작용이 독특하다는 점이 매력인 게임입니다. 아이스크림에 아이스크림을 더해 새로운 아이스크림을 만들고, 토핑을 얹어주며 손님의 기호에 맞게 발전해 나가는 점이 재밌었습니다. 그 놈의 보라색 아이스크림 만든다고 콘이랑 아이스크림을 몇 개를 썼는지 모르겠네요. 난 그 라쿤인가 너구리 같은 아이가 참 밉더라..
타이쿤류를 좋아하진 않습니다. 근데 타이쿤류라고 하면서 어드벤쳐 게임이다? 너무 궁금해서 바로 다운받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타이쿤스러운 것도 분명 있지만, 스토리를 기반으로 한 선택을 통해 진행되는 게임 방식은 이 게임만의 장점인 듯 합니다. 언젠가 모바일로 플레이했던 것 같은데, 인생게임(?)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마치 예전에 해 본 플래시게임 중 바닷가에서 물총 쏘면서 진행했던 게 기억 나네요. 그래픽도 비슷한 느낌이지만 벨트스크롤 형식의 게임. 스토리 있는 맨들맨들한 그림체의 타이쿤이라는 장르와 알맞는 배경음악이 마냥 상품을 팔아야하는 목적에 억압받지 않고 조금 풀어주는 느낌이 있어서 부담감 없이 계속 진행해봤네요. 조금 더 다양한 아이스크림 종류들이 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향후 추가해주실지는 모르겠네요. 가볍게 플레이하기 좋았던 것 같습니다.
귀여운 그래픽에 타이쿤형 게임은 역시 아기자기하고 재미있네요. 거기다 스토리도 추가되어 있어서 지루함을 느낄 새가 없었습니다.
아기자기하고 귀여운 캐릭터와 배경이 너무 좋아요 트럭을 타고 여행하며 아이스크림을 팔고 손님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새로운 감정과 맛을 배우는 스토리... 동화같은 이야기의 게임이에요 아이스크림을 어떻게 만드느냐에 따라 스토리가 변화는 구성도 재미나요
아이들에게 다양한 감정의 아이스크림을 건네주는 어드벤처 게임.  아이스크림 트럭을 몰고 다니며 장사를 하는 주인공의 이야기를 주제로 한다. 재밌는 것은 아이스크림의 종류에 따라 고유의 감정 맛이 존재한다. 예를 들면, 바나나 맛 아이스크림은 '기쁨맛', 딸기맛 아이스크림은 '분노맛'으로 말이다. 또한 아이스크림을 섞으면 조합에 따라 다른 갈래의 감정 맛이 생긴다. 이런 감정 맛 아이스크림을 아이들에게 건네주며 스토리를 풀어나가게 된다. 첫 인상은 그저 단순한 아이스크림 타이쿤으로 생각했는데, 진행을 하다보니 스토리도 존재하는 어드벤처 게임이라서 좋았다. 게임 초반의 회상 컷신을 통해 분위기가 마냥 밝은 이야기가 아니라는 것을 유추할 수 있다. 또, 선택지를 통해 이후 스토리가 달라진다는 점도 마음에 든다. 정식 출시가 되면 어떤 모습일지 꽤 기대되는 게임. 
일러스트나 상황 연출이 너무 귀여웠고 동화 같아서 마음이 힐링 됐어요 아이스크림을 만드는 것뿐만 아니라 재료를 채집하고 손님들과 상호작용하는 부분 등 다양한 행동들이 재미있어서 즐겁게 플레이했습니다
동화같은 연출때문에 마음이 따뜻해지는 게임이에요 정식출시가 기다려집니다! 기다리기만해서 아이스크림을 파는게 아니라 플레이어가 트럭에서 내려서 여러가지 상호작용을 할수있는것도 더 몰입되는 포인트인것같아요 재밌게 플레이했습니다!
정식출시되면 사서 해보고 싶은 게임입니다. 제작소 앞뒷면이 따로 있고 냉장고에서 재료를 꺼내야 하고 손님에게 반응도 해줘야 하고 상점에서 부족한 재료를 보충하고 등등.. 은근히 이것저것 알아야 할 것이 많은데 도와주는 NPC가 필요한 타이밍에 나타나서 하나씩 하나씩 차근차근 알려주는 게 좋았습니다! 그래픽 스타일도 너무 귀여운데 어딘가 조금 무서운 느낌도 있어서 더 좋았던 것 같아요.
타이쿤게임과 같은 유형이지만 게임 속 내 선택지를 통하여 스토리와 엔딩을 바꿀수 있는 점이 매우 좋습니다.
bgm도 귀엽고 일러스트도 귀여웠지만 이동속도가 너무 느려 조금 불편했습니다. 상점만 가서 살 수 있는 게 아니라 제작소에서도 만들 수 있으면 좋았을 것 같아요 단순히 아이스크림만 파는 게 아니라 나름의 스토리도 있어서 재밌게 플레이 했습니다
동화를 보는 듯 힐링 되는 게임이었어요! 타이쿤 게임을 좋아해서 재밌게 했습니다. 다만 키보드나 모바일로 하는 타이쿤 게임이 익숙해서 마우스로 조작하는 것에 익숙해지는데 조금 시간이 걸렸습니다.
예전에 텀블벅 때 펀딩했었던 게임입니다. 트럭을 찾아오는 다양한 손님들에게 아이스크림을 만들어 주는 게임입니다. 아이스크림을 만들며 대화를 나누는게 은근히 힐링이 됩니다. 손님들 사연이 특이하기도 하고 난감하기도 하고 대화가 재밌습니다. 감정맛 아이스크림을 만드는게 신기하기도 하고요. 베스킨라빈스31 알바생이 된 느낌 입니다.
어릴 시절 많이 하던 타이쿤 게임이 생각 나서 좋았습니다. 선택지를 통한 다양한 엔딩이 있다는 점이 흥미를 가질 수 있는 요소로 다가왔으며, 감정을 활용한 여러 아이스크림 판매 및 제조를 한다는 것이 재미있었으며, 아기자기한 동물 이미지에 맞는 풍선을 쫓는 스토리가 앞으로 기대가 되는 게임 이였습니다. 다만 간헐적으로 마우스 클릭 작동이 잘 되지 않아 어려움을 느꼈고, 마우스 클릭이 안되었던 부분은 “에반” 이 울고 있을 때 답을 할 수 있는 감정 표현 클릭이 되지 않아 게이지가 줄게 되었고 에반이 떠나갔습니다. 그 이후 다시 에반을 만났을 때에는 정상적으로 클릭이 가능하던 점으로 보아 간헐적으로 보이나 이 부분뿐 아니라 다른 영역에서도 간헐적 마우스 클릭 불가한 현상은 수정이 된다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아이스크림 트럭” 출시하게 될 날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그래픽이 아기자기하고 타이쿤 같은 감성이라 재미있게 플레이 했습니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마우스 커서 판정이 안먹힐때가 있어서 고생을 좀 했어요ㅠㅠ 그것 말곤 다 재미있었습니다!
