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비쥬얼

개발자픽

Developer's PICK
Evertried
DANGEN Entertainment
Evertried는 턴제 전투에서 적을 처치하며 탑을 올라가는 전략 로그라이트 게임입니다.
go
"evertried" is a really great game. I've seen numerous turn-based games so far, but this novel game have brought me a new shock. Every time my turn passed, the turns of the enemies changed together, and it was very fun to predict their patterns and clear the game. In addition, the store's balance was appropriate, and the graphics of each ability were interesting.
인투더 브리치를 굉장히 재밌게 했는데 이 게임도 흥미롭습니다. 말 그대로 단 한 동작이라도 불 필요한 행동을 하면 생존이 어려워지네요. 로그라이크라 성장 요소도 없어서 오로지 실력을 키워서 높은 층으로 올라가야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처음하니까 난이도가 상당하네요. 성장요소를 추가해서 로그라이트의 방향으로 가면 좀 더 대중적으로 즐길 수 있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I really enjoyed Into the Breach and this game is also interesting. Literally, if you do even one unnecessary action, your survival will be difficult. There is no roguelike growth factor, so you have to improve your skills and go up to a higher floor. That's why, since it's my first time, it's quite difficult. I think if we go in the direction of roguelite by adding a growth factor, we can enjoy it more widely.
쿼터뷰 카메라의 턴제 전투는 역사가 상당히 오래되었지만, 고퀄리티의 도트 그래픽을 비롯해 나름의 방식을 재미를 이끌어내고 있어 상당히 재미있게 즐겼습니다. 데모의 길이가 너무 짧으며, 별다른 시나리오나 스토리가 진행되지 않아 아쉬웠습니다. 스팀에도 데모가 올라와있던데, 지금과 같이 완성도 높은 게임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1. 데모라서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볼 수 있는 컨텐츠의 량이 절대적으로 작은 상황입니다. 로그라이크/로그라이트의 특성상 많은 양의 컨텐츠가 준비되지 않으면 좋은 평가를 얻기 힘들어 보입니다. ##2. 의도하신 것인지 알 수 없으나, 일반적인 로그라이크/로그라이트에서 볼 수 있는 "죽음에 대한 메리트"가 없더군요. 상점에서 구매할 수 있는 스킬 외에는 영구적으로 강해지는 요소가 전무하기에 게임의 체감난이도가 너무 높았습니다. 밸런스가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으나, "반복되는 죽음 = 피곤한 반복 과정"으로 비춰질 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3. 적군의 턴이 진행되고 있다는걸 알려줄 추가 표시가 필요합니다. The turn-based battle of the quarter view camera has a long history, but I enjoyed it quite a bit because it brought out fun in its own way, including high-quality dot graphics. The length of the demo was too short, and it was disappointing that there were no special scenarios or stories. There was a demo on Steam, too, but I hope a game with a high level of perfection like now comes out. ##1. I don't know if it's because it's a demo, but the amount of content that can be viewed is absolutely small. Due to the nature of rogue-like/rogue-lite, it seems difficult to get good reviews if a lot of content is not prepared. ##2. I don't know if it was intended, but there was no "death merit" that you can see in a normal roguelike/roguelite. The difficulty of the game was too high because there was no element that permanently strengthens it except for skills that can be purchased in the store. I don't know what the balance will be, but it could be seen as "repeat death = tiring repetition". ##3. An additional indicator is needed to indicate that the enemy's turn is in progress.
타일 로그라이크 특징을 잘 살린 게임입니다. 처음에는 새로운 적 패턴을 몰라 당황해 많이 죽었지만 죽으면서 완벽하게 플레이 하고싶게 계속 욕심이 나는 게임이였습니다. 재미있었어요!
It is a game that utilizes the characteristics of tile roguelike well. At first, I died a lot because I didn't know the new enemy pattern, but it was a game that kept me greedy and wanted to play perfectly as I died. it was fun!
4개의 방향이 주어지고 타일을 통해 움직이거아 공격하는 방식으로 게임자체는 간단해보였으나 구조물을 활용해서 몬스터를 없애기도하고 직접공격하기도하고 전략적인 요소가 많은 게임이었습니다.
The game itself seemed simple, with 4 directions given and moving through tiles to attack, but it was a game with many strategic elements, including using structures to destroy monsters and attack directly.
이 게임은 플레이어가 턴제 전투를 하며 미지의 탑을 올라가는 퀘터뷰 형식의 게임이에요 단순히 게임하는 것이 아니라 공격, 이동, 스킬, 위험요소등을 공략하며 전략적으로 플레이해야 되요
This game is a quester-view game in which the player climbs an unknown tower in turn-based battles. It is not just a game, but you have to play strategically by attacking, moving, skill, and risk factors.
Crypt of the Necrodancers가 생각나는 퍼즐에 가까운 턴제 로그라이크 게임입니다. 수려한 도트와 디자인, 간단해 보이는 모습과 달리 깊이 있는 게임이며, 적의 행동을 예측하여 피해를 최소화 해야하는 넓은 시야를 가져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첫번째 눈 테마에서 얼음타일과 화염 테마의 불꽃터렛이 식별하기 힘든 점이 있지만, 턴제 로그라이크의 원초적인 게임성 자체는 잘 살려내어 재미있게 즐겼습니다.
A turn-based roguelike game that reminds you of Crypt of the Necrodancers. It is a game with a lot of depth, unlike the beautiful dots, design, and simple appearance, and it is necessary to have a wide field of view to minimize damage by predicting enemy actions. In the first snow theme, it was difficult to distinguish between the ice tile and the flame-themed flame turret, but the original gameplay itself of the turn-based rogue-like was well preserved and I enjoyed it.
전략을 짜는 것을 좋아하고, 또 상황을 예측하고 모든 것을 고려하는 경험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추천할 수 있는 로그라이크 전략 게임입니다. 체스를 두는 것 같은 기분이 드네요. 매력적인 게임입니다.
A rogue-like strategy game that I can recommend to anyone who likes to strategize and likes to anticipate and consider everything. It feels like playing chess. It's a fascinating game.
간단히 즐기기에 좋은 퍼즐게임이네요
It's a good puzzle game to enjoy.
정말 재밌게 했습니다.
I really enjoyed it.
좋아하는 도트 그래픽 게임, 턴제는 싫어하지만 간단한 플레이 방식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썸네일의 이미지가 제가 아는 곤충님과 닮아서 흠칫했지만 재밌게 했어요!
I hate my favorite dot graphics game, turn-based, but I like the simple way to play. The thumbnail image resembles an insect I know, so I was surprised, but I had fun!
턴제 rpg게임을 생각하고 시작했는데, 머리를 굴려야하는 퍼즐게임에 가까웠어요! 조작법이 쉬워 금방 적응 했지만 높은층을 오르기는 어려웠습니다. 환생을 위해 탑을 오르다니..환생의 길은 쉽지 않네요ㅜ
I started thinking about a turn-based rpg game, but it was more like a puzzle game where you have to roll your head! The controls were easy and I quickly got used to it, but it was difficult to climb the high floors. Climbing the tower for reincarnation.. The road to reincarnation is not easy.
타일기반 턴제 로그라이크 게임입니다. 주로 방향키만 이용하는 간단한 조작으로 하지만 머리를 써야하기에 재밌었습니다. 거기에 도트 그래픽이라는 점에서 추가점을 드리고 싶습니다.
It is a tile-based turn-based rogue-like game. It is a simple operation that mainly uses only the arrow keys, but it was fun to use my head. I'd like to add an extra point to that in terms of dot graphics.
로그라이크 경험이 거의 없어 턴제 로그라이크는 상당히 생소했는데(..), 아무렇게나 움직이다 보니 어찌저찌 해결이 되는 게 신기하고 재밌네요! 적들이 어디로 움직일지 간파하기가 어려워서, 십자 광역기를 쏘아 주는 맵 지형지물 근처에서 알짱거렸습니다. 아직도 뭔가 시간제한? 같은 게 있는지.. 마나는 어떨 때 쓰는지.. 2칸 이동이나 스킬 쓰는 법 등.. 이 로그라이크의 규칙을 하나도 모르겠지만 그래도 재미있었습니다. 11층부터는 이런 식으로 냅다 깨기가 어려운 것 같네요.. 도움말을 읽었는데 텍스트만으로는 잘 모르겠어서, 스테이지 화면과 함께 튜토리얼을 보여줄 수는 없었는지 아쉽습니다. 몬스터들이 귀여운데, 전체적인 그래픽은 할로우나이트가 많이 연상됩니다.
I have little experience with rogue-like, so turn-based rogue-like was quite unfamiliar (..), but it's strange and fun to find a solution somehow because it moves randomly! It was difficult to see where the enemies were moving, so I was skeptical near map features that shoot out cross-area. Is there still some time limit? I don't know if there are any similarities.. When to use mana.. How to move 2 hexes, how to use skills, etc.. I don't know any rules of this roguelike, but it was fun nonetheless. From the 11th floor, it seems difficult to wake up like this.. I read the help, but I don't know the text alone, so it's a pity that I couldn't show the tutorial along with the stage screen. The monsters are cute, but the overall graphic reminds me a lot of Hollow Knight.
몬스터의 움직임을 예측해 움직여야 하는 턴제 로그라이크 입니다. 적당히 박진감과 스릴이 있어 반복해서 해도 지겹지 않은 느낌이었습니다. 저는 실력이 없어 9층 쯤에서 리타이어했지만요... 피해야할 때 무심코 욕심부려서 때리다가 피가 닳은 적이 많고, 몬스터가 몰려올 때 어떻게든 빠져 나가려고 이리저리 궁리하다 죽어버리기도 했습니다. 생각보단 돈이 잘 모여서 상점에서 이것저것 금방 살 수 있는데, 이렇게 얻은 능력들이 어떤 식으로 활용될지 궁금합니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현재 갖고 있는 능력을 정리해서 볼 수 있는 페이지가 있었으면 좋을 것 같아요! (제가 못 찾은 걸까요...) 많이 죽고 나니 헷갈려서 ... ㅎㅎ 즐겁게 플레이했습니다!
It is a turn-based roguelike where you have to predict the movement of monsters. It has a moderately pulsating and thrilling feel, so even if you repeat it over and over, you will not get tired of it. I did not have the skills, so I retired on the 9th floor... When I had to avoid it, I was unintentionally greedy, and there were many times where the blood was worn out while hitting. I have more money than I thought, so I can buy this and that at the store quickly. If there is something missing, it would be nice to have a page where you can summarize the abilities you currently have! (Maybe I didn't find it...) After a lot of deaths, I was confused... haha I had fun playing!
턴제 퍼즐게임을 하는 것이 너무 좋았었고 적절히 머리를쓰면서 층을 올라갈수록 난이도가 올라가고 그에 따른 아이템을 제공하는게 로그라이크가 너무 좋았습니다!
I really liked the turn-based puzzle game, and the difficulty goes up as you go up the floor with proper head use, and the roguelike that provides the corresponding items was so good!
턴제 퍼즐게임 느낌이 취향에 맞아 재밋게 플레이 했습니다! 약간 체스를 하는 느낌도 났고 최대한 적의 공격을 받지 않는 위치를 선정하고 공격을 하는 지형을 적극 활용하여 클리어를 하는 플레이가 가능하여 여러가지 방식의 정답이 있다느것이 좋았습니다
I enjoyed playing the turn-based puzzle game to my liking! It felt a bit like playing chess, and it was good to have a variety of correct answers because it was possible to select a location that was not attacked by the enemy as much as possible, and to actively utilize the attacking terrain to clear it.
처음엔 약간 헤매는 감이 있었는데, 조작이 익숙해지니 퍼즐을 푸는 재미가 잘 느껴져서 좋았습니다. 캐릭터나 다른 몬스터들도 귀엽고, 도트 그래픽을 잘 살려 레트로한 느낌을 주면서도 아기자기한 느낌이 들어 좋았습니다. 게임의 완성도도 높고, 재미도 있어 출시가 기대되는 게임이네요! 좋은 게임 재밌게 잘 플레이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At first, I felt a little lost, but once I got used to the controls, I felt the fun of solving the puzzles was good. The characters and other monsters are also cute, and the dot graphics are well used to give it a retro feel, but it was nice because it had a cute feel. The game's perfection is high, and it's fun, so it's a game I'm looking forward to releasing! Good game I had a lot of fun playing it. thank you.
플레이타임 - 1.5H /게임타입 - 턴제 로그라이크 매턴마다 방향과 칸수를 정하여 이동하며, 적은 특정 패턴에 맞춰 이동,공격한다 /게임난이도 - 상 조작은 쉽지만 플레이 중 고려해야 될 수가 많은데 그걸 그대로 플레이 하기엔 체력이 적다. 플레이할때 많은 생각을 요한다. 저 시간만큼 플레이하는데 상점층도 몇번 못갔다. /아쉬운점 - 원거리 공격하는 적이랑 3칸 떨어져 있을때, 서로 그냥 계속 쫓고 쫓기는 상황이 나온다. 그렇다고 다른행동으로 하기엔 피격이 나온다. 동일한 행동 을 몇번 이상하면 다르게 행동하게 하는것도 있었으면 좋을 것 같다. /추천 - 로그라이크 좋아하시는분 - 크립트 오브 네크로댄서를 플레이 해보신분 - 위 게임을 플레이하면서 도저히 리듬게임은 못하겠다고 느끼신분
Play Time - 1.5H / Game Type - Turn-based Rogue-like Moves with a set direction and number of squares every turn, and the enemy moves and attacks according to a specific pattern / Difficulty of the game - It is easy to operate, but there are many things to consider during play. this is less It takes a lot of thought when playing. I've been playing for that amount of time, but I haven't been able to go to the store floor a few times. /Unfortunate point - When you are 3 squares away from an enemy that attacks from a distance, there is a situation where you just keep chasing each other. However, if you do something else, you will get hit. It would be nice to have something to do differently if the same behavior is repeated several times. /Recommended - For those who like roguelike - For those who have played Crypt of Necro Dancer - For those who feel that they can't play rhythm games while playing the above game
처음에는 어떤게임인지 잘 이해를 못했는데 턴제라는 것을 알고 난 후에는 그래도 머리를 조금 써가며 재미있게 플레이한 것 같습니다~!
At first, I didn't quite understand what kind of game it was, but after realizing that it's turn-based, I think I played it with a bit of brain fun~!
머리를 써야 하는 턴제 게임입니다. 처음엔 적응하는 시간이 필요하지만 적응이 되고 나면 일반 필드는 쉬워집니다. 상점에서 다양한 아이템을 팔지만 게임 난이도에 그렇게 영향을 미치진 않는 것 같아요. 보스는 어려웠습니다. 가뜩이나 범위 공격을 하는데 발판도 없어져서 많이 어려웠습니다. 그래도 게임에 몰입되게 하는 재미있는 난이도로 즐거웠습니다.
It's a turn-based game where you have to use your brain. It takes some time to get used to at first, but once you get used to it, the normal field becomes easier. The store sells a variety of items, but I don't think it affects the difficulty of the game that much. The boss was difficult. It was already very difficult to do a range attack, as there was no foothold. Still, it was fun with a fun difficulty level that immersed you in the game.
턴제 로그라이크 게임입니다. 아이소메트릭 타일에 쿼터뷰 형식이라 해당 형식에 익숙치 않는 플레이어에게는 조작감에 있어 어려울 수 있습니다. 로그라이크 특성상 여러번 죽으면서 반복하면 다른 로그라이크에 비해 쉽게 익숙해 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너무 허무하게 죽는 경우가 많아서 초반부터 흥미를 잃을 수도 있겠습니다. 조작감에 익숙해졌다면, 귀엽고 감성적인 도트그래픽 뒤에 숨겨진 턴제 장르의 전략적인 행동 요소들에 한번 더 통수를 맞게 됩니다. 시간은 줄어들고, 줄어듦과 동시에 내 체력도 깎이고, 움직이자니 적 몬스터가 어디로 튈지 모르고. 싱겁게 죽지만 않는다면 금새 익숙해져서 재밌게 플레이 할 수 있습니다. 로그라이크적 요소로 상점만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 필드에 사용할 수 있는 아이템 종류와 스킬 드랍등을 더 추가하면 더 전략적인 게임이 될 것 같습니다. 재밌게 플레이 했습니다!
It is a turn-based roguelike game. It is a quarter view format on an isometric tile, so it may be difficult to control for players who are not familiar with the format. Due to the nature of the rogue-like, if you repeat it while dying several times, you can get used to it more easily than other rogue-likes. However, they often die in vain, so you may lose interest in the beginning. If you get used to the feeling of operation, you will be hit by the strategic action elements of the turn-based genre hidden behind the cute and emotional dot graphics. Time decreases, and at the same time as it decreases, my stamina decreases, and as I move, I do not know where the enemy monsters are going. As long as you don't die fresh, you can quickly get used to it and have fun playing it. It seems to be a more strategic game if you add more item types and skill drops that can be used in the field, rather than just using the shop as a roguelike element. Had fun playing!
턴제 로그라이크 게임입니다. 이동이나 공격같은 부분이 타격감이 좋아 재미있다고 느껴집니다. 아트스타일이나 세계관도 재미있는 것 같습니다. 몬스터들의 이동패턴이나 턴 이동 수를 계산해야 한다는 점이 조금 어려웠습니다. 초반 난이도를 조금 쉽게 수정하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많은 분들이 조작법이 헷갈리다는 의견을 주셨는데 정말 조작법이 헷갈렸습니다. 상하좌우말고 다른 조작법을 사용하는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It is a turn-based roguelike game. It feels like moving and attacking is fun because it feels good to hit. The art style and world view are also interesting. It was a little difficult to calculate the movement patterns of monsters or the number of turns. It would be good to make the initial difficulty a little easier. Many people commented that the controls were confusing, but the controls were really confusing. It would be better to use other manipulation methods other than up, down, left, and right.
퍼즐 같으면서도 액션의 느낌이 살아 있는 독특한 게임이라고 느꼈다. 사후세계에서 유령들을 상대한다는 컨셉도 즐기기에 나쁘지 않았던 것 같다. 다만 다른 리뷰도 지적하듯이 조작이 직관적이지 않아서 애를 먹었다.
I felt it was a unique game that was like a puzzle, but still had the feeling of action. The concept of dealing with ghosts in the afterlife wasn't too bad to enjoy. However, as other reviews pointed out, the operation was not intuitive, so it was difficult.
도트 특유의 그래픽을 잘 살려서 멋졌지만 조작이 헷갈리다 못해 난해합니다. 대각선을 방향키로 움직이자니 힘듭니다
It's nice to use the dot's unique graphics well, but it's difficult to control because it's confusing. It is difficult to move diagonally with the arrow keys.
원하는 방향으로 움직이는 거부터가 적응하기 힘든 부분이 있지만 적응하고 나서는 전략적으로 플레이하게 되었습니다. 하다보니 네크로댄서를 할 때와 비슷한 전략을 짜서 플레이하게 되었는데, 리듬감이 없어서인지 뭔가 심심한 느낌이 약간 있었습니다. 그래도 충분히 재미있는 플레이였습니다.
It's hard to adapt to moving in the direction you want, but once you get used to it, you can play strategically. As I was doing it, I came up with a strategy similar to when I was playing Necro Dancer, but it felt a bit boring because I didn't have a sense of rhythm. Still, it was a fun enough game.
로그라이크류의 게임을 좋아하는 저에게는 아주 재미있게 플레이 할 수 있는게임이었습니다. 방향키를 이용해서 조작과 타격을 실시하며 다양한 스킬들은 굉장히 매력적이게 다가왔습니다. 어렵지 않은 조작 방식이지만 몬스터들의 공격 패턴이 점차 증가하며 빠른판단이 굉장히 어렵게 다가오면서도 그런점이 더 마음에 들었습니다. 로그라이크의 새로운 방식이라 더욱 기대되면서도 완성도 또한 상당히 높았습니다. 10스테이지만 넘어가도 하드해지는 난이도에 쉽게 접근하기는 어렵겠지만 굉장히 즐기기에 좋은 게임이었지만 개인적 바램으로는 난이도가 조금 더 낮아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앞으로 정발 기대하도록 하겠습니다!
For me, who likes rogue-like games, it was a very fun game to play. Using the arrow keys to manipulate and hit, various skills came very attractive. It's not difficult to control, but the attack patterns of the monsters gradually increase, making quick judgments very difficult, but I liked that more. As it is a new method of roguelike, it was expected even more, but the degree of completion was also quite high. It is difficult to access the difficulty level that becomes hard even if you go through 10 stages, but it was a very enjoyable game, but I think it would be okay if the difficulty level was a little lower in my personal wish. We look forward to seeing you in the future!
4개의 방향이 주어지고 타일을 통해 움직이거나 공격하는 방식입니다. 게임 시스템 자체는 간단한거 같지만 구조물을 활용해서 몬스터를 없애거나 직접 공격해서 없애는 등 생각보다 전략적으로 플레이해야하는 느낌이 강했습니다. 이러한 부분들로 인해 난이도는 은근히 있는 편인지라 초반부에 많이 죽으면서 플레이했는데, 로그라이크류 게임을 좋아하는 사람으로써 클리어하고자 하는 도전 의식이 생기도 했네요.
You are given 4 directions and you move or attack through tiles. The game system itself seems simple, but I felt that I had to play more strategically than I thought, such as using structures to destroy monsters or by directly attacking them. Due to these parts, the difficulty level is rather low, so I played a lot of deaths in the beginning, but as a person who likes roguelike games, I felt a sense of challenge to clear it.
그래픽도 그렇고, 옛날에 했던 감성적인 도트 플래시게임을 하는 기분이 들어서 아주 만족스러웠습니다. 대각선으로 움직이는 방식의 조작이 익숙하진 않았지만, 계속해서 게임을 즐기다보면 적응할 것이라고 생각이 들었고, 두 번째 상점을 지나서부터의 난이도가 급격하게 올라가서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디테일이 정말 잘 살아있었고, 분위기나 사운드도 너무 좋아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As for the graphics, I was very satisfied because it felt like I was playing an emotional dot flash game I did in the past. I was unfamiliar with the diagonal movement method, but I thought I would get used to it as I continued playing the game. I liked it so much, I liked it.
플레이어가 조작이 가능할 때가 언젠지 피드백이 왔으면 합니다. 몬스터 패턴이 언제 끝났는지 헷갈리는 부분이 있네요. 게임 시스템은 재밌었습니다. 이펙트가 조금 심심한 느낌도 있네요. 사운드 이펙트가 조금 더 있어도 좋을것 같습니다.
I'd like to get some feedback when the player can control it. There is a part where I am confused when the monster pattern ends. The game system was fun. I also feel that the effect is a bit boring. It would be nice to have a little more sound effects.
기본적으로 움직일 수 있는 방향은 오직 4방향밖에 없고, 플레이어가 움직이면 그제야 적도 움직인다는 - 마치 크립트 오브 더 네크로댄서의 바드가 생각나는 게임플레이를 가진 게임입니다. 굳이 이랬어야 했나 싶을 정도로 4방향 조작법이 기울어져서 게임하는내내 자꾸 조작법이 헷갈리게 된다는 단점이 있긴 하지만, 여러가지로 재미도 있고 퀄리티도 높아서 출시가 정말로 기다려지는 게임입니다. 만약 나중에 정식출시를 하게 된다면 조작방식이나 키맵핑을 좀더 헷갈리지 않게 바꾸거나, 어느키가 어느 방향으로 가게 되는지를 화면에 띄워준다면 좋겠습니다.
Basically, it can only move in 4 directions, and if the player moves, then the enemy moves too - a game with a gameplay reminiscent of Crypt of the Necrodancer's Bard. Although there is a downside that the four-way controls are tilted to the point where I wonder if I should have done this, I kept getting confused throughout the game. If it is officially released later, it would be nice to change the operation method or key mapping to make it less confusing, or to show which key is going in which direction on the screen.
방향키로 쿼터뷰의 대각선을 조작하는 것만 적응한다면, 당신도 이 지옥같은 탑에 오를 수 있습니다. SPRG가 아니라 턴제 퍼즐 액션 게임이라고 봐도 될 정도로 상당히 훌륭한 짜임새를 보여줍니다.
If you're just used to manipulating the diagonal of the quarter view with the arrow keys, you too can climb this hellish tower. It's not an SPRG, but rather a turn-based puzzle action game.
타일을 통해 자신의 경로와 적의 경로를 생각해야하는 머리쓰는 로그라이크 게임입니다. 대쉬라는 요소도 있고 다양한 아이템과 스킬로 게임이 다양해지는 요소도 있습니다. 게임이 은근 어려워서 도전심을 불태우네요!
It's a mind-blowing roguelike game where you have to think of your own path and the enemy's path through tiles. There is an element called dash, and there is an element that diversifies the game with various items and skills. The game is so difficult that it burns the spirit of challenge!
"evertried" is a really great game. I've seen numerous turn-based games so far, but this novel game have brought me a new shock. Every time my turn passed, the turns of the enemies changed together, and it was very fun to predict their patterns and clear the game. In addition, the store's balance was appropriate, and the graphics of each ability were interesting.
인투더 브리치를 굉장히 재밌게 했는데 이 게임도 흥미롭습니다. 말 그대로 단 한 동작이라도 불 필요한 행동을 하면 생존이 어려워지네요. 로그라이크라 성장 요소도 없어서 오로지 실력을 키워서 높은 층으로 올라가야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처음하니까 난이도가 상당하네요. 성장요소를 추가해서 로그라이트의 방향으로 가면 좀 더 대중적으로 즐길 수 있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I really enjoyed Into the Breach and this game is also interesting. Literally, if you do even one unnecessary action, your survival will be difficult. There is no roguelike growth factor, so you have to improve your skills and go up to a higher floor. That's why, since it's my first time, it's quite difficult. I think if we go in the direction of roguelite by adding a growth factor, we can enjoy it more widely.
쿼터뷰 카메라의 턴제 전투는 역사가 상당히 오래되었지만, 고퀄리티의 도트 그래픽을 비롯해 나름의 방식을 재미를 이끌어내고 있어 상당히 재미있게 즐겼습니다. 데모의 길이가 너무 짧으며, 별다른 시나리오나 스토리가 진행되지 않아 아쉬웠습니다. 스팀에도 데모가 올라와있던데, 지금과 같이 완성도 높은 게임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1. 데모라서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볼 수 있는 컨텐츠의 량이 절대적으로 작은 상황입니다. 로그라이크/로그라이트의 특성상 많은 양의 컨텐츠가 준비되지 않으면 좋은 평가를 얻기 힘들어 보입니다. ##2. 의도하신 것인지 알 수 없으나, 일반적인 로그라이크/로그라이트에서 볼 수 있는 "죽음에 대한 메리트"가 없더군요. 상점에서 구매할 수 있는 스킬 외에는 영구적으로 강해지는 요소가 전무하기에 게임의 체감난이도가 너무 높았습니다. 밸런스가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으나, "반복되는 죽음 = 피곤한 반복 과정"으로 비춰질 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3. 적군의 턴이 진행되고 있다는걸 알려줄 추가 표시가 필요합니다. The turn-based battle of the quarter view camera has a long history, but I enjoyed it quite a bit because it brought out fun in its own way, including high-quality dot graphics. The length of the demo was too short, and it was disappointing that there were no special scenarios or stories. There was a demo on Steam, too, but I hope a game with a high level of perfection like now comes out. ##1. I don't know if it's because it's a demo, but the amount of content that can be viewed is absolutely small. Due to the nature of rogue-like/rogue-lite, it seems difficult to get good reviews if a lot of content is not prepared. ##2. I don't know if it was intended, but there was no "death merit" that you can see in a normal roguelike/roguelite. The difficulty of the game was too high because there was no element that permanently strengthens it except for skills that can be purchased in the store. I don't know what the balance will be, but it could be seen as "repeat death = tiring repetition". ##3. An additional indicator is needed to indicate that the enemy's turn is in progress.
타일 로그라이크 특징을 잘 살린 게임입니다. 처음에는 새로운 적 패턴을 몰라 당황해 많이 죽었지만 죽으면서 완벽하게 플레이 하고싶게 계속 욕심이 나는 게임이였습니다. 재미있었어요!
It is a game that utilizes the characteristics of tile roguelike well. At first, I died a lot because I didn't know the new enemy pattern, but it was a game that kept me greedy and wanted to play perfectly as I died. it was fun!
4개의 방향이 주어지고 타일을 통해 움직이거아 공격하는 방식으로 게임자체는 간단해보였으나 구조물을 활용해서 몬스터를 없애기도하고 직접공격하기도하고 전략적인 요소가 많은 게임이었습니다.
The game itself seemed simple, with 4 directions given and moving through tiles to attack, but it was a game with many strategic elements, including using structures to destroy monsters and attack directly.
이 게임은 플레이어가 턴제 전투를 하며 미지의 탑을 올라가는 퀘터뷰 형식의 게임이에요 단순히 게임하는 것이 아니라 공격, 이동, 스킬, 위험요소등을 공략하며 전략적으로 플레이해야 되요
This game is a quester-view game in which the player climbs an unknown tower in turn-based battles. It is not just a game, but you have to play strategically by attacking, moving, skill, and risk factors.
Crypt of the Necrodancers가 생각나는 퍼즐에 가까운 턴제 로그라이크 게임입니다. 수려한 도트와 디자인, 간단해 보이는 모습과 달리 깊이 있는 게임이며, 적의 행동을 예측하여 피해를 최소화 해야하는 넓은 시야를 가져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첫번째 눈 테마에서 얼음타일과 화염 테마의 불꽃터렛이 식별하기 힘든 점이 있지만, 턴제 로그라이크의 원초적인 게임성 자체는 잘 살려내어 재미있게 즐겼습니다.
A turn-based roguelike game that reminds you of Crypt of the Necrodancers. It is a game with a lot of depth, unlike the beautiful dots, design, and simple appearance, and it is necessary to have a wide field of view to minimize damage by predicting enemy actions. In the first snow theme, it was difficult to distinguish between the ice tile and the flame-themed flame turret, but the original gameplay itself of the turn-based rogue-like was well preserved and I enjoyed it.
전략을 짜는 것을 좋아하고, 또 상황을 예측하고 모든 것을 고려하는 경험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추천할 수 있는 로그라이크 전략 게임입니다. 체스를 두는 것 같은 기분이 드네요. 매력적인 게임입니다.
A rogue-like strategy game that I can recommend to anyone who likes to strategize and likes to anticipate and consider everything. It feels like playing chess. It's a fascinating game.
간단히 즐기기에 좋은 퍼즐게임이네요
It's a good puzzle game to enjoy.
정말 재밌게 했습니다.
I really enjoyed it.
좋아하는 도트 그래픽 게임, 턴제는 싫어하지만 간단한 플레이 방식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썸네일의 이미지가 제가 아는 곤충님과 닮아서 흠칫했지만 재밌게 했어요!
I hate my favorite dot graphics game, turn-based, but I like the simple way to play. The thumbnail image resembles an insect I know, so I was surprised, but I had fun!
턴제 rpg게임을 생각하고 시작했는데, 머리를 굴려야하는 퍼즐게임에 가까웠어요! 조작법이 쉬워 금방 적응 했지만 높은층을 오르기는 어려웠습니다. 환생을 위해 탑을 오르다니..환생의 길은 쉽지 않네요ㅜ
I started thinking about a turn-based rpg game, but it was more like a puzzle game where you have to roll your head! The controls were easy and I quickly got used to it, but it was difficult to climb the high floors. Climbing the tower for reincarnation.. The road to reincarnation is not easy.
타일기반 턴제 로그라이크 게임입니다. 주로 방향키만 이용하는 간단한 조작으로 하지만 머리를 써야하기에 재밌었습니다. 거기에 도트 그래픽이라는 점에서 추가점을 드리고 싶습니다.
It is a tile-based turn-based rogue-like game. It is a simple operation that mainly uses only the arrow keys, but it was fun to use my head. I'd like to add an extra point to that in terms of dot graphics.
로그라이크 경험이 거의 없어 턴제 로그라이크는 상당히 생소했는데(..), 아무렇게나 움직이다 보니 어찌저찌 해결이 되는 게 신기하고 재밌네요! 적들이 어디로 움직일지 간파하기가 어려워서, 십자 광역기를 쏘아 주는 맵 지형지물 근처에서 알짱거렸습니다. 아직도 뭔가 시간제한? 같은 게 있는지.. 마나는 어떨 때 쓰는지.. 2칸 이동이나 스킬 쓰는 법 등.. 이 로그라이크의 규칙을 하나도 모르겠지만 그래도 재미있었습니다. 11층부터는 이런 식으로 냅다 깨기가 어려운 것 같네요.. 도움말을 읽었는데 텍스트만으로는 잘 모르겠어서, 스테이지 화면과 함께 튜토리얼을 보여줄 수는 없었는지 아쉽습니다. 몬스터들이 귀여운데, 전체적인 그래픽은 할로우나이트가 많이 연상됩니다.