어렸을 때 즐겨 하던 게임들이 생각나면서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게임인 것 같습니다. 마치 동심으로 돌아간 느낌이었어요! 그래픽도 아기자기하고 귀여워서 되게 재밌게 플레이 했습니다. 정식 출시 기대하겠습니다. 재밌는 게임 감사합니다!
흡사 동화와 같은 연출로 귀여운 맛과 탄탄한 스토라에 빠져들었네요. 어떻게보면 타이쿤류의 게임이 지닌 특유의 '빨리빨리'를 순한 맛으로 출시한 느낌을 받아서 편안한 마음가짐으로 플레이 했던 것 같아요!
타이쿤과 스토리가 함께하는 힐링게임입니다. 다른 타이쿤과는 다르게 느긋하게 즐길수 있다는점도 매우 좋았습니다 ;ㅅ;
정말 재미있게 했고, 위 요소를 다른게임에 미니스토리 게임으로 접목시켜 넣는다면 그 게임케릭터가 입체적으로 변할수있게 도와줄수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처음 게임을 플레이 할때는 익숙한 느낌이 들었지만 플레이 할 수록 확실한 차별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래픽과 잘 어울리는 BGM으로 게임에 몰입감을 더할 수 있었고 NPC들의 대사에서도 좀 더 집중하게 되는 요소들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본 게임외에도 미니게임까지 겸비되어 있어 가볍게 하려다가 깊게 빠져드는 그런 게임인것 같습니다.
모 타이쿤 게임은 피자를 베이스로한 진상들이 판치는 게임이였다면, 이 게임은 훨씬 더 동화같은 느낌의 차분한 타이쿤 게임입니다. 타이쿤 속에서도 내러티브를 즐길 수 있어 좋았습니다.
타이쿤과 스토리.. 이 조합이 쉽지는 않았을텐데 스토리에 잘 집중하고 그림체를 이용하여 더욱더 스토리를 돋보이게 한듯해요. 재미있는 동화책 한편을 보는듯한 힐링을 주는 게임이에요. 가볍고 편안한 마음으로 베타버전 잘 즐겼습니다.
처음엔 아이스크림 만들때 반응속도나 터치영역이 조금 답답한부분이 있었는데 하다보니 이 템포도 나쁘지 않은 것 같네요. 타이쿤 느낌의 시뮬레이션을 예상했는데(시뮬레이션 장르의 재미도 충분히 재밌었어요!) 차분한 힐링 게임 느낌도 있어서 더 좋았네요. 맛과 관련된 설정도 게임 콘셉트랑 어울리는, 몰입하게 만드는 요소였네요 UI부분에서 꺼내기버튼이나 +버튼 같은 것들이 조금 더 클릭하기 편했으면 좋을것 같습니다.
아주 귀여운 그림체와 함께 동화같은 이야기로 힐링이 되는 게임입니다. 아이스크림은 단순한 타이쿤 처럼 느껴지기도 하지만 다양한 토핑과 맛이 추가되며 동물친구들과 다양한 소통과 함께 힐링되는 스토리에 점점 빠저들게 되었습니다. 가볍게 편안한 플레이를 할 수 있어 만족스러운 게임입니다. 조금 아쉬운 점은 마우스로 플레이시 조금은 어색한 클릭감이 가끔씩 느껴지지만 플레이 하는데 크게 신경쓰이지 않습니다. 클릭감과 편리성 부분같은 사소한 부분을 수정하여 정식 출시 된다면 한번쯤 누구나 플레이 해볼 수 있는 좋은 게임이 될 것 같습니다. 기대하겠습니다.
예쁜 그래픽으로 아이스크림을 동물들에게 만들어주는 게임. 게임 진행이 빠르진 않지만 동물 친구들과 차근차근 이야기해가며 아이스크림을 만들어주는 컨셉이 너무 귀엽다.
퀄리티가 높은 아트웍, 차분히 몰입하게되는 힐링 게임
Smelter
X Plus Company Limited
액션 및 전략 요소가 가미된 게임을 찾으신다면 Smelter를 플레이해 보세요!
go
"Smelter" is a highly complete game. Including rich content, action battles, architecture, and gag elements between conversations! I had a lot of fun playing it was fun. Thank you.
작년 BIC2020에서 데모버전을 해봤는데, 올해 스팀에 출시가 됐군요. 축하드립니다. 작년에도 비슷하게 느꼈지만, 게임 자체의 구성과 아이디어는 상당히 훌륭합니다. 하지만 그와는 별개로 작은 실수에도 반복이 심한 점, 난이도가 너무 높은 점은 개선될 필요성이 느껴집니다.
약간 메타적이면서 유머러스한 스크립트가 돋보였습니다. 폰트나 개그에서 느껴지는 특유의 고전 게임 같은 감성도 좋고요. 액션도 연속적으로 들어가는 느낌이 시원시원해서 괜찮았습니다. 액션 이외에도 국가를 재건하는 듯한 시스템이 있어 환기가 되더라고요. 이런 육성/경영? 컨텐츠를 좋아해서 즐겁게 했습니다. 플랫포밍하는 스테이지는 난이도가 조금 있네요! 세이브포인트가 적어 죽었을 때 돌아가는 거리가 긴 것이 약간 부담이 되었습니다.
박진감 넘치는 오프닝이 인상적이였습니다. 단순 액션 게임인 줄 알았는데 도시를 제건 및 수비하는(?) 시뮬레이션 요소도 함께있어서 단조롭지 않게 즐기기 좋습니다. 대사 중간중간 개그 요소도 재밌습니다.
선악과와 에덴 동산의 멸망으로 지하에 빠진 이브와 스멜터의 조우로 진행되는 게임입니다. 개인적으로 즐겁게 플레이했는데, 단순히 탈출맵만 존재할 줄 알았지만, 데굴데굴 대륙에서 스멜처를 위한 업그레이드라던지 이브와 스멜터의 캐미가 돋보이는 스토리도 재밌었어요. 몬스터를 잡을 때의 임팩트나 실루엣을 통해 힌트를 준다던지 대장간에서 얻을 수 있는 스킬 시스템이나 등 지루하지 않게끔 적절한 요소들을 넣어 플레이어의 흥미를 이끌어낸 것 같습니다.
"Smelter" is a highly complete game. Including rich content, action battles, architecture, and gag elements between conversations! I had a lot of fun playing it was fun. Thank you.
작년 BIC2020에서 데모버전을 해봤는데, 올해 스팀에 출시가 됐군요. 축하드립니다. 작년에도 비슷하게 느꼈지만, 게임 자체의 구성과 아이디어는 상당히 훌륭합니다. 하지만 그와는 별개로 작은 실수에도 반복이 심한 점, 난이도가 너무 높은 점은 개선될 필요성이 느껴집니다.
약간 메타적이면서 유머러스한 스크립트가 돋보였습니다. 폰트나 개그에서 느껴지는 특유의 고전 게임 같은 감성도 좋고요. 액션도 연속적으로 들어가는 느낌이 시원시원해서 괜찮았습니다. 액션 이외에도 국가를 재건하는 듯한 시스템이 있어 환기가 되더라고요. 이런 육성/경영? 컨텐츠를 좋아해서 즐겁게 했습니다. 플랫포밍하는 스테이지는 난이도가 조금 있네요! 세이브포인트가 적어 죽었을 때 돌아가는 거리가 긴 것이 약간 부담이 되었습니다.