I have little experience with rogue-like, so turn-based rogue-like was quite unfamiliar (..), but it's strange and fun to find a solution somehow because it moves randomly! It was difficult to see where the enemies were moving, so I was skeptical near map features that shoot out cross-area. Is there still some time limit? I don't know if there are any similarities.. When to use mana.. How to move 2 hexes, how to use skills, etc.. I don't know any rules of this roguelike, but it was fun nonetheless. From the 11th floor, it seems difficult to wake up like this.. I read the help, but I don't know the text alone, so it's a pity that I couldn't show the tutorial along with the stage screen. The monsters are cute, but the overall graphic reminds me a lot of Hollow Knight.
몬스터의 움직임을 예측해 움직여야 하는 턴제 로그라이크 입니다. 적당히 박진감과 스릴이 있어 반복해서 해도 지겹지 않은 느낌이었습니다. 저는 실력이 없어 9층 쯤에서 리타이어했지만요... 피해야할 때 무심코 욕심부려서 때리다가 피가 닳은 적이 많고, 몬스터가 몰려올 때 어떻게든 빠져 나가려고 이리저리 궁리하다 죽어버리기도 했습니다. 생각보단 돈이 잘 모여서 상점에서 이것저것 금방 살 수 있는데, 이렇게 얻은 능력들이 어떤 식으로 활용될지 궁금합니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현재 갖고 있는 능력을 정리해서 볼 수 있는 페이지가 있었으면 좋을 것 같아요! (제가 못 찾은 걸까요...) 많이 죽고 나니 헷갈려서 ... ㅎㅎ 즐겁게 플레이했습니다!
It is a turn-based roguelike where you have to predict the movement of monsters. It has a moderately pulsating and thrilling feel, so even if you repeat it over and over, you will not get tired of it. I did not have the skills, so I retired on the 9th floor... When I had to avoid it, I was unintentionally greedy, and there were many times where the blood was worn out while hitting. I have more money than I thought, so I can buy this and that at the store quickly. If there is something missing, it would be nice to have a page where you can summarize the abilities you currently have! (Maybe I didn't find it...) After a lot of deaths, I was confused... haha I had fun playing!
턴제 퍼즐게임을 하는 것이 너무 좋았었고 적절히 머리를쓰면서 층을 올라갈수록 난이도가 올라가고 그에 따른 아이템을 제공하는게 로그라이크가 너무 좋았습니다!
I really liked the turn-based puzzle game, and the difficulty goes up as you go up the floor with proper head use, and the roguelike that provides the corresponding items was so good!
턴제 퍼즐게임 느낌이 취향에 맞아 재밋게 플레이 했습니다! 약간 체스를 하는 느낌도 났고 최대한 적의 공격을 받지 않는 위치를 선정하고 공격을 하는 지형을 적극 활용하여 클리어를 하는 플레이가 가능하여 여러가지 방식의 정답이 있다느것이 좋았습니다
I enjoyed playing the turn-based puzzle game to my liking! It felt a bit like playing chess, and it was good to have a variety of correct answers because it was possible to select a location that was not attacked by the enemy as much as possible, and to actively utilize the attacking terrain to clear it.
처음엔 약간 헤매는 감이 있었는데, 조작이 익숙해지니 퍼즐을 푸는 재미가 잘 느껴져서 좋았습니다. 캐릭터나 다른 몬스터들도 귀엽고, 도트 그래픽을 잘 살려 레트로한 느낌을 주면서도 아기자기한 느낌이 들어 좋았습니다. 게임의 완성도도 높고, 재미도 있어 출시가 기대되는 게임이네요! 좋은 게임 재밌게 잘 플레이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At first, I felt a little lost, but once I got used to the controls, I felt the fun of solving the puzzles was good. The characters and other monsters are also cute, and the dot graphics are well used to give it a retro feel, but it was nice because it had a cute feel. The game's perfection is high, and it's fun, so it's a game I'm looking forward to releasing! Good game I had a lot of fun playing it. thank you.
플레이타임 - 1.5H /게임타입 - 턴제 로그라이크 매턴마다 방향과 칸수를 정하여 이동하며, 적은 특정 패턴에 맞춰 이동,공격한다 /게임난이도 - 상 조작은 쉽지만 플레이 중 고려해야 될 수가 많은데 그걸 그대로 플레이 하기엔 체력이 적다. 플레이할때 많은 생각을 요한다. 저 시간만큼 플레이하는데 상점층도 몇번 못갔다. /아쉬운점 - 원거리 공격하는 적이랑 3칸 떨어져 있을때, 서로 그냥 계속 쫓고 쫓기는 상황이 나온다. 그렇다고 다른행동으로 하기엔 피격이 나온다. 동일한 행동 을 몇번 이상하면 다르게 행동하게 하는것도 있었으면 좋을 것 같다. /추천 - 로그라이크 좋아하시는분 - 크립트 오브 네크로댄서를 플레이 해보신분 - 위 게임을 플레이하면서 도저히 리듬게임은 못하겠다고 느끼신분
Play Time - 1.5H / Game Type - Turn-based Rogue-like Moves with a set direction and number of squares every turn, and the enemy moves and attacks according to a specific pattern / Difficulty of the game - It is easy to operate, but there are many things to consider during play. this is less It takes a lot of thought when playing. I've been playing for that amount of time, but I haven't been able to go to the store floor a few times. /Unfortunate point - When you are 3 squares away from an enemy that attacks from a distance, there is a situation where you just keep chasing each other. However, if you do something else, you will get hit. It would be nice to have something to do differently if the same behavior is repeated several times. /Recommended - For those who like roguelike - For those who have played Crypt of Necro Dancer - For those who feel that they can't play rhythm games while playing the above game
처음에는 어떤게임인지 잘 이해를 못했는데 턴제라는 것을 알고 난 후에는 그래도 머리를 조금 써가며 재미있게 플레이한 것 같습니다~!
At first, I didn't quite understand what kind of game it was, but after realizing that it's turn-based, I think I played it with a bit of brain fun~!
머리를 써야 하는 턴제 게임입니다. 처음엔 적응하는 시간이 필요하지만 적응이 되고 나면 일반 필드는 쉬워집니다. 상점에서 다양한 아이템을 팔지만 게임 난이도에 그렇게 영향을 미치진 않는 것 같아요. 보스는 어려웠습니다. 가뜩이나 범위 공격을 하는데 발판도 없어져서 많이 어려웠습니다. 그래도 게임에 몰입되게 하는 재미있는 난이도로 즐거웠습니다.
It's a turn-based game where you have to use your brain. It takes some time to get used to at first, but once you get used to it, the normal field becomes easier. The store sells a variety of items, but I don't think it affects the difficulty of the game that much. The boss was difficult. It was already very difficult to do a range attack, as there was no foothold. Still, it was fun with a fun difficulty level that immersed you in the game.
턴제 로그라이크 게임입니다. 아이소메트릭 타일에 쿼터뷰 형식이라 해당 형식에 익숙치 않는 플레이어에게는 조작감에 있어 어려울 수 있습니다. 로그라이크 특성상 여러번 죽으면서 반복하면 다른 로그라이크에 비해 쉽게 익숙해 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너무 허무하게 죽는 경우가 많아서 초반부터 흥미를 잃을 수도 있겠습니다. 조작감에 익숙해졌다면, 귀엽고 감성적인 도트그래픽 뒤에 숨겨진 턴제 장르의 전략적인 행동 요소들에 한번 더 통수를 맞게 됩니다. 시간은 줄어들고, 줄어듦과 동시에 내 체력도 깎이고, 움직이자니 적 몬스터가 어디로 튈지 모르고. 싱겁게 죽지만 않는다면 금새 익숙해져서 재밌게 플레이 할 수 있습니다. 로그라이크적 요소로 상점만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 필드에 사용할 수 있는 아이템 종류와 스킬 드랍등을 더 추가하면 더 전략적인 게임이 될 것 같습니다. 재밌게 플레이 했습니다!
It is a turn-based roguelike game. It is a quarter view format on an isometric tile, so it may be difficult to control for players who are not familiar with the format. Due to the nature of the rogue-like, if you repeat it while dying several times, you can get used to it more easily than other rogue-likes. However, they often die in vain, so you may lose interest in the beginning. If you get used to the feeling of operation, you will be hit by the strategic action elements of the turn-based genre hidden behind the cute and emotional dot graphics. Time decreases, and at the same time as it decreases, my stamina decreases, and as I move, I do not know where the enemy monsters are going. As long as you don't die fresh, you can quickly get used to it and have fun playing it. It seems to be a more strategic game if you add more item types and skill drops that can be used in the field, rather than just using the shop as a roguelike element. Had fun playing!
턴제 로그라이크 게임입니다. 이동이나 공격같은 부분이 타격감이 좋아 재미있다고 느껴집니다. 아트스타일이나 세계관도 재미있는 것 같습니다. 몬스터들의 이동패턴이나 턴 이동 수를 계산해야 한다는 점이 조금 어려웠습니다. 초반 난이도를 조금 쉽게 수정하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많은 분들이 조작법이 헷갈리다는 의견을 주셨는데 정말 조작법이 헷갈렸습니다. 상하좌우말고 다른 조작법을 사용하는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It is a turn-based roguelike game. It feels like moving and attacking is fun because it feels good to hit. The art style and world view are also interesting. It was a little difficult to calculate the movement patterns of monsters or the number of turns. It would be good to make the initial difficulty a little easier. Many people commented that the controls were confusing, but the controls were really confusing. It would be better to use other manipulation methods other than up, down, left, and right.
퍼즐 같으면서도 액션의 느낌이 살아 있는 독특한 게임이라고 느꼈다. 사후세계에서 유령들을 상대한다는 컨셉도 즐기기에 나쁘지 않았던 것 같다. 다만 다른 리뷰도 지적하듯이 조작이 직관적이지 않아서 애를 먹었다.
I felt it was a unique game that was like a puzzle, but still had the feeling of action. The concept of dealing with ghosts in the afterlife wasn't too bad to enjoy. However, as other reviews pointed out, the operation was not intuitive, so it was difficult.
도트 특유의 그래픽을 잘 살려서 멋졌지만 조작이 헷갈리다 못해 난해합니다. 대각선을 방향키로 움직이자니 힘듭니다
It's nice to use the dot's unique graphics well, but it's difficult to control because it's confusing. It is difficult to move diagonally with the arrow keys.
원하는 방향으로 움직이는 거부터가 적응하기 힘든 부분이 있지만 적응하고 나서는 전략적으로 플레이하게 되었습니다. 하다보니 네크로댄서를 할 때와 비슷한 전략을 짜서 플레이하게 되었는데, 리듬감이 없어서인지 뭔가 심심한 느낌이 약간 있었습니다. 그래도 충분히 재미있는 플레이였습니다.
It's hard to adapt to moving in the direction you want, but once you get used to it, you can play strategically. As I was doing it, I came up with a strategy similar to when I was playing Necro Dancer, but it felt a bit boring because I didn't have a sense of rhythm. Still, it was a fun enough game.
로그라이크류의 게임을 좋아하는 저에게는 아주 재미있게 플레이 할 수 있는게임이었습니다. 방향키를 이용해서 조작과 타격을 실시하며 다양한 스킬들은 굉장히 매력적이게 다가왔습니다. 어렵지 않은 조작 방식이지만 몬스터들의 공격 패턴이 점차 증가하며 빠른판단이 굉장히 어렵게 다가오면서도 그런점이 더 마음에 들었습니다. 로그라이크의 새로운 방식이라 더욱 기대되면서도 완성도 또한 상당히 높았습니다. 10스테이지만 넘어가도 하드해지는 난이도에 쉽게 접근하기는 어렵겠지만 굉장히 즐기기에 좋은 게임이었지만 개인적 바램으로는 난이도가 조금 더 낮아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앞으로 정발 기대하도록 하겠습니다!
For me, who likes rogue-like games, it was a very fun game to play. Using the arrow keys to manipulate and hit, various skills came very attractive. It's not difficult to control, but the attack patterns of the monsters gradually increase, making quick judgments very difficult, but I liked that more. As it is a new method of roguelike, it was expected even more, but the degree of completion was also quite high. It is difficult to access the difficulty level that becomes hard even if you go through 10 stages, but it was a very enjoyable game, but I think it would be okay if the difficulty level was a little lower in my personal wish. We look forward to seeing you in the future!
4개의 방향이 주어지고 타일을 통해 움직이거나 공격하는 방식입니다. 게임 시스템 자체는 간단한거 같지만 구조물을 활용해서 몬스터를 없애거나 직접 공격해서 없애는 등 생각보다 전략적으로 플레이해야하는 느낌이 강했습니다. 이러한 부분들로 인해 난이도는 은근히 있는 편인지라 초반부에 많이 죽으면서 플레이했는데, 로그라이크류 게임을 좋아하는 사람으로써 클리어하고자 하는 도전 의식이 생기도 했네요.
You are given 4 directions and you move or attack through tiles. The game system itself seems simple, but I felt that I had to play more strategically than I thought, such as using structures to destroy monsters or by directly attacking them. Due to these parts, the difficulty level is rather low, so I played a lot of deaths in the beginning, but as a person who likes roguelike games, I felt a sense of challenge to clear it.
그래픽도 그렇고, 옛날에 했던 감성적인 도트 플래시게임을 하는 기분이 들어서 아주 만족스러웠습니다. 대각선으로 움직이는 방식의 조작이 익숙하진 않았지만, 계속해서 게임을 즐기다보면 적응할 것이라고 생각이 들었고, 두 번째 상점을 지나서부터의 난이도가 급격하게 올라가서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디테일이 정말 잘 살아있었고, 분위기나 사운드도 너무 좋아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As for the graphics, I was very satisfied because it felt like I was playing an emotional dot flash game I did in the past. I was unfamiliar with the diagonal movement method, but I thought I would get used to it as I continued playing the game. I liked it so much, I liked it.
플레이어가 조작이 가능할 때가 언젠지 피드백이 왔으면 합니다. 몬스터 패턴이 언제 끝났는지 헷갈리는 부분이 있네요. 게임 시스템은 재밌었습니다. 이펙트가 조금 심심한 느낌도 있네요. 사운드 이펙트가 조금 더 있어도 좋을것 같습니다.
I'd like to get some feedback when the player can control it. There is a part where I am confused when the monster pattern ends. The game system was fun. I also feel that the effect is a bit boring. It would be nice to have a little more sound effects.
기본적으로 움직일 수 있는 방향은 오직 4방향밖에 없고, 플레이어가 움직이면 그제야 적도 움직인다는 - 마치 크립트 오브 더 네크로댄서의 바드가 생각나는 게임플레이를 가진 게임입니다. 굳이 이랬어야 했나 싶을 정도로 4방향 조작법이 기울어져서 게임하는내내 자꾸 조작법이 헷갈리게 된다는 단점이 있긴 하지만, 여러가지로 재미도 있고 퀄리티도 높아서 출시가 정말로 기다려지는 게임입니다. 만약 나중에 정식출시를 하게 된다면 조작방식이나 키맵핑을 좀더 헷갈리지 않게 바꾸거나, 어느키가 어느 방향으로 가게 되는지를 화면에 띄워준다면 좋겠습니다.
Basically, it can only move in 4 directions, and if the player moves, then the enemy moves too - a game with a gameplay reminiscent of Crypt of the Necrodancer's Bard. Although there is a downside that the four-way controls are tilted to the point where I wonder if I should have done this, I kept getting confused throughout the game. If it is officially released later, it would be nice to change the operation method or key mapping to make it less confusing, or to show which key is going in which direction on the screen.
방향키로 쿼터뷰의 대각선을 조작하는 것만 적응한다면, 당신도 이 지옥같은 탑에 오를 수 있습니다. SPRG가 아니라 턴제 퍼즐 액션 게임이라고 봐도 될 정도로 상당히 훌륭한 짜임새를 보여줍니다.
If you're just used to manipulating the diagonal of the quarter view with the arrow keys, you too can climb this hellish tower. It's not an SPRG, but rather a turn-based puzzle action game.
타일을 통해 자신의 경로와 적의 경로를 생각해야하는 머리쓰는 로그라이크 게임입니다. 대쉬라는 요소도 있고 다양한 아이템과 스킬로 게임이 다양해지는 요소도 있습니다. 게임이 은근 어려워서 도전심을 불태우네요!
It's a mind-blowing roguelike game where you have to think of your own path and the enemy's path through tiles. There is an element called dash, and there is an element that diversifies the game with various items and skills. The game is so difficult that it burns the spirit of challenge!
Capture The Moment
Capture The Moment
잊혀진 기억을 회상하는 강력한 경험
go
"Capture the Moment" is a great game. In the beginning, it was difficult without anything, and it was inconvenient because I could only move to S and D keys. However, I think it's a very good part because it feels like I'm going forward step by step while taking pictures. It was a game that fits the title of the game. I had a lot of fun. Thank you.
영화 줄거리를 따라가는 듯한 구성, 감성적인 애니메이션, 적당한 3D 그래픽이 돋보이는 게임이었습니다. 언어의 장벽이 있어 번역기를 옆에 두고 진행하긴 했으나, (현재 상황으로서는) 언어가 그렇게 큰 비중이 없어서 다행이었습니다. ##1. 당연하지만, 다국어 번역이 꼭 필요합니다. ##2. 컨트롤 변경 옵션이나, 해상도 조절 옵션 등 다양한 옵션이 필요합니다. 처음에는 전진이 안되어 무조건 후진으로만 이동해야 하는줄 알았습니다. ##3. 지금은 너무 정해진 길로만 따라가고 있어 재미가 반감되는 느낌입니다. 정해진 길 외에도 볼거리가 더 많았으면 어떨까 싶습니다. 책에서 이야기하는 내용 외에도, 주인공과 줄거리에 대한 내용을 짐작할 수 있도록 주위 환경이 조금 더 다양했으면 합니다. ##4. 각 페이지별로 내용이 추가되거나, 또는 페이지가 넘어갈 때 자연스러운 애니메이션이 추가되면 좋을것 같습니다. It was a game with a plot that followed the movie plot, emotional animations, and moderate 3D graphics. There was a language barrier, so I had a translator next to me, but it was fortunate that the language (at the current situation) didn't play a big role. ##1. Of course, multilingual translation is essential. ##2. Various options are required, such as the option to change the control or the option to adjust the resolution. At first, I couldn't move forward, so I thought I had to move only in reverse. ##3. Right now, I'm only following the set path, so I feel like the fun is being cut in half. I would like to wish there were more things to see besides the set route. In addition to the content in the book, I wish the environment was a little more diverse so that we could guess what the main character and plot were about. ##4. It would be nice if content was added for each page, or if natural animations were added as the pages were turned.
언어의 장벽이 있긴 했지만 정말 세련되고 감성적인 게임입니다. 이런 류 게임을 플레이하고 나면 게임이 아니라 제가 실제로 하나의 체험을 한 것 같은 기분이 들어 무척 감동이 이는 것 같습니다. 체험판 격으로 플레이했을 뿐인데 여운이 깊네요. 기대하겠습니다. ^^
Although there is a language barrier, it is a really stylish and emotional game. After playing this type of game, I feel like I actually had an experience, not a game, so I am very moved. I just played it as a trial version, but it leaves a deep impression. I look forward to it. ^^
순간순간을 사진을 찍어 저장하며 플레이한다는 점이 인상깊었습니다
It was impressive that you can take pictures of every moment, save them, and play them.
잔잔하고 고요한 3d모델링의 인게임과 보색대비를 적절히 활용하여 생동감을 불어넣은 애니메이션이 잘 조화되어 아트를 공부하는 입장으로서 많은 도움이 된 작품인것 같습니다. 순간을 포착하여 스토리를 전개해나가는 방식도 신선하게 다가오는 인상적인 작품입니다.
It seems to be a work that helped me a lot as a student of art because the calm and serene 3d modeling of the in-game and the animation that breathes life through the proper use of complementary color contrasts are well harmonized. The way the story unfolds by capturing the moment is also an impressive piece that comes fresh.
잔잔하고 아름다운 프랑스 예술 영화를 감상한 것 같습니다. 개발자의 따뜻한 시선을 엿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게임을 경험했다기 보단 영화를 경험한 것 같네요. 신선하고 좋았습니다.
It's as if you've seen a calm and beautiful French art film. It was nice to get a glimpse of the developer's warm gaze. It feels more like a movie experience than a game experience. It was fresh and good.
아름다운 그래픽이나 사진 찍는 조작법은 인상적이었지만, 스토리가 아쉽습니다.
The beautiful graphics and how to take pictures were impressive, but the story was disappointing.
언어의 장벽이나 조작법이 어색한 점이 조금 불편하긴 했지만 게임 플레이를 하는 데에 큰 지장이 없어서 수월하게 게임을 즐겼습니다. 게임 그래픽이 일단 너무 예뻤고 애니메이션 연출이나 스토리를 연출하는 부분에 있어서 깊게 감명받았습니다!
The language barrier and awkward controls were a bit inconvenient, but it didn't interfere with gameplay so I enjoyed the game with ease. First of all, the game graphics were very pretty, and I was deeply impressed with the animation direction and story direction!
정말 순간 순간을 사진으로 기억한다는 생각을 한 것 같습니다. 순간을 촬영하며 그 사람의 삶을 들여다 볼 수 있게 잘 설계한 것 같습니다. 배경이 워낙 아름다워 더욱 아련한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I seem to have thought that I can really remember the moment as a photograph. It seems to be well designed so that you can take a look into that person's life while filming the moment. The background was so beautiful that it made me feel even more vague.
q가 좌측이동, z가 전진인 조작법은 이 세상 어디서도 흔하지 않을 것 같네요; 보통 "힐링게임"을 이야기 하려면 스토리를 보며 이입해서 플레이를 해야하는데 스토리가 뭔지, 왜 진행을 하는지에 대한 설명이 하나도 없는 것 같습니다. 스토리, 조작법이 다듬어져서 좀 더 짜임새있는 게임이 되면 다시한번 즐겨보고 싶네요
I don't think it's common anywhere in the world to use q to move left and z to move forward; Usually, to talk about a “healing game,” you have to read the story and play it, but there doesn’t seem to be any explanation about what the story is or why it is being played. I want to enjoy it again when the story and controls are refined and the game becomes more structured.
조작법에서 일단 한번 아쉬움을 가지고 갑니다. 그래픽, 사운드, 카메라를 촬영해 과거를 회상하는 방식은 정말 좋지만 플레이어가 이 게임을 하는 목적, 그래서 사진 촬영을 하는 캐릭터가 대체 왜 이 과거를 쫓아가는지에 대한 설명이 너무나도 부족합니다. 이에 대해서 한번 고민해보셨으면 좋겠습니다.
편하게 즐길수있는 힐링게임. 외국게임이라서 그런지 조작법이 조금 어색했다.
I'm going to have a bit of regret once in a while in the operation method. The graphics, the sound, and the way the camera is shot to reminisce about the past is really good, but it doesn't really explain the purpose of the game for the player and why the character taking the picture is chasing the past. I want you to think about this for a moment.
A healing game that you can enjoy comfortably. It was a foreign game, so the controls were a little awkward.
업데이트가 되서인지 저는 wasd로 플레이 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추억의 순간순간을 카메라로 찍으며 회상하는 장면의 연출이나 색감이 되게 아름답게 느껴졌던 것 같습니다. 다만 wasd로 플레이는 했는데 이상하게 앞으로 안가져서 뒤로 걸어다니며 이것도 의도인가...? 생각하며 플레이를 했습니다...!
I think I was able to play with wasd because of the update! It seems to me that the direction and color of the scene that I recall while shooting the moment of the memory with the camera was very beautiful. However, I played with wasd, but strangely, I didn't move forward, so I walked backwards, is this the intention...? I was thinking and playing...!
삶이 다하기 전, 지나온 생애를 반추해보는 시뮬레이션 게임.  배경을 거닐면서 기념물의 사진을 찍고, 그 물건에 담긴 추억을 회상하며 다이어리를 채운다. 배경은 밝고 알록달록한 색들로 표현을 해서 신비한 느낌을 강조하며, 회상 컷신은 손으로 그린 듯한 비주얼이 매력적이다. 경험적으로는 꽤 즐거웠지만 몇 가지 벽이 느껴진다. 일단 영어도 지원을 안하는 프랑스 작품이라 다이어리의 내용을 읽을 수 없었고, 프랑스의 AZERTY 키보드 배열 때문에 QZSD라는 괴랄한 조작방식으로 이동을 해야했다. 작품에 문제가 있다기보단 적어도 소개를 하려면 현지화가 좀 되어야 하지 않을까? 
A simulation game where you can reflect on your past life before the end of your life. While walking in the background, I take pictures of the monument, and I fill my diary by recalling the memories contained in the object. The background is expressed in bright and colorful colors to emphasize the mysterious feeling, and the recall cutscenes have an attractive hand-drawn visual. In my experience, it was quite enjoyable, but I feel some walls. First of all, it was a French work that did not support English, so I could not read the contents of the diary, and because of the French AZERTY keyboard layout, I had to move to the bizarre operation method called QZSD. Rather than having a problem with the work, shouldn't it be localized to at least introduce it?
★ 조작 설명 ★ [Z] - 앞 [S] - 뒤 [Q] - 좌 [D] - 우 외국어라서 이해하기는 상당히 어렵지만, 게임의 흐름상 어떤 느낌인지는 알 수 있습니다. 에디슨 핀치의 유산 이후로 즐겨본 워킹 시뮬레이션 게임. 워킹시뮬레이션 게임의 가장 큰 특징이라 함은 역시 시각적인 즐거움과 스토리텔링, 편안한 진행과 조작감에 있다. 이 게임은 포근하게 추억여행을 하는 느낌을 준다. 다만 조작감에 있어선 Tab과 Spacebar의 중복적인 역할이 반복되어 플레이어가 몇번씩 버튼을 눌러야 하는 일이 일어나, 이 부분은 변경이 필요하다고 생각함.
★ Operation Description ★ [Z] - Front [S] - Back [Q] - Left [D] - Right It is quite difficult to understand because it is a foreign language, but you can see how it feels in the flow of the game. My favorite walking simulation game since Edison Finch's legacy. The biggest characteristic of a walking simulation game is its visual pleasure, storytelling, and comfortable progress and control. This game gives you the feeling of taking a cozy memory trip. However, in terms of the feeling of operation, the overlapping roles of Tab and Spacebar are repeated and the player has to press the button several times, so I think this part needs to be changed.
이 게임은 한 마디로 유튜브 재생목록 같은 게임이다. 애초에 알고리즘이었다면 좋았을테지만 그건 접어두고, 이 재생목록이 끝난 다음 유튜브 알고리즘이 될 지 그대로 끝날지는 개발진의 손에 달린 것 같다.
This game is, in a word, like a YouTube playlist. It would have been nice if it had been an algorithm in the first place, but aside from that, it seems that it is in the hands of the development team whether it will be the YouTube algorithm after this playlist is over.
다채롭지만 부드러운 색감을 많이 사용해 멍하니 바라보는 것도 힐링의 한 부분이었지만 주변의 풍경을 자유롭게 찍어도 되는 부분에 큰 만족감을 느꼈어요. 그리고 플레이어가 사진을 찍으면 노트에 추가가 되면서 스토리가 진행된다는 점이 인상 깊었어요.
It was a part of healing to stare blankly by using a lot of colorful but soft colors, but I felt great satisfaction in the part where I could freely take pictures of the surrounding landscape. And I was impressed that the story progresses as the player takes a photo and it is added to the note.
풍경 사진을 찍는 힐링게임이다. 프랑스어라서 진행하는데에 좀 힘들었다. 영어라도 나왔으면 좋겠다. 게임으로나마 여행하는듯한 기분이 들어서 좋았다.
It is a healing game where you take pictures of landscapes. It was a bit difficult to proceed because it was French. I wish it came out in English too. It felt like I was traveling through a game.
프랑스어로 인해 초반에 조작법 때문에 어려움을 느꼈지만 부드러운 색, 그리고 이미지로 인해 힐링 되는 게임 이였습니다. 어디로 가야 한다는 지시가 주어지지 않아 자유로운 느낌이 드는 동시에 길을 잃기도 하였지만 사진을 찍어 기억을 채워가며 수첩에 채워 나가는 방식에 재미를 느끼며 플레이 할 수 있었습니다. 상하좌우에 관한 조작법도 안내가 되어 있다면 좋았을 것 같습니다.
In the beginning, it was difficult because of the French language, but it was a healing game with soft colors and images. I felt free at the same time as I was lost because I wasn't given instructions on where to go, but I was able to enjoy the way of taking pictures and filling out the memories in my notebook, and I was able to play with fun. It would have been nice if there was a guide on how to operate up, down, left, and right.
한 늙은 남성의 삶을 꿈에서 되돌어보는 짧은 산책같은 여행을 하는 게임입니다. 과거 물건들의 사진을 찍어 그와 관련된 기억을 애니메이션으로 되살려 볼 수 있습니다. 색연필 같은 애니매이션이 인상적. 진행도 역시 수첩에 갱신되면서 되돌아 볼 수 있습니다. 프랑스어만 지원되기 때문에 내용 자체를 이해하긴 어렵지만 영상으로 어느정도 파악이 가능합니다. 패드를 기준으로 만들었는지, 이동조작이 [Z-앞, S-뒤, Q-왼쪽, D-오른쪽]으로 되어 있습니다. 참고하세요
It is a game that takes you on a short walk through the life of an old man looking back on his dreams. You can take pictures of objects from the past and relive the memories associated with them as animations. The animation like colored pencils is impressive. Progress can also be reviewed as it is updated in the notebook. Since only French is supported, it is difficult to understand the content itself, but you can understand it to some extent through the video. Whether it is made based on the pad, the movement operation is [Z-forward, S-back, Q-left, D-right]. Note please
게임 자체에 자유로운 느낌이 꽤 있어서 어떤 방식으로 이야기를 진행해나갈지 궁금했었는데, 사진을 찍을수록 노트에 내용이 추가되면서 게임이 진행되는 방식이 신박했습니다. 어디로 향해야한다는 특정한 자막 없이 바람이 길을 알려주는 방식 또한 몰입을 해치지 않으면서도 참신했습니다. 애니메이션도 덤으로 눈이 즐거웠고, 힐링하기에 좋은 게임이었습니다. 재밌는 게임 감사합니다!
The game itself has quite a sense of freedom, so I was curious to know how the story would progress, but the more pictures I took, the more content was added to the notes, so the way the game progressed was new. The way the wind shows the way without specific subtitles about where to go was also novel without compromising the immersion. As an added bonus, the animation was fun, and it was a good game for healing. Thanks for the fun game!
"Capture the Moment" is a great game. In the beginning, it was difficult without anything, and it was inconvenient because I could only move to S and D keys. However, I think it's a very good part because it feels like I'm going forward step by step while taking pictures. It was a game that fits the title of the game. I had a lot of fun. Thank you.
영화 줄거리를 따라가는 듯한 구성, 감성적인 애니메이션, 적당한 3D 그래픽이 돋보이는 게임이었습니다. 언어의 장벽이 있어 번역기를 옆에 두고 진행하긴 했으나, (현재 상황으로서는) 언어가 그렇게 큰 비중이 없어서 다행이었습니다. ##1. 당연하지만, 다국어 번역이 꼭 필요합니다. ##2. 컨트롤 변경 옵션이나, 해상도 조절 옵션 등 다양한 옵션이 필요합니다. 처음에는 전진이 안되어 무조건 후진으로만 이동해야 하는줄 알았습니다. ##3. 지금은 너무 정해진 길로만 따라가고 있어 재미가 반감되는 느낌입니다. 정해진 길 외에도 볼거리가 더 많았으면 어떨까 싶습니다. 책에서 이야기하는 내용 외에도, 주인공과 줄거리에 대한 내용을 짐작할 수 있도록 주위 환경이 조금 더 다양했으면 합니다. ##4. 각 페이지별로 내용이 추가되거나, 또는 페이지가 넘어갈 때 자연스러운 애니메이션이 추가되면 좋을것 같습니다. It was a game with a plot that followed the movie plot, emotional animations, and moderate 3D graphics. There was a language barrier, so I had a translator next to me, but it was fortunate that the language (at the current situation) didn't play a big role. ##1. Of course, multilingual translation is essential. ##2. Various options are required, such as the option to change the control or the option to adjust the resolution. At first, I couldn't move forward, so I thought I had to move only in reverse. ##3. Right now, I'm only following the set path, so I feel like the fun is being cut in half. I would like to wish there were more things to see besides the set route. In addition to the content in the book, I wish the environment was a little more diverse so that we could guess what the main character and plot were about. ##4. It would be nice if content was added for each page, or if natural animations were added as the pages were turned.
언어의 장벽이 있긴 했지만 정말 세련되고 감성적인 게임입니다. 이런 류 게임을 플레이하고 나면 게임이 아니라 제가 실제로 하나의 체험을 한 것 같은 기분이 들어 무척 감동이 이는 것 같습니다. 체험판 격으로 플레이했을 뿐인데 여운이 깊네요. 기대하겠습니다. ^^
Although there is a language barrier, it is a really stylish and emotional game. After playing this type of game, I feel like I actually had an experience, not a game, so I am very moved. I just played it as a trial version, but it leaves a deep impression. I look forward to it. ^^
순간순간을 사진을 찍어 저장하며 플레이한다는 점이 인상깊었습니다
It was impressive that you can take pictures of every moment, save them, and play them.
잔잔하고 고요한 3d모델링의 인게임과 보색대비를 적절히 활용하여 생동감을 불어넣은 애니메이션이 잘 조화되어 아트를 공부하는 입장으로서 많은 도움이 된 작품인것 같습니다. 순간을 포착하여 스토리를 전개해나가는 방식도 신선하게 다가오는 인상적인 작품입니다.
It seems to be a work that helped me a lot as a student of art because the calm and serene 3d modeling of the in-game and the animation that breathes life through the proper use of complementary color contrasts are well harmonized. The way the story unfolds by capturing the moment is also an impressive piece that comes fresh.
잔잔하고 아름다운 프랑스 예술 영화를 감상한 것 같습니다. 개발자의 따뜻한 시선을 엿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게임을 경험했다기 보단 영화를 경험한 것 같네요. 신선하고 좋았습니다.
It's as if you've seen a calm and beautiful French art film. It was nice to get a glimpse of the developer's warm gaze. It feels more like a movie experience than a game experience. It was fresh and good.
아름다운 그래픽이나 사진 찍는 조작법은 인상적이었지만, 스토리가 아쉽습니다.
The beautiful graphics and how to take pictures were impressive, but the story was disappointing.
언어의 장벽이나 조작법이 어색한 점이 조금 불편하긴 했지만 게임 플레이를 하는 데에 큰 지장이 없어서 수월하게 게임을 즐겼습니다. 게임 그래픽이 일단 너무 예뻤고 애니메이션 연출이나 스토리를 연출하는 부분에 있어서 깊게 감명받았습니다!
The language barrier and awkward controls were a bit inconvenient, but it didn't interfere with gameplay so I enjoyed the game with ease. First of all, the game graphics were very pretty, and I was deeply impressed with the animation direction and story direction!
정말 순간 순간을 사진으로 기억한다는 생각을 한 것 같습니다. 순간을 촬영하며 그 사람의 삶을 들여다 볼 수 있게 잘 설계한 것 같습니다. 배경이 워낙 아름다워 더욱 아련한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I seem to have thought that I can really remember the moment as a photograph. It seems to be well designed so that you can take a look into that person's life while filming the moment. The background was so beautiful that it made me feel even more vague.
q가 좌측이동, z가 전진인 조작법은 이 세상 어디서도 흔하지 않을 것 같네요; 보통 "힐링게임"을 이야기 하려면 스토리를 보며 이입해서 플레이를 해야하는데 스토리가 뭔지, 왜 진행을 하는지에 대한 설명이 하나도 없는 것 같습니다. 스토리, 조작법이 다듬어져서 좀 더 짜임새있는 게임이 되면 다시한번 즐겨보고 싶네요
I don't think it's common anywhere in the world to use q to move left and z to move forward; Usually, to talk about a “healing game,” you have to read the story and play it, but there doesn’t seem to be any explanation about what the story is or why it is being played. I want to enjoy it again when the story and controls are refined and the game becomes more structured.
조작법에서 일단 한번 아쉬움을 가지고 갑니다. 그래픽, 사운드, 카메라를 촬영해 과거를 회상하는 방식은 정말 좋지만 플레이어가 이 게임을 하는 목적, 그래서 사진 촬영을 하는 캐릭터가 대체 왜 이 과거를 쫓아가는지에 대한 설명이 너무나도 부족합니다. 이에 대해서 한번 고민해보셨으면 좋겠습니다.
편하게 즐길수있는 힐링게임. 외국게임이라서 그런지 조작법이 조금 어색했다.
I'm going to have a bit of regret once in a while in the operation method. The graphics, the sound, and the way the camera is shot to reminisce about the past is really good, but it doesn't really explain the purpose of the game for the player and why the character taking the picture is chasing the past. I want you to think about this for a moment.
A healing game that you can enjoy comfortably. It was a foreign game, so the controls were a little awkward.
업데이트가 되서인지 저는 wasd로 플레이 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추억의 순간순간을 카메라로 찍으며 회상하는 장면의 연출이나 색감이 되게 아름답게 느껴졌던 것 같습니다. 다만 wasd로 플레이는 했는데 이상하게 앞으로 안가져서 뒤로 걸어다니며 이것도 의도인가...? 생각하며 플레이를 했습니다...!
I think I was able to play with wasd because of the update! It seems to me that the direction and color of the scene that I recall while shooting the moment of the memory with the camera was very beautiful. However, I played with wasd, but strangely, I didn't move forward, so I walked backwards, is this the intention...? I was thinking and playing...!
삶이 다하기 전, 지나온 생애를 반추해보는 시뮬레이션 게임.  배경을 거닐면서 기념물의 사진을 찍고, 그 물건에 담긴 추억을 회상하며 다이어리를 채운다. 배경은 밝고 알록달록한 색들로 표현을 해서 신비한 느낌을 강조하며, 회상 컷신은 손으로 그린 듯한 비주얼이 매력적이다. 경험적으로는 꽤 즐거웠지만 몇 가지 벽이 느껴진다. 일단 영어도 지원을 안하는 프랑스 작품이라 다이어리의 내용을 읽을 수 없었고, 프랑스의 AZERTY 키보드 배열 때문에 QZSD라는 괴랄한 조작방식으로 이동을 해야했다. 작품에 문제가 있다기보단 적어도 소개를 하려면 현지화가 좀 되어야 하지 않을까? 
A simulation game where you can reflect on your past life before the end of your life. While walking in the background, I take pictures of the monument, and I fill my diary by recalling the memories contained in the object. The background is expressed in bright and colorful colors to emphasize the mysterious feeling, and the recall cutscenes have an attractive hand-drawn visual. In my experience, it was quite enjoyable, but I feel some walls. First of all, it was a French work that did not support English, so I could not read the contents of the diary, and because of the French AZERTY keyboard layout, I had to move to the bizarre operation method called QZSD. Rather than having a problem with the work, shouldn't it be localized to at least introduce it?
★ 조작 설명 ★ [Z] - 앞 [S] - 뒤 [Q] - 좌 [D] - 우 외국어라서 이해하기는 상당히 어렵지만, 게임의 흐름상 어떤 느낌인지는 알 수 있습니다. 에디슨 핀치의 유산 이후로 즐겨본 워킹 시뮬레이션 게임. 워킹시뮬레이션 게임의 가장 큰 특징이라 함은 역시 시각적인 즐거움과 스토리텔링, 편안한 진행과 조작감에 있다. 이 게임은 포근하게 추억여행을 하는 느낌을 준다. 다만 조작감에 있어선 Tab과 Spacebar의 중복적인 역할이 반복되어 플레이어가 몇번씩 버튼을 눌러야 하는 일이 일어나, 이 부분은 변경이 필요하다고 생각함.
★ Operation Description ★ [Z] - Front [S] - Back [Q] - Left [D] - Right It is quite difficult to understand because it is a foreign language, but you can see how it feels in the flow of the game. My favorite walking simulation game since Edison Finch's legacy. The biggest characteristic of a walking simulation game is its visual pleasure, storytelling, and comfortable progress and control. This game gives you the feeling of taking a cozy memory trip. However, in terms of the feeling of operation, the overlapping roles of Tab and Spacebar are repeated and the player has to press the button several times, so I think this part needs to be changed.
이 게임은 한 마디로 유튜브 재생목록 같은 게임이다. 애초에 알고리즘이었다면 좋았을테지만 그건 접어두고, 이 재생목록이 끝난 다음 유튜브 알고리즘이 될 지 그대로 끝날지는 개발진의 손에 달린 것 같다.
This game is, in a word, like a YouTube playlist. It would have been nice if it had been an algorithm in the first place, but aside from that, it seems that it is in the hands of the development team whether it will be the YouTube algorithm after this playlist is over.
다채롭지만 부드러운 색감을 많이 사용해 멍하니 바라보는 것도 힐링의 한 부분이었지만 주변의 풍경을 자유롭게 찍어도 되는 부분에 큰 만족감을 느꼈어요. 그리고 플레이어가 사진을 찍으면 노트에 추가가 되면서 스토리가 진행된다는 점이 인상 깊었어요.
It was a part of healing to stare blankly by using a lot of colorful but soft colors, but I felt great satisfaction in the part where I could freely take pictures of the surrounding landscape. And I was impressed that the story progresses as the player takes a photo and it is added to the note.
풍경 사진을 찍는 힐링게임이다. 프랑스어라서 진행하는데에 좀 힘들었다. 영어라도 나왔으면 좋겠다. 게임으로나마 여행하는듯한 기분이 들어서 좋았다.
It is a healing game where you take pictures of landscapes. It was a bit difficult to proceed because it was French. I wish it came out in English too. It felt like I was traveling through a game.
프랑스어로 인해 초반에 조작법 때문에 어려움을 느꼈지만 부드러운 색, 그리고 이미지로 인해 힐링 되는 게임 이였습니다. 어디로 가야 한다는 지시가 주어지지 않아 자유로운 느낌이 드는 동시에 길을 잃기도 하였지만 사진을 찍어 기억을 채워가며 수첩에 채워 나가는 방식에 재미를 느끼며 플레이 할 수 있었습니다. 상하좌우에 관한 조작법도 안내가 되어 있다면 좋았을 것 같습니다.
In the beginning, it was difficult because of the French language, but it was a healing game with soft colors and images. I felt free at the same time as I was lost because I wasn't given instructions on where to go, but I was able to enjoy the way of taking pictures and filling out the memories in my notebook, and I was able to play with fun. It would have been nice if there was a guide on how to operate up, down, left, and right.
한 늙은 남성의 삶을 꿈에서 되돌어보는 짧은 산책같은 여행을 하는 게임입니다. 과거 물건들의 사진을 찍어 그와 관련된 기억을 애니메이션으로 되살려 볼 수 있습니다. 색연필 같은 애니매이션이 인상적. 진행도 역시 수첩에 갱신되면서 되돌아 볼 수 있습니다. 프랑스어만 지원되기 때문에 내용 자체를 이해하긴 어렵지만 영상으로 어느정도 파악이 가능합니다. 패드를 기준으로 만들었는지, 이동조작이 [Z-앞, S-뒤, Q-왼쪽, D-오른쪽]으로 되어 있습니다. 참고하세요
It is a game that takes you on a short walk through the life of an old man looking back on his dreams. You can take pictures of objects from the past and relive the memories associated with them as animations. The animation like colored pencils is impressive. Progress can also be reviewed as it is updated in the notebook. Since only French is supported, it is difficult to understand the content itself, but you can understand it to some extent through the video. Whether it is made based on the pad, the movement operation is [Z-forward, S-back, Q-left, D-right]. Note please
게임 자체에 자유로운 느낌이 꽤 있어서 어떤 방식으로 이야기를 진행해나갈지 궁금했었는데, 사진을 찍을수록 노트에 내용이 추가되면서 게임이 진행되는 방식이 신박했습니다. 어디로 향해야한다는 특정한 자막 없이 바람이 길을 알려주는 방식 또한 몰입을 해치지 않으면서도 참신했습니다. 애니메이션도 덤으로 눈이 즐거웠고, 힐링하기에 좋은 게임이었습니다. 재밌는 게임 감사합니다!
The game itself has quite a sense of freedom, so I was curious to know how the story would progress, but the more pictures I took, the more content was added to the notes, so the way the game progressed was new. The way the wind shows the way without specific subtitles about where to go was also novel without compromising the immersion. As an added bonus, the animation was fun, and it was a good game for healing. Thanks for the fun game!
텔테일 - 카지노 살인 사건
팀 디텍티브
꼬마 변호사 강호연이 펼치는 재판 추리 게임
go
역전재판과 단간론파와 같은 추리 + 재판 게임으로, 이런류의 게임에 익숙한 플레이어라면 쉽게 플레이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위에 언급한 두 게임과는 다른 독창적인 부분이 보여서 좋았습니다. 몰입감 있게 재밌게 플레이했습니다.
다양한 추리 게임의 좋은 점과 서브컬쳐를 겨낭한 재미있는 캐릭터가 인상깊은 게임이었습니다. 단간론파, 검은방, 역전재판 등을 재미있게 플레이해서 더 재미있었어요. 특히 최연소 변호사라는 메인 캐릭터와 보호자- 협조자 역할의 조연 캐릭터가 좋은 콤비였던 것 같아요. 텔테일이라는 특이한 캐릭터 스킬도요. 모바일 버전 조작 시에 핏자국을 제대로 조사할 수 없는 버그가 있는 것 같은데 추후 개선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
추리게임을 좋아하는 편인데, 단간론파 같은 여타 추리게임들의 시스템에 새로운 도전을 시도한 흔적이 보여 흥미로웠습니다.
어려움없이 플레이할 수 있었습니다! BGM도 적합하다고 생각했고, 재밌었어요!
역전재판에 단간론파 일러스트를 입힌 느낌의 어드벤처 추리 재판 게임입니다만 "추리극장" 과 "사지선다" 와 같은 기믹들이 다른 게임과의 차이점을 만든 것 같습니다. 또한 텔테일 기믹도 독창적이었던 것 같습니다. 조금 아쉬웠던 점이라면 추리극장 파트에서 BGM이 나오지 않거나, 증인의 증언이 다음으로 넘어가지 않는 등의 문제가 있었습니다. ( PC로 데모 플레이 하였습니다. ) 이러한 세세한 버그들만 잡는다면 완성도 높은 게임이 나올 것 같아 기대가 됩니다.
8월 데모날 이 게임을 할 때 추리게임, 어떤 기믹들이 다양하게 존재할 지 기대하며 들어왔는데 오잉!? 쯔구르 풍의 게임이었어서 놀랐던 기억이 아직도 생각이나네요 ㅎㅎ 하지만 쯔구르풍에 스토리가 잘 녹아들었고, 몰입도도 좋았던 게임입니다. 하지만 기믹 디테일이 조금 부족한 부분이 살짝 아쉬웠지만 재밌게 플레이 했었습니다~~
이러한 류의 장르에 익숙한 유저들은 크게 어려움없이 바로 적응가능한 재판류 게임. 하지만 단순한 아류작이라는 느낌보다는 어떻게 독창적으로 잘 꾸며낼까라는 고심을 잘 담아냄으로써, 마치 연극처럼 이루어지는 상황속 증거에서 모순찾기는 상당한 매력으로 느껴집니다. 다만 조사파트에서 구태여 의미없는 부분까지 다 조사하게 만들기보다는 핵심적인 부분만 강조하면 더 깔끔해질 것 같습니다. 정말 아쉬웠던 부분은 소리와 관련된 전화번호 퍼즐에서 배경음이 자동으로 소거되지않아서 소리를 듣는데 방해되었다는 점? 그것만 제외하면 준수한 재판게임이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처음에는 몰입하기 힘들다는 느낌을 약간 받았지만 본격적인 플레이에 들어가니 처음 받았던 느낌은 잊어버리고 재미있게 즐겼습니다.
쁘띠 역재를 하는 느낌이네요. 가볍고 재밌게 플레이 했습니다. 등장인물의 컨셉도 확실했고, 인터페이스 구성도 심플하고 보기 쉽게 되어있어서 편하게 플레이했습니다.
사운드 플레이하는 부분이 신선하고 재미있었습니다! 재판하는 과정도 굉장히 재미있었어요! 다만 조사하는 부분에서 동선이 조금 더 자유로웠으면 좋았을 거 같아요 하지만 정말 즐겁게 플레이했습니다
역전재판을 개인적으로 너무 좋아하는데, 오랜만에 재판게임을 해서 재미있었습니다!
추리와 재판이 결합된 알만툴 스타일의 게임입니다. 부제목으로 보아 여러 시리즈가 나올 것으로 기대되며, 이번 카지노 살인사건 편은 13살에 최연소 변호사가 된 '강호연'이라는 소년이 카지노에서 벌어진 살인사건의 진상을 조사한다는 내용입니다. 아직 초등학생이 카지노에 입장하며 살인사건을 다룬다는 게 다소 현실성은 떨어져 보이긴 합니다. 그럼에도 추리물을 평소에 즐겨보아온 사람이라면 이 정도는 너그럽게 넘어갈 정도의 설정이라고 봅니다. 많은 빅커넥터즈의 말대로 예전에 해본 역전재판의 느낌이 강하게 나는 게임이었습니다. 물론 추리라는 장르의 특성상 비슷한 구성을 가지더라도 신선한 트릭을 보여준다면 충분히 독창적인 게임이 될 것이라 기대합니다.
쯔꾸루 방식을 채용한줄은 몰랐습니다 하지만 스토리부분과 이런부분도 놓치지 않으시고 재미있게 잘만드셧다고 생각합니다!
인게임에도 역전재판의 언급이 나올 만큼 많이 영향을 받은 작품입니다. 변호사가 현장 조사를 하고 증거를 모아 재판에서 모순을 찾아낸다는 기본 흐름이 닮았네요. 초능력(?)을 활용하는 것이나 난이도/분위기도 비슷합니다. 제목의 텔테일은 에드거 앨런 포의 텔테일 하트를 연상시킵니다. 쯔꾸르 같은 형식인 만큼 역전재판에서처럼 많은 디테일 사이에서 무엇을 조사할지 포착하는 재미는 덜합니다만 스크립트가 귀엽고 조작도 나쁘지 않습니다. 봤던 사물을 다시 조사하면 긴 스크립트를 다시 다 봐야하는 경우도 있고, 방의 모든 조사 요소들을 확인해야 할 때는 중요하지 않은 것까지 확인해야 넘어가지는 부분도 불편하다고 느꼈습니다. 즐겁게 플레이했습니다!
오~! 쯔꾸르 형태의 게임일 줄은 몰랐네요! 키보드가 먹히지 않는 점이 아쉬웠지만 아기자기 하고 귀엽네요~!! 스토리도 궁금하고요! 재미있게 플레이했습니다~!
역전재판이 떠오르는 게임이었습니다 이 게임도 조금만 더 퀄리티를 높이거나 그런다면 한국에서도 연전재판처럼 재밌는 게임이 나올 수 있을 것 같았어요! 하나 불편했던 건 ng 찾기에서 렉인지 뭔지 걸려서 강제종료하고 다시 플레이 했어야 됐네요ㅜㅜ 가끔 제대로 인식이 안 되는 게 있는데 오류인지 아님 제가 잘못 누른건지 헷갈리 때가 있습니다 bgm도 도중에 안 나올 때가 있던데 이건 원래 그런건지 모르겠구요 재밌게 잘 플레이 한 것 같아요 나중 스토리가 궁금해졌습니다!
이야기 몰입도가 있어서 재밌게 게임했습니다. 게임이 재밌다는 거 하나로도 충분하지만 ㅎㅎ 더 완성도 있는 게임이 되길 기대하며 몇 개 아쉬운 점을 말씀드려 봅니다. PC게임인데 키보드가 먹히지 않는게 아쉽네요. 스킵이나 오토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아 계속 마우스로 클릭하기 너무 피로했습니다. 그리고 수사 과정에서 자유도가 떨어지는게 아쉽습니다. 내가 원하는 곳에서 원하는 내용을 수사하고 싶은데, 순서대로 그것도 게임이 주는 단서를 다 읽지 않으면 진행이 안되어 수사하는게 아니라 스토리 보는 느낌이었어요. 그리고 재판 과정에서도 절대적인 답이라 보기 어려운 게 있어서 조금 답답했습니다. 대사에 모순이 있는 경우에 그 것을 증명해주는 물품도 그 모순을 짚을 수 있는 요인이 되는데 답이 반드시 하나로 정해져 있어 논리가 아니라 정답 찾기가 되는 것 같아서 아쉬웠어요. 그래도 이야기 몰입도가 있어서 더 완성도 있는 게임이 기대 됩니다.
쯔꾸르 형태의 재미있는 역전재판같은 추리 게임이었습니다. 대부분 텍스트나 비주얼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은데 사운드플레이하는 추리 게임이라 독특했습니다. 역전재판과 달리 현장이 움직이고 그곳에서 허점을 찔러내는 것도 재미있었습니다. 하나 아쉬운 점은 사운드 플레이를 하는 구간에서는 되도록 사운드가 꺼지거나 환경설정에서 끄기 쉽게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직접 증거물을 하나하나 눌러보며 플레이 하는 점은 좋으나, 이미 확인된 증거는 표시가 되었다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더 증거를 모아야 하는 방에서 어떤 물건을 눌러보아야 하는 지 확인하기에 더 유용할 것 같기 때문에 위와 같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보관함의 비밀번호 누르는 부분에서 배경 소리 음량 조절을 위해 번호 키 누르는 영역을 잠시 닫을 수 있었으면 좋았을 것 같습니다. 그 외에 꼬마 변호사라는 점에서 살인사건이라는 무거운 내용으로 흘러갈 수 있던 점을 귀엽게 풀어준 점이 좋았으며, 텔테일이라는 능력을 통하여 직접 참여하는 느낌이 더 느껴져서 흥미로웠던 것 같습니다. 정식 출시 기대되는 게임입니다
게임정보의 이미지만 보았을때는 비쥬얼노블 형태의 게임일 것이라 생각했는데, 쯔꾸르 형태의 게임일 줄은 몰랐습니다. 소리로 증거를 찾는 부분이 흥미로웠습니다. 분기별로 시작할 수 있는 점은 좋았지만 게임진행 중간에 저장이 안되는 부분이 아쉬웠습니다.
퍼즐 추리게임을 별로 잘 하는 편이 아니라 어렵긴 했는데 그래도 재밌게 했습니다 퍼즐을 중간에 종료하고 다른 행동을 할 수 있으면 좋겠네요
처음엔 그저 역전재판 같은 게임을 생각하고 시작했지만 텔테일이란 능력과 간단한 미니게임들이 추가되어서 그것보다 더욱 재미있는 게임이 된 것 같습니다! 재미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느끼기에는 난이도가 조금 어렵게 느껴졌습니다. 하지만 플레이하는 내내 '사이코메트리' 능력을 통해 소리가 더 잘들리는 곳을 찾아가거나 전화번호 누르는 소리를 듣고 추측하는 등의 추리를 다양하면서도 재밌게 즐길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모바일로 플레이 하였습니다!) 귀여운 꼬마 변호사를 주인공으로 둔 추리 시뮬레이션 게임이어서 그런지 게임이 전체적으로 아기자기하고 쯔꾸르 느낌이 나는것 같습니다. 추리를 하는 과정의 미니게임들도 커맨드가 다 가볍고 남녀노소 즐길수 있을것 같습니다! 하지만 여러 버그들이 좀 많았고 미니게임을 하는 중에 효과 진동이 없어서 긍정을 했는지 부정을 했는지 모를때도 많았습니다. 미니게임을 조금 더 다이내믹하게 바꿔줬으면 좋겠습니다!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버그 수정하고 미니게임의 연출을 강화해보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사운드를 이용한 문제 풀이가 참신했습니다. 게임 중 삽입된 음악도 게임의 분위기를 잘 살려주었던 것 같습니다. 캐릭터 일러스트와 디자인도 귀엽고 표정 및 포즈 변화가 있어 몰입할수 있었습니다. 전반적으로 완성도가 부족해 아쉬웠습니다. 음악의 경우 인게임에서 느려지거나 노이즈가 들리거나 끊기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추리극장에서 정답처럼 보이는 선택지가 다수여서 많이 헤메면서 플레이했습니다. 중간에 증거목록에서 같은 아이템이 두개로 등장하는 오류가 있었습니다. 이어하기할때 배경아트와 배경음악이 날아가는 오류가 있었습니다. 캐릭터 일러스트들의 누끼가 따여있지 않아 조금 어지러웠습니다. ui의 경우 너무 테두리로 모여있거나 가운데 정렬이 맞지 않아 조금 아쉬웠습니다. 옆으로 놓인 오브젝트가 어떤 오브젝트인지 조금 알기 어려웠습니다. 조사 파트에서 동선의 선택이 조금 더 자유로워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이럼에도 불구하고 재미있게 플레이 할 수 있는 추리게임이었습니다.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주신 피드백 수용하고 발전해나가겠습니다
텔테일과 스와핑으로 수사와 심문을 하는등 생각외로 흥미요소가 많았습니다. 역전재판처럼 증인이 간파 당했을때 본모습이 나오는것도 흥미로웠고 심문을 연극으로 비유하여 NG로 모순을 잡아내는것도 색달랐습니다.
좋은 평 주셔서 감사합니다! 더 좋은 게임 만들겠습니다
도트 컨셉과 톡톡 튀는 BGM이 적절한 시너지를 이뤘습니다. 그리고 추리 게임답게 증거를 찾고 그 증거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를 생각하면서 재판을 진행해야하는 점은 플레이어에게 흥미를 유도하기 쉬울 듯 합니다. 하나 확인해주셨으면 하는 점은 apk 파일을 이용해 pc로 플레이를 했는데 대화 오토 기능이 잘 동작하지 않아 직접 텍스트를 넘겨야 하는 점이 있어 방대한 글을 넘기려하다보니 조금 힘든 부분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오토 기능을 아직 넣지 못했는데 UI를 바꾸지 못했습니다 ㅠ 현재 수정하고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역전재판' 과 비슷한 느낌을 받을 수 있는 게임이지만, 전체적으로 도트 컨셉트인 게임이다. 이상해 보이는 물건을 클릭해서 증거를 모으고, 모은 증거로 재판을 진행한다. PC 로 진행을 할 경우 마우스로 이동하기 때문에 불편한 점이 있어서 모바일로 진행하는 편이 더 낫다.
플레이해주셔서 고맙습니다! pc버전으로도 쾌적하게 플레이할 수 있도록 이동키 조작을 도입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직접 증거를 찾고 그 증거가 어디에 이용되는지 추리하면서 재판을 진행해나간다는 내용도 좋고 텔테일 이라는 흥미로운 소재로 게임을 이끌어나가는 것은 좋았습니다. 그러나 모바일은 상관 없겠지만 PC로 조작시 마우스로 이동을 하는 것이 불편했고 잘 클릭이 되지 않아 답답함을 느꼈습니다. 그리고 이어하기로 게임을 진행할시 소리가 안 들리는 오류가 있는 것 같습니다.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어하기 오류 수정하겠습니다.
역전재판처럼 증거를 찾고 심문을 해서 범죄를 수사해가는 게임. 그리 흔하지 않은 수사물 장르로 다음 챕터가 기대된다. 단점은 텍스트가 너무 많다. 장르 특정상 증거를 찾아서 추리를 하는걸 즐기는 유저들이 많이 플레이 할 텐데 사건과 상관없는 대화가 너무 길어 사건에 대한 집중이 흐트러지기 쉽다. 하물며 직접적인 증거가 아닌 사물을 탐색할때도 네번이상 터치해야한다. 자동으로 대사를 빠르게 스킵할 수 있는 기능이 있거나, 사족은 훨씬 줄이는 편이 사건에 집중할 수 있게 도와줄 수 있을 것 같다.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스킵 기능은 이미 적용되어 있으나 설명이 부족했던 것 같습니다. 피드백 잘 적용해보겠습니다!
역전재판과 단간론파와 같은 추리 + 재판 게임으로, 이런류의 게임에 익숙한 플레이어라면 쉽게 플레이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위에 언급한 두 게임과는 다른 독창적인 부분이 보여서 좋았습니다. 몰입감 있게 재밌게 플레이했습니다.
다양한 추리 게임의 좋은 점과 서브컬쳐를 겨낭한 재미있는 캐릭터가 인상깊은 게임이었습니다. 단간론파, 검은방, 역전재판 등을 재미있게 플레이해서 더 재미있었어요. 특히 최연소 변호사라는 메인 캐릭터와 보호자- 협조자 역할의 조연 캐릭터가 좋은 콤비였던 것 같아요. 텔테일이라는 특이한 캐릭터 스킬도요. 모바일 버전 조작 시에 핏자국을 제대로 조사할 수 없는 버그가 있는 것 같은데 추후 개선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
추리게임을 좋아하는 편인데, 단간론파 같은 여타 추리게임들의 시스템에 새로운 도전을 시도한 흔적이 보여 흥미로웠습니다.
어려움없이 플레이할 수 있었습니다! BGM도 적합하다고 생각했고, 재밌었어요!
역전재판에 단간론파 일러스트를 입힌 느낌의 어드벤처 추리 재판 게임입니다만 "추리극장" 과 "사지선다" 와 같은 기믹들이 다른 게임과의 차이점을 만든 것 같습니다. 또한 텔테일 기믹도 독창적이었던 것 같습니다. 조금 아쉬웠던 점이라면 추리극장 파트에서 BGM이 나오지 않거나, 증인의 증언이 다음으로 넘어가지 않는 등의 문제가 있었습니다. ( PC로 데모 플레이 하였습니다. ) 이러한 세세한 버그들만 잡는다면 완성도 높은 게임이 나올 것 같아 기대가 됩니다.
8월 데모날 이 게임을 할 때 추리게임, 어떤 기믹들이 다양하게 존재할 지 기대하며 들어왔는데 오잉!? 쯔구르 풍의 게임이었어서 놀랐던 기억이 아직도 생각이나네요 ㅎㅎ 하지만 쯔구르풍에 스토리가 잘 녹아들었고, 몰입도도 좋았던 게임입니다. 하지만 기믹 디테일이 조금 부족한 부분이 살짝 아쉬웠지만 재밌게 플레이 했었습니다~~
이러한 류의 장르에 익숙한 유저들은 크게 어려움없이 바로 적응가능한 재판류 게임. 하지만 단순한 아류작이라는 느낌보다는 어떻게 독창적으로 잘 꾸며낼까라는 고심을 잘 담아냄으로써, 마치 연극처럼 이루어지는 상황속 증거에서 모순찾기는 상당한 매력으로 느껴집니다. 다만 조사파트에서 구태여 의미없는 부분까지 다 조사하게 만들기보다는 핵심적인 부분만 강조하면 더 깔끔해질 것 같습니다. 정말 아쉬웠던 부분은 소리와 관련된 전화번호 퍼즐에서 배경음이 자동으로 소거되지않아서 소리를 듣는데 방해되었다는 점? 그것만 제외하면 준수한 재판게임이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처음에는 몰입하기 힘들다는 느낌을 약간 받았지만 본격적인 플레이에 들어가니 처음 받았던 느낌은 잊어버리고 재미있게 즐겼습니다.
쁘띠 역재를 하는 느낌이네요. 가볍고 재밌게 플레이 했습니다. 등장인물의 컨셉도 확실했고, 인터페이스 구성도 심플하고 보기 쉽게 되어있어서 편하게 플레이했습니다.
사운드 플레이하는 부분이 신선하고 재미있었습니다! 재판하는 과정도 굉장히 재미있었어요! 다만 조사하는 부분에서 동선이 조금 더 자유로웠으면 좋았을 거 같아요 하지만 정말 즐겁게 플레이했습니다
역전재판을 개인적으로 너무 좋아하는데, 오랜만에 재판게임을 해서 재미있었습니다!
추리와 재판이 결합된 알만툴 스타일의 게임입니다. 부제목으로 보아 여러 시리즈가 나올 것으로 기대되며, 이번 카지노 살인사건 편은 13살에 최연소 변호사가 된 '강호연'이라는 소년이 카지노에서 벌어진 살인사건의 진상을 조사한다는 내용입니다. 아직 초등학생이 카지노에 입장하며 살인사건을 다룬다는 게 다소 현실성은 떨어져 보이긴 합니다. 그럼에도 추리물을 평소에 즐겨보아온 사람이라면 이 정도는 너그럽게 넘어갈 정도의 설정이라고 봅니다. 많은 빅커넥터즈의 말대로 예전에 해본 역전재판의 느낌이 강하게 나는 게임이었습니다. 물론 추리라는 장르의 특성상 비슷한 구성을 가지더라도 신선한 트릭을 보여준다면 충분히 독창적인 게임이 될 것이라 기대합니다.
쯔꾸루 방식을 채용한줄은 몰랐습니다 하지만 스토리부분과 이런부분도 놓치지 않으시고 재미있게 잘만드셧다고 생각합니다!
인게임에도 역전재판의 언급이 나올 만큼 많이 영향을 받은 작품입니다. 변호사가 현장 조사를 하고 증거를 모아 재판에서 모순을 찾아낸다는 기본 흐름이 닮았네요. 초능력(?)을 활용하는 것이나 난이도/분위기도 비슷합니다. 제목의 텔테일은 에드거 앨런 포의 텔테일 하트를 연상시킵니다. 쯔꾸르 같은 형식인 만큼 역전재판에서처럼 많은 디테일 사이에서 무엇을 조사할지 포착하는 재미는 덜합니다만 스크립트가 귀엽고 조작도 나쁘지 않습니다. 봤던 사물을 다시 조사하면 긴 스크립트를 다시 다 봐야하는 경우도 있고, 방의 모든 조사 요소들을 확인해야 할 때는 중요하지 않은 것까지 확인해야 넘어가지는 부분도 불편하다고 느꼈습니다. 즐겁게 플레이했습니다!