박진감 넘치는 오프닝이 인상적이였습니다. 단순 액션 게임인 줄 알았는데 도시를 제건 및 수비하는(?) 시뮬레이션 요소도 함께있어서 단조롭지 않게 즐기기 좋습니다. 대사 중간중간 개그 요소도 재밌습니다.
선악과와 에덴 동산의 멸망으로 지하에 빠진 이브와 스멜터의 조우로 진행되는 게임입니다. 개인적으로 즐겁게 플레이했는데, 단순히 탈출맵만 존재할 줄 알았지만, 데굴데굴 대륙에서 스멜처를 위한 업그레이드라던지 이브와 스멜터의 캐미가 돋보이는 스토리도 재밌었어요. 몬스터를 잡을 때의 임팩트나 실루엣을 통해 힌트를 준다던지 대장간에서 얻을 수 있는 스킬 시스템이나 등 지루하지 않게끔 적절한 요소들을 넣어 플레이어의 흥미를 이끌어낸 것 같습니다.
사인웨이브
T5SW
나만의 음악으로 만들어지는 레트로 횡스크롤 슈팅게임
go
"sinewave" is a great game. I think the best point is to play the game according to the bgm. It's also good to be able to put your own bgm. If there are some improvements to be made, it will be the difficulty of the game and the choice of song. The difficulty level is a little difficult, and there are few songs you can choose arbitrarily. If this part is improved, it's a great game. I had a lot of fun. Thank you.
음악을 직접 분석해 스테이지를 만든다는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게임이었습니다. ##1. 다만, 음악의 BPM이 빠른 경우 위쪽으로 좁아지는지 아래쪽으로 좁아지는지 쉽게 볼 수 없습니다. 이걸 미리 알려줄 방법은 없을까요??? ##2. 같이 배포되는 기본곡의 BPM이 빨라서 그런지, 전체적인 진행 속도가 너무 빠릅니다. 같은 곡이라도 해도, 25%, 50%, 100%, 150%, 200% 등 속도 조절이 가능했으면 합니다. ##3. 정식 출시를 생각하고 계시다면, 꼭 여러 종류의 음악을 넣어서 기본 상태만으로 충분히 플레이가 가능하도록 준비가 필요합니다. 음악을 직접 넣으라고 하면 플레이어들은 귀찮아서 넣지 않을게 뻔하거든요. ##4. 정식 출시를 생각하고 계시다면, "A Dance of Fire and Ice"의 사례처럼 저작권 문제를 어떻게할지 고려하는 과정이 필요해 보입니다.
리듬게임과 슈팅게임의 결합이라는 아이디어가 좋습니다. 다만 오프행사에서 제공한 데모버전의 기본곡은 템포가 너무 빨라서 제대로 즐겨보기도 전에 게임오버 당했어요. 적당한 bpm의 곡을 잘만 고른다면 얼마든지 재밌게 플레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공되는 음악외에 다른 원하는 음악을 넣어서 플레이할수있다는게 다른리듬게임과의 차별화된 부분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음악과 슈팅 결합이라니 오락실에서 플레이했던 비트 세이버가 생각나는 느낌이었습니다 ㅎㅎㅎ 윙또와 갤러거, 비트 세이버를 합쳐둔 느낌이랄까요? 그런데 이제 훨씬 더 빠른... ㅎㅎㅎㅎ 예전에 비마니 게임들을 많이 플레이했어서 잘할 수 있을 줄 알았는데 정말 빠르고 어렵더라구요 ^^ 그래도 재미있게 플레이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음악과 슈팅의 결합으로서...어렵습니다. 너무 빨라요! ㅠㅠ
리듬게임이라고 생각하고 조금 긴장했지만 생각보다 탄막슈팅게임의 요소가 더 강하게 들어와서 좀 더 편하게 플레이 할 수 있었습니다.
사운드 커스텀이 가능하고 그에 따라 맵의 기믹과 형태, 속도감이 달라진다는 점이 정말 신선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 라는 느낌을 받았고, 아트 또한 과거의 향수를 자극하는 도트그래픽과 현재의 트렌디하고 세련된 이펙트들을 적절히 조화시켜 완성도있는 모습으로 잘 구현시킨것 같습니다!
소개엔 리듬게임이라고 적혀있지만 사실상 탄막 슈팅 게임입니다. 신나는 사운드 트랙과 sf느낌의 그래픽이 게임 플레이에 더욱 몰입하게 해줍니다. 다만 무기를 계속 발사하면 과열되서 한동안 발사 못하게 되는 시스템은 너무 아쉽네요.
사이드뷰 벨트스크롤 형식의 슈팅 게임입니다. 가장 큰 특징인 노래에 따라 레벨디자인이 변화하는 부분에서 게임에 더욱 몰입하게 됩니다. 레벨디자인이 변화하는 부분이 일정치 않아서 부조리한 패턴을 맞이하게 될 때가 가끔 있었고, 일렉트로니카 장르를 벗어나는 음악은 게임 컨셉이 조금 흔들리는 느낌을 받게되는 것은 조금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그 외에 타격감, 빛표현 등이 Vaporwave의 복고 풍 느낌을 잘 살리고 있고 재치있는 적들의 패턴들을 공략하는 재미에 눈과 손이 즐거운 게임이었습니다. 멋진 게임 감사합니다!
아트스타일 도트 그래픽에 90년대에 인기를 끌었던 Vaporwave(베이퍼웨이브) 색채를 입혀 향수를 불러일으키면서도 화려한 이펙트와 쉐이더를 조합했다는 제작자의 설명처럼, 그 그래픽이 스피드하기 짝이 없는 이 게임과 아주 찰떡궁합처럼 이루어지고 있다. 지형이 변하는 속도가 너무빨라 탄막보다 지형에 의해서 데미지를 입는 것이 살짝 스트레스처럼 느껴졌지만, 그걸 감안해도 속도감이라는 재미 만큼은 정말 잘잡은 게임이라고 생각한다. 커스텀 음악을 지원한다는 것은 이게임을 반복해서 플레이할 수 있게 만들어주는 상당한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자신이 마음에 드는 음악을 게임에 넣어서 그에 맞는 패턴이 나오거나 BPM에 따라 게임의 속도감이 달라지는 것이나 어떻게 구현하셨는지 참 궁금하네요. 이런 류의 게임을 많이 해보지 않아서 그런지 개인적으로 난이도는 좀 어려웠던 것 같지만 상당히 매력적인 게임입니다.
선택한 곡에 따라 맵과 적의 패턴, 스테이지 속도, 벽의 위치가 결정되는, 즉 음악에 따라 난이도가 달라지는 점이 매력인 게임입니다. 그런데 굉장히 어려운 편이라 생각돼요. 또한 UI 색상, 적의 공격 색상이 비슷해 정보가 눈에 안 들어왔습니다. 이외로 곡을 셀프로 추가하는 기능이 있는데 좋았습니다. EDM도 넣어보고, 발라드도 넣어보고 해봤는데요. 가삿말의 등장에 따라 속도의 변화가 생겼습니다. 추후 리듬이 더 강조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네요.
스피디한 플레이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물론 이제 동체시력과 반응 속도가 못 따라간다는 문제가 있지만...그래도 리드미컬한 느낌도 좋았어요..ㅎㅎ
생각보다 엄청 빨라서 정신없이 플레이 했네요 속도가 너무 빠르다 보니까 배경이랑 제 우주선이랑 구별이 잘 안 가기도 했습니다 원하는 노래 넣어서 플레이 할 수 있는 건 좋은 것 같아요 다만 요즘 사람들은 대부분 스트리밍을 사용하지 실제로 음악 파일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없어서 유튜브 링크나 이런 걸 넣어도 원하는 음악을 플레이 할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리듬게임보다는 슈팅게임에 가깝다는 느낌이 들었지만 속도감과 타격감이 좋았네요! 리듬적인 요소가 더 부각되면 좋을것같습니다
게임이 엄청 스피디헷어요! 그만큼 플레이 방식이 시원하게 플레이햇습니다! 게임이 조금 난이도가 잇었는데 탄막을 피하며 지형에 맞게 움직이고 공격을 해야한다는 컨트롤이 컨트롤을 필요를 해서 재밋게 플레이 햇습니다!
정통적인 리듬게임이라고 생각하고 시작했는데 슈팅게임에 가까웠습니다. 첫 플레이때 고정키 팝업창이 떠서 당황했지만..ㅎㅎ 횡 스크롤 방식의 슈팅게임으로 속도감이 있어 재밌었습니다!
게임의 스타일도 확실해서 좋았고, 속도감이 빨라질 때가 시원시원하고 재밌는 것 같습니다!! ㅋㅋㅋ 다만 제 동체시려이 못따라가서... 게임을 너무 못하네요 ㅋㅋㅋ ㅠㅠ 음악도 잘 어울린다 생각하고 재미있게했습니다!
리듬게임의 요소가 무엇인지 잘 모르겠네요. 제가 잘못 파악한 것일 수도 있는데,, 그냥 음악을 다양히 들으면서 비행 슈팅 게임이라 생각하면 좋을거 같습니다.
리듬게임과 슈팅게임을 접목한 게임. 자신이 원하는 mp3를 넣어서 재생할 수 있다는게 매력 포인트였던 것 같습니다.
되게 신선한 리듬게임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직접 mp3 파일을 넣어 게임을 할 수 있다는 점이 좋았고 속도가 빨라지니 힘들긴 했지만 그래도 재밌게 플레이했습니다!
화려하고 사이버펑크 느낌이 강한 그래픽 컨셉이 인상적이었고, UI나 화면 연출 등도 컨셉과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습니다. 따로 MP3 파일을 가져오지 않아도 기본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곡이 더 많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튜토리얼을 진행하던 중 키를 하나씩 눌러보다 실수로 튜토리얼을 넘겼는데 게임을 다시 실행해도 볼 수가 없어 조작키를 모르는 상태로 플레이했지만, 속도감이 있어 장애물을 피하기만 하는 것으로도 나름의 재미를 느꼈습니다.
우선 '리듬 게임' 항목으로 검색해서 들어와서 리듬 게임인줄 알았으나, 생각했던 것과 다른 게임이네요. 이 게임은 [AudioSurf] 같이 나만의 mp3 파일을 넣어 플레이 할 수 있다는 것이 하나의 아이덴티티라고 할 수 있겠네요! 분명 제가 넣은 음악마다 리듬이 달라지긴 하는데, 그래서 음악을 듣고 게임이 크게 달라지는 가? 라고 생각을 해봤을 때는 큰 차이점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템포가 빨라질수록 / 느려질수록, 느린 템포일 수록/빠른 템포일 수록 등장하는 형식의 변환이 있었다면 더 좋지 않았을까요. 아이템이 등장해도, 위협하는 미사일이 등장해도 위 아래로 마구 움직이는 스테이지에 막혀 등장하지 않기 일쑤고 정신없는 와중에 플레이어는 발열관리와 정신없이 위아래로 움직이는 스테이지에 적응하기 바빠 노래를 듣는 것과 슈팅 게임을 따로 따로 하는 것 같습니다. 게다가 스테이지마다 무기를 선택할 수 있게 해뒀는데, 처음에는 왜 이게 불가능한거죠..? (가능은 한건가요?) 이 게임만의 장점을 확실하게 표현해 주시거나, 슈팅게임으로써 매력을 느끼기 위해서는.. 여러모로 개선점이 많이 필요해 보입니다!
슈팅게임과 리듬게임이 결합되어 있습니다. 내 컴퓨터에 있는 음악 파일을 이용할 수도 있는데 음악의 높낮이와 템포에 맞게 맵이 바뀌는 것으로 보입니다. 참신한 기능이긴 하지만 저는 가지고 있는 적절한 mp3 파일이 없어서 이 기능까지 실험해보진 못했습니다. 그래도 기본적으로 준비된 음악들만 가지고 게임을 플레이해봤는데 역시 어려움과 동시에 그것을 성취했을 때 느끼는 쾌감이 상당했습니다. 학생들이 만드신 게임 같은데 아이디어가 참 괜찮았습니다 박자 감각이 부족한 사람도 신바람나는 리듬 게임을 해보고 싶을 때 괜찮은 게임이라고 생각합니다.
흔히 생각하는 리듬게임과는 전혀 다른 게임이다. 음악 속도에 따라 게임의 속도가 바뀌고, 속도가 빠를수록 탄막이나 구조물을 피하기 힘들어 진다. 하지만 난이도가 그렇게 어렵지 않고, 노래를 듣는 재미도 있다.
리듬게임인줄 알았는데 리듬에 따라 달라지는 슈팅게임이네요.. 기존의 리듬게임을 생각하시는 분들에게는 낯설수도 있다고 생각해요. 노래가 빨라질때 조금씩 긴장하는 자신을 볼수있었습니다. 이건 기존의 리듬게임과 같긴하네요.. 노래를 등록할때 연속으로 등록할수있다면 조금 더 좋을것같습니다.
음악이 빨라지니 상당히 어렵네요 :o
게임의 전반적인 첫인상이 시원시원해서 좋았습니다. 슈팅게임의 측면으로 봤을때에는 속도감과 그래픽이 멋있었습니다. 음악을 들으며 빠른 템포로 슈팅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인 것 같습니다. 타격을 받을 때나 아이템을 사용할 때의 화면연출도 강렬해서 게임의 몰입감을 키워준 것 같습니다. 게임의 진행속도와 노래의 진행속도를 맞춰준 점도 좋았던 것 같습니다.
슈팅과 리듬 게임의 조합으로 신선함을 만들어냈다고 생각합니다. 노래에 맞춰 진행되는 속도감이나 제공되고 있는 음악 뿐만 아닌 유저가 원하는 음악도 넣어 플레이 할 수 있다는 점은 보통의 리듬 게임과는 다른 사인웨이브만의 차별화된 부분 중 하나라고 봅니다.