오~! 쯔꾸르 형태의 게임일 줄은 몰랐네요! 키보드가 먹히지 않는 점이 아쉬웠지만 아기자기 하고 귀엽네요~!! 스토리도 궁금하고요! 재미있게 플레이했습니다~!
역전재판이 떠오르는 게임이었습니다 이 게임도 조금만 더 퀄리티를 높이거나 그런다면 한국에서도 연전재판처럼 재밌는 게임이 나올 수 있을 것 같았어요! 하나 불편했던 건 ng 찾기에서 렉인지 뭔지 걸려서 강제종료하고 다시 플레이 했어야 됐네요ㅜㅜ 가끔 제대로 인식이 안 되는 게 있는데 오류인지 아님 제가 잘못 누른건지 헷갈리 때가 있습니다 bgm도 도중에 안 나올 때가 있던데 이건 원래 그런건지 모르겠구요 재밌게 잘 플레이 한 것 같아요 나중 스토리가 궁금해졌습니다!
이야기 몰입도가 있어서 재밌게 게임했습니다. 게임이 재밌다는 거 하나로도 충분하지만 ㅎㅎ 더 완성도 있는 게임이 되길 기대하며 몇 개 아쉬운 점을 말씀드려 봅니다. PC게임인데 키보드가 먹히지 않는게 아쉽네요. 스킵이나 오토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아 계속 마우스로 클릭하기 너무 피로했습니다. 그리고 수사 과정에서 자유도가 떨어지는게 아쉽습니다. 내가 원하는 곳에서 원하는 내용을 수사하고 싶은데, 순서대로 그것도 게임이 주는 단서를 다 읽지 않으면 진행이 안되어 수사하는게 아니라 스토리 보는 느낌이었어요. 그리고 재판 과정에서도 절대적인 답이라 보기 어려운 게 있어서 조금 답답했습니다. 대사에 모순이 있는 경우에 그 것을 증명해주는 물품도 그 모순을 짚을 수 있는 요인이 되는데 답이 반드시 하나로 정해져 있어 논리가 아니라 정답 찾기가 되는 것 같아서 아쉬웠어요. 그래도 이야기 몰입도가 있어서 더 완성도 있는 게임이 기대 됩니다.
쯔꾸르 형태의 재미있는 역전재판같은 추리 게임이었습니다. 대부분 텍스트나 비주얼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은데 사운드플레이하는 추리 게임이라 독특했습니다. 역전재판과 달리 현장이 움직이고 그곳에서 허점을 찔러내는 것도 재미있었습니다. 하나 아쉬운 점은 사운드 플레이를 하는 구간에서는 되도록 사운드가 꺼지거나 환경설정에서 끄기 쉽게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직접 증거물을 하나하나 눌러보며 플레이 하는 점은 좋으나, 이미 확인된 증거는 표시가 되었다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더 증거를 모아야 하는 방에서 어떤 물건을 눌러보아야 하는 지 확인하기에 더 유용할 것 같기 때문에 위와 같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보관함의 비밀번호 누르는 부분에서 배경 소리 음량 조절을 위해 번호 키 누르는 영역을 잠시 닫을 수 있었으면 좋았을 것 같습니다. 그 외에 꼬마 변호사라는 점에서 살인사건이라는 무거운 내용으로 흘러갈 수 있던 점을 귀엽게 풀어준 점이 좋았으며, 텔테일이라는 능력을 통하여 직접 참여하는 느낌이 더 느껴져서 흥미로웠던 것 같습니다. 정식 출시 기대되는 게임입니다
게임정보의 이미지만 보았을때는 비쥬얼노블 형태의 게임일 것이라 생각했는데, 쯔꾸르 형태의 게임일 줄은 몰랐습니다. 소리로 증거를 찾는 부분이 흥미로웠습니다. 분기별로 시작할 수 있는 점은 좋았지만 게임진행 중간에 저장이 안되는 부분이 아쉬웠습니다.
퍼즐 추리게임을 별로 잘 하는 편이 아니라 어렵긴 했는데 그래도 재밌게 했습니다 퍼즐을 중간에 종료하고 다른 행동을 할 수 있으면 좋겠네요
처음엔 그저 역전재판 같은 게임을 생각하고 시작했지만 텔테일이란 능력과 간단한 미니게임들이 추가되어서 그것보다 더욱 재미있는 게임이 된 것 같습니다! 재미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느끼기에는 난이도가 조금 어렵게 느껴졌습니다. 하지만 플레이하는 내내 '사이코메트리' 능력을 통해 소리가 더 잘들리는 곳을 찾아가거나 전화번호 누르는 소리를 듣고 추측하는 등의 추리를 다양하면서도 재밌게 즐길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모바일로 플레이 하였습니다!) 귀여운 꼬마 변호사를 주인공으로 둔 추리 시뮬레이션 게임이어서 그런지 게임이 전체적으로 아기자기하고 쯔꾸르 느낌이 나는것 같습니다. 추리를 하는 과정의 미니게임들도 커맨드가 다 가볍고 남녀노소 즐길수 있을것 같습니다! 하지만 여러 버그들이 좀 많았고 미니게임을 하는 중에 효과 진동이 없어서 긍정을 했는지 부정을 했는지 모를때도 많았습니다. 미니게임을 조금 더 다이내믹하게 바꿔줬으면 좋겠습니다!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버그 수정하고 미니게임의 연출을 강화해보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사운드를 이용한 문제 풀이가 참신했습니다. 게임 중 삽입된 음악도 게임의 분위기를 잘 살려주었던 것 같습니다. 캐릭터 일러스트와 디자인도 귀엽고 표정 및 포즈 변화가 있어 몰입할수 있었습니다. 전반적으로 완성도가 부족해 아쉬웠습니다. 음악의 경우 인게임에서 느려지거나 노이즈가 들리거나 끊기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추리극장에서 정답처럼 보이는 선택지가 다수여서 많이 헤메면서 플레이했습니다. 중간에 증거목록에서 같은 아이템이 두개로 등장하는 오류가 있었습니다. 이어하기할때 배경아트와 배경음악이 날아가는 오류가 있었습니다. 캐릭터 일러스트들의 누끼가 따여있지 않아 조금 어지러웠습니다. ui의 경우 너무 테두리로 모여있거나 가운데 정렬이 맞지 않아 조금 아쉬웠습니다. 옆으로 놓인 오브젝트가 어떤 오브젝트인지 조금 알기 어려웠습니다. 조사 파트에서 동선의 선택이 조금 더 자유로워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이럼에도 불구하고 재미있게 플레이 할 수 있는 추리게임이었습니다.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주신 피드백 수용하고 발전해나가겠습니다
텔테일과 스와핑으로 수사와 심문을 하는등 생각외로 흥미요소가 많았습니다. 역전재판처럼 증인이 간파 당했을때 본모습이 나오는것도 흥미로웠고 심문을 연극으로 비유하여 NG로 모순을 잡아내는것도 색달랐습니다.
좋은 평 주셔서 감사합니다! 더 좋은 게임 만들겠습니다
도트 컨셉과 톡톡 튀는 BGM이 적절한 시너지를 이뤘습니다. 그리고 추리 게임답게 증거를 찾고 그 증거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를 생각하면서 재판을 진행해야하는 점은 플레이어에게 흥미를 유도하기 쉬울 듯 합니다. 하나 확인해주셨으면 하는 점은 apk 파일을 이용해 pc로 플레이를 했는데 대화 오토 기능이 잘 동작하지 않아 직접 텍스트를 넘겨야 하는 점이 있어 방대한 글을 넘기려하다보니 조금 힘든 부분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오토 기능을 아직 넣지 못했는데 UI를 바꾸지 못했습니다 ㅠ 현재 수정하고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역전재판' 과 비슷한 느낌을 받을 수 있는 게임이지만, 전체적으로 도트 컨셉트인 게임이다. 이상해 보이는 물건을 클릭해서 증거를 모으고, 모은 증거로 재판을 진행한다. PC 로 진행을 할 경우 마우스로 이동하기 때문에 불편한 점이 있어서 모바일로 진행하는 편이 더 낫다.
플레이해주셔서 고맙습니다! pc버전으로도 쾌적하게 플레이할 수 있도록 이동키 조작을 도입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직접 증거를 찾고 그 증거가 어디에 이용되는지 추리하면서 재판을 진행해나간다는 내용도 좋고 텔테일 이라는 흥미로운 소재로 게임을 이끌어나가는 것은 좋았습니다. 그러나 모바일은 상관 없겠지만 PC로 조작시 마우스로 이동을 하는 것이 불편했고 잘 클릭이 되지 않아 답답함을 느꼈습니다. 그리고 이어하기로 게임을 진행할시 소리가 안 들리는 오류가 있는 것 같습니다.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어하기 오류 수정하겠습니다.
역전재판처럼 증거를 찾고 심문을 해서 범죄를 수사해가는 게임. 그리 흔하지 않은 수사물 장르로 다음 챕터가 기대된다. 단점은 텍스트가 너무 많다. 장르 특정상 증거를 찾아서 추리를 하는걸 즐기는 유저들이 많이 플레이 할 텐데 사건과 상관없는 대화가 너무 길어 사건에 대한 집중이 흐트러지기 쉽다. 하물며 직접적인 증거가 아닌 사물을 탐색할때도 네번이상 터치해야한다. 자동으로 대사를 빠르게 스킵할 수 있는 기능이 있거나, 사족은 훨씬 줄이는 편이 사건에 집중할 수 있게 도와줄 수 있을 것 같다.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스킵 기능은 이미 적용되어 있으나 설명이 부족했던 것 같습니다. 피드백 잘 적용해보겠습니다!
페이티드 얼라이브
로드스타즈
좀비 아포칼립스 세계관에서 생존해 나가야 하는 세로형의 모바일 전략 RPG
go
실시간으로 획득한 아이템카드와 내가 미리 조합해서 들고간 캐릭터카드의 스킬을 조합해서 공략하는 게 핵심 재미 요소인 것 같아요.특히 위기상황을 몇 턴뒤에 만나는게 확실시될 때 그 사이에 있는 아이템카드와 내가 보유한 스킬카드,아이템카드,행동력 등을 계산해서 플랜을 짜고 플랜대로 위기를 극복할때가 가장 재미있었네요
게임 플레이 방식이 독특했습니다. 마치 보드게임이나 TCG 같지만, 실제 보드게임으로는 구현할 수 없다는 점에서 비디오 게임이라는 플랫폼을 굉장히 잘 활용했다고 생각했습니다. 턴마다 할 수 있는 행동이 굉장히 제한적임에도, 몇 수 앞을 내다보며 고민을 하게 만든 점이 재미있었습니다. 다만 리듬게임 같은 전투는 게임과 잘 어울린다는 느낌은 아니었습니다. 전투 안에서도 두 가지 메카닉이 있다보니 의도한 플레이가 애매해지는 것 같았습니다. 컨셉을 살려 다이스와 같은 운 요소를 사용하거나, 전략적인 선택을 요구하는 전투였다면 더 재밌을 수도 있었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래픽이나 BGM의 퀄리티가 매우 좋아 엄청나게 더욱 몰입해서 플레이 했던 것 같습니다!
게임 퀄리티가 높아 놀랐습니다. 또한 좀비게임에 카드 형식을 접목시켜 플레이하는 것또한 신선하고 재밌었습니다.
TCG의 특징을 활용해 정말 좀비밭을 뚫고나가는듯한 느낌을 살려낸 게임진행방식과 캐릭터의 스킬과 필드에 놓여진 좀비나 아이템을 적절히 활용하여 다양한 클리어 방법을 찾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특히 리듬게임 사이터스가 생각나는 보스전의 공격방법과 근육공주가 생각나는 방어방법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좀비아포칼립스를 좋아하는 만큼 빨리 정식버전으로 해보고싶네요!
같은 좀비를 다루지만 건택틱스와 다르게 제한 없는 역삼각형 필드에서 전략적으로 전투와 전리품 카드 수집을 진행하면서 목표를 달성하는 게임입니다. 어떻게 움직이냐에 따라서 최소한의 전투로 많은 성과를 낼수도 있고 다양한 조합으로 많은 좀비를 쓰러트릴 수도 있습니다. 특히나 북미시장을 타겟으로 한 것 같은 아트 디자인이 독특했습니다. 터치후에 먼지묻은 지문이 묻는 등 정말 세세한 부분까지 아포칼립스 세계관의 특유의 느낌을 정말 잘 살려낸 것 같습니다. 중간중간 좀비와의 전투 중에 리듬게임 요소를 채용한 점이 흥미로웠습니다. 다만 회피 타이밍이 약간 애매해서 이 점에 대해서 좀 더 조정이 있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전략적인 좀비 게임류를 좋아하신다면 이 게임을 추천드립니다.
카드를 활용해서 조합할수 있다는점 캐릭터의 스킬과 아이템을 적절하게 활용해서 게임을 진행 할 수 있다는 점에 재밌게 플레이 할 수 있었습니다.
카드를 활용한 게임임에도 특유의 음울하고 막막한 좀비 아포칼립스 세계관을 훌륭히 표현해냈다. '수 많은 좀비와 각종 장애물을 뚫고 나아가며 생존한다'는 기본 설정을 카드로 잘 표현하였으며, 보스 전의 경우 타이밍에 맞게 상호작용을 하는 방식으로 표현하여 보스전의 긴박함도 잘 표현하였다. 사소한 아이콘 하나까지도 신경 쓴 티가 많이 나는 잘 만든 게임. 좀비 세계관을 좋아하는 게이머라면 강력 추천
카드 게임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편이긴 하지만 카드 간 조합 등을 이용해 플레이하는 방식이 재밌었습니다. 다양한 조합들을 이용해 전략적인 플레이가 가능할 것 같습니다
필자는 3D 좀비게임을 징그러워서 잘 플레이 하지 못하는데 이 게이은 좀비가 카드 형식으로 되어 나오는 전략 게임이다 보니 좀비를 꺼려하는 사람들도 잘 플레이 할수 있게끔 만든건이 정말 좋은점 같습니다. 턴제 게임은 많이 봐왔으나 게임 방식은 타 게임들과 다릅니다. 세로형 UI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하지만 초반 튜토리얼이지루하게 느껴질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요즘 유행하는 기믹을 활용했지만 마냥 퍼즐적인 요소가 있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스테이지에서 아이템을 조합하거나 캐릭터들을 업그레이드 해나가는 등 게임의 흐름이 빨라 게임 컨셉인 좀비와 잘 어울린다는 점이 좋았습니다.
실시간으로 획득한 아이템카드와 내가 미리 조합해서 들고간 캐릭터카드의 스킬을 조합해서 공략하는 게 핵심 재미 요소인 것 같아요.특히 위기상황을 몇 턴뒤에 만나는게 확실시될 때 그 사이에 있는 아이템카드와 내가 보유한 스킬카드,아이템카드,행동력 등을 계산해서 플랜을 짜고 플랜대로 위기를 극복할때가 가장 재미있었네요
게임 플레이 방식이 독특했습니다. 마치 보드게임이나 TCG 같지만, 실제 보드게임으로는 구현할 수 없다는 점에서 비디오 게임이라는 플랫폼을 굉장히 잘 활용했다고 생각했습니다. 턴마다 할 수 있는 행동이 굉장히 제한적임에도, 몇 수 앞을 내다보며 고민을 하게 만든 점이 재미있었습니다. 다만 리듬게임 같은 전투는 게임과 잘 어울린다는 느낌은 아니었습니다. 전투 안에서도 두 가지 메카닉이 있다보니 의도한 플레이가 애매해지는 것 같았습니다. 컨셉을 살려 다이스와 같은 운 요소를 사용하거나, 전략적인 선택을 요구하는 전투였다면 더 재밌을 수도 있었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래픽이나 BGM의 퀄리티가 매우 좋아 엄청나게 더욱 몰입해서 플레이 했던 것 같습니다!
게임 퀄리티가 높아 놀랐습니다. 또한 좀비게임에 카드 형식을 접목시켜 플레이하는 것또한 신선하고 재밌었습니다.
TCG의 특징을 활용해 정말 좀비밭을 뚫고나가는듯한 느낌을 살려낸 게임진행방식과 캐릭터의 스킬과 필드에 놓여진 좀비나 아이템을 적절히 활용하여 다양한 클리어 방법을 찾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특히 리듬게임 사이터스가 생각나는 보스전의 공격방법과 근육공주가 생각나는 방어방법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좀비아포칼립스를 좋아하는 만큼 빨리 정식버전으로 해보고싶네요!
같은 좀비를 다루지만 건택틱스와 다르게 제한 없는 역삼각형 필드에서 전략적으로 전투와 전리품 카드 수집을 진행하면서 목표를 달성하는 게임입니다. 어떻게 움직이냐에 따라서 최소한의 전투로 많은 성과를 낼수도 있고 다양한 조합으로 많은 좀비를 쓰러트릴 수도 있습니다. 특히나 북미시장을 타겟으로 한 것 같은 아트 디자인이 독특했습니다. 터치후에 먼지묻은 지문이 묻는 등 정말 세세한 부분까지 아포칼립스 세계관의 특유의 느낌을 정말 잘 살려낸 것 같습니다. 중간중간 좀비와의 전투 중에 리듬게임 요소를 채용한 점이 흥미로웠습니다. 다만 회피 타이밍이 약간 애매해서 이 점에 대해서 좀 더 조정이 있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전략적인 좀비 게임류를 좋아하신다면 이 게임을 추천드립니다.
카드를 활용해서 조합할수 있다는점 캐릭터의 스킬과 아이템을 적절하게 활용해서 게임을 진행 할 수 있다는 점에 재밌게 플레이 할 수 있었습니다.
카드를 활용한 게임임에도 특유의 음울하고 막막한 좀비 아포칼립스 세계관을 훌륭히 표현해냈다. '수 많은 좀비와 각종 장애물을 뚫고 나아가며 생존한다'는 기본 설정을 카드로 잘 표현하였으며, 보스 전의 경우 타이밍에 맞게 상호작용을 하는 방식으로 표현하여 보스전의 긴박함도 잘 표현하였다. 사소한 아이콘 하나까지도 신경 쓴 티가 많이 나는 잘 만든 게임. 좀비 세계관을 좋아하는 게이머라면 강력 추천
카드 게임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편이긴 하지만 카드 간 조합 등을 이용해 플레이하는 방식이 재밌었습니다. 다양한 조합들을 이용해 전략적인 플레이가 가능할 것 같습니다
필자는 3D 좀비게임을 징그러워서 잘 플레이 하지 못하는데 이 게이은 좀비가 카드 형식으로 되어 나오는 전략 게임이다 보니 좀비를 꺼려하는 사람들도 잘 플레이 할수 있게끔 만든건이 정말 좋은점 같습니다. 턴제 게임은 많이 봐왔으나 게임 방식은 타 게임들과 다릅니다. 세로형 UI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하지만 초반 튜토리얼이지루하게 느껴질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요즘 유행하는 기믹을 활용했지만 마냥 퍼즐적인 요소가 있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스테이지에서 아이템을 조합하거나 캐릭터들을 업그레이드 해나가는 등 게임의 흐름이 빨라 게임 컨셉인 좀비와 잘 어울린다는 점이 좋았습니다.
The Legend of Tianding
Creative Games & Computer Graphics Corporation
타이페이 시의 자경단이자 일제 식민 당국의 수배자인 랴오 티안딩으로 플레이하세요.
go
한국의 만화 및 드라마 작품인 각시탈이 생각나는 게임이었습니다. 대만이 한국과 비슷한 역사가 많아서 동질감을 많이 느낍니다. 일제강점기도 그렇고 대만 다른 개발사 반교라는 작품도 시대적 배경이 반공주의때였죠. 리본을 써서 적을 포박하거나 무기를 빼앗아 쓰는 점이 매력적이었습니다. 다만 스토리를 전혀 알지 못해서 아쉬웠습니다. 가능하시다면 정식출시때 한글화도 부탁드리겠습니다.
It's a great game. The action is good, and I want to give it a high score, especially for the ability to fight by stealing the enemy's weapon. It seems to increase the immersion even more with the development of the cartoon style. If there is a disappointment, there seems to be an error where the character's name is not translated when playing the tutorial with English translation.
콤보와 무기 뺏기, 기믹 들이 적절히 어우러져서 좋음. // 키 세팅이 불편하여 키 변경 기능이 있으면 좋을 듯. 보스를 처치하고 장면이 전환 됬음에도 석상이 총을 계속 쏘는 버그가 있음.
Combos, stealing weapons, and gimmicks are well balanced. // Key setting is inconvenient, so it would be nice to have a key change function. There is a bug where the statue continues to shoot even after the boss is killed and the scene is switched.
7080세대 때의 액션활극을 보는 듯한 독특한 연출이 인상 깊었습니다. 전체적으로 깔끔하나 아직 컨트롤로 사용이 불가한 것과 간혹 이동이 되지 않는 오류 등의 발생이 되어 플레이 경험에 다소 불편함이 존재 했습니다. 이 밖에 언어 지원이 영어까지만 가능하다는 점이 아쉬웠습니다. 추후 정식 버전에선 한국어 또한 지원되어 더욱 원활한 플레이가 가능할 수 있길 기원하겠습니다.
I was impressed with the unique directing as if I was watching an action drama from the 70s and 80s generation. It is neat overall, but there were some inconveniences in the play experience because it was not yet possible to use it as a control, and sometimes there were errors that could not be moved. In addition, it was disappointing that language support is only available in English. I hope that the official version will support Korean language in the future, so that you can play more smoothly.
약자를 괴롭히는 악인들을 물리치는 신나는 횡스크롤 액션 게임입니다. 움직임도 부드럽고 타격감도 좋습니다. 3D지만 만화책을 보는 듯한 연출이 특징입니다. 한글지원이 안되는 것이 아쉽습니다.
It is an exciting side-scrolling action game where you defeat the bad guys who bully the weak. The movement is smooth and the hitting feel is good. Although it is 3D, it is characterized by a production that looks like a comic book. It is a pity that there is no Korean language support.
마치 만화책을 보는듯한 설명과, 그에 걸맞는 화면필터가 인상적입니다. 거기에다 기술을 연속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액션도 뛰어나고 적의 무기를 빼앗아서 사용할 수도 있다는 점이 다양성을 주는거 같아 전체적으로 완성도가 뛰어나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The explanations like reading a comic book and the appropriate screen filters are impressive. In addition to that, the action that can continuously use the skills is excellent, and the fact that you can steal the enemy's weapon and use it seems to give variety, so I got the impression that the overall quality is excellent.
적들의 무기를 빼앗아 게임의 양상이 바뀐다는 컨셉이 좋았습니다. 하지만 빼앗은 무기가 금세 소진되기 때문에 바로 원래의 전투 패턴으로 돌아오는 점도 조금은 아쉬웠습니다. 조작할 기믹이 많아 익숙해지는데 시간이 걸리는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아직 데모여서 그런지 적들의 패턴이 제한적인 점이 단순하게 느껴져 아쉬웠습니다.
I liked the concept of taking the enemy's weapons and changing the aspect of the game. However, it was also a bit disappointing to return to the original battle pattern right away because the stolen weapons are quickly depleted. There are a lot of gimmicks to control, so it takes time to get used to it. Lastly, it was still a demo, so it was disappointing that the enemies' patterns were limited.
일제로부터 탄압을 받고 있던 그시절 대만의 영웅이자 협객인 실존인물 '랴오 톈딩'의 서사시를 만화적 표현으로 풀어낸 액션 게임입니다. 일제의 탄압에 맞서 정의구현을 한 실존 인물이라는 기반 위에 정말 탄탄하고 재미있는 액션게임의 기반까지 올려놓은, 역사적 의의를 제외하고도 게임으로만 봐도 너무나도 잘만든 웰메이드 게임입니다. 이 게임도 정식출시가 정말로 기다려집니다.
It is an action game that unravels the epic story of 'Liao Tianding', a real person who was a Taiwanese hero and swordsman at the time of oppression by the Japanese, in a cartoon expression. Aside from historical significance, it is a well-made game that is very well made even as a game, except for its historical significance, that it has laid the foundation of a really solid and fun action game on the basis of a real person who implemented justice against the oppression of the Japanese. I'm really looking forward to the official release of this game too.
해석이 안되는터라 스토리에 대한 이해도는 떨어지지만 인트로부터 흡사 만화책을 보는 연출에 감명 받았습니다. 비교적 튜토리얼에서 알려주는 부분도 알기 쉬워서 적들의 무기를 활용하거나 공격 시 콤보 시스템, 각종 커맨드를 활용해 함정을 빠져나가는 등 충분히 매력적인 게임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 같아요.
My understanding of the story is low because I can't interpret it, but I was impressed by the directing of seeing a comic book similar to the intro. The instructions in the tutorial are relatively easy to understand, so I think it can grow into a sufficiently attractive game, such as using enemies' weapons, using combo systems when attacking, and evading traps using various commands.
만화책 느낌의 분위기와 연출이 환상적이였다. 적의 무기를 뺏어서 사용한다는 전투 매커니즘도 맘에 들었다.
The atmosphere and directing of a comic book were fantastic. I also liked the combat mechanism of stealing the enemy's weapon and using it.
스토리쪽은 거의 알아듣지 못해서 딱히 할 말은 없지만, 게임 자체는 적들의 무기를 강탈해서 쓸수도 있고 적당히 콤보도 들어가는 액션과 메트로베니아 느낌도 있는 무난히 재미있는 게임이었습니다
I can't really understand the story, so I don't have much to say, but the game itself was a fun game with a sense of Metroidvania and can be used by stealing the enemies' weapons, and moderately combos.
* 메인 메뉴에서 위에서부터 2번째 -> 1번째 메뉴를 통해 언어를 영어로 변경할 수 있음 * 만화 느낌을 살린 아트 스타일과 연출이 흥미롭고, 우리나라와 비슷한 근대사를 공유하고 있는 대만의 역사적 배경도 흥미롭습니다. 적당히 도전적이면서 딱딱하지 않은 플랫포밍 요소도 재미있고, 나름 콤보까지 갖춘 전투, 본편에서 무기 뺏어오기 시스템과 전투에서의 함정 요소의 활용 등이 기대되는 잘 만든 2D 액션 게임입니다.
* In the main menu, you can change the language to English through the 2nd -> 1st menu from the top. It is a well-made 2D action game that is expected to be moderately challenging and not rigid, with fun platforming elements, combat with combos, and the use of the weapon stealing system and trap elements in the battle.
게임을 키자마자 한자가 가득해서 영어 설정 어디서 하는지 헤맨 것 만 빼면 상당히 훌륭한 게임인 것 같습니다. 기본 조작이나 커맨드 콤보, 적들의 무기를 빼앗아 쓰는데 무기들 개성도 훌륭하고, 생각보다 메트로배니아 느낌의 약한 길 찾기도 있는데 그렇게 어려운 수준이 아니며, 플랫포머 액션 게임으로서 충분히 재미있네요.
As soon as you open the game, it seems to be a pretty good game, except for the fact that it is full of Chinese characters, and I was confused about where to set the English settings. Basic controls, command combos, and stealing the enemies' weapons have great individuality, and there is a weak path finding that feels like Metroidvania, but it's not that difficult, and it's fun enough as a platformer action game.
한국의 만화 및 드라마 작품인 각시탈이 생각나는 게임이었습니다. 대만이 한국과 비슷한 역사가 많아서 동질감을 많이 느낍니다. 일제강점기도 그렇고 대만 다른 개발사 반교라는 작품도 시대적 배경이 반공주의때였죠. 리본을 써서 적을 포박하거나 무기를 빼앗아 쓰는 점이 매력적이었습니다. 다만 스토리를 전혀 알지 못해서 아쉬웠습니다. 가능하시다면 정식출시때 한글화도 부탁드리겠습니다.
It's a great game. The action is good, and I want to give it a high score, especially for the ability to fight by stealing the enemy's weapon. It seems to increase the immersion even more with the development of the cartoon style. If there is a disappointment, there seems to be an error where the character's name is not translated when playing the tutorial with English translation.
콤보와 무기 뺏기, 기믹 들이 적절히 어우러져서 좋음. // 키 세팅이 불편하여 키 변경 기능이 있으면 좋을 듯. 보스를 처치하고 장면이 전환 됬음에도 석상이 총을 계속 쏘는 버그가 있음.
Combos, stealing weapons, and gimmicks are well balanced. // Key setting is inconvenient, so it would be nice to have a key change function. There is a bug where the statue continues to shoot even after the boss is killed and the scene is switched.
7080세대 때의 액션활극을 보는 듯한 독특한 연출이 인상 깊었습니다. 전체적으로 깔끔하나 아직 컨트롤로 사용이 불가한 것과 간혹 이동이 되지 않는 오류 등의 발생이 되어 플레이 경험에 다소 불편함이 존재 했습니다. 이 밖에 언어 지원이 영어까지만 가능하다는 점이 아쉬웠습니다. 추후 정식 버전에선 한국어 또한 지원되어 더욱 원활한 플레이가 가능할 수 있길 기원하겠습니다.
I was impressed with the unique directing as if I was watching an action drama from the 70s and 80s generation. It is neat overall, but there were some inconveniences in the play experience because it was not yet possible to use it as a control, and sometimes there were errors that could not be moved. In addition, it was disappointing that language support is only available in English. I hope that the official version will support Korean language in the future, so that you can play more smoothly.
약자를 괴롭히는 악인들을 물리치는 신나는 횡스크롤 액션 게임입니다. 움직임도 부드럽고 타격감도 좋습니다. 3D지만 만화책을 보는 듯한 연출이 특징입니다. 한글지원이 안되는 것이 아쉽습니다.
It is an exciting side-scrolling action game where you defeat the bad guys who bully the weak. The movement is smooth and the hitting feel is good. Although it is 3D, it is characterized by a production that looks like a comic book. It is a pity that there is no Korean language support.
마치 만화책을 보는듯한 설명과, 그에 걸맞는 화면필터가 인상적입니다. 거기에다 기술을 연속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액션도 뛰어나고 적의 무기를 빼앗아서 사용할 수도 있다는 점이 다양성을 주는거 같아 전체적으로 완성도가 뛰어나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The explanations like reading a comic book and the appropriate screen filters are impressive. In addition to that, the action that can continuously use the skills is excellent, and the fact that you can steal the enemy's weapon and use it seems to give variety, so I got the impression that the overall quality is excellent.
적들의 무기를 빼앗아 게임의 양상이 바뀐다는 컨셉이 좋았습니다. 하지만 빼앗은 무기가 금세 소진되기 때문에 바로 원래의 전투 패턴으로 돌아오는 점도 조금은 아쉬웠습니다. 조작할 기믹이 많아 익숙해지는데 시간이 걸리는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아직 데모여서 그런지 적들의 패턴이 제한적인 점이 단순하게 느껴져 아쉬웠습니다.
I liked the concept of taking the enemy's weapons and changing the aspect of the game. However, it was also a bit disappointing to return to the original battle pattern right away because the stolen weapons are quickly depleted. There are a lot of gimmicks to control, so it takes time to get used to it. Lastly, it was still a demo, so it was disappointing that the enemies' patterns were limited.
일제로부터 탄압을 받고 있던 그시절 대만의 영웅이자 협객인 실존인물 '랴오 톈딩'의 서사시를 만화적 표현으로 풀어낸 액션 게임입니다. 일제의 탄압에 맞서 정의구현을 한 실존 인물이라는 기반 위에 정말 탄탄하고 재미있는 액션게임의 기반까지 올려놓은, 역사적 의의를 제외하고도 게임으로만 봐도 너무나도 잘만든 웰메이드 게임입니다. 이 게임도 정식출시가 정말로 기다려집니다.
It is an action game that unravels the epic story of 'Liao Tianding', a real person who was a Taiwanese hero and swordsman at the time of oppression by the Japanese, in a cartoon expression. Aside from historical significance, it is a well-made game that is very well made even as a game, except for its historical significance, that it has laid the foundation of a really solid and fun action game on the basis of a real person who implemented justice against the oppression of the Japanese. I'm really looking forward to the official release of this game too.
해석이 안되는터라 스토리에 대한 이해도는 떨어지지만 인트로부터 흡사 만화책을 보는 연출에 감명 받았습니다. 비교적 튜토리얼에서 알려주는 부분도 알기 쉬워서 적들의 무기를 활용하거나 공격 시 콤보 시스템, 각종 커맨드를 활용해 함정을 빠져나가는 등 충분히 매력적인 게임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 같아요.