리듬게임을하며 슈팅을 즐기고 빠른 스피드감이 이게임 최대의 장점인것 같습니다 UI도 나쁘진 않았는데 조금은 번잡한 느낌이 있습니다.
선택한 노래에 맞춰 나오는 스테이지를 클리어하는 탄막슈팅게임. 원하는 노래를 직접 넣어 플레이 할 수 있다는 점이 재미있다. 등장하는 벽, 적과 적의 탄막 그리고 날아오는 오브젝트들을 피하다보면 정신이 쏙 빠져버린다.
슈팅게임에 음악을 접해서 굉장히 신선하고 속도감때문에 지루할 틈이없다. 배경 리소스나 전체적인 아트 분위기도 잘 어우러져서 멋있다. 다만 처음 게임시작할때 게임 시작 키를 알려줬음 좋겠다. 아직 정확히 어떤키를 눌러서 시작하고 어느 슬롯을 선택해야하는건지 모르겠고 헤매고있다.
리듬게임이라기보다는 슈팅게임에 가까운 것 같지만 신나는 음악이 게임에 몰입을 도와줍니다! 기체의 무기를 변경할 수 있는 시스템도 플레이의 단조로움을 줄여줄 수 있어서 좋다고 생각합니다. 곡에 따라서 난이도가 많이 어려워지긴 하지만 체력이 생각보다 많아서 괜찮은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과 그에 따른 게임 진행이라는 점이 가장 좋은 것 같습니다!
리듬게임이면서 슈팅게임인 것이 흥미롭습니다. 리듬에 맞춰 맵이 변화하는 것도 즐겁구요! 처음에 빠른 음악 부분에서 급변하는 것에 정신없이 플레이했습니다. 리듬보다는 슈팅게임이라고 생각하고 플레이하시면 더 즐기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원하는 음악을 넣어서 플레이할 수 있다는 점도 좋았습니다.
우선 슈팅게임+리듬게임이라는 창의성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도트게임을 많이 해본 유저로서 메뉴 UI도 좋았어요. 플레이해봤을 때는 슈팅게임의 측면이 더 강한 것 같았지만, 적을 처치하면서 배경음의 흐름에 따라 속도감이 달라지는 면이 꽤 괜찮았습니다. 높은 bpm의 음악으로 플레이해서 그런지 속도감에 못이겨 벽에 부딪히거나 적에게 당해 게임오버되는 경우가 많았는데, 적의 빈도수를 줄이거나 벽의 상승도를 줄이는 식의 난이도 조절도 가능하게 하는 방법은 어떨까 생각해봅니다. 또, 완전히 바라는 건 아니지만 슈팅게임에서 보스가 존재하듯이 이 게임에서도 음악의 클라이막스 부분에 보스가 나타난다면 꽤나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오디오서프의 횡스크롤 비행슈팅버전이라고 느꼈습니다. 직접 선택한 음악의 BPM에 따라 스테이지의 속도와 높낮이, 그리고 통로의 폭이 변화되는 것 같습니다. 아쉬웠던 부분은 빠른 BPM의 음악일 경우 배경 부분과 스테이지의 위 아래 벽을 구분하기가 좀 힘들어진다는 점, 그런 빠른속도에 비해 등장하는 적의 체력은 꽤 튼튼하기에 처치하기 보다는 지나쳐 보내게 되는게 더 많은 점, 마지막으로 플레이어 기체의 조작 속도는 앞서 말한 부분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느렸다는 점 입니다. 전체적으로 상당히 맘에 들었지만 아쉬운 부분들이 추가적인 조작키나 옵션으로 조절할 수 있으면 더 좋을 것 같네요!
기존 리듬게임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조금 기대와 다른 콘텐츠라서 당황하실 수 있으실 것 같습니다만. 슈팅 게임으로서는 꽤 훌륭합니다. 이정도로 속도감 있는 슈팅게임은 참 오랜만에 보는 것 같네요.
장르가 리듬이라 혼동하실 분들이 있을 것이라 생각되어 적습니다. 음악의 파형을 베이스로 한 '횡스크롤 슈팅' 게임입니다. 외부의 음악들을 입력하여 유니크한 맵을 형성하는 것이 인상적입니다. 장점은 음악이 진행되면서의 속도감이 일품. 횡스크롤 슈팅이 요새 드물기 때문에 이쪽 장르에 취향이 있다면 독특한 재미를 느끼 실 수 있습니다.
리듬게임이지만 슈팅게임이기도 한 이 게임은 곡을 직접 넣어서 내 맘대로 자유롭게 리듬 슈팅게임을 즐길수 있도록 했다 진짜 게임 속도에 맞춰서 맵이 변화된다는거나 기믹이 변화되는게 게임의 난이도가 정말 자유롭다는 점이 칭찬할만한 점이다. 본인은 슈팅게임을 별로 좋아하진 않지만 이 게임을 통해 슈팅게임에 대해 많이 알려졌으면 좋겠다는 바램이 있다.
첫 판을 플레이하자마자 이 게임은 띵작이라고 느꼈습니다. 시작하자마자 울려퍼지는 웅장한 EDM은 절로 게임을 기대하게 만들었고, 인게임 또한 상상 이상이었습니다. 음악을 선택해야 하는 특성상, 게임 한 판을 시작하기가 꽤나 번거롭다는 단점이 발생합니다. 게임 오버가 되었을 때 다시 시작이나, 인트로 애니메이션 스킵, 자동(랜덤) 음악 조합 선택 등의 기능이 있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게임 특성상 음악이 끊기면 재미가 팍 식는데 그런 부분들이 좀 꽤 있어서 아쉬웠습니다. 음악 추가는 난이도가 좀 있는 부분이라서, 프리셋들이 공유되면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저는 Alan Walker의 Spectre(BPM 128), Fade(BPM 180)를 추가해보았습니다. 근데 Fade는 4분짜리라 힘들어요
게임 진행이 빠르고 이펙트들이 화려해서 이 장르에 익숙하지 않은 분들에게는 혼란스러워서 게임에 집중이 안될 것 같지만 화려한 이펙트와 BGM에 어울러지는 분위기가 맘에 들었습니다.
한줄 정리 : 생각보다 재미있다! 장르가 리듬게임이 아니라 슈팅게임. 처음에는 슈팅게임에 왜 음악 파일 분석한 맵이 필요한가 했는데, 생각보다 재밌다. (특히 EDM을 넣었을때 괜찮았다.) 음악에 나오는 변칙적인 기승전결과 후크, 트랩 등의 음악적인 요소들이 슈팅 게임 맵의 긴장감을 채워준다. 또 좋아하는 노래를 들으면서 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아이디어가 좋았다고 생각한다. 확실히 생각지도 못한 재미요소가 있다. (하지만 스트리밍을 하는 요즘 시대를 생각하면 트랙 추가하는 데에 어려움이 존재해서 접근성 부분에선 이부분이 아쉽다고 생각한다) 단점은 단순 리듬게임을 생각하고 들어온 유저로서는 탄막 슈팅 자체가 너무 어렵다..! 아무래도 밸런스가 갖춰진 맵이 아니다보니, 좋아하는 음악을 넣었을 뿐인데 터무니없이 높은 난이도를 자랑할 수 있다는 점이 유저에게 좋지않은 경험을 줄 수 있을 것 같다. 유저들이 원하는 노래를 들으면서 즐길 수 있게 도와줄 수 있는 캐주얼 모드로 중간 세이브 지점이 있는 난이도가 생기면 좋을 것 같다.