My understanding of the story is low because I can't interpret it, but I was impressed by the directing of seeing a comic book similar to the intro. The instructions in the tutorial are relatively easy to understand, so I think it can grow into a sufficiently attractive game, such as using enemies' weapons, using combo systems when attacking, and evading traps using various commands.
만화책 느낌의 분위기와 연출이 환상적이였다. 적의 무기를 뺏어서 사용한다는 전투 매커니즘도 맘에 들었다.
The atmosphere and directing of a comic book were fantastic. I also liked the combat mechanism of stealing the enemy's weapon and using it.
스토리쪽은 거의 알아듣지 못해서 딱히 할 말은 없지만, 게임 자체는 적들의 무기를 강탈해서 쓸수도 있고 적당히 콤보도 들어가는 액션과 메트로베니아 느낌도 있는 무난히 재미있는 게임이었습니다
I can't really understand the story, so I don't have much to say, but the game itself was a fun game with a sense of Metroidvania and can be used by stealing the enemies' weapons, and moderately combos.
* 메인 메뉴에서 위에서부터 2번째 -> 1번째 메뉴를 통해 언어를 영어로 변경할 수 있음 * 만화 느낌을 살린 아트 스타일과 연출이 흥미롭고, 우리나라와 비슷한 근대사를 공유하고 있는 대만의 역사적 배경도 흥미롭습니다. 적당히 도전적이면서 딱딱하지 않은 플랫포밍 요소도 재미있고, 나름 콤보까지 갖춘 전투, 본편에서 무기 뺏어오기 시스템과 전투에서의 함정 요소의 활용 등이 기대되는 잘 만든 2D 액션 게임입니다.
* In the main menu, you can change the language to English through the 2nd -> 1st menu from the top. It is a well-made 2D action game that is expected to be moderately challenging and not rigid, with fun platforming elements, combat with combos, and the use of the weapon stealing system and trap elements in the battle.
게임을 키자마자 한자가 가득해서 영어 설정 어디서 하는지 헤맨 것 만 빼면 상당히 훌륭한 게임인 것 같습니다. 기본 조작이나 커맨드 콤보, 적들의 무기를 빼앗아 쓰는데 무기들 개성도 훌륭하고, 생각보다 메트로배니아 느낌의 약한 길 찾기도 있는데 그렇게 어려운 수준이 아니며, 플랫포머 액션 게임으로서 충분히 재미있네요.
As soon as you open the game, it seems to be a pretty good game, except for the fact that it is full of Chinese characters, and I was confused about where to set the English settings. Basic controls, command combos, and stealing the enemies' weapons have great individuality, and there is a weak path finding that feels like Metroidvania, but it's not that difficult, and it's fun enough as a platformer action game.
OVERHEAT
BANGER FACTORY
공장을 통해 과열된 로봇과 그의 레이저를 조종하는 퍼즐형 액션 게임!
go
"overheat" is an attractive game. From plant-growing machines to machines that can fire lasers and break everything! I think I played while concentrating. I think it's a game that makes me think about the repair process of the machine once again. XD
힐링게임 인줄 알았는데 의도치 않게 공장을 죄다 부숴버리는 게임... 패드가 있다면 패드로 플레이하는걸 추천드립니다. 아이트래킹으로도 플레이 할 수 있다는데 꼭 한번 그걸로도 플레이 해보고 싶네요. 재미있었습니다!
I thought it was a healing game, but I unintentionally destroy the factory... If you have a pad, I recommend playing with it. You can also play with eye tracking, so I really want to try playing with it. It was fun!
깔끔하고 캐주얼한 아트와 평화로운 bgm, 적절한 볼륨의 이펙트들이 게임 컨셉과 잘 어우러져 플레이의 몰입도를 한 층 더 높여주는 것 같습니다. 조금 더 많은 스테이지들이 개발되어 많은 유저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The neat and casual art, peaceful bgm, and moderate volume effects seem to harmonize well with the game concept, enhancing the immersion of play. We hope that more stages will be developed and loved by many users!
wall-E를 보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지구를 복구하기 위해 로봇들이 돌아다니면서 나무를 키우는 등의 세계관은 매력적이었고 또 취향저격이었습니다. 이 게임이 아이트래커를 사용하는 게임이라고 읽었는데, 아이트래커 사용시의 게임성도 정말로 궁금합니다.
It felt like watching wall-E. The view of the world, such as robots moving around and growing trees to restore the earth, was attractive and a sniper. I read that this game uses an eye tracker, and I'm really curious about the gameplay when using an eye tracker.
그래픽이 깔끔한선에서 퀄리티가 높아 만족했어요!. 맵이 굉장히 넓어서 플레이타임이 길어져 주변 배경을 감상할수 잇어서 힐링되면서도 구경거리가 많아 재밋엇어요!
I was satisfied with the high quality of the graphics with clean lines!. The map is very wide, so the play time is long, so you can appreciate the surrounding background.
아름다운 컨셉과 아트를 보여주고는 자신의 손으로 파괴할 수 밖에 없도록 만든 연출이 신선하고 또 재미있었습니다. 게임의 스토리와 컨셉에 유저가 몰입할 수 있도록 자연스럽게 유도되는 것에 많은 영감을 받았습니다. 여러 플레이 스타일에 따라 좌우되는 경험이 즐거웠습니다. 정말 많은 영감을 떠올리게 하고, 또 배울 수 있는 경험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It was fresh and fun to show the beautiful concept and art, and then to destroy it with one's own hands. I was inspired a lot by being naturally guided so that users can immerse themselves in the story and concept of the game. I enjoyed the experience being driven by different playstyles. It was an experience that brought back a lot of inspiration and taught me a lot. thank you.
나무와 식물들을 가꾸던 로봇이 고장으로 말그대로 공장을 오버히트하는 게임. 평화로운 BGM과 그렇지 않은 공장의 모습을 보게 되네요. 최대한 부수지 않으려 노력하려고 눈을 감으면서 플레이해보기도 했네요. 한줄소개란에는 퍼즐형 액션 게임이라고 칭하지만, 데모버전에서는 퍼즐요소를 크게 느껴지지가 않아 아쉬웠습니다. 환경요소를 오버히트하면서 자신의 길을 만들 수도 있는 요소가 많이 나왔으면 좋겠네요.
A game in which a robot that used to take care of trees and plants literally overheats a factory due to a breakdown. You can see the peaceful BGM and the non-peaceful factory. I even tried playing with my eyes closed to try not to break it as much as possible. In the one-line introduction, it is called a puzzle-type action game, but in the demo version, it was a pity that the puzzle elements were not felt much. I hope that there are many elements that can create their own path while overheating environmental elements.
정말 독특한 레벨 디자인을 가지고 있는 게임이라고 생각합니다. 게임의 시작은 식물을 자라는 로봇인 자신으로써, 이 부분에서 유저들은 힐링적인 게임의 일부라고 생각하기 쉬울 것입니다. 그러나 2번째 단계인 오작동한 기계가 된 자신으로써는 그 아름답게 느끼던 자연들을 아무런 죄책감이나 거리낌없이 이리저리 파괴하고 다니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게됩니다. 그리고 맞이하는 중후반부의 공장을 부숴서는 안된다는 문구를 발견하게 되는 순간, 파괴 일변도인 이 게임은 완전히 다른 게임의 레벨 디자인으로 변하고 맙니다. 아무런 지성없이 부수던 이 공장의 오브젝트들은 잠시만 방심해도 불타고 폭발하는 시한폭탄들로 변하게 됩니다. 이 점이 정말 감명깊게 느껴졌습니다. 저 만의 플레이 결과인지 아니면 데모버전의 엔딩이 통일되어 있는것인지 모르겠지만, 파괴 엔딩이든 파괴를 하지 않는 엔딩이든 같은 결말을 맞이하고 말지만, 앞서 언급한 레벨디자인 경험은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습니다.
I think it's a game with a really unique level design. The beginning of the game is you, the robot that grows plants, and in this part, users can easily think of it as a part of the healing game. However, in the second stage, as a malfunctioning machine, you can find yourself destroying the beautiful nature without any guilt or hesitation. And as soon as you discover a phrase that says you shouldn't destroy the factory in the mid-to-late part of the welcome, this devastating game changes to a completely different level design. Objects in this factory that used to be shattered without any intellect turn into time bombs that burn and explode if you are careless for a moment. This really impressed me. I don't know if it's the result of my own play or if the ending of the demo version is unified, but I end up with the same ending whether it's a destruction ending or a non-destructive ending, but the aforementioned level design experience came as a fresh shock.
처음엔 나무를 성장시키면서 힐링이네~ 하고 있었는데 오작동된 시점부터는 약간 나쁜 마음을 먹게 되는 게임이었습니다. 게임 플레이와는 별개로 세계관이 정말 마음에 드는 게임이었습니다.
At first I thought it was healing while growing a tree, but from the time it malfunctioned, it was a game that made me feel a little bad. Aside from the gameplay, I really liked the worldview.
그래픽이 완성도가 높았고, 오작동한 기계가 모험을 펼친다는 발상도 게임으로서 굉장히 적합한 소재였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마우스 감도의 문제인지 레이저를 적절하게 조절하기 힘들었는데, 그것도 오작동한 기계라는 컨셉의 일부였을지...
The graphics were of high quality, and I think the idea of a malfunctioning machine going on an adventure was a very suitable material for a game. However, it was difficult to properly adjust the laser, whether it was a mouse sensitivity issue, or maybe it was part of the concept of a malfunctioning machine...
로우폴리 그래픽으로 아기자기한 느낌을 주고 나무와 고철과 공장과 하이테크놀로지를 섞어두니 묘한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사실, 주인공 로봇이 왜 뜬금없이 레이저를 쏘는지 이해할 필요는 없습니다. 우리도 컴퓨터를 하거나 냉장고를 쓰거나 TV를 보거나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 이유도 없이 고장날 때가 있으니까요. 이 게임이 참신했던 점은, 레벨 0에서는 '아, 그냥 어떤 식물 생태 공장인가보다. 나는 식물 키우는 로봇이고... 근데 왜 게임 이름이 오버히트지?' 라고 생각하게 됩니다. 레벨 1로 넘어가서야 '아 이래서 오버히트구나' 하게 됩니다. 물건들과 식물을 태우고 부수고 넘어가면서 파괴하는 재미를 느끼게 됩니다. 버섯이 터지는 재미가 일품이거든요. 마지막인 레벨 2로 넘어가서는 조건이 하나 생깁니다. '공장을 부수지마.'라는 퀘스트죠. 무조건 지킬 필요는 없지만, 플레이어는 혹시나 하는 마음에 최대한 물건을 파괴하지 않으려합니다. 맵 자체도 최대한 파괴하지 않는걸 돕도록 설계돼있구요. 게임의 기초 배경과 설명보다는 기획자가 플레이를 의도하고 있다는 점에서 참신했습니다. 파괴와 보호 사이에서 플레이어는 과연 어떤 길을 선택해야할까요?
The low-poly graphic gives a cute feeling, and the mix of wood, scrap metal, factories and high technology creates a strange atmosphere. In fact, you don't need to understand why the main robot fires lasers out of the blue. Because we too, sometimes break down for no reason when we use our computer, use our refrigerator, watch TV, or use our smartphone. The novelty of this game is that at level 0, it's like, 'Oh, it's just some kind of plant ecology factory. I'm a plant-growing robot... But why is the name of the game Overhit?' makes you think. It's only when you get to level 1 that you say, 'Oh, that's why it's overheating'. You will have fun destroying objects and plants by burning, crushing and falling over. The fun of popping mushrooms is superb. One condition arises when you go to the last level, level 2. It's a quest called 'Don't destroy the factory.' You don't have to keep it unconditionally, but players try to avoid destroying things as much as possible just in case. The map itself is also designed to help you avoid destroying it as much as possible. It was novel in that the designer intended to play rather than the basic background and explanation of the game. Between destruction and protection, which path must the player choose?
키보드와 마우스로 하니 너무 잔잔하고 평화롭습니다. 추천하시는 도구로 플레이하고 싶습니다. 너무나요! 아무리 폭탄이터져도 그것뿐.. 저에겐 힐링게임이었습니다. 지루했던건 장애물 녹이는 시간뿐이었습니다. 이런 단편 애니메이션 같은 게임이 많이 나와줬으면 좋겠네요 얼마 안되는 플레이타임이지만 공장 로봇이라는 경험을 충분히 할 수 있었습니다.
Playing with keyboard and mouse is so calm and peaceful. I want to play with the tools you recommend. So much! No matter how much a bomb explodes, that's all. It was a healing game for me. The only thing that was boring was the time to dissolve obstacles. I wish there were more games like these short animations. Although the play time was short, I was able to fully experience being a factory robot.
맵을 돌아다녀야 하는 줄 모르고 파란 빛을 비춰서 식물들을 쑥쑥 키울 때 행복했는데.. 레이저를 빙글빙글 돌리면서 최대한 덜 태우려고 해봤지만 탈 친구들은 다 타네요,,, 길치라서 챕터별로 맵 전체를 보여주고 시작하는 게 도움이 되었는데, 좀 길다는 느낌은 있어서 중요한/헷갈릴만한 부분은 더 길게 보여주고, 나머지 부분은 빠르게 훑는 식으로 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저는 챕터 2부터 길이 헷갈려서 포기했습니다.
I was happy when I grew the plants by illuminating the blue light without knowing that I had to go around the map... I tried to burn as little as possible by turning the laser round and round, but all my friends are burning,,,, because it's a road trip, I start by showing the entire map by chapter. It was helpful, but it felt a bit long, so I think it would be good to show the important/confused parts longer and scan the rest of the parts quickly~! From Chapter 2 onwards, I got confused and gave up.
픽사 영화 월-E가 생각나는 게임이었습니다! 천천히, 조용히 공장을 탐험하는 기분으로 힐링하는 기분을 받았습니다. 조작도 간단하면서 사운드도 asmr 같아 이 게임만의 특징을 톡톡히 잘 보여준 것 같았습니다. 한가지 아쉬웠던 점이라면, 다음 스테이지로 넘어갈때 전체 맵을 보여주는 장면이 너무 길어 지루하게 느껴졌습니다. 좋은 게임 재밌게 플레이했습니다! 감사합니다.
It reminded me of the Pixar movie Wall-E! I was healed by the feeling of slowly and quietly exploring the factory. It was easy to operate and the sound was like asmr, so it seemed to show the characteristics of this game well. One disappointment was that the scene showing the entire map was too long and boring when moving on to the next stage. Great game I enjoyed playing it! thank you.
맵을 구경하는 느낌 말고는 게임적 재미를 느끼지 못하겠습니다. 처음에는 눈빛을 비추면 나무가 자라는 착한 로봇이구나, 그런데 머리 꽁 한번 했다고 갑자기 엑스맨 빙의가 되어버리는 로봇.. 에서 의문점을 가졌구요. 공장을 그렇게 파괴하고 다니는 데도 다른 로봇들이 이를 제압하려고 하지 않는 점 -> 이를 제압하려는 로봇들을 피한다는 설정으로 퍼즐로 만들어 상황을 더 긴박하게 만들 수 있지 않을까요. 그리고 스테이지를 시작할 때 탈출하기 까지의 과정을 모두 경로로 보여주는데, 그럴 필요도 없고 그래야할 필요성도 느끼지 못하겠습니다. 맵이 이쁘다는 것을 자랑하고 싶으시다면, 차라리 주요 포인트를 3개 선정해 보여주시는 것이 모험심을 자극하는 데 더 좋아보입니다.
I can't feel the fun of the game other than the feeling of looking at the map. At first, it is a good robot that grows trees when you shine your eyes on it, but a robot that suddenly becomes an X-Men possessed by a single head.. I had a question. Even though the factory is being destroyed like that, other robots do not try to subdue it -> Wouldn't it be possible to make the situation even more tense by making it into a puzzle with the setting of avoiding the robots trying to subdue it. And when you start a stage, it shows you the whole process from escaping to a path, and you don't have to and I don't feel the need to. If you want to show off that the map is pretty, it would be better to select three main points and show them to stimulate your sense of adventure.
처음에는 무언가를 생산하고 힐링하는 게임인줄 알았으나... 반전이 있네요 ㅎㅎ
At first, I thought it was a game that produces and heals something... but there is a twist hehe
고장나버린 초반엔 눈도 감아보고 하면서 아무것도 안태우려고 노력하지만 갈수록 이러면 안되는걸 알면서도 태우는 것의 원초적인 재미를 느끼고 있습니다ㅋㅋㅋ 아이트래커로 플레이 할 수 있다는것도 새로워보이네요 기대됩니다
In the beginning when it broke down, I tried to keep my eyes closed and tried not to burn anything, but I am feeling the original fun of burning it even though I know it shouldn't be like this.
아기자기한 그래픽에 예상치 못했던 플레이어의 역할 변경이 인상적이었습니다. 퍼즐게임이라기엔 단순하고 그냥 어드벤처라기엔 이겨낼 역경이 없는, 조금은 독특한 느낌이었습니다.
The unexpected change in the role of the player was impressive with the cute graphics. It was a little unique feeling, as simple as a puzzle game and without adversity as an adventure.
초반에 식물을 키우는 동안 애지중지 열심히 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제가 공장을 파괴하는 원흉이 되었네요... 아이트래커로 플레이를 해보지는 못했지만 컨셉이나 시스템과 잘 어우러져서 멋진 게임이 되었을 것 같습니다! 키보드로 플레이하다 보니 이동 속도가 느려서 약간 답답한 느낌이었지만, 아이트래커였으면 달랐을 것 같네요. 요란한 파괴가 아니라 조용한 분위기여서 저는 오히려 좋았습니다! 좀 더 무생물적인 느낌이 들어서요. 즐겁게 플레이했습니다!
In the beginning, while I was growing plants, I was working hard... but suddenly I became the culprit of destroying the plant... I haven't played with the eye tracker, but it seems like a great game because it blends well with the concept and system! I felt a little stuffy because I was playing with the keyboard because of the slow movement speed, but it would have been different if it had been an eye tracker. I rather liked the quiet atmosphere, not the loud destruction! It feels a bit more inanimate. Had fun playing!
카툰렌더링을 그래픽 컨셉이 너무나 마음에 들었고 게임의 컨셉과 딱 맞아 떨어졌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게임의 내용도 너무나 인상적이여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I really liked the graphic concept of cartoon rendering and I think it fits perfectly with the concept of the game. Also, the content of the game was so impressive that I loved it!
패드기반 게임이라 키마로 하기엔 아쉬웠으나 생각보다 귀여운 그래픽이 맘에 들었다.
It was a pity that it was a pad-based game, but I liked the cute graphics than I expected.
잔잔하게 시작되는 게임에 비해 과격하게 흘러가는 진행의 게임입니다. 퍼즐적 요소와 조작감에서 일부 아쉬움이 느껴질 수 있습니다.
It is a game that progresses radically compared to a game that starts quietly. You may feel some disappointment in the puzzle elements and the feeling of operation.
모든 걸 부수며 앞으로 나가는 로봇의 이야기 생각보다 부수는 맛이 좋은 게임이었습니다. 플레이할 때 마우스로 하니 약간 답답했는데 리뷰를 보니 아이 트래킹 게임이었네요. 아이 트래킹으로도 한번 해보고 싶고 킬링타임용으론 정말 추천합니다!!
The story of a robot that breaks everything and moves forward. It was a better game of breaking than I thought. It was a bit frustrating to play with a mouse, but looking at the reviews, it was an eye-tracking game. I want to try it for eye tracking too, and I really recommend it for killing time!!
처음에는 식물을 자라게하는 로봇을 역할을 맡아 그냥 잔잔히 흐르나 싶었는데, 역시 반전은 있었습니다. 로봇이 고장나면서 주변은 그야말로 초토화되기 시작하는데, 다소 아쉬운 부분도 있었습니다. 지정된 위치까지 움직이는데 로봇의 전체적인 동작이나 움직이는 속도, 오브젝트를 녹일 때 소요되는 시간 등으로 인해 자칫하면 루즈해질 수도 있겠다는 점을 느꼈습니다. 물론, 파괴함으로써 얻는 자유도가 느껴지지만 개인적인 의견은 계속해서 빔을 쏘는 상태이기에 로봇이 '과열'됨으로써 더욱더 광범위하거나 산발적으로 빔이 발사되면서 무차별적인(?) 파괴를 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도 들긴 들었습니다.
At first, I took the role of a robot that makes plants grow and I just wanted it to flow quietly, but there was a twist as well. As the robot breaks down, the surrounding area starts to be completely destroyed, but there were also some disappointing parts. It moves to the specified position, but I felt that it could become loose due to the overall movement of the robot, its moving speed, and the time it takes to melt an object. Of course, I can feel the freedom gained by destroying, but my personal opinion is that the robot 'overheats', so the beam is fired more extensively or sporadically, and I have heard the wish that it can destroy indiscriminately. .
식물들을 자라게 하는 역할을 하던 로봇이 고장이 나서 레이저로 주변 물건들을 녹이며 앞으로 나아간다는 식의 흐름이 꽤나 재밌게 느껴졌습니다. 다만 로봇을 움직일 때 방향키를 바꿀 때 부드럽게 움직이지 못한다는 점, 물건을 녹일 때 빨간 원 형태의 이펙트가 퍼져나가는 부분이 약간 부자연스럽게 사라지는 점 등이 아쉬웠습니다.또한, 물건을 녹이는 속도가 느려서 어느정도 속도감이 나오지 않았고, 스테이지의 끝을 보여주기 위해 시선이 길을 따라 앞으로 나가는 부분에서 너무 시간이 많이 걸려서(스테이지 자체가 너무 긴 느낌도 있었습니다.)조금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게임의 의도 자체는 마음에 들었고 조작감 자체도 눈에 띄게 나쁘지도 않고 물건과 상호작용할 때의 사운드이펙트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조금 더 속도감 있는 형태로 바뀐다면 개인적으로 더 괜찮아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I found it quite interesting to see the robot that used to grow plants break down and move forward by melting surrounding objects with a laser. However, when moving the robot, it was disappointing that it did not move smoothly when changing the direction keys, and that the part where the red circle-shaped effect spreads out when melting the object disappears unnaturally. Also, the speed of melting the object is slow to some extent It didn't come out, and to show the end of the stage, it took too much time in the part where the gaze went forward along the road (the stage itself felt too long), so it was a bit disappointing. However, I liked the intent of the game itself, the controls themselves aren't visibly bad, and I like the sound effects when interacting with objects. Personally, I think it will be better if it changes to a more speedy form.
공장을 레이져로 불태우고 부수는걸 생각하면 신나는 장면이 연상되는데 효과음과 배경음악이 잔잔해서 아쉬웠습니다.
When I think of burning a factory with a laser and destroying it, it reminds me of an exciting scene, but it was a pity that the sound effects and background music were quiet.
아이트래킹이 주는 느낌을 받아보고 싶은데 부득이하게 아이트래킹이 아닌 키보드로 게임을 할 수 밖에 없어서 아쉽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조작에 관련된 퍼즐적 요소가 적어서 공장을 마음껏 부수고 다녔는데 이런 방식도 참 재밌었습니다.
I want to get the feeling of eye tracking, but it's a pity that I have no choice but to play the game with the keyboard instead of eye tracking. Because of that, there were few puzzle elements related to the operation, so I went around destroying factories to my heart's content, and this method was really fun.
컴퓨터 사양이 조금 신경쓰일것만같은 그래픽이에요. (그만큼 좋다는 얘기^^) 너무 귀여운 로봇과 여유를 즐길수있는 게임인거같아요
The graphics seem to be a little concerned about the computer specs. (That's a good thing ^^) I think it's a game where you can enjoy a leisurely time with a very cute robot.
조경용 로봇이 고장으로 인해 과열광선을 내뿜게된다. 그 로봇이 최대한 공장을 파괴시키지 않는 선에서 스스로 수리를 받으러 간다는 배경의 게임 'OVER HEAT'. 조그맣고 아기자기한 게임의 배경과 로봇들이 귀엽다. 아이트래커가 없어도 플레이가 가능은 하지만, 키보드 마우스로 플레이 하면서도 아이트래커가 있었다면 의도치 않게 파괴되는 공장을 보면서 웃음이 나왔을듯.
A landscaping robot malfunctions and emits overheating rays. 'OVER HEAT', a game in the background that the robot goes to repair itself as long as it does not destroy the factory as much as possible. The background of the small and cute game and the robots are cute. It is possible to play without an eye tracker, but if you had an eye tracker while playing with a keyboard and mouse, you would have laughed at the unintentionally destroyed factory.
너무 귀여운 게임. 아이트래커로 한번 해보고싶네요. 아이 트래커용 게임이라 그런지 키보드 마우스로 하기에는 게임난이도가 다소 쉬운편!
So cute game. I want to try it with an eye tracker. Since it is a game for eye trackers, the game difficulty is rather easy to play with a keyboard and mouse!
아이트래커를 사용한 게임이라니 참 재밌습니다. 단순히 내 시선처리에 따라 화면이 이동하는 것을 벗어나 게임 시스템에 직접 녹아있다는 것이 정말 높이 살만한 요소입니다. 여기서 아이트래커란? 인터넷 방송에서 잠깐 유행했던 그 기계, 유저가 화면의 어느 위치를 보고 있는지 추적하는 기계입니다. 게임의 배경은, 생장 광선으로 식물을 잘 키우고 있던 로봇이 식물이 맺은 열매에 한 대 맞아 고장이 나버려서 모든 걸 파괴하는 광선을 뿜게 됐다는 설정입니다. 아무래도 말을 하지 못하는 기계를 주인공으로 삼다보니, 누가 봐도 이해할 수 있는 쉽고 직관적인 연출을 보여줍니다. 그래서 고장난 기계가 수리기계에게 가기까지의 여정을 그리는데요, 이 사이의 레벨을 광선을 이용하여 퍼즐 풀듯이 길을 뚫고 지나가야 합니다. 하지만, 막힌 길을 뚫는 것이 아니라 애써 키워놓은 식물들을 너무 많이 파괴하면 안되겠지만 부수는 게 너무 재밌는 걸 어떡합니까? 게다가 목숨이나 점수 제한도 없다? 이건 그냥 월드를 부수라고 만든겁니다. 부수세요! 게임을 평가하자면, 제가 아이트래커를 사용해서 게임을 하지는 않았지만, 정말 아이디어가 좋은 것 같고, 레벨 디자인이 정말 친절하게 잘 설계되어 있습니다. 여기서 아쉬운 점은, 아무런 지시사항이 없어도 사용자가 알아서 길을 잘 찾을 것 같은데 지금은 레벨 시작할 때 시작점부터 끝지점까지 너무 친절하게 길을 보여주어서 사용자를 과도하게 배려한다는 느낌이 있습니다. 아무래도 게임의 경험을 극대화하려면 길을 찾으면서 여기저기 쳐다봐야하기 때문에 조금 불편한 것이 더 좋을 것 같네요. 또, 이 게임이 VR로 나왔으면 어땠을까요? 사용자의 시야를 조금 제한해야 할 필요가 있어서 멀미를 유발할 수도 있지만, 그 어떤 게임보다 VR과 잘 어울리는 게임이라고 생각합니다. 내가 쳐다보면 그에 반응하는 게임이라니? 그보다 더 어울릴 수가 없습니다. itch.io에 들어가봐도 아직 완전한 게임이 출시되진 않은 것 같습니다만 뒤가 기대되는 게임입니다. 어떤 난이도의 레벨을 보여주고, 어떤 기믹이 추가될 지 그리고 유저를 어떻게 골탕먹일지 기대됩니다.
It's a lot of fun because it's a game that uses an eye tracker. The fact that the screen moves directly according to my gaze processing and is directly integrated into the game system is a factor worth valuing. What is an eye tracker here? The machine that was popular for a while in Internet broadcasting, it is a machine that tracks where the user is looking on the screen. The setting of the game is that a robot, which had been growing plants well with growth rays, was hit by one of the fruits of the plant and broke down, so it emits a beam that destroys everything. Since the main character is a machine that cannot speak, it shows an easy and intuitive directing that anyone can understand. So, I draw a journey from a broken machine to a repair machine, and I have to go through the levels between them like solving a puzzle using light rays. But what if you don't want to destroy too many hard-to-bred plants instead of breaking through the roadblocks, but breaking them is so much fun? Plus there's no life or score limit? It's just made to destroy the world. Break it! To rate the game, I haven't played with the eye tracker, but I think it's a really good idea, and the level design is really nice and well designed. The disappointment here is that users seem to find their way well without any instructions, but now, at the beginning of the level, they show the way from the starting point to the end point, so there is a feeling of being overly considerate of users. I think it would be better to be a little uncomfortable because you have to look around while finding your way to maximize the experience of the game. Also, what would it be like if this game came out in VR? It may cause motion sickness as it needs to limit the user's field of view a bit, but I think it's a better game for VR than any other game. A game that reacts to what I look at? Can't get any better than that. Even if you go to itch.io, it seems that the complete game has not been released yet, but it is a game that is expected to come. I am looking forward to what level of difficulty it will show, what gimmicks will be added, and how to confuse users.
"overheat" is an attractive game. From plant-growing machines to machines that can fire lasers and break everything! I think I played while concentrating. I think it's a game that makes me think about the repair process of the machine once again. XD
힐링게임 인줄 알았는데 의도치 않게 공장을 죄다 부숴버리는 게임... 패드가 있다면 패드로 플레이하는걸 추천드립니다. 아이트래킹으로도 플레이 할 수 있다는데 꼭 한번 그걸로도 플레이 해보고 싶네요. 재미있었습니다!
I thought it was a healing game, but I unintentionally destroy the factory... If you have a pad, I recommend playing with it. You can also play with eye tracking, so I really want to try playing with it. It was fun!
깔끔하고 캐주얼한 아트와 평화로운 bgm, 적절한 볼륨의 이펙트들이 게임 컨셉과 잘 어우러져 플레이의 몰입도를 한 층 더 높여주는 것 같습니다. 조금 더 많은 스테이지들이 개발되어 많은 유저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The neat and casual art, peaceful bgm, and moderate volume effects seem to harmonize well with the game concept, enhancing the immersion of play. We hope that more stages will be developed and loved by many users!
wall-E를 보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지구를 복구하기 위해 로봇들이 돌아다니면서 나무를 키우는 등의 세계관은 매력적이었고 또 취향저격이었습니다. 이 게임이 아이트래커를 사용하는 게임이라고 읽었는데, 아이트래커 사용시의 게임성도 정말로 궁금합니다.
It felt like watching wall-E. The view of the world, such as robots moving around and growing trees to restore the earth, was attractive and a sniper. I read that this game uses an eye tracker, and I'm really curious about the gameplay when using an eye tracker.
그래픽이 깔끔한선에서 퀄리티가 높아 만족했어요!. 맵이 굉장히 넓어서 플레이타임이 길어져 주변 배경을 감상할수 잇어서 힐링되면서도 구경거리가 많아 재밋엇어요!
I was satisfied with the high quality of the graphics with clean lines!. The map is very wide, so the play time is long, so you can appreciate the surrounding background.
아름다운 컨셉과 아트를 보여주고는 자신의 손으로 파괴할 수 밖에 없도록 만든 연출이 신선하고 또 재미있었습니다. 게임의 스토리와 컨셉에 유저가 몰입할 수 있도록 자연스럽게 유도되는 것에 많은 영감을 받았습니다. 여러 플레이 스타일에 따라 좌우되는 경험이 즐거웠습니다. 정말 많은 영감을 떠올리게 하고, 또 배울 수 있는 경험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It was fresh and fun to show the beautiful concept and art, and then to destroy it with one's own hands. I was inspired a lot by being naturally guided so that users can immerse themselves in the story and concept of the game. I enjoyed the experience being driven by different playstyles. It was an experience that brought back a lot of inspiration and taught me a lot. thank you.
나무와 식물들을 가꾸던 로봇이 고장으로 말그대로 공장을 오버히트하는 게임. 평화로운 BGM과 그렇지 않은 공장의 모습을 보게 되네요. 최대한 부수지 않으려 노력하려고 눈을 감으면서 플레이해보기도 했네요. 한줄소개란에는 퍼즐형 액션 게임이라고 칭하지만, 데모버전에서는 퍼즐요소를 크게 느껴지지가 않아 아쉬웠습니다. 환경요소를 오버히트하면서 자신의 길을 만들 수도 있는 요소가 많이 나왔으면 좋겠네요.
A game in which a robot that used to take care of trees and plants literally overheats a factory due to a breakdown. You can see the peaceful BGM and the non-peaceful factory. I even tried playing with my eyes closed to try not to break it as much as possible. In the one-line introduction, it is called a puzzle-type action game, but in the demo version, it was a pity that the puzzle elements were not felt much. I hope that there are many elements that can create their own path while overheating environmental elements.
정말 독특한 레벨 디자인을 가지고 있는 게임이라고 생각합니다. 게임의 시작은 식물을 자라는 로봇인 자신으로써, 이 부분에서 유저들은 힐링적인 게임의 일부라고 생각하기 쉬울 것입니다. 그러나 2번째 단계인 오작동한 기계가 된 자신으로써는 그 아름답게 느끼던 자연들을 아무런 죄책감이나 거리낌없이 이리저리 파괴하고 다니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게됩니다. 그리고 맞이하는 중후반부의 공장을 부숴서는 안된다는 문구를 발견하게 되는 순간, 파괴 일변도인 이 게임은 완전히 다른 게임의 레벨 디자인으로 변하고 맙니다. 아무런 지성없이 부수던 이 공장의 오브젝트들은 잠시만 방심해도 불타고 폭발하는 시한폭탄들로 변하게 됩니다. 이 점이 정말 감명깊게 느껴졌습니다. 저 만의 플레이 결과인지 아니면 데모버전의 엔딩이 통일되어 있는것인지 모르겠지만, 파괴 엔딩이든 파괴를 하지 않는 엔딩이든 같은 결말을 맞이하고 말지만, 앞서 언급한 레벨디자인 경험은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습니다.
I think it's a game with a really unique level design. The beginning of the game is you, the robot that grows plants, and in this part, users can easily think of it as a part of the healing game. However, in the second stage, as a malfunctioning machine, you can find yourself destroying the beautiful nature without any guilt or hesitation. And as soon as you discover a phrase that says you shouldn't destroy the factory in the mid-to-late part of the welcome, this devastating game changes to a completely different level design. Objects in this factory that used to be shattered without any intellect turn into time bombs that burn and explode if you are careless for a moment. This really impressed me. I don't know if it's the result of my own play or if the ending of the demo version is unified, but I end up with the same ending whether it's a destruction ending or a non-destructive ending, but the aforementioned level design experience came as a fresh shock.
처음엔 나무를 성장시키면서 힐링이네~ 하고 있었는데 오작동된 시점부터는 약간 나쁜 마음을 먹게 되는 게임이었습니다. 게임 플레이와는 별개로 세계관이 정말 마음에 드는 게임이었습니다.
At first I thought it was healing while growing a tree, but from the time it malfunctioned, it was a game that made me feel a little bad. Aside from the gameplay, I really liked the worldview.
그래픽이 완성도가 높았고, 오작동한 기계가 모험을 펼친다는 발상도 게임으로서 굉장히 적합한 소재였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마우스 감도의 문제인지 레이저를 적절하게 조절하기 힘들었는데, 그것도 오작동한 기계라는 컨셉의 일부였을지...
The graphics were of high quality, and I think the idea of a malfunctioning machine going on an adventure was a very suitable material for a game. However, it was difficult to properly adjust the laser, whether it was a mouse sensitivity issue, or maybe it was part of the concept of a malfunctioning machine...
로우폴리 그래픽으로 아기자기한 느낌을 주고 나무와 고철과 공장과 하이테크놀로지를 섞어두니 묘한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사실, 주인공 로봇이 왜 뜬금없이 레이저를 쏘는지 이해할 필요는 없습니다. 우리도 컴퓨터를 하거나 냉장고를 쓰거나 TV를 보거나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 이유도 없이 고장날 때가 있으니까요. 이 게임이 참신했던 점은, 레벨 0에서는 '아, 그냥 어떤 식물 생태 공장인가보다. 나는 식물 키우는 로봇이고... 근데 왜 게임 이름이 오버히트지?' 라고 생각하게 됩니다. 레벨 1로 넘어가서야 '아 이래서 오버히트구나' 하게 됩니다. 물건들과 식물을 태우고 부수고 넘어가면서 파괴하는 재미를 느끼게 됩니다. 버섯이 터지는 재미가 일품이거든요. 마지막인 레벨 2로 넘어가서는 조건이 하나 생깁니다. '공장을 부수지마.'라는 퀘스트죠. 무조건 지킬 필요는 없지만, 플레이어는 혹시나 하는 마음에 최대한 물건을 파괴하지 않으려합니다. 맵 자체도 최대한 파괴하지 않는걸 돕도록 설계돼있구요. 게임의 기초 배경과 설명보다는 기획자가 플레이를 의도하고 있다는 점에서 참신했습니다. 파괴와 보호 사이에서 플레이어는 과연 어떤 길을 선택해야할까요?
The low-poly graphic gives a cute feeling, and the mix of wood, scrap metal, factories and high technology creates a strange atmosphere. In fact, you don't need to understand why the main robot fires lasers out of the blue. Because we too, sometimes break down for no reason when we use our computer, use our refrigerator, watch TV, or use our smartphone. The novelty of this game is that at level 0, it's like, 'Oh, it's just some kind of plant ecology factory. I'm a plant-growing robot... But why is the name of the game Overhit?' makes you think. It's only when you get to level 1 that you say, 'Oh, that's why it's overheating'. You will have fun destroying objects and plants by burning, crushing and falling over. The fun of popping mushrooms is superb. One condition arises when you go to the last level, level 2. It's a quest called 'Don't destroy the factory.' You don't have to keep it unconditionally, but players try to avoid destroying things as much as possible just in case. The map itself is also designed to help you avoid destroying it as much as possible. It was novel in that the designer intended to play rather than the basic background and explanation of the game. Between destruction and protection, which path must the player choose?
키보드와 마우스로 하니 너무 잔잔하고 평화롭습니다. 추천하시는 도구로 플레이하고 싶습니다. 너무나요! 아무리 폭탄이터져도 그것뿐.. 저에겐 힐링게임이었습니다. 지루했던건 장애물 녹이는 시간뿐이었습니다. 이런 단편 애니메이션 같은 게임이 많이 나와줬으면 좋겠네요 얼마 안되는 플레이타임이지만 공장 로봇이라는 경험을 충분히 할 수 있었습니다.
Playing with keyboard and mouse is so calm and peaceful. I want to play with the tools you recommend. So much! No matter how much a bomb explodes, that's all. It was a healing game for me. The only thing that was boring was the time to dissolve obstacles. I wish there were more games like these short animations. Although the play time was short, I was able to fully experience being a factory robot.
맵을 돌아다녀야 하는 줄 모르고 파란 빛을 비춰서 식물들을 쑥쑥 키울 때 행복했는데.. 레이저를 빙글빙글 돌리면서 최대한 덜 태우려고 해봤지만 탈 친구들은 다 타네요,,, 길치라서 챕터별로 맵 전체를 보여주고 시작하는 게 도움이 되었는데, 좀 길다는 느낌은 있어서 중요한/헷갈릴만한 부분은 더 길게 보여주고, 나머지 부분은 빠르게 훑는 식으로 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저는 챕터 2부터 길이 헷갈려서 포기했습니다.
I was happy when I grew the plants by illuminating the blue light without knowing that I had to go around the map... I tried to burn as little as possible by turning the laser round and round, but all my friends are burning,,,, because it's a road trip, I start by showing the entire map by chapter. It was helpful, but it felt a bit long, so I think it would be good to show the important/confused parts longer and scan the rest of the parts quickly~! From Chapter 2 onwards, I got confused and gave up.
픽사 영화 월-E가 생각나는 게임이었습니다! 천천히, 조용히 공장을 탐험하는 기분으로 힐링하는 기분을 받았습니다. 조작도 간단하면서 사운드도 asmr 같아 이 게임만의 특징을 톡톡히 잘 보여준 것 같았습니다. 한가지 아쉬웠던 점이라면, 다음 스테이지로 넘어갈때 전체 맵을 보여주는 장면이 너무 길어 지루하게 느껴졌습니다. 좋은 게임 재밌게 플레이했습니다! 감사합니다.
It reminded me of the Pixar movie Wall-E! I was healed by the feeling of slowly and quietly exploring the factory. It was easy to operate and the sound was like asmr, so it seemed to show the characteristics of this game well. One disappointment was that the scene showing the entire map was too long and boring when moving on to the next stage. Great game I enjoyed playing it! thank you.
맵을 구경하는 느낌 말고는 게임적 재미를 느끼지 못하겠습니다. 처음에는 눈빛을 비추면 나무가 자라는 착한 로봇이구나, 그런데 머리 꽁 한번 했다고 갑자기 엑스맨 빙의가 되어버리는 로봇.. 에서 의문점을 가졌구요. 공장을 그렇게 파괴하고 다니는 데도 다른 로봇들이 이를 제압하려고 하지 않는 점 -> 이를 제압하려는 로봇들을 피한다는 설정으로 퍼즐로 만들어 상황을 더 긴박하게 만들 수 있지 않을까요. 그리고 스테이지를 시작할 때 탈출하기 까지의 과정을 모두 경로로 보여주는데, 그럴 필요도 없고 그래야할 필요성도 느끼지 못하겠습니다. 맵이 이쁘다는 것을 자랑하고 싶으시다면, 차라리 주요 포인트를 3개 선정해 보여주시는 것이 모험심을 자극하는 데 더 좋아보입니다.
I can't feel the fun of the game other than the feeling of looking at the map. At first, it is a good robot that grows trees when you shine your eyes on it, but a robot that suddenly becomes an X-Men possessed by a single head.. I had a question. Even though the factory is being destroyed like that, other robots do not try to subdue it -> Wouldn't it be possible to make the situation even more tense by making it into a puzzle with the setting of avoiding the robots trying to subdue it. And when you start a stage, it shows you the whole process from escaping to a path, and you don't have to and I don't feel the need to. If you want to show off that the map is pretty, it would be better to select three main points and show them to stimulate your sense of adventure.
처음에는 무언가를 생산하고 힐링하는 게임인줄 알았으나... 반전이 있네요 ㅎㅎ
At first, I thought it was a game that produces and heals something... but there is a twist hehe
고장나버린 초반엔 눈도 감아보고 하면서 아무것도 안태우려고 노력하지만 갈수록 이러면 안되는걸 알면서도 태우는 것의 원초적인 재미를 느끼고 있습니다ㅋㅋㅋ 아이트래커로 플레이 할 수 있다는것도 새로워보이네요 기대됩니다
In the beginning when it broke down, I tried to keep my eyes closed and tried not to burn anything, but I am feeling the original fun of burning it even though I know it shouldn't be like this.
아기자기한 그래픽에 예상치 못했던 플레이어의 역할 변경이 인상적이었습니다. 퍼즐게임이라기엔 단순하고 그냥 어드벤처라기엔 이겨낼 역경이 없는, 조금은 독특한 느낌이었습니다.
The unexpected change in the role of the player was impressive with the cute graphics. It was a little unique feeling, as simple as a puzzle game and without adversity as an adventure.
초반에 식물을 키우는 동안 애지중지 열심히 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제가 공장을 파괴하는 원흉이 되었네요... 아이트래커로 플레이를 해보지는 못했지만 컨셉이나 시스템과 잘 어우러져서 멋진 게임이 되었을 것 같습니다! 키보드로 플레이하다 보니 이동 속도가 느려서 약간 답답한 느낌이었지만, 아이트래커였으면 달랐을 것 같네요. 요란한 파괴가 아니라 조용한 분위기여서 저는 오히려 좋았습니다! 좀 더 무생물적인 느낌이 들어서요. 즐겁게 플레이했습니다!
In the beginning, while I was growing plants, I was working hard... but suddenly I became the culprit of destroying the plant... I haven't played with the eye tracker, but it seems like a great game because it blends well with the concept and system! I felt a little stuffy because I was playing with the keyboard because of the slow movement speed, but it would have been different if it had been an eye tracker. I rather liked the quiet atmosphere, not the loud destruction! It feels a bit more inanimate. Had fun playing!
카툰렌더링을 그래픽 컨셉이 너무나 마음에 들었고 게임의 컨셉과 딱 맞아 떨어졌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게임의 내용도 너무나 인상적이여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I really liked the graphic concept of cartoon rendering and I think it fits perfectly with the concept of the game. Also, the content of the game was so impressive that I loved it!
패드기반 게임이라 키마로 하기엔 아쉬웠으나 생각보다 귀여운 그래픽이 맘에 들었다.
It was a pity that it was a pad-based game, but I liked the cute graphics than I expected.
잔잔하게 시작되는 게임에 비해 과격하게 흘러가는 진행의 게임입니다. 퍼즐적 요소와 조작감에서 일부 아쉬움이 느껴질 수 있습니다.
It is a game that progresses radically compared to a game that starts quietly. You may feel some disappointment in the puzzle elements and the feeling of operation.
모든 걸 부수며 앞으로 나가는 로봇의 이야기 생각보다 부수는 맛이 좋은 게임이었습니다. 플레이할 때 마우스로 하니 약간 답답했는데 리뷰를 보니 아이 트래킹 게임이었네요. 아이 트래킹으로도 한번 해보고 싶고 킬링타임용으론 정말 추천합니다!!
The story of a robot that breaks everything and moves forward. It was a better game of breaking than I thought. It was a bit frustrating to play with a mouse, but looking at the reviews, it was an eye-tracking game. I want to try it for eye tracking too, and I really recommend it for killing time!!
처음에는 식물을 자라게하는 로봇을 역할을 맡아 그냥 잔잔히 흐르나 싶었는데, 역시 반전은 있었습니다. 로봇이 고장나면서 주변은 그야말로 초토화되기 시작하는데, 다소 아쉬운 부분도 있었습니다. 지정된 위치까지 움직이는데 로봇의 전체적인 동작이나 움직이는 속도, 오브젝트를 녹일 때 소요되는 시간 등으로 인해 자칫하면 루즈해질 수도 있겠다는 점을 느꼈습니다. 물론, 파괴함으로써 얻는 자유도가 느껴지지만 개인적인 의견은 계속해서 빔을 쏘는 상태이기에 로봇이 '과열'됨으로써 더욱더 광범위하거나 산발적으로 빔이 발사되면서 무차별적인(?) 파괴를 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도 들긴 들었습니다.
At first, I took the role of a robot that makes plants grow and I just wanted it to flow quietly, but there was a twist as well. As the robot breaks down, the surrounding area starts to be completely destroyed, but there were also some disappointing parts. It moves to the specified position, but I felt that it could become loose due to the overall movement of the robot, its moving speed, and the time it takes to melt an object. Of course, I can feel the freedom gained by destroying, but my personal opinion is that the robot 'overheats', so the beam is fired more extensively or sporadically, and I have heard the wish that it can destroy indiscriminately. .
식물들을 자라게 하는 역할을 하던 로봇이 고장이 나서 레이저로 주변 물건들을 녹이며 앞으로 나아간다는 식의 흐름이 꽤나 재밌게 느껴졌습니다. 다만 로봇을 움직일 때 방향키를 바꿀 때 부드럽게 움직이지 못한다는 점, 물건을 녹일 때 빨간 원 형태의 이펙트가 퍼져나가는 부분이 약간 부자연스럽게 사라지는 점 등이 아쉬웠습니다.또한, 물건을 녹이는 속도가 느려서 어느정도 속도감이 나오지 않았고, 스테이지의 끝을 보여주기 위해 시선이 길을 따라 앞으로 나가는 부분에서 너무 시간이 많이 걸려서(스테이지 자체가 너무 긴 느낌도 있었습니다.)조금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게임의 의도 자체는 마음에 들었고 조작감 자체도 눈에 띄게 나쁘지도 않고 물건과 상호작용할 때의 사운드이펙트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조금 더 속도감 있는 형태로 바뀐다면 개인적으로 더 괜찮아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I found it quite interesting to see the robot that used to grow plants break down and move forward by melting surrounding objects with a laser. However, when moving the robot, it was disappointing that it did not move smoothly when changing the direction keys, and that the part where the red circle-shaped effect spreads out when melting the object disappears unnaturally. Also, the speed of melting the object is slow to some extent It didn't come out, and to show the end of the stage, it took too much time in the part where the gaze went forward along the road (the stage itself felt too long), so it was a bit disappointing. However, I liked the intent of the game itself, the controls themselves aren't visibly bad, and I like the sound effects when interacting with objects. Personally, I think it will be better if it changes to a more speedy form.
공장을 레이져로 불태우고 부수는걸 생각하면 신나는 장면이 연상되는데 효과음과 배경음악이 잔잔해서 아쉬웠습니다.
When I think of burning a factory with a laser and destroying it, it reminds me of an exciting scene, but it was a pity that the sound effects and background music were quiet.
아이트래킹이 주는 느낌을 받아보고 싶은데 부득이하게 아이트래킹이 아닌 키보드로 게임을 할 수 밖에 없어서 아쉽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조작에 관련된 퍼즐적 요소가 적어서 공장을 마음껏 부수고 다녔는데 이런 방식도 참 재밌었습니다.
I want to get the feeling of eye tracking, but it's a pity that I have no choice but to play the game with the keyboard instead of eye tracking. Because of that, there were few puzzle elements related to the operation, so I went around destroying factories to my heart's content, and this method was really fun.
컴퓨터 사양이 조금 신경쓰일것만같은 그래픽이에요. (그만큼 좋다는 얘기^^) 너무 귀여운 로봇과 여유를 즐길수있는 게임인거같아요
The graphics seem to be a little concerned about the computer specs. (That's a good thing ^^) I think it's a game where you can enjoy a leisurely time with a very cute robot.
조경용 로봇이 고장으로 인해 과열광선을 내뿜게된다. 그 로봇이 최대한 공장을 파괴시키지 않는 선에서 스스로 수리를 받으러 간다는 배경의 게임 'OVER HEAT'. 조그맣고 아기자기한 게임의 배경과 로봇들이 귀엽다. 아이트래커가 없어도 플레이가 가능은 하지만, 키보드 마우스로 플레이 하면서도 아이트래커가 있었다면 의도치 않게 파괴되는 공장을 보면서 웃음이 나왔을듯.
A landscaping robot malfunctions and emits overheating rays. 'OVER HEAT', a game in the background that the robot goes to repair itself as long as it does not destroy the factory as much as possible. The background of the small and cute game and the robots are cute. It is possible to play without an eye tracker, but if you had an eye tracker while playing with a keyboard and mouse, you would have laughed at the unintentionally destroyed factory.
너무 귀여운 게임. 아이트래커로 한번 해보고싶네요. 아이 트래커용 게임이라 그런지 키보드 마우스로 하기에는 게임난이도가 다소 쉬운편!
So cute game. I want to try it with an eye tracker. Since it is a game for eye trackers, the game difficulty is rather easy to play with a keyboard and mouse!
아이트래커를 사용한 게임이라니 참 재밌습니다. 단순히 내 시선처리에 따라 화면이 이동하는 것을 벗어나 게임 시스템에 직접 녹아있다는 것이 정말 높이 살만한 요소입니다. 여기서 아이트래커란? 인터넷 방송에서 잠깐 유행했던 그 기계, 유저가 화면의 어느 위치를 보고 있는지 추적하는 기계입니다. 게임의 배경은, 생장 광선으로 식물을 잘 키우고 있던 로봇이 식물이 맺은 열매에 한 대 맞아 고장이 나버려서 모든 걸 파괴하는 광선을 뿜게 됐다는 설정입니다. 아무래도 말을 하지 못하는 기계를 주인공으로 삼다보니, 누가 봐도 이해할 수 있는 쉽고 직관적인 연출을 보여줍니다. 그래서 고장난 기계가 수리기계에게 가기까지의 여정을 그리는데요, 이 사이의 레벨을 광선을 이용하여 퍼즐 풀듯이 길을 뚫고 지나가야 합니다. 하지만, 막힌 길을 뚫는 것이 아니라 애써 키워놓은 식물들을 너무 많이 파괴하면 안되겠지만 부수는 게 너무 재밌는 걸 어떡합니까? 게다가 목숨이나 점수 제한도 없다? 이건 그냥 월드를 부수라고 만든겁니다. 부수세요! 게임을 평가하자면, 제가 아이트래커를 사용해서 게임을 하지는 않았지만, 정말 아이디어가 좋은 것 같고, 레벨 디자인이 정말 친절하게 잘 설계되어 있습니다. 여기서 아쉬운 점은, 아무런 지시사항이 없어도 사용자가 알아서 길을 잘 찾을 것 같은데 지금은 레벨 시작할 때 시작점부터 끝지점까지 너무 친절하게 길을 보여주어서 사용자를 과도하게 배려한다는 느낌이 있습니다. 아무래도 게임의 경험을 극대화하려면 길을 찾으면서 여기저기 쳐다봐야하기 때문에 조금 불편한 것이 더 좋을 것 같네요. 또, 이 게임이 VR로 나왔으면 어땠을까요? 사용자의 시야를 조금 제한해야 할 필요가 있어서 멀미를 유발할 수도 있지만, 그 어떤 게임보다 VR과 잘 어울리는 게임이라고 생각합니다. 내가 쳐다보면 그에 반응하는 게임이라니? 그보다 더 어울릴 수가 없습니다. itch.io에 들어가봐도 아직 완전한 게임이 출시되진 않은 것 같습니다만 뒤가 기대되는 게임입니다. 어떤 난이도의 레벨을 보여주고, 어떤 기믹이 추가될 지 그리고 유저를 어떻게 골탕먹일지 기대됩니다.
It's a lot of fun because it's a game that uses an eye tracker. The fact that the screen moves directly according to my gaze processing and is directly integrated into the game system is a factor worth valuing. What is an eye tracker here? The machine that was popular for a while in Internet broadcasting, it is a machine that tracks where the user is looking on the screen. The setting of the game is that a robot, which had been growing plants well with growth rays, was hit by one of the fruits of the plant and broke down, so it emits a beam that destroys everything. Since the main character is a machine that cannot speak, it shows an easy and intuitive directing that anyone can understand. So, I draw a journey from a broken machine to a repair machine, and I have to go through the levels between them like solving a puzzle using light rays. But what if you don't want to destroy too many hard-to-bred plants instead of breaking through the roadblocks, but breaking them is so much fun? Plus there's no life or score limit? It's just made to destroy the world. Break it! To rate the game, I haven't played with the eye tracker, but I think it's a really good idea, and the level design is really nice and well designed. The disappointment here is that users seem to find their way well without any instructions, but now, at the beginning of the level, they show the way from the starting point to the end point, so there is a feeling of being overly considerate of users. I think it would be better to be a little uncomfortable because you have to look around while finding your way to maximize the experience of the game. Also, what would it be like if this game came out in VR? It may cause motion sickness as it needs to limit the user's field of view a bit, but I think it's a better game for VR than any other game. A game that reacts to what I look at? Can't get any better than that. Even if you go to itch.io, it seems that the complete game has not been released yet, but it is a game that is expected to come. I am looking forward to what level of difficulty it will show, what gimmicks will be added, and how to confuse users.
Jupiter Moons: Mecha
Rock&Bushes
기계를 선택하고, 로드아웃을 사용자 정의하고, 완벽한 덱을 만드십시오.
go
아직 데모버전이라서 그런지 초반튜토리얼 끝난뒤 너무빡세게 나오는거같습니다...(적3명등장-점수 583점기록했습니다.) 옆에 캐릭터상태창을 보면 손상된 파츠부위가 등장하는데 부위가 파괴되는순간 거기에 장착된 카드는 사용을못합니다. 또 히트싱크가 과열되는순간 다음턴에 1장의 카드밖에 못내는상황도 많네요.. 정식발매되면서 스토리가 어떻게 진행될지 기대됩니다. //////////// PS. 최종적으로 클리어한후의 소감을 올립니다. 헤비레인저무기가 사기적이네요 그리고 예지레이지 히트싱크감소+복구1포인트덱으로 하니깐 생각보다 쉽게 4스테이지까지왔습니다. 정식 오픈시 어떤 게임이될지 기대됩니다..오래만에 카드게임 잼나게했습니다.
It's still a demo version, so it seems to come out too hard after the initial tutorial... (3 enemies appeared - I recorded 583 points.) If you look at the character status window next to it, damaged parts appear, but when the parts are destroyed, there Cards installed in the device cannot be used. Also, there are many situations where you can only play 1 card in the next turn when the heatsink overheats. ///////////// PS. I'll post my impressions after I finally cleared it. The Heavy Ranger weapon is deceptive, and I came to Stage 4 more easily than I thought when I did it with the Prediction Rage Heatsink Reduction + Recovery 1 point deck. I'm looking forward to what kind of game it will be when it officially opens. It's been a long time since I made a card game fun.
덱빌딩 게임을 많이 해본건 아니지만, 맥워리어의 파츠 배치와 비슷한 매커니즘이 섞인 모습은 상당히 인상적이었습니다. 아직은 알파 버전이라 그런지 경험 가능한 분량이 너무 적었습니다. 앞으로 어떻게 발전할지 궁금한 게임입니다. ##1. 튜토리얼 중에 ESC를 눌러도 "튜토리얼 끝내기" 버튼은 여전히 활성화가 되어있습니다. ##2. "UI 크기" 옵션이 동작하지 않는것 같습니다. 설명해주는 글자의 크기가 너무 작아 UI 크기 또는 글자 크기를 조절하는 옵션이 필요합니다. ##3. 플레이어가 전투에 이긴 후 결과 보상을 주는 화면에서, 글자가 나타나거나 사라질 때 흔들리는듯한 이펙트가 있는데 오히려 눈만 아프고 집중을 해치고 있습니다. ##4. 게임 자체가 어려운건지, 아니면 데모 버전이라 난이도를 높게 잡은건지 모르겠습니다만. 밸런스가 일방적으로 적에게 유리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 I haven't played a lot of deck building games, but I was quite impressed with the combination of mechanics similar to McWarrior's parts arrangement. Since it is still an alpha version, the amount of experience that can be experienced is too small. It's a game that I'm curious about how it will develop in the future. ##1. Even if you press ESC during the tutorial, the "End Tutorial" button is still active. ##2. The "UI Size" option doesn't seem to work. The size of the text you describe is too small, so you need an option to adjust the UI size or text size. ##3. On the screen that rewards the player after winning the battle, there is an effect that seems to vibrate when the letters appear or disappear, but it only hurts the eyes and hurts concentration. ##4. I don't know if the game itself is difficult or if the difficulty is set high because it's a demo version. I felt that the balance was unilaterally advantageous to the enemy.
메카는 옳습니다. 그냥 옳아요. 근데 거기에 턴제 덱빌딩 로그라이크를 섞는다??? 메카 특유의 sf스러운 스타일을 잘 살리면서도, 카툰풍이 한방울 첨가된 그래픽이 아기자기하고 매력적이었습니다. 직접 메카의 파일럿이 되어 적들을 공략해 나가는 맛이 있는 게임이었습니다.
Mecca is right. just right But mix turn-based deck building roguelike with it??? While making good use of the sf-like style unique to mecha, the graphic with a drop of cartoon style was cute and attractive. It was a delicious game where you directly became a pilot of Mecha and attacked the enemies.
본격 메카닉 덱빌딩 로그라이크. 아직도 더 나올 게 있나 싶었던 덱빌딩 로그라이크 장르에 또 새로운 녀석이 찾아왔습니다. 다양한 파츠를 교체함으로써 카드도 달라지고 부위별 아머, 체력, 노출도도 고려해야 하는데 이 점이 상당히 재미있고 나만의 로봇을 커스터마이징 하는 기분도 들었습니다. 다만 초반에 미처 부위별 적당한 세팅을 마치기 전에는 각 부위가 공격에 너무나도 취약하기 때문에 중요 부위가 피격당하지 않기를 기도할 수밖에 없는 운에 의존하는 플레이가 강제되고, 또 전설 부품을 획득하거나 부품이 좀 쌓이면 지나치게 여유로워지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난이도를 알맞게 조절하고 초반을 극복할 수 있는 다양한 요소가 도입된다면 더 재미있는 게임이 될 것 같습니다.
A real mechanical deck building roguelike. Another new guy came to the deck-building rogue-like genre that I was wondering if there was still more to come. By replacing the various parts, the cards change, and the armor, stamina, and exposure of each part must also be considered. However, before completing the proper settings for each part in the beginning, each part is too vulnerable to attack, so the play that relies on luck is forced to pray that important parts do not get hit, and if you acquire legendary parts or accumulate some parts, it will be too much. I felt relaxed. If the difficulty is adjusted appropriately and various elements that can overcome the beginning are introduced, the game will be more interesting.
재미있음. // 처음 시작할 때 열, 안정성 등 특성에 대한 설명을 좀 더 해주고 시작하면 좋을 듯함. 게임 도중 esc에서 옵션부분을 제외한 마우스 클릭으로 게임에 진입할 수 있으면 좋을 듯함. 저장 및 이어하기 기능을 찾지 못함. 고효율 부품을 착용하였을때 게임을 진행하지 못하는데 대략적으로 이해는 되지만 명확한 이유와 설명이 있으면 좋을 듯함.
Fun. // When you first start, it would be good to start with a little more explanation about characteristics such as heat and stability. It would be nice to be able to enter the game by clicking the mouse except for the option part in esc during the game. Can't find save and resume function. I can't play the game when wearing high-efficiency parts, but it's roughly understandable, but it would be nice to have a clear reason and explanation.
덱빌딩 메카 게임으로 장비파츠를 장착해 플레이어의 메카를 강화하고, 장비 파츠에 들어있는 카드들을 사용해야 하는 게임입니다. 메카물을 많이 보지 못해서 메카덕후의 시점에서 말할 수 없지만, 메카 디자인은 멋졌습니다. 메카의 특성인 열기 관리나 부위 파괴같은 전략적 특성이 담겨져 있어서 재미있었습니다. 아쉬운 점이 있자면 초반부 중간에 갑자기 난이도가 급상승하면서, 열기 관리나 체력을 관리하기 어려워지는 시점이 찾아옵니다. 그 구간을 최대한 넘기고 파츠 등급에 신경쓰고 관리하기 시작하면, 매우 쉬워지고 손패가 넘치는 상황까지 가게 됩니다. 이 부분은 나중에 해결이 되면 좋을 것 같습니다.
This is a deck-building mecha game that requires equipping equipment parts to strengthen the player's mecha, and using the cards in the equipment parts. I can't tell from a mecha fanatic's point of view because I haven't seen a lot of mecha stuff, but the mecha design was great. It was interesting because it contained the strategic characteristics of mecha, such as heat management and destruction of parts. If there is one disappointment, the difficulty suddenly rises in the middle of the first half, and there comes a point when it becomes difficult to manage heat or stamina. If you get over that section as much as possible and start paying attention to and managing the parts grades, it becomes very easy and you get to the point where your hand is overflowing. It would be nice if this could be resolved later.
PVE 게임으로 로그라이크 메카 카드게임입니다. 각 턴이 끝날 때 마다 장비파츠를 획득하여 강해지는 방식입니다. 특정 등급의 아이템의존도가 높은점은 아쉽지만 밸런스나 카드들의 연계해서 사용할 수 있어 재미있게 플레이 할 수 있었습니다. 너무 많은 파츠와 행동력의 복구로 인해 후반부에는 자신의 턴이 길어지며 조금 지루한 감도 있었습니다. 앞으로 추가될 컨텐츠들과 다른 파츠들에 의해 더 풍성한 콘탠츠들이 늘어날 것 같아 기대가 됩니다. 파츠의 크기를 제한하여 많은 장착이 되지 않는 부분이 매우 좋았습니다. 조금 더 파츠를 제한해도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It is a rogue-like mecha card game as a PVE game. At the end of each turn, you acquire equipment parts and become stronger. It is a pity that it is highly dependent on items of a certain grade, but it was fun to play because it can be used in conjunction with balance or cards. Due to the recovery of too many parts and action, his turn was lengthened in the second half, and there was a feeling of being a little tedious. I am looking forward to the content that will be added in the future and more abundant contents will increase with other parts. It was very good that there were not many mounting parts by limiting the size of the parts. I think it might be possible to restrict the parts a little more.
턴제 카드형 로그라이크 메카 시뮬레이션....? 한 게임이 끝나고 승리할 때마다 보상이 획득되고 획득된 보상 안에 다양한 메카 파츠 부위에 장착시켜 강화시킬 수 있습니다. 다양한 파츠가 분리되어 있고 더 세밀한 조정이 가능해서 시뮬레이션적 요소가 들어가 있지만... 2~3스테이지 클리어로 얻는 보상보다 4~5스테이지에서의 난이도가 급격하게 상승하고 튜토리얼에서 설명이 부족해서 플레이에 어려움이 있습니다. 스테이지 클리어 시 파츠를 더 많이 획득하게 하거나, 적 몬스터의 밸런스 개선이 필요해 보입니다... 턴제 카드 게임을 좋아하신다면 플레이 해보실 만합니다.
A turn-based card-type rogue-like mecha simulation...? Each time you win a game and win, you get a reward, and you can strengthen it by attaching it to various mecha parts in the earned reward. Various parts are separated and more detailed adjustment is possible, so there is a simulation element... But the difficulty in stages 4-5 rises sharply than the rewards obtained by clearing stages 2-3, and the tutorial lacks explanations, so it is difficult to play. There are difficulties. It seems that you need to acquire more parts when clearing the stage, or improve the balance of enemy monsters... If you like turn-based card games, you should try it.