"sinewave" is a great game. I think the best point is to play the game according to the bgm. It's also good to be able to put your own bgm. If there are some improvements to be made, it will be the difficulty of the game and the choice of song. The difficulty level is a little difficult, and there are few songs you can choose arbitrarily. If this part is improved, it's a great game. I had a lot of fun. Thank you.
음악을 직접 분석해 스테이지를 만든다는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게임이었습니다. ##1. 다만, 음악의 BPM이 빠른 경우 위쪽으로 좁아지는지 아래쪽으로 좁아지는지 쉽게 볼 수 없습니다. 이걸 미리 알려줄 방법은 없을까요??? ##2. 같이 배포되는 기본곡의 BPM이 빨라서 그런지, 전체적인 진행 속도가 너무 빠릅니다. 같은 곡이라도 해도, 25%, 50%, 100%, 150%, 200% 등 속도 조절이 가능했으면 합니다. ##3. 정식 출시를 생각하고 계시다면, 꼭 여러 종류의 음악을 넣어서 기본 상태만으로 충분히 플레이가 가능하도록 준비가 필요합니다. 음악을 직접 넣으라고 하면 플레이어들은 귀찮아서 넣지 않을게 뻔하거든요. ##4. 정식 출시를 생각하고 계시다면, "A Dance of Fire and Ice"의 사례처럼 저작권 문제를 어떻게할지 고려하는 과정이 필요해 보입니다.
리듬게임과 슈팅게임의 결합이라는 아이디어가 좋습니다. 다만 오프행사에서 제공한 데모버전의 기본곡은 템포가 너무 빨라서 제대로 즐겨보기도 전에 게임오버 당했어요. 적당한 bpm의 곡을 잘만 고른다면 얼마든지 재밌게 플레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공되는 음악외에 다른 원하는 음악을 넣어서 플레이할수있다는게 다른리듬게임과의 차별화된 부분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음악과 슈팅 결합이라니 오락실에서 플레이했던 비트 세이버가 생각나는 느낌이었습니다 ㅎㅎㅎ 윙또와 갤러거, 비트 세이버를 합쳐둔 느낌이랄까요? 그런데 이제 훨씬 더 빠른... ㅎㅎㅎㅎ 예전에 비마니 게임들을 많이 플레이했어서 잘할 수 있을 줄 알았는데 정말 빠르고 어렵더라구요 ^^ 그래도 재미있게 플레이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음악과 슈팅의 결합으로서...어렵습니다. 너무 빨라요! ㅠㅠ
리듬게임이라고 생각하고 조금 긴장했지만 생각보다 탄막슈팅게임의 요소가 더 강하게 들어와서 좀 더 편하게 플레이 할 수 있었습니다.
사운드 커스텀이 가능하고 그에 따라 맵의 기믹과 형태, 속도감이 달라진다는 점이 정말 신선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 라는 느낌을 받았고, 아트 또한 과거의 향수를 자극하는 도트그래픽과 현재의 트렌디하고 세련된 이펙트들을 적절히 조화시켜 완성도있는 모습으로 잘 구현시킨것 같습니다!
소개엔 리듬게임이라고 적혀있지만 사실상 탄막 슈팅 게임입니다. 신나는 사운드 트랙과 sf느낌의 그래픽이 게임 플레이에 더욱 몰입하게 해줍니다. 다만 무기를 계속 발사하면 과열되서 한동안 발사 못하게 되는 시스템은 너무 아쉽네요.
사이드뷰 벨트스크롤 형식의 슈팅 게임입니다. 가장 큰 특징인 노래에 따라 레벨디자인이 변화하는 부분에서 게임에 더욱 몰입하게 됩니다. 레벨디자인이 변화하는 부분이 일정치 않아서 부조리한 패턴을 맞이하게 될 때가 가끔 있었고, 일렉트로니카 장르를 벗어나는 음악은 게임 컨셉이 조금 흔들리는 느낌을 받게되는 것은 조금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그 외에 타격감, 빛표현 등이 Vaporwave의 복고 풍 느낌을 잘 살리고 있고 재치있는 적들의 패턴들을 공략하는 재미에 눈과 손이 즐거운 게임이었습니다. 멋진 게임 감사합니다!
아트스타일 도트 그래픽에 90년대에 인기를 끌었던 Vaporwave(베이퍼웨이브) 색채를 입혀 향수를 불러일으키면서도 화려한 이펙트와 쉐이더를 조합했다는 제작자의 설명처럼, 그 그래픽이 스피드하기 짝이 없는 이 게임과 아주 찰떡궁합처럼 이루어지고 있다. 지형이 변하는 속도가 너무빨라 탄막보다 지형에 의해서 데미지를 입는 것이 살짝 스트레스처럼 느껴졌지만, 그걸 감안해도 속도감이라는 재미 만큼은 정말 잘잡은 게임이라고 생각한다. 커스텀 음악을 지원한다는 것은 이게임을 반복해서 플레이할 수 있게 만들어주는 상당한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자신이 마음에 드는 음악을 게임에 넣어서 그에 맞는 패턴이 나오거나 BPM에 따라 게임의 속도감이 달라지는 것이나 어떻게 구현하셨는지 참 궁금하네요. 이런 류의 게임을 많이 해보지 않아서 그런지 개인적으로 난이도는 좀 어려웠던 것 같지만 상당히 매력적인 게임입니다.
선택한 곡에 따라 맵과 적의 패턴, 스테이지 속도, 벽의 위치가 결정되는, 즉 음악에 따라 난이도가 달라지는 점이 매력인 게임입니다. 그런데 굉장히 어려운 편이라 생각돼요. 또한 UI 색상, 적의 공격 색상이 비슷해 정보가 눈에 안 들어왔습니다. 이외로 곡을 셀프로 추가하는 기능이 있는데 좋았습니다. EDM도 넣어보고, 발라드도 넣어보고 해봤는데요. 가삿말의 등장에 따라 속도의 변화가 생겼습니다. 추후 리듬이 더 강조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네요.
스피디한 플레이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물론 이제 동체시력과 반응 속도가 못 따라간다는 문제가 있지만...그래도 리드미컬한 느낌도 좋았어요..ㅎㅎ
생각보다 엄청 빨라서 정신없이 플레이 했네요 속도가 너무 빠르다 보니까 배경이랑 제 우주선이랑 구별이 잘 안 가기도 했습니다 원하는 노래 넣어서 플레이 할 수 있는 건 좋은 것 같아요 다만 요즘 사람들은 대부분 스트리밍을 사용하지 실제로 음악 파일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없어서 유튜브 링크나 이런 걸 넣어도 원하는 음악을 플레이 할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리듬게임보다는 슈팅게임에 가깝다는 느낌이 들었지만 속도감과 타격감이 좋았네요! 리듬적인 요소가 더 부각되면 좋을것같습니다
게임이 엄청 스피디헷어요! 그만큼 플레이 방식이 시원하게 플레이햇습니다! 게임이 조금 난이도가 잇었는데 탄막을 피하며 지형에 맞게 움직이고 공격을 해야한다는 컨트롤이 컨트롤을 필요를 해서 재밋게 플레이 햇습니다!