전설 획득 여부에 따라 난이도 편차가 너무 큰 거 같습니다. 로그라이크 특징이긴 하지만, 전략을 해치는 것 같아요.
There seems to be too much of a difference in difficulty depending on whether or not you have acquired a legend. It's a roguelike feature, but I think it hurts the strategy.
전형적인 메카물이라 생각할 뻔 했지만, 카드형 시뮬레이션 게임입니다. 특히. 파츠 별로 덱을 구성한다는 점이 신박했고 파츠들의 체력도 신경쓰면서 플레이해야 하기에 전략적으로 다가가야할 부분도 있었네요.
I almost thought it was a typical mecha, but it's a card-type simulation game. Especially. The fact that the deck is organized by parts is novel, and there are parts that have to be approached strategically because you have to play while paying attention to the stamina of the parts.
로봇을 타고 적 로봇 부대를 섬멸하는 컨셉의 슬더슬 기반 로그라이크 카드게임. 마나 코스트 외에도 타고 있는 로봇의 열, 팔다리몸통머리의 파츠 체력을 보면서 진행해야 하는 점이 재미있다. 또한 각 파츠에 장착한 부품에 따라 카드가 달라진다는 점이 재미있다. 다만 공격을 당했을 때 어떤 파츠가 손상된건지 확인이 어렵고 그로 인해 파츠가 손상되어 그곳에 장착한 카드를 사용하지 못할 때에는 당혹감이 앞섰다. 적 로봇 디자인들도 육중한 맛 보다는 카봇의 귀여움(?)이 느껴져서 아쉬움이 남는다.
A roguelike card game based on the concept of riding a robot and annihilating the enemy robot troops. Besides the mana cost, it is interesting that you have to proceed while watching the heat of the robot you are riding and the physical strength of the parts of the limbs, body, and head. Also, it is interesting that the card changes depending on the parts installed in each part. However, when it was attacked, it was difficult to determine which parts were damaged, and as a result, the parts were damaged and the card installed there was not usable. Even the enemy robot designs feel the cuteness (?) of the carbot rather than the heavy taste, which leaves a pity.
메카빌딩과 카드게임을 적절히 섞어 놓은 게임. 처음에는 재밌었으나 가면 갈수록 조금씩 루즈해 지는 느낌이 든다. 무기나 파츠의 가짓수 추가가 절실하다고 생각된다.
A game that properly mixes mecha building and card games. It was fun at first, but it gets a little looser as you go on. I think it is urgent to add the number of weapons and parts.
메카 컨셉의 덱빌딩 게임입니다. UI 등의 완성도가 높습니다만 무기 디자인은 다소 게임과 어울리지 않는 부분이 있습니다. 랜덤 획득 요소를 가지고 있으며 원하는 덱을 맞춰가는 재미가 있습니다.
It is a deck building game with a mecha concept. The quality of the UI is high, but the weapon design is somewhat inconsistent with the game. It has random acquisition elements and it is fun to guess the deck you want.
메카를 기반으로 한 카드형 시뮬레이션 게임. 개인적으로 턴제 게임을 즐기던 편이라 이 게임 또한 익숙하게 접근할 수 있었다. 메카라는 컨셉을 충분히 살리기 위해 고심한 흔적들이 많았다. 파츠별로 덱을 구성한다는 점이나, 파츠의 체력이 다하면 기능이 제한되기 때문에 신경을 써서 플레이해야 한다는 점이 흥미로웠다. 그래픽 또한 뛰어난 편이었다. 다만 아직 데모 버전이라 그런지, 게임 플레이에 몰입을 하게 해주는 서사가 부족하다는 점이 아쉬웠다. 단순히 카드를 이용한 전투 그 이상의 재미로 발전할 수 있는 부분이었다. 또, 가끔 보상을 수령하는 화면에서 클릭이 제대로 되지 않는 현상이 있다는 점도 유념할 만하다. 더불어, 파츠별 체력을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되거나, 에너미 및 아군의 기능을 다양화할 수 있으면 더욱 재미있는 게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A card-type simulation game based on a mecha. I personally enjoy turn-based games, so this game was also familiar to me. There were many traces of hard work to fully revive the concept of Mecca. It was interesting that the deck was composed for each part, and that the function had to be played with care because the parts had limited stamina when they ran out of stamina. The graphics were also excellent. However, it was still a demo version, so it was disappointing that the narrative that made you immerse yourself in the game was lacking. It was a part that could develop into more than just a battle using cards. Also, it is worth noting that sometimes the click on the screen to receive the reward does not work properly. In addition, if a function to check the physical strength of each part is added, or if the functions of enemies and allies can be diversified, it is expected that the game will be more interesting.
덱 빌딩 시스템을 가지고 있는 로그 라이크 게임에 '메카'라는 특별한 소스를 더한 게임! 일단 메카라는 게임의 특성을 살려 무기를 사용할 때 열이 발생하는 시스템이나 특정 부위가 파괴되었을 때 해당 부위의 장착해둔 파츠를 사용할 수 없는 시스템이 플레이에 제약을 줍니다. 하지만 이러한 제약이 컨셉과 잘 맞아 떨어지면서 파츠를 분배하고 게임을 더욱 생각하며 플레이할 수 있게 만들어줍니다. 다양한 파츠와 다른 시스템이 결합되면 매우 신선한 게임이 탄생할 것 같아 기대됩니다!
A game that adds a special sauce called 'mecha' to a rogue-like game with a deck building system! First of all, using the characteristics of the game called Mecha, a system that generates heat when using a weapon or a system that cannot use the parts installed in a specific part when it is destroyed limits play. However, these constraints fit the concept well, distributing parts and making the game more thoughtful and playable. When various parts and other systems are combined, it is expected that a very fresh game will be born!
아직 데모버전이라서 그런지 초반튜토리얼 끝난뒤 너무빡세게 나오는거같습니다...(적3명등장-점수 583점기록했습니다.) 옆에 캐릭터상태창을 보면 손상된 파츠부위가 등장하는데 부위가 파괴되는순간 거기에 장착된 카드는 사용을못합니다. 또 히트싱크가 과열되는순간 다음턴에 1장의 카드밖에 못내는상황도 많네요.. 정식발매되면서 스토리가 어떻게 진행될지 기대됩니다. //////////// PS. 최종적으로 클리어한후의 소감을 올립니다. 헤비레인저무기가 사기적이네요 그리고 예지레이지 히트싱크감소+복구1포인트덱으로 하니깐 생각보다 쉽게 4스테이지까지왔습니다. 정식 오픈시 어떤 게임이될지 기대됩니다..오래만에 카드게임 잼나게했습니다.
It's still a demo version, so it seems to come out too hard after the initial tutorial... (3 enemies appeared - I recorded 583 points.) If you look at the character status window next to it, damaged parts appear, but when the parts are destroyed, there Cards installed in the device cannot be used. Also, there are many situations where you can only play 1 card in the next turn when the heatsink overheats. ///////////// PS. I'll post my impressions after I finally cleared it. The Heavy Ranger weapon is deceptive, and I came to Stage 4 more easily than I thought when I did it with the Prediction Rage Heatsink Reduction + Recovery 1 point deck. I'm looking forward to what kind of game it will be when it officially opens. It's been a long time since I made a card game fun.
덱빌딩 게임을 많이 해본건 아니지만, 맥워리어의 파츠 배치와 비슷한 매커니즘이 섞인 모습은 상당히 인상적이었습니다. 아직은 알파 버전이라 그런지 경험 가능한 분량이 너무 적었습니다. 앞으로 어떻게 발전할지 궁금한 게임입니다. ##1. 튜토리얼 중에 ESC를 눌러도 "튜토리얼 끝내기" 버튼은 여전히 활성화가 되어있습니다. ##2. "UI 크기" 옵션이 동작하지 않는것 같습니다. 설명해주는 글자의 크기가 너무 작아 UI 크기 또는 글자 크기를 조절하는 옵션이 필요합니다. ##3. 플레이어가 전투에 이긴 후 결과 보상을 주는 화면에서, 글자가 나타나거나 사라질 때 흔들리는듯한 이펙트가 있는데 오히려 눈만 아프고 집중을 해치고 있습니다. ##4. 게임 자체가 어려운건지, 아니면 데모 버전이라 난이도를 높게 잡은건지 모르겠습니다만. 밸런스가 일방적으로 적에게 유리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 I haven't played a lot of deck building games, but I was quite impressed with the combination of mechanics similar to McWarrior's parts arrangement. Since it is still an alpha version, the amount of experience that can be experienced is too small. It's a game that I'm curious about how it will develop in the future. ##1. Even if you press ESC during the tutorial, the "End Tutorial" button is still active. ##2. The "UI Size" option doesn't seem to work. The size of the text you describe is too small, so you need an option to adjust the UI size or text size. ##3. On the screen that rewards the player after winning the battle, there is an effect that seems to vibrate when the letters appear or disappear, but it only hurts the eyes and hurts concentration. ##4. I don't know if the game itself is difficult or if the difficulty is set high because it's a demo version. I felt that the balance was unilaterally advantageous to the enemy.
메카는 옳습니다. 그냥 옳아요. 근데 거기에 턴제 덱빌딩 로그라이크를 섞는다??? 메카 특유의 sf스러운 스타일을 잘 살리면서도, 카툰풍이 한방울 첨가된 그래픽이 아기자기하고 매력적이었습니다. 직접 메카의 파일럿이 되어 적들을 공략해 나가는 맛이 있는 게임이었습니다.
Mecca is right. just right But mix turn-based deck building roguelike with it??? While making good use of the sf-like style unique to mecha, the graphic with a drop of cartoon style was cute and attractive. It was a delicious game where you directly became a pilot of Mecha and attacked the enemies.
본격 메카닉 덱빌딩 로그라이크. 아직도 더 나올 게 있나 싶었던 덱빌딩 로그라이크 장르에 또 새로운 녀석이 찾아왔습니다. 다양한 파츠를 교체함으로써 카드도 달라지고 부위별 아머, 체력, 노출도도 고려해야 하는데 이 점이 상당히 재미있고 나만의 로봇을 커스터마이징 하는 기분도 들었습니다. 다만 초반에 미처 부위별 적당한 세팅을 마치기 전에는 각 부위가 공격에 너무나도 취약하기 때문에 중요 부위가 피격당하지 않기를 기도할 수밖에 없는 운에 의존하는 플레이가 강제되고, 또 전설 부품을 획득하거나 부품이 좀 쌓이면 지나치게 여유로워지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난이도를 알맞게 조절하고 초반을 극복할 수 있는 다양한 요소가 도입된다면 더 재미있는 게임이 될 것 같습니다.
A real mechanical deck building roguelike. Another new guy came to the deck-building rogue-like genre that I was wondering if there was still more to come. By replacing the various parts, the cards change, and the armor, stamina, and exposure of each part must also be considered. However, before completing the proper settings for each part in the beginning, each part is too vulnerable to attack, so the play that relies on luck is forced to pray that important parts do not get hit, and if you acquire legendary parts or accumulate some parts, it will be too much. I felt relaxed. If the difficulty is adjusted appropriately and various elements that can overcome the beginning are introduced, the game will be more interesting.
재미있음. // 처음 시작할 때 열, 안정성 등 특성에 대한 설명을 좀 더 해주고 시작하면 좋을 듯함. 게임 도중 esc에서 옵션부분을 제외한 마우스 클릭으로 게임에 진입할 수 있으면 좋을 듯함. 저장 및 이어하기 기능을 찾지 못함. 고효율 부품을 착용하였을때 게임을 진행하지 못하는데 대략적으로 이해는 되지만 명확한 이유와 설명이 있으면 좋을 듯함.
Fun. // When you first start, it would be good to start with a little more explanation about characteristics such as heat and stability. It would be nice to be able to enter the game by clicking the mouse except for the option part in esc during the game. Can't find save and resume function. I can't play the game when wearing high-efficiency parts, but it's roughly understandable, but it would be nice to have a clear reason and explanation.
덱빌딩 메카 게임으로 장비파츠를 장착해 플레이어의 메카를 강화하고, 장비 파츠에 들어있는 카드들을 사용해야 하는 게임입니다. 메카물을 많이 보지 못해서 메카덕후의 시점에서 말할 수 없지만, 메카 디자인은 멋졌습니다. 메카의 특성인 열기 관리나 부위 파괴같은 전략적 특성이 담겨져 있어서 재미있었습니다. 아쉬운 점이 있자면 초반부 중간에 갑자기 난이도가 급상승하면서, 열기 관리나 체력을 관리하기 어려워지는 시점이 찾아옵니다. 그 구간을 최대한 넘기고 파츠 등급에 신경쓰고 관리하기 시작하면, 매우 쉬워지고 손패가 넘치는 상황까지 가게 됩니다. 이 부분은 나중에 해결이 되면 좋을 것 같습니다.
This is a deck-building mecha game that requires equipping equipment parts to strengthen the player's mecha, and using the cards in the equipment parts. I can't tell from a mecha fanatic's point of view because I haven't seen a lot of mecha stuff, but the mecha design was great. It was interesting because it contained the strategic characteristics of mecha, such as heat management and destruction of parts. If there is one disappointment, the difficulty suddenly rises in the middle of the first half, and there comes a point when it becomes difficult to manage heat or stamina. If you get over that section as much as possible and start paying attention to and managing the parts grades, it becomes very easy and you get to the point where your hand is overflowing. It would be nice if this could be resolved later.
PVE 게임으로 로그라이크 메카 카드게임입니다. 각 턴이 끝날 때 마다 장비파츠를 획득하여 강해지는 방식입니다. 특정 등급의 아이템의존도가 높은점은 아쉽지만 밸런스나 카드들의 연계해서 사용할 수 있어 재미있게 플레이 할 수 있었습니다. 너무 많은 파츠와 행동력의 복구로 인해 후반부에는 자신의 턴이 길어지며 조금 지루한 감도 있었습니다. 앞으로 추가될 컨텐츠들과 다른 파츠들에 의해 더 풍성한 콘탠츠들이 늘어날 것 같아 기대가 됩니다. 파츠의 크기를 제한하여 많은 장착이 되지 않는 부분이 매우 좋았습니다. 조금 더 파츠를 제한해도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It is a rogue-like mecha card game as a PVE game. At the end of each turn, you acquire equipment parts and become stronger. It is a pity that it is highly dependent on items of a certain grade, but it was fun to play because it can be used in conjunction with balance or cards. Due to the recovery of too many parts and action, his turn was lengthened in the second half, and there was a feeling of being a little tedious. I am looking forward to the content that will be added in the future and more abundant contents will increase with other parts. It was very good that there were not many mounting parts by limiting the size of the parts. I think it might be possible to restrict the parts a little more.
턴제 카드형 로그라이크 메카 시뮬레이션....? 한 게임이 끝나고 승리할 때마다 보상이 획득되고 획득된 보상 안에 다양한 메카 파츠 부위에 장착시켜 강화시킬 수 있습니다. 다양한 파츠가 분리되어 있고 더 세밀한 조정이 가능해서 시뮬레이션적 요소가 들어가 있지만... 2~3스테이지 클리어로 얻는 보상보다 4~5스테이지에서의 난이도가 급격하게 상승하고 튜토리얼에서 설명이 부족해서 플레이에 어려움이 있습니다. 스테이지 클리어 시 파츠를 더 많이 획득하게 하거나, 적 몬스터의 밸런스 개선이 필요해 보입니다... 턴제 카드 게임을 좋아하신다면 플레이 해보실 만합니다.
A turn-based card-type rogue-like mecha simulation...? Each time you win a game and win, you get a reward, and you can strengthen it by attaching it to various mecha parts in the earned reward. Various parts are separated and more detailed adjustment is possible, so there is a simulation element... But the difficulty in stages 4-5 rises sharply than the rewards obtained by clearing stages 2-3, and the tutorial lacks explanations, so it is difficult to play. There are difficulties. It seems that you need to acquire more parts when clearing the stage, or improve the balance of enemy monsters... If you like turn-based card games, you should try it.
전설 획득 여부에 따라 난이도 편차가 너무 큰 거 같습니다. 로그라이크 특징이긴 하지만, 전략을 해치는 것 같아요.
There seems to be too much of a difference in difficulty depending on whether or not you have acquired a legend. It's a roguelike feature, but I think it hurts the strategy.
전형적인 메카물이라 생각할 뻔 했지만, 카드형 시뮬레이션 게임입니다. 특히. 파츠 별로 덱을 구성한다는 점이 신박했고 파츠들의 체력도 신경쓰면서 플레이해야 하기에 전략적으로 다가가야할 부분도 있었네요.
I almost thought it was a typical mecha, but it's a card-type simulation game. Especially. The fact that the deck is organized by parts is novel, and there are parts that have to be approached strategically because you have to play while paying attention to the stamina of the parts.
로봇을 타고 적 로봇 부대를 섬멸하는 컨셉의 슬더슬 기반 로그라이크 카드게임. 마나 코스트 외에도 타고 있는 로봇의 열, 팔다리몸통머리의 파츠 체력을 보면서 진행해야 하는 점이 재미있다. 또한 각 파츠에 장착한 부품에 따라 카드가 달라진다는 점이 재미있다. 다만 공격을 당했을 때 어떤 파츠가 손상된건지 확인이 어렵고 그로 인해 파츠가 손상되어 그곳에 장착한 카드를 사용하지 못할 때에는 당혹감이 앞섰다. 적 로봇 디자인들도 육중한 맛 보다는 카봇의 귀여움(?)이 느껴져서 아쉬움이 남는다.
A roguelike card game based on the concept of riding a robot and annihilating the enemy robot troops. Besides the mana cost, it is interesting that you have to proceed while watching the heat of the robot you are riding and the physical strength of the parts of the limbs, body, and head. Also, it is interesting that the card changes depending on the parts installed in each part. However, when it was attacked, it was difficult to determine which parts were damaged, and as a result, the parts were damaged and the card installed there was not usable. Even the enemy robot designs feel the cuteness (?) of the carbot rather than the heavy taste, which leaves a pity.
메카빌딩과 카드게임을 적절히 섞어 놓은 게임. 처음에는 재밌었으나 가면 갈수록 조금씩 루즈해 지는 느낌이 든다. 무기나 파츠의 가짓수 추가가 절실하다고 생각된다.
A game that properly mixes mecha building and card games. It was fun at first, but it gets a little looser as you go on. I think it is urgent to add the number of weapons and parts.
메카 컨셉의 덱빌딩 게임입니다. UI 등의 완성도가 높습니다만 무기 디자인은 다소 게임과 어울리지 않는 부분이 있습니다. 랜덤 획득 요소를 가지고 있으며 원하는 덱을 맞춰가는 재미가 있습니다.
It is a deck building game with a mecha concept. The quality of the UI is high, but the weapon design is somewhat inconsistent with the game. It has random acquisition elements and it is fun to guess the deck you want.
메카를 기반으로 한 카드형 시뮬레이션 게임. 개인적으로 턴제 게임을 즐기던 편이라 이 게임 또한 익숙하게 접근할 수 있었다. 메카라는 컨셉을 충분히 살리기 위해 고심한 흔적들이 많았다. 파츠별로 덱을 구성한다는 점이나, 파츠의 체력이 다하면 기능이 제한되기 때문에 신경을 써서 플레이해야 한다는 점이 흥미로웠다. 그래픽 또한 뛰어난 편이었다. 다만 아직 데모 버전이라 그런지, 게임 플레이에 몰입을 하게 해주는 서사가 부족하다는 점이 아쉬웠다. 단순히 카드를 이용한 전투 그 이상의 재미로 발전할 수 있는 부분이었다. 또, 가끔 보상을 수령하는 화면에서 클릭이 제대로 되지 않는 현상이 있다는 점도 유념할 만하다. 더불어, 파츠별 체력을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되거나, 에너미 및 아군의 기능을 다양화할 수 있으면 더욱 재미있는 게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A card-type simulation game based on a mecha. I personally enjoy turn-based games, so this game was also familiar to me. There were many traces of hard work to fully revive the concept of Mecca. It was interesting that the deck was composed for each part, and that the function had to be played with care because the parts had limited stamina when they ran out of stamina. The graphics were also excellent. However, it was still a demo version, so it was disappointing that the narrative that made you immerse yourself in the game was lacking. It was a part that could develop into more than just a battle using cards. Also, it is worth noting that sometimes the click on the screen to receive the reward does not work properly. In addition, if a function to check the physical strength of each part is added, or if the functions of enemies and allies can be diversified, it is expected that the game will be more interesting.
덱 빌딩 시스템을 가지고 있는 로그 라이크 게임에 '메카'라는 특별한 소스를 더한 게임! 일단 메카라는 게임의 특성을 살려 무기를 사용할 때 열이 발생하는 시스템이나 특정 부위가 파괴되었을 때 해당 부위의 장착해둔 파츠를 사용할 수 없는 시스템이 플레이에 제약을 줍니다. 하지만 이러한 제약이 컨셉과 잘 맞아 떨어지면서 파츠를 분배하고 게임을 더욱 생각하며 플레이할 수 있게 만들어줍니다. 다양한 파츠와 다른 시스템이 결합되면 매우 신선한 게임이 탄생할 것 같아 기대됩니다!
A game that adds a special sauce called 'mecha' to a rogue-like game with a deck building system! First of all, using the characteristics of the game called Mecha, a system that generates heat when using a weapon or a system that cannot use the parts installed in a specific part when it is destroyed limits play. However, these constraints fit the concept well, distributing parts and making the game more thoughtful and playable. When various parts and other systems are combined, it is expected that a very fresh game will be born!
Concerto on White
C11 Games
Rhythm Action? No, this is MUSICIAN SIMULATION!
go
마우스 하나로 즐길수 있는 리듬게임입니다. 마우스를 위아래로 움직여 음을 맞춘뒤 타이밍 맞춰 클릭하는 방식이 단순하면서도 재밌습니다. 앞으로 더 다양한 음악이 나오는 것이 기대됩니다.
It is a rhythm game that you can enjoy with one mouse. It is simple and fun to move the mouse up and down to match the notes and then click at the right timing. We look forward to more diverse music coming out in the future.
마우스 포인터의 높이가 어디에 위치하느냐에 따라 음의 높낮이가 변한다는 기본 설정이 아주 흥미로웠습니다. 그런 특성을 제대로 체험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인지 게임에 사용된 곡들도 음높이가 순차적으로 변하는 구간들이 많았어요. 초반 몇 번은 감을 잡는데 애를 먹었지만 게임 내의 리허설 모드를 켜고 가장 느린 템포에서부터 서서히 템포를 올려가며 연습했더니 플레이에서도 무리없이 좋은 판정을 받을 수 있었구요. 노트음 또한 캐릭터 설정에 맞는 악기음으로 설정되어 있기 때문에 실제로 악기를 연습하는 듯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The default setting, which changes the pitch depending on where the mouse pointer is positioned, was very interesting. Perhaps in order to be able to properly experience such characteristics, there were many sections in which the pitch of the songs used in the game changed sequentially. It was difficult to get a feel for the first few times, but I turned on the rehearsal mode in the game and practiced from the slowest tempo to gradually increasing the tempo. The note sound is also set to the instrument sound that matches the character setting, so I felt like I was actually practicing an instrument.
정말 재밌게 한 리듬게임이었습니다. 클래식 노래들로 이루어져 있어서, 신곡이 해금될 때마다 반가웠고 캐릭터들마다 다 다루는 곡의 분위기도 달라서 파고드는 재미도 있었습니다. 완성작이 정말 기대되는 게임입니다!
It was a really fun rhythm game. It consists of classic songs, so it was fun to dig into each new song because the mood of the song was different for each character. It's a game I'm really looking forward to the finished product!
언어가 영어와 중국어 밖에 없어서 조금 아쉬웠지만 플레이 해보니 음악도 좋았고 마우스를 움직여서 키보드를 누르는 방식으로 플레이 하는게 신선했습니다. 그리고 분명 이 게임은 매니아 층이 생길거라 확신합니다!
It was a little disappointing that there were only English and Chinese languages, but when I played it, the music was good, and it was refreshing to play by moving the mouse and pressing the keyboard. And I'm sure this game will have a fanbase!
캐릭터별로 다른 곡들을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흥미를 느꼈고 기존의 라듬 게임 방식에 비해 색다른 조작도 눈에 띄었습니다. 마우스의 움직임을 통해 짝울 맞추고 키보드를 통해 음을 맞춰가는 부분이 특색 있었습니다. (다만, 한글화가 시급합니다... ㅎㅎ ㅠㅠ)
I was interested in the fact that I could enjoy different songs for each character, and I noticed a different operation compared to the existing rhythm game method. It was unique in that it matched the pairing through the movement of the mouse and matched the notes through the keyboard. (However, Korean is urgently needed... haha)
마우스 하나로 즐길수 있는 리듬게임입니다. 마우스를 위아래로 움직여 음을 맞춘뒤 타이밍 맞춰 클릭하는 방식이 단순하면서도 재밌습니다. 앞으로 더 다양한 음악이 나오는 것이 기대됩니다.
It is a rhythm game that you can enjoy with one mouse. It is simple and fun to move the mouse up and down to match the notes and then click at the right timing. We look forward to more diverse music coming out in the future.
마우스 포인터의 높이가 어디에 위치하느냐에 따라 음의 높낮이가 변한다는 기본 설정이 아주 흥미로웠습니다. 그런 특성을 제대로 체험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인지 게임에 사용된 곡들도 음높이가 순차적으로 변하는 구간들이 많았어요. 초반 몇 번은 감을 잡는데 애를 먹었지만 게임 내의 리허설 모드를 켜고 가장 느린 템포에서부터 서서히 템포를 올려가며 연습했더니 플레이에서도 무리없이 좋은 판정을 받을 수 있었구요. 노트음 또한 캐릭터 설정에 맞는 악기음으로 설정되어 있기 때문에 실제로 악기를 연습하는 듯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The default setting, which changes the pitch depending on where the mouse pointer is positioned, was very interesting. Perhaps in order to be able to properly experience such characteristics, there were many sections in which the pitch of the songs used in the game changed sequentially. It was difficult to get a feel for the first few times, but I turned on the rehearsal mode in the game and practiced from the slowest tempo to gradually increasing the tempo. The note sound is also set to the instrument sound that matches the character setting, so I felt like I was actually practicing an instrument.
정말 재밌게 한 리듬게임이었습니다. 클래식 노래들로 이루어져 있어서, 신곡이 해금될 때마다 반가웠고 캐릭터들마다 다 다루는 곡의 분위기도 달라서 파고드는 재미도 있었습니다. 완성작이 정말 기대되는 게임입니다!
It was a really fun rhythm game. It consists of classic songs, so it was fun to dig into each new song because the mood of the song was different for each character. It's a game I'm really looking forward to the finished product!
언어가 영어와 중국어 밖에 없어서 조금 아쉬웠지만 플레이 해보니 음악도 좋았고 마우스를 움직여서 키보드를 누르는 방식으로 플레이 하는게 신선했습니다. 그리고 분명 이 게임은 매니아 층이 생길거라 확신합니다!
It was a little disappointing that there were only English and Chinese languages, but when I played it, the music was good, and it was refreshing to play by moving the mouse and pressing the keyboard. And I'm sure this game will have a fanbase!
캐릭터별로 다른 곡들을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흥미를 느꼈고 기존의 라듬 게임 방식에 비해 색다른 조작도 눈에 띄었습니다. 마우스의 움직임을 통해 짝울 맞추고 키보드를 통해 음을 맞춰가는 부분이 특색 있었습니다. (다만, 한글화가 시급합니다... ㅎㅎ ㅠㅠ)
I was interested in the fact that I could enjoy different songs for each character, and I noticed a different operation compared to the existing rhythm game method. It was unique in that it matched the pairing through the movement of the mouse and matched the notes through the keyboard. (However, Korean is urgently needed... haha)
도깨비
다올 게임즈
'도깨비와의 콤보' 및 '빙의가 특징인 '트라우마'와 '감정'을 소재로한 액션 게임입니다.
go
애니메이션, 특유의 도트 분위기, 연출, 전투 방식 등, 여러가지에 신경을 많이 쓰신게 느껴졌습니다. 또한 트라우마라는 소재로 공감을 이끌어내는 아이디어도 긍정적으로 느꼈습니다. 다만, 현재로서는 "어디선가 많이 봐온" 시스템들 밖에 없다보니, 이 게임만의 독자적인 매력이 보이지 않습니다. 다른 게임에서 느낄 수 없는 경험을 주는게 가장 필요해 보입니다. ##1. 독자적인 이야기를 하고 싶은 것처럼 보이지만, 데모 버전인걸 감안해야겠지만, 아직은 연출이나 이야기가 제대로 드러나지 않습니다. 게다가 스테이지를 클리어하면 과거 이야기와 현실 이야기가 나오는데, 전체적인 흐름을 오히려 방해한다는 생각을 떨칠 수 없었습니다. ##2. 빙의하는 각각의 감정에 대해 텍스트 설명만으로는 부족해 보입니다. 감정을 얻을때마다 간단한 튜토리얼을 넣는 방안은 어떠신가요? ##3. 도트 그래픽에 신경을 많이 쓰셨다고 느꼈습니다. 파스텔 톤의 색감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다만, 모든 애니메이션에 미묘하게 위화감이 느껴집니다. 100% 정확한 표현은 아니지만, 마치 관절의 움직임이 사람같지 않게 느껴집니다. ##4. 게임이 스피디하지 않은데, 의도하신 것인지 아니면 밸런스의 문제인지 모르겠습니다. 지금처럼 플랫포머 액션 장르라면 대부분의 게이머가 스피디한 게임을 상상할텐데, 느린 진행 방식이 혹시라도 의도하신거라면 이 게임의 첫인상에서부터 그걸 어필하는 방법이 필요해 보입니다. 처음에는 스피디한 게임인줄 알았는데 실제로 보니 아니었다? 그럼 부정적인 인상을 떨치기가 어려워지지 않을까 싶군요. ##5. 미니맵은 분명 이어져있는데, 중간에 스테이지(맵)이 바뀌듯이 카메라가 끊어지는 부분이 있어 너무 어색합니다. 카메라가 전환되는 부분이라면 미니맵도 끊어주시는게 자연스럽지 않을까 싶습니다. ##6. "분노 - 피의 서약"을 사용할 경우, 자신의 피가 깎이고 있다는걸 시각적으로 표현했으면 합니다. 처음에는 왜 게임오버가 되는지도 몰랐습니다.
Love the visuals and the theme that you brought into the game! Will English version be available? :)
맵 이동이 캐릭터 중심으로 진행되기는 하나 조금은 부자연스러운 느낌이 드네요. 스토리 진행에 따라 다양한 감정과 연관된 스킬 모션들 그리고 그에 맞는 색감이 마음에 들어요. 전반적인 분위기는 조금 암울하지만, 빙의 중 기쁨이라는 감정과 도깨비의 지원으로 회복하는 스토리라고 생각이 들어서 일단 중간에 멈췄습니다. 회상 장면에서는 또 다른 그림체를 활용하시는 게 도트보다 섬세한 표현을 보여주시는 것 같아서 이해에 도움이 되는 것 같아서 좋아요.
인디게임 물씬 나는 플랫포머 게임이었습니다!
스킬이펙트나 캐릭터 모션들이 굉장히 자연스럽고 완성도가 높다는 생각이 듭니다. 감정이라는 요소를 메인컨셉으로 녹여낸 점도 신선하게 다가왔습니다. 앞으로의 개발이 더 기대가 됩니다!
스토리 디자인이 좋은 게임이었습니다. 스킬도 감정에 대비해 하나씩 빙의를 정한것도 좋았어요 BGM이 설정하기 전까진 효과음에 비해 너무 작아서 BGM이 없는 줄 알았습니다. 기본 값을 조정하는것이 좋아 보입니다. 몬스터와 캐릭터의 움직임이 공격 방어시에 좀더 역동적으로 움직였으면 더 좋겠습니다.
다양한 스킬을 연계하여 사용할 수 있는 것이 게임에 몰입할 수 있게 도와줬습니다. 악몽 속 괴물들의 애니메이션이 좀 더 다채로워지면 좋을 것 같습니다. 별개로 간헐적으로 타일 콜라이더에 문제가 있는지 몬스터가 허공에서 내려오지 않는 경우가 발생되었으니 참고 부탁 드려요.^^
애니메이션으로 몰입이 되는 것이 좋음. 스킬이 다양해서 좋음. // 사운드가 너무 작은데 주인공의 타격음만 너무 큼. 공격키로도 대화 넘길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음. 일어났다가 바로 눕는 것 같이 시간의 변화가 안 느껴짐. 변신 전 도깨비의 스킬 시전시간이 너무 김. 변신과 함께 조작이 불가능해지는 버그가 있음. 스테이지 전환시 문이 열리는 시간이 너무 김. 보스방에서 버그인 듯한 기계음이 반복적으로 남.
자연스러운 액션 정말 마음에 드네요, 거기에 그래픽 스타일도 모험하는 듯한 기분을 느끼게 해주는 매력적인 그래픽이었습니다.
그래픽이 매우 이뻐서 플레이하는 내내 보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아직 조작면에서는 부드럽지못한 감이 있어서 조금 아쉽지만 데모 버전이라는 것을 감안한다면 충분히 재미있게 플레이 했습니다.
아직 데모버전이라 그런지 몰라도 사운드적 부분이나, 스킬 사용 했을 때, 피격당했을 때, 공격했을 때, 스테이지 클리어 후 문 열릴 때 등 이펙트 리액션이 없어서 반응하기가 조금 어려웠어요! 하지만 도트그래픽이나 도움 캐릭터인 도깨비와 성격에 따른 캐릭터 변화등은 신선하게 다가왔습니다. 한국식 도트 플랫포머 액션이라 재밌었구요! 게임 자체가 어렵지는 않은데 자잘한 버그나 리액션이 부족해서 아쉬웠지만, 이 부분만 고치면 확실히 나아질 것 같습니다!
학생작임을 감안하지 않더라도 자연스러운 도트 액션이 정말 마음에 들었습니다. 적절한 프레임 생략을 통한 속도감이 액션의 깊이를 더해주는 느낌이 듭니다.
액션게임에서 캐릭터의 움직임이 진짜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공격모션이나 스킬 등이 자연스러워서 좋았습니다. 그리고 감정을 얻음으로써 변신하는게 정말 신박했고 스토리텔링 게임답게 스토리를 풀어나가며 성장하는것도 도깨비만의 매력인 것 같습니다. 도트 디자인들도 예쁩니다.
다양한 스킬과 타격감이 인상깊었습니다.
도트의 퀄리티가 매우 좋네요. 발전 기대하겠습니다.
적절한 타격감과 감정을 이용해서 변신 후 강해지며 다양한 스킬을 쓸 수 있는 재밌는 게임이었습니다!
게임내에 캐릭터가 굉장히 부드럽게 움직여서 편한하게 게임햇네요! 그리고 기본스킬들도 퀄리티가 높았지만 슬픔으로 스킬을 진화시켯을땐 퀄리티 너무 높고 플레이 방식이 시원해져서 만족하고 게임햇습니다! 재밋엇어요!
감정에 빙의하여 도깨비와 함께 악몽을 물리치는 게임입니다. 다양한 빙의 스킬들을 사용하여 적을 물리치는 쾌감이 있습니다. 도트 그래픽도 너무 이쁩니다. 다만 도깨비의 스킬이 발동도 너무 느리고 데미지도 그저 그래서 메리트가 크게 없네요 이건 좀 아쉽습니다.
게임의 퀄리티가 상당한것 같습니다. 연출과 이펙트 컨셉까지 다만 패드를 위한 컨트롤이라서 그런지 키보드 WASD 스킬이 적응하기가 힘들더군요 . 게임은 좋왔습니다. 출시가 기대 됩니다.
학교 자판기 앞에 막힌거마냥 길막 버그, 자판기가 지형에 붙어 있지 않고 떠 있고, 학교 벽 앞에 미리 마중나와있는 몬스터,가시와 그 위 지형에 껴서 가시에 떨어지지도 않고 지형에 올라와있지도 않은 몬스터, 가시에 떨어뜨리면 알아서 잘 죽어주는 몬스터, 왼쪽에서 오른쪽으로만 가는 물보라와 물폭탄.. 완성도를 상당히 낮추는 버그가 조금 있습니다. 일단 변신하는 것은 좋고, 스킬도 변하는 것은 더더욱 좋은데, 개인적으로 조작감은 인간일 때가 훨씬 좋네요. 스킬에 기본공격 딜레이도 없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확실히 변신 후가 강력하긴 합니다만 그만큼 딜레이 리스크가 있는 것 같긴 했습니다. 무엇보다 분노 쓰다가 그렇게 의문사 한 경험이.. ㅎ휴ㅠ 체력 회복을 자유롭게 못하면서 체력 낮을 때 이점을 주는 것은... 컨트롤 극강의 플레이를 유도하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뭐 다양한 감정을 사용하기보다는 그냥 쓰기 편하고 더 센걸로만 플레이하게 될 것 같은데, 변신을 보다 자유롭게 하도록 허용하고(변신 중간에 변신 바꿀 수 있게), 다양한 변신을 필요로 하는 상성 시스템이 있어도 괜찮았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장미보스보다 그 전 보스가 훨씬 어렵다고 느껴졌습니다. 전체적인 디테일 퀄리티만 올리면 훨씬 재밌어질 것 같습니다.
작동법도 간단하고 빙의 컨셉이 재밌어요. 생활, 업무 스트레스 속에서 살아가는데 이 내용이 뭔가 치유물 같게 느껴져서 좋았네요. 주인공이 극복하는 과정을 따라가면서 나도 조금은 스트레스를 덜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제가 손이 딸려서 자꾸 죽긴 했지만 엄청 어려운 게임이란 생각은 안들었어요. 하나 건의드리고 싶은건 빙의 속성 마다 캐릭터도 차이가 있으면 좋겠다 싶었습니다.
1. 감정이 스킬이 되는 것이 매우 신박했다. 2. 스킬 이펙트 소리가 BGM보다 너무 크다. 3. 각 감정 별 스킬 설명이 간단해서 좋았다. 입문자들도 쉽게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4. 인트로 튜토리얼에 BGM이 없어 너무 심심하다. 뭔가 주인공과, 현 상황에 어울리는 BGM이 있으면 좋겠다. 5. 게임오버가 됐을 때, 캐릭터가 어쩔 수 없이 몬스터 앞에서 사망했을 경우 몬스터가 캐릭터가 죽었음에도 불구하고 때리는 것으로 명령이 되어 있는 것으로 보임. 그런데 이게 해당 몬스터를 죽이기 전까지는 몬스터가 때릴 때마다 사운드가 나는데 이게 사운드가 계속 겹쳐서 들리는 느낌?이라고 해야하나, 소리가 상당히 큼. 조절할 필요가 있음. 6. 인게임 내에도 BGM이 너무 없다..
분위기가 너무 좋은거 같습니다! 커브드 모니터로 진행을 했는데 UI가 대응이 안되어있는게 조금 아쉬웠습니다. 개발 끝까지 화이팅 입니다!
주인공의 피폐해진 정신속에서 과거에 겪은 일에대한 감정으로 꿈속의 적들을 상대하며 점차 주인공이 앞으로 나아가는 방식으로 플레이어 입장에서 짠한 감정도 들면서 재밌게 플레이했습니다.
주인공의 감정을 스킬로 사용할 수 있다는 소재가 독특하다고 느껴졌고, 자신의 어려움을 극복해가는 게임 스토리가 인상적이었습니다. 전반적으로 액션이 화려해서 재밌게 플레이했습니다.
어떤 이유에서인지 현실에서 살아갈 이유를 잃어버리고 꿈에서 마저 악몽만 꾸던 주인공이 정체를 알수 없는 도깨비의 도움을 받아 악몽을 물리치는 내용입니다. 슬픔, 분노 등, 감정별로 각기 다른 특성의 스킬을 사용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도트 자체가 깔끔하고 움직임이 부드럽습니다. 전투 이팩트도 좋았습니다. 입력키를 바꿀수 없는 것이 조금 아쉬웠습니다. 개인적으로 주인공이 남같지 않은 것이 게임에서 나마 트라우마를 극복하는 것에 힘이 되는 것 같습니다.
아트가 너무 귀엽고 예쁘네요! 다른분들이 말씀하신 것처럼 컨트롤이 다른 곳에서 보지 못한 방식이라 적응하기 쉽지 않은 부분이긴 한데 차차 다듬어가면 재미있는 게임이 될 것 같습니다.
도트그래픽이 정말 아름답고 이펙트 또한 굉장히 이쁩니다. 하지만 아직 기본적인 조작이 아쉽고 살짝 플레이어의 움직임이 뚝뚝 끊기는듯한 문제가 있지만 개선될꺼라고 생각합니다!
넵! 재현님이 말씀하신 대로, 계속 좋은 움직임을 찾아보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ㅠ 이것은 처음에 안주하여 제대로 잡고 가지 못한 저의 잘못이 큰 것 같습니다.. 앞으로 나올 빌드에는 더욱 좋은 캐릭터의 조작감이 나올 수 있도록 최대한 신경을 쓰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소중한 리뷰 감사합니다! 오프라인 때 부스 오시면 귀여운 게임 굿즈(엽서)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악몽을 꾸는 남자가 꿈속에서 적과 싸우는 이야기의 게임, 도트그래픽을 잘 만들어서 감성이 좋았으나 사운드가 아쉬웠고, 플레이가 단조로웠다.
사운드 부분이 현재 사운드 디자이너가 없다 보니, 일단 더미 사운드들이 중간 중간 껴있어서 그런 느낌을 받은 것 같습니다..ㅠ 게임은 귀를 편안하게 해드려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점 먼저 죄송합니다.. 플레이 부분은 일단 일차원적으로 폴리싱을 하다 보니, 단조롭게 나온 것 같습니다..ㅠ 더욱 더 좋은 게임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소중한 리뷰 감사합니다! 오프라인 때 부스 오시면 귀여운 게임 굿즈(엽서)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사회생활로 인해 트라우마가 생긴 한 남자가 꿈 속에서 도깨비라는 캐릭터를 만나 점차 내면을 치유한다는 소재를 다루고 있습니다. 희노애락으로 묘사된 꿈 속의 괴물들과 맞서는 과정에서 주인공 '김민준'이 점차 성숙해져가는 과정을 따라가며 저도 마음적으로 많은 위로를 받았습니다. 최근 어느 유명 기업에서 만들고 있다는 게임과 제목이 닮아서 해봤는데 인디게임 도깨비도 꽤 흥미로운 플랫포머 액션이었습니다. 기대 이상으로 괜찮았고 도트그래픽을 이용한 섬세한 묘사가 대단했고 앞으로의 발전이 기대가 됩니다. 주말인데 오랜만에 제 친구 민준이에게 연락을 해봐야겠습니다.
주인공이 꿈 속의 조력자와 함께 트라우마를 극복해 나가는 이야기. 수준 높은 도트는 정말로 인상적이었지만 영혼, 원소 능력 등의 컨셉들이 스토리와는 다소 동떨어진 느낌을 받았고, 몇몇 컷신만으로는 주인공이 겪은 트라우마와 고통이 잘 공감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또 부드럽지 못한 맵 이동과 같은 버그, 난이도 조절, 단조로운 몬스터, 보스, 레벨 디자인 등등 아직 게임플레이의 완성도는 많이 부족한 것 같습니다. 개선을 기대해봅니다.
네 호준님 말씀이 맞습니다ㅠ 현재 다방면으로 부족한 점들이 있습니다.. 좋은 도트를 소재로 쓰는 만큼, 더욱 더 좋은 내용들을 보여주도록 하겠습니다! 저도 컷신으로 보여주기에는 부족한 부분들이 많아서 플레이에 녹여보고자 하였으나, 이번 년도에 시작한 프로젝트인 만큼, 아직 아쉬운 작업물들이 많은 상태입니다 ㅠㅠ 말씀하신 내용들도 그렇고요 버그 등 많이 신경쓰고 있으니 응원 부탁 드리겠습니다! //소중한 리뷰 감사합니다! 오프라인 때 부스 오시면 귀여운 게임 굿즈(엽서)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도트 그래픽, 감정마다 다른 스킬을 지닌 변신 폼이 존재하는 점의 참신함과 귀여운 도깨비와 주인공의 케미가 돋보였던 게임입니다. 다만, 맵 이동시 다른 맵으로 이어질 때의 전환이나 점프 모션이 부자연스러운 느낌이 있었던 부분이 조금 아쉬운 부분이었어요.
좋은 답변 감사합니다! 맵이 이동할 때는 저희도 부자연스러워서 조금 더 좋은 방법을 찾고 있는 중입니다! 좋은 피드백 감사합니다! // 소중한 리뷰 감사합니다! 오프라인 때 부스 오시면 귀여운 게임 굿즈(엽서)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도트 그래픽이 뛰어난 플랫포머 액션 게임입니다. 기본 조작에 대한 안내가 다소 모자란 느낌이 드는 부분이 있습니다.
아이고 ㅠ 안내 쪽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드셨군요..! 훔.. 저희도 일부분 동감하고 있는 바입니다..! 더욱더 친절한 게임이 되도록 노력하고 보강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소중한 리뷰 감사합니다! 오프라인 때 부스 오시면 귀여운 게임 굿즈(엽서)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도트 그래픽이 너무 예쁘다. 처음에 시작할 때 캐릭터가 일어나고, 다시 눕는 모션이 너무 귀엽고 도깨비도 너무 귀엽게 생겼다. 타격감, 조작감도 괜찮고 개발이 더 기대되는 게임이다.
감사합니다 의주님! 아직 너무 많이 부족한 게임입니다 ㅠㅠ 좋게 봐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요 몇일간 개강+추가 프로젝트 작업 때문에 너무 바빠서 댓글을 이제야 보네요! 좋은 댓글 감사합니다! // 소중한 리뷰 감사합니다! 오프라인 때 부스 오시면 귀여운 게임 굿즈(엽서)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꿈속의 도깨비와 함께 플레이한다는 점이 좋았고, 도트 그래픽 또한 아름다웠습니다. 감정을 통해 다양하게 변신을 해서 원하는 플레이를 할 수 있다는 점도 인상적이었어요! 다만 저의 주관적인 의견이지만, 게임에서 종종 나왔던 컷 씬들이 인 게임의 분위기와 맞지 않는 느낌이 들었던 것 같습니다. 캐릭터 UI 부분도 도트 캐릭터와 잘 매치가 안 되는 느낌도 받았던 것 같아요. 플레이적인 부분에서는 첫 번째 보스가 이동할 때 지지직 소리가 나서, 배경음과 효과음을 꺼두고 했는데도 계속 들리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이 부분은 버그이거나 아니라면 빼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기쁨으로 변신한 후에 공격 스킬을 사용했을 때는 공중에 멈춰서 게임을 진행할 수 없는 버그가 있었습니다. 확인 부탁드려요! 재밌게 플레이했습니다! :)
개인적으론 꽤나 수려한 도트 외에는 스토리도, 액션의 조작감에도 큰 매력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우울증에 시달리는 주인공이 꿈에서 처음 보는 생물이 칼 들려주고 싸우라고 한다고 별 의심없이 싸우는거나, 플레이어의 공격과 적들의 피격모션이 미묘하게 동떨어져보이는거나.. 도트가 이쁜만큼, 아직은 많이 다듬어졌으면 좋겠다는 느낌입니다.
넵 성조님이 말씀하신게 정확합니다.. 사실 아직 많이 다듬어져야 하는 게임은 분명하게 인지하고 있습니다.. ㅠ 좋은 지적 감사드립니다. 피격 모션 같은 경우에는 몬스터의 피격 색 변화와 반응이 각 1프레임씩 떨어져 있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분노 몬스터 같은 경우에는 상대적으로 동떨어져 있다는 느낌을 받는 이유가 아마 그 이유일 것 같고요! 조작감 같은 부분은.. 한 프레임 단위, 혹은 0.1의 수치 단위로 계속하여 확인을 해보고 있습니다. 이건 아마 바로 고쳐질 문제가 아닌, 게임 내 애니메이터와 같이 프레임의 동작을 변경해보는 등의 수작업들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사실 이 부분은 게임 내에서 가장 먼저 잡고 들어가야 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정확히는 '이 정도만 일단 잡고 가자'라는 저의 디렉팅 오류입니다.. 어떻게 보면 플레이하는 유저 분들에게 친절을 베풀지 못한 것도 분명합니다.. 하지만, 오류임을 인정하고 최대한 잘 풀어보도록 하겠습니다! // 좋은 리뷰 감사드립니다! 오프라인 행사 때 오시면 저희 게임의 귀여운 굿즈 (엽서, 스티커)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개인적으로 플랫포머 게임을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게임은 재밌게 플레이 하였습니다만 아쉬운 점이 몇몇 있었습니다. 1. "새로 하기", "이어 하기", "종료" 선택을 스페이스 바로 선택할 수 있다는 것을 아는 데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Space>로 선택" 과 같은 문구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2. 1스테이지 보스가 이동할 시 나오는 사운드가 스피커 등과 같은 사운드 기기에서 나오는 이슈가 있는 것 처럼 들려서 그렇게 좋지 않습니다. 보스 이동 사운드가 꼭 필요한가 싶네요. 3. 보스 스테이지에서 "이어 하기"하는 경우 감정 게이지가 차오르지 않아서 그런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변신을 할 수 없습니다. 4. 보스 스테이지에서 가끔 변신 시 조작이 안 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5. esc를 눌러서 효과음을 꺼보았습니다만, 주인공이 몬스터 공격 시 나오는 사운드와 같은 일부 효과음은 꺼지지 않았습니다. 일부 버그나 사운드 이슈등을 잡으면 좋은 게임이 될 것 같습니다
일단 먼저, 플레이에 어려움(방해)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합니다 ㅠ 좋은 지적 감사합니다! 다음 번 빌드 업로드 때는 다빈님이 말씀하신 부분은 게임 내 최소한의(기본) 친절이라고 생각합니다. 해당 부분 지켜드리지 못하고 플레이에 어려움을 드려 죄송하고, 다음 번 빌드에는 꼭 고쳐서 업로드 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리뷰 감사드립니다! 오프라인 행사 때, 부스에 오시면 귀여운 게임 굿즈(엽서, 스티커)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2D 횡스크롤 게임으로 그래픽 또한 개성있고 귀여워서 계속해서 몰입해서 플레이 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도트이지만 스킬 모션과 감정에 따라 달라지는 모션등 굉장히 흥미로운 요소가 많았습니다. 캐릭터성과 주인공의 감정이라는 주제로 2스테이지 까지이지만 재미있게 플레이하고 뒷 내용이 너무나 궁금해 집니다. 정식 버전과 밑 리뷰를 보니 오프라인 행사 때 수정을 해 오신다는 말에 더욱 기대하게 됩니다. 조금 아쉬운 부분과 버그가 너무 아쉬웠습니다. 1. 타격음이 특정상황 나지 않는 버그가 있습니다. 감정으로 변신 시 빈번하게 발생 2. 1스테이지 보스에서 '뚜둑' 하는 음 자체가 이어폰 전선이 불량할 시 나는음과 너무나 흡사합니다. 뚜둑 끊기는 듯한 이 음이 이어폰을 쓰고 플레이하는 저에게는 굉장히 거슬리게 느껴젔습니다. 3. *치명적* 2스테이지 보스를 잡던 중 기쁨으로 빙의 후 스킬 사용 시 공중에 떠서 내려오지 못하는 버그가 있습니다. 다른 상황에서는 잘 내려오던 캐릭터가 공중에 떠 있는 상태로 내려오지 못합니다. 이것을 해결하기 위해 아무리 움직여도 좌 우 질주를 제외한 이동키는 먹지 않습니다. 그리고 이것을 해결할 방법이 없어 강제 종료 후 이어하기 시 감정빙의키가 모두 막혀있습니다. Shift키 이후 감정 빙의가되지 않습니다. 시프트를 눌러도 감정을 획득하지 못한 것 처럼 보이게 됩니다. 평타 모션과 기본 스킬로 2단계 보스를 클리어 해야했습니다. 즐겁게 플레이 하였기에 버그는 고쳐질 수 있는 요소라 확신하고 관심가져 지켜보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게임이 탄생하길 다시한번 기대합니다.
좋은 지적 감사합니다 상범님! 해당 치명적인 버그는 추가 QA를 진행하다 발견되어 현 시점에서는(어제부로) 고쳐진 버그입니다! 발견하고 헉 이건 발견하면 안돼!! 하면서 같은 개발자(개발자라고 하지만.. 학교 친구..)들과 함께 두근두근했지만 결국 발견되고 말았군요 ㅠㅠ 개발자로서 부끄럽습니다..! 솔직히 최대한 많이 버그들을 고치고 있지만, BIC열 때 얼마나 고쳐질지는 아직 미지수라 걱정이 앞섭니다 ㅠ 하지만, 그래도 열심히 화이팅하는 모습으로 최대한 고치고 오도록 하겠습니다! // 리뷰 감사합니다! 오프라인 행사 때, 저희 부스에 오시면 귀여운 굿즈 (엽서, 스티커)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주인공의 트라우마 극복 내용으로 진행되는 스토리로 인해 앞으로 주인공의 활보가 기대되었습니다. 그 스토리에 맞게 감정에 맞추어 빙의 하여 스킬 사용 가능한 점이 좋은 기획 이였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도깨비 이름만 도깨비이지 너무 귀여운 것 같아요!!! 다양한 컨트롤을 요구하는 게임이 아니라 평소 게임 컨트롤을 어려워하는 저도 쉽게 플레이 가능하였으나, 주인공의 빙의 전 체력이 조금 부족하게 느껴졌습니다. 하지만 생각보다 빠르게 차는 빙의 가능 100% 및 구슬들 덕분에 “변신 상태 시 무적” 수정 버전 빌드로 플레이 하게 되면 이 점은 충분히 컨트롤로 해소 가능할 것으로 보여집니다. 아래 다른 유저분의 리뷰와 다르게 저는 최초 슬픔 빙의 뒤 S키 사용 시 모든 키가 작동되지 않는 버그 발견되었습니다. 그대로 GAME OVER되어 새로 하기로 게임 플레이 시 발생되지 않은 버그이며, 리뷰 작성 이후 버그 재 발견 시 댓글로 공유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 외에 전체적인 도트 이미지와 스킬 이펙트들이 모두 잘 어우러지는 것 같았습니다. 정식 출시가 기대가 되는 작품이 였습니다.
감사합니다 서아님 ㅠㅠ 매번, 저희가 QA를 더 열심히해서 확인하고 고쳐야하는 버그들을 이렇게 리뷰로 보게되니 부끄럽습니다 ㅠㅠ.. 하지만 감사하다는 생각이 들며, 꼭 9월에 BIC가 오픈 할 때는 버그들을 최대한 고치도록 하겠습니다! 지금도 버그를 우선적으로 열심히 고치고 있으며 향 후 스토리 라인과 이야기도 기대해주세요!! // 리뷰 너무 감사드립니다! 오프라인 행사 때 부스 오시면 굿즈(엽서, 스티커)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정이라는 소재를 사용하여 빙의하고, 각 빙의에 맞는 스킬을 사용한다는 점이 재미있었습니다. 각 빙의마다 스킬이 다르다보니 선택하는 재미가 있었어요! 그리고 그래픽이 도트그래픽이다보니 게임의 분위기와도 잘 맞아 떨어지는 느낌이었습니다. 배경도 주인공의 트라우마를 잘 표현한 것 같구요. 각 감정에 빙의할 때마다 빙의한 모습을 조금 다르게 하면 어떨까 생각해보았습니다! 각 감정의 색상으로 평타 이펙트와 외형을 바꿔도 좋을 것 같아요. 스킬 쓰는 맛도 좋고 스토리 라인도 조금만 보강하면 좋을 것 같아요! 재미있었습니다!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준영님!! 말씀하신 부분들은 저희도 넣고 싶었으나 이번 3월부터 개발된 게임의 시점에서 시간이 부족해서 현재까지는 넣지 못하고 있습니다 ㅠㅠ.. 좋은 시선으로 응원해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 발전되는 모습을 기대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 리뷰 감사합니다! 오프라인 행사 때 오시면 귀여운 굿즈 (엽서, 스티커)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게임 시작 할때 스페이스바를 눌러야되는줄 모르고 조금 살짝 해맸네요 변신중에는 무적인줄 알았는데 피격 이후 조작키가 안먹혀서 당황 했습니다. 중간중간 컷씬도 인상적이고 배경 및 설정도 나쁘지않으나 몬스터 디자인이 작품배경과 괴리감이 들어서 아쉽습니다.
변신 중에 무적으로 설정했으나 단순 오류인 것 같습니다.. 조만간 새로운 빌드를 업로드 할 예정이며 해당 버전에는 고쳐진 모습으로 보실 수 있으실 겁니다! 몬스터 같은 경우는 꿈속에 감정 괴물들을 생각을 하다 보니 어느 정도의 괴리감이 드는 것 같아요 ㅠㅠ 좋은 의견과 리뷰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 오프라인 때 부스에 오신다면 귀여운 게임 굿즈(엽서,스티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소중한 리뷰 감사합니다!
다올게임즈,, 정말 이런 게임만 만들어내신다면 모두다 복받는 게임이 만들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래픽 디자인이 너무 잘어울리게 디자인된 것 같습니다. 액션 게임의 로망(무언가와 합체해 스킬이 생기는,,)도 잘 구현하신 것 같습니다. 재미있게 했어요. 다만, 다른 리뷰어분들도 말씀하신 것처럼 계속해서 100%를 채워나가는 방식은 약간은 단조로운 방식이라고 생각이 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타격감에 관한 부분도,, 조금 더 개선되면 좋을 것 같습니다. 맞는 몬스터들이 맞을때 가만히 있기보다는 조금 뒤로 밀려난다던가 하는 방식들로 발전시켜볼 수 있을 것 같아요! 너무 즐거운 게임 플레이였습니다^^
감사합니다! 신선님이 말씀하신 부분들을 오프라인 행사 때 픽스 가능한 부분은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지적과 리뷰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 오프라인 행사 때 부스에 들려주시면 귀여운 굿즈(엽서,스티커)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래픽이 좋고 스킬 쓸 때마다 이뻐서 재밌게 플레이 했습니다. 처음 보스를 만났을 때 패턴을 몰라 조금 헤맸지만 난이도가 그렇게 어렵지는 않아서 괜찮았습니다. 근데 이제 기쁨으로 변신한 뒤 S 스킬을 사용했을 때 공중에 멈춰서 움직이지 못하는 버그가 있었습니다.
안녕하세요! 아.. 그런 버그가 있었군요,, 저희도 수 없이 QA를 해보았고, 다른 사람들에게도 많이 시켜보았는데 항상 버그는 예견치 못하게 발생하는 것 같습니다.. 리뷰 남겨주시고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더욱 발전하는 다올게임즈가 되겠습니다! // 오프라인 행사에서 저희 부스를 찾아 오시면 예쁜 굿즈(엽서, 스티커)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무엇보다도 눈에 띄는 점은 그래픽의 아름다움이었습니다. 조금은 단조롭게 느껴지는 스테이지와 대조적으로 보스전은 조금 매운맛이었습니다. 빙의하기 직전 피격당하면 굳어버린채 아무것도 못하는 버그와 비행하는 적의 경우 너무 멀리 가서 오지 않는 버그가 아주 가끔 발생했습니다. 그래도 도깨비라는 한국적인 소재가 가미된 흥미로운 스토리와 취향저격인 도트그래픽인 만큼 큰 기대를 품고 기다려보겠습니다 :)
안녕하세요 이번에 스테이지를 대 개편하다 보니, 기존 스테이지 레벨 디자인이 단조로워졌고 현재를 기준으로 지속적인 폴리싱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버그는 확인했고 고쳐서 다시 재 업로드 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오프라인 행사 때, 부스에 오시면 귀여운 저희 게임 굿즈(스티커, 엽서)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ㅎㅎ 소중한 댓글 감사하고 기대(응원)주셔서 감사합니다!!
꿈속의 도우미 '도깨비'와 함께 자신의 과거의 트라우마를 마주보고 조금씩 극복해나가는 주제의식을 게임 내에서 심플하지만 잘 표현하고 있다. 다른것 보다 도트 아트의 퀄리티가 상당히 높은편. 여러가지 스킬과 시각이펙트의 퀄리티에 비해 게임 플레이 자체는 플랫포머 액션 게임 치고는 아직까지는 단조로운게 살짝 아쉽다.
네 수용님이 말씀하신게 지금 저희의 가장 고민거리 중 하나입니다. 원래는 맵의 크기를 넓혀서 꿈을 탐험하는 듯한 플랫포머 형태의 게임이였으나, 너무 플레이어에게 방향이라던가 다양한 부분에서 막연(방치가 되는)한 플레이가 되버려서 지금처럼 단순한 형태(관문)의 게임 디자인이 되었습니다. 이 상태에서 어떻게 플레이어에게 단조롭지 않고 게임 내 '플랫포머 액션의 재미를 줄 수 있을까?'라는 고민과 다양한 시도 및 폴리싱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 소중한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오프라인 행사에서 찾아와주시면 저희 게임의 귀여운(엽서, 스티커) 굿즈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1.1.6 버전과 지금 버전을 둘 다 플레이해본 경험을 토대로 글을 쓰겠습니다. 일반 몬스터 들을 잡아야지 스테이지를 넘어갈 수 있는 시스템이 생긴 건 정말 좋습니다. 다만, 하나같이 몬스터들을 모아서 게이지를 100퍼센트까지 채우는 이벤트라서 게임 플레이에 지루함을 느낄 위험성이 있습니다. 필드보스 몬스터와 같이 특수한 몬스터를 잡으면 넘어갈 수 있는 방처럼 여러가지 방법이 더 있지 않을까 합니다. 그리고 문의 봉인이 풀리는 이벤트가 너무 반복적이고 깁니다. 일반 몬스터 중, 낮은 체력을 가지고 날아다니며 돌격을 하는 몬스터에 대한 대처가 너무 까다롭지 않은가 싶습니다. 물론 물방울 스킬을 사용하면 바로 넘길 수 있는 것이 맞지만, 그 몬스터 하나만을 위해서 스킬 하나를 계속 아끼면서 지나가기보다는 차라리 맞으면서 지나가는 것이 더 낫다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빙의 하다가 몬스터에게 넉 백 당하면 끼게 되어서 움직이지 못하고 그대로 사망하는 버그가 있습니다. 전 버전에서는 비슷한 버그로 빙의를 계속 유지할 수 있는 버그가 있었는데, 그걸 해결하시다가 이렇게 된 건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2챕터 1번째 날 방을 넘어가자마자 자판기가 있는 곳이 있는데,(문을 기준으로 4번째 문 지나간 직후입니다.) 뒤로 돌아서 높은 곳에서 점프를 해서 넘어가지 않으면 넘어갈 수 없는 버그가 있습니다. 1.1.6 버전에서는 첫번째 보스가 반 피를 깎았을 때 광분패턴이 나오거나 나오지 않거나 반반이었는데, 이제는 피통을 다 깎으면 광분패턴이 나오는 것 같아서 좀 더 깔끔하게 바뀐 것 같아서 보기 좋습니다. 보스의 체력도 좀 줄인 것 같기도 하네요. 하지만, 여전히 첫번째 보스의 스펙과 패턴이 두번째 보스의 것보다 훨씬 어려운 것 같습니다. 이제는 첫번째 보스의 난이도도 그렇게 높은 것 같지 않아서, 기준을 첫번째 보스의 난이도로 가져가시려면 두번째 보스의 패턴을 바꾸어야 할 필요성이 있어 보입니다. 솔직히 얼마나 바뀌었을까 보면서 들어왔는데 완성도의 느낌이 전혀 다른느낌이어서 놀랐습니다. 그때에는 미완성이라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다면, 이제는 조금만 다듬으면 될 것 같다는 느낌이 강하게 드네요. 고생하셨습니다. 감사합니다 : )
감사합니다. 인티님의 의견을 회의 때 반영하여 추가 개발/수정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말씀하신 부분들을 고민하고 추가한건 맞으나 처음 플레이하셨던 1.16 버전과 시간이 크게 지나지 않아 폴리싱 단계에서 빌드를 올린 탓에, 말씀하신 지루한 부분과 다른 버그 문제들이 생긴 것 같습니다. 아직 개발중인 만큼 점차 발전해나갈 것 이며 소중한 의견(리뷰)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 오프라인 행사를 진행하게 된다면, 부스에 오셔서 말씀해주세요! 예쁜 스티커, 엽서 굿즈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애니메이션, 특유의 도트 분위기, 연출, 전투 방식 등, 여러가지에 신경을 많이 쓰신게 느껴졌습니다. 또한 트라우마라는 소재로 공감을 이끌어내는 아이디어도 긍정적으로 느꼈습니다. 다만, 현재로서는 "어디선가 많이 봐온" 시스템들 밖에 없다보니, 이 게임만의 독자적인 매력이 보이지 않습니다. 다른 게임에서 느낄 수 없는 경험을 주는게 가장 필요해 보입니다. ##1. 독자적인 이야기를 하고 싶은 것처럼 보이지만, 데모 버전인걸 감안해야겠지만, 아직은 연출이나 이야기가 제대로 드러나지 않습니다. 게다가 스테이지를 클리어하면 과거 이야기와 현실 이야기가 나오는데, 전체적인 흐름을 오히려 방해한다는 생각을 떨칠 수 없었습니다. ##2. 빙의하는 각각의 감정에 대해 텍스트 설명만으로는 부족해 보입니다. 감정을 얻을때마다 간단한 튜토리얼을 넣는 방안은 어떠