정통적인 리듬게임이라고 생각하고 시작했는데 슈팅게임에 가까웠습니다. 첫 플레이때 고정키 팝업창이 떠서 당황했지만..ㅎㅎ 횡 스크롤 방식의 슈팅게임으로 속도감이 있어 재밌었습니다!
게임의 스타일도 확실해서 좋았고, 속도감이 빨라질 때가 시원시원하고 재밌는 것 같습니다!! ㅋㅋㅋ 다만 제 동체시려이 못따라가서... 게임을 너무 못하네요 ㅋㅋㅋ ㅠㅠ 음악도 잘 어울린다 생각하고 재미있게했습니다!
리듬게임의 요소가 무엇인지 잘 모르겠네요. 제가 잘못 파악한 것일 수도 있는데,, 그냥 음악을 다양히 들으면서 비행 슈팅 게임이라 생각하면 좋을거 같습니다.
리듬게임과 슈팅게임을 접목한 게임. 자신이 원하는 mp3를 넣어서 재생할 수 있다는게 매력 포인트였던 것 같습니다.
되게 신선한 리듬게임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직접 mp3 파일을 넣어 게임을 할 수 있다는 점이 좋았고 속도가 빨라지니 힘들긴 했지만 그래도 재밌게 플레이했습니다!
화려하고 사이버펑크 느낌이 강한 그래픽 컨셉이 인상적이었고, UI나 화면 연출 등도 컨셉과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습니다. 따로 MP3 파일을 가져오지 않아도 기본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곡이 더 많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튜토리얼을 진행하던 중 키를 하나씩 눌러보다 실수로 튜토리얼을 넘겼는데 게임을 다시 실행해도 볼 수가 없어 조작키를 모르는 상태로 플레이했지만, 속도감이 있어 장애물을 피하기만 하는 것으로도 나름의 재미를 느꼈습니다.
우선 '리듬 게임' 항목으로 검색해서 들어와서 리듬 게임인줄 알았으나, 생각했던 것과 다른 게임이네요. 이 게임은 [AudioSurf] 같이 나만의 mp3 파일을 넣어 플레이 할 수 있다는 것이 하나의 아이덴티티라고 할 수 있겠네요! 분명 제가 넣은 음악마다 리듬이 달라지긴 하는데, 그래서 음악을 듣고 게임이 크게 달라지는 가? 라고 생각을 해봤을 때는 큰 차이점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템포가 빨라질수록 / 느려질수록, 느린 템포일 수록/빠른 템포일 수록 등장하는 형식의 변환이 있었다면 더 좋지 않았을까요. 아이템이 등장해도, 위협하는 미사일이 등장해도 위 아래로 마구 움직이는 스테이지에 막혀 등장하지 않기 일쑤고 정신없는 와중에 플레이어는 발열관리와 정신없이 위아래로 움직이는 스테이지에 적응하기 바빠 노래를 듣는 것과 슈팅 게임을 따로 따로 하는 것 같습니다. 게다가 스테이지마다 무기를 선택할 수 있게 해뒀는데, 처음에는 왜 이게 불가능한거죠..? (가능은 한건가요?) 이 게임만의 장점을 확실하게 표현해 주시거나, 슈팅게임으로써 매력을 느끼기 위해서는.. 여러모로 개선점이 많이 필요해 보입니다!
슈팅게임과 리듬게임이 결합되어 있습니다. 내 컴퓨터에 있는 음악 파일을 이용할 수도 있는데 음악의 높낮이와 템포에 맞게 맵이 바뀌는 것으로 보입니다. 참신한 기능이긴 하지만 저는 가지고 있는 적절한 mp3 파일이 없어서 이 기능까지 실험해보진 못했습니다. 그래도 기본적으로 준비된 음악들만 가지고 게임을 플레이해봤는데 역시 어려움과 동시에 그것을 성취했을 때 느끼는 쾌감이 상당했습니다. 학생들이 만드신 게임 같은데 아이디어가 참 괜찮았습니다 박자 감각이 부족한 사람도 신바람나는 리듬 게임을 해보고 싶을 때 괜찮은 게임이라고 생각합니다.
흔히 생각하는 리듬게임과는 전혀 다른 게임이다. 음악 속도에 따라 게임의 속도가 바뀌고, 속도가 빠를수록 탄막이나 구조물을 피하기 힘들어 진다. 하지만 난이도가 그렇게 어렵지 않고, 노래를 듣는 재미도 있다.
리듬게임인줄 알았는데 리듬에 따라 달라지는 슈팅게임이네요.. 기존의 리듬게임을 생각하시는 분들에게는 낯설수도 있다고 생각해요. 노래가 빨라질때 조금씩 긴장하는 자신을 볼수있었습니다. 이건 기존의 리듬게임과 같긴하네요.. 노래를 등록할때 연속으로 등록할수있다면 조금 더 좋을것같습니다.
음악이 빨라지니 상당히 어렵네요 :o
게임의 전반적인 첫인상이 시원시원해서 좋았습니다. 슈팅게임의 측면으로 봤을때에는 속도감과 그래픽이 멋있었습니다. 음악을 들으며 빠른 템포로 슈팅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인 것 같습니다. 타격을 받을 때나 아이템을 사용할 때의 화면연출도 강렬해서 게임의 몰입감을 키워준 것 같습니다. 게임의 진행속도와 노래의 진행속도를 맞춰준 점도 좋았던 것 같습니다.
슈팅과 리듬 게임의 조합으로 신선함을 만들어냈다고 생각합니다. 노래에 맞춰 진행되는 속도감이나 제공되고 있는 음악 뿐만 아닌 유저가 원하는 음악도 넣어 플레이 할 수 있다는 점은 보통의 리듬 게임과는 다른 사인웨이브만의 차별화된 부분 중 하나라고 봅니다.
리듬게임을하며 슈팅을 즐기고 빠른 스피드감이 이게임 최대의 장점인것 같습니다 UI도 나쁘진 않았는데 조금은 번잡한 느낌이 있습니다.
선택한 노래에 맞춰 나오는 스테이지를 클리어하는 탄막슈팅게임. 원하는 노래를 직접 넣어 플레이 할 수 있다는 점이 재미있다. 등장하는 벽, 적과 적의 탄막 그리고 날아오는 오브젝트들을 피하다보면 정신이 쏙 빠져버린다.
슈팅게임에 음악을 접해서 굉장히 신선하고 속도감때문에 지루할 틈이없다. 배경 리소스나 전체적인 아트 분위기도 잘 어우러져서 멋있다. 다만 처음 게임시작할때 게임 시작 키를 알려줬음 좋겠다. 아직 정확히 어떤키를 눌러서 시작하고 어느 슬롯을 선택해야하는건지 모르겠고 헤매고있다.
리듬게임이라기보다는 슈팅게임에 가까운 것 같지만 신나는 음악이 게임에 몰입을 도와줍니다! 기체의 무기를 변경할 수 있는 시스템도 플레이의 단조로움을 줄여줄 수 있어서 좋다고 생각합니다. 곡에 따라서 난이도가 많이 어려워지긴 하지만 체력이 생각보다 많아서 괜찮은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과 그에 따른 게임 진행이라는 점이 가장 좋은 것 같습니다!
리듬게임이면서 슈팅게임인 것이 흥미롭습니다. 리듬에 맞춰 맵이 변화하는 것도 즐겁구요! 처음에 빠른 음악 부분에서 급변하는 것에 정신없이 플레이했습니다. 리듬보다는 슈팅게임이라고 생각하고 플레이하시면 더 즐기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원하는 음악을 넣어서 플레이할 수 있다는 점도 좋았습니다.
우선 슈팅게임+리듬게임이라는 창의성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도트게임을 많이 해본 유저로서 메뉴 UI도 좋았어요. 플레이해봤을 때는 슈팅게임의 측면이 더 강한 것 같았지만, 적을 처치하면서 배경음의 흐름에 따라 속도감이 달라지는 면이 꽤 괜찮았습니다. 높은 bpm의 음악으로 플레이해서 그런지 속도감에 못이겨 벽에 부딪히거나 적에게 당해 게임오버되는 경우가 많았는데, 적의 빈도수를 줄이거나 벽의 상승도를 줄이는 식의 난이도 조절도 가능하게 하는 방법은 어떨까 생각해봅니다. 또, 완전히 바라는 건 아니지만 슈팅게임에서 보스가 존재하듯이 이 게임에서도 음악의 클라이막스 부분에 보스가 나타난다면 꽤나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오디오서프의 횡스크롤 비행슈팅버전이라고 느꼈습니다. 직접 선택한 음악의 BPM에 따라 스테이지의 속도와 높낮이, 그리고 통로의 폭이 변화되는 것 같습니다. 아쉬웠던 부분은 빠른 BPM의 음악일 경우 배경 부분과 스테이지의 위 아래 벽을 구분하기가 좀 힘들어진다는 점, 그런 빠른속도에 비해 등장하는 적의 체력은 꽤 튼튼하기에 처치하기 보다는 지나쳐 보내게 되는게 더 많은 점, 마지막으로 플레이어 기체의 조작 속도는 앞서 말한 부분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느렸다는 점 입니다. 전체적으로 상당히 맘에 들었지만 아쉬운 부분들이 추가적인 조작키나 옵션으로 조절할 수 있으면 더 좋을 것 같네요!
기존 리듬게임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조금 기대와 다른 콘텐츠라서 당황하실 수 있으실 것 같습니다만. 슈팅 게임으로서는 꽤 훌륭합니다. 이정도로 속도감 있는 슈팅게임은 참 오랜만에 보는 것 같네요.
장르가 리듬이라 혼동하실 분들이 있을 것이라 생각되어 적습니다. 음악의 파형을 베이스로 한 '횡스크롤 슈팅' 게임입니다. 외부의 음악들을 입력하여 유니크한 맵을 형성하는 것이 인상적입니다. 장점은 음악이 진행되면서의 속도감이 일품. 횡스크롤 슈팅이 요새 드물기 때문에 이쪽 장르에 취향이 있다면 독특한 재미를 느끼 실 수 있습니다.
리듬게임이지만 슈팅게임이기도 한 이 게임은 곡을 직접 넣어서 내 맘대로 자유롭게 리듬 슈팅게임을 즐길수 있도록 했다 진짜 게임 속도에 맞춰서 맵이 변화된다는거나 기믹이 변화되는게 게임의 난이도가 정말 자유롭다는 점이 칭찬할만한 점이다. 본인은 슈팅게임을 별로 좋아하진 않지만 이 게임을 통해 슈팅게임에 대해 많이 알려졌으면 좋겠다는 바램이 있다.
첫 판을 플레이하자마자 이 게임은 띵작이라고 느꼈습니다. 시작하자마자 울려퍼지는 웅장한 EDM은 절로 게임을 기대하게 만들었고, 인게임 또한 상상 이상이었습니다. 음악을 선택해야 하는 특성상, 게임 한 판을 시작하기가 꽤나 번거롭다는 단점이 발생합니다. 게임 오버가 되었을 때 다시 시작이나, 인트로 애니메이션 스킵, 자동(랜덤) 음악 조합 선택 등의 기능이 있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게임 특성상 음악이 끊기면 재미가 팍 식는데 그런 부분들이 좀 꽤 있어서 아쉬웠습니다. 음악 추가는 난이도가 좀 있는 부분이라서, 프리셋들이 공유되면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저는 Alan Walker의 Spectre(BPM 128), Fade(BPM 180)를 추가해보았습니다. 근데 Fade는 4분짜리라 힘들어요
게임 진행이 빠르고 이펙트들이 화려해서 이 장르에 익숙하지 않은 분들에게는 혼란스러워서 게임에 집중이 안될 것 같지만 화려한 이펙트와 BGM에 어울러지는 분위기가 맘에 들었습니다.
한줄 정리 : 생각보다 재미있다! 장르가 리듬게임이 아니라 슈팅게임. 처음에는 슈팅게임에 왜 음악 파일 분석한 맵이 필요한가 했는데, 생각보다 재밌다. (특히 EDM을 넣었을때 괜찮았다.) 음악에 나오는 변칙적인 기승전결과 후크, 트랩 등의 음악적인 요소들이 슈팅 게임 맵의 긴장감을 채워준다. 또 좋아하는 노래를 들으면서 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아이디어가 좋았다고 생각한다. 확실히 생각지도 못한 재미요소가 있다. (하지만 스트리밍을 하는 요즘 시대를 생각하면 트랙 추가하는 데에 어려움이 존재해서 접근성 부분에선 이부분이 아쉽다고 생각한다) 단점은 단순 리듬게임을 생각하고 들어온 유저로서는 탄막 슈팅 자체가 너무 어렵다..! 아무래도 밸런스가 갖춰진 맵이 아니다보니, 좋아하는 음악을 넣었을 뿐인데 터무니없이 높은 난이도를 자랑할 수 있다는 점이 유저에게 좋지않은 경험을 줄 수 있을 것 같다. 유저들이 원하는 노래를 들으면서 즐길 수 있게 도와줄 수 있는 캐주얼 모드로 중간 세이브 지점이 있는 난이도가 생기면 좋을 것 같다.

전시게임리스트

INDIE GAMES
BIC Awards 2021 루키부문 수상작을 만나보세요!! The Winners in the Rookie Division of BIC Awards 2021
ilovebusanindieconnect
Load More 전시작 더보기

뉴스존

2022 BIC NEWS
닫기
공유하기
닫기
현재 회원님은 인터넷 익스플로러(IE) 10.0 이하 버전을 사용 중에 있습니다.
IE를 업데이트 하거나, 크롬, 웨일, 엣지 등의 최신 웹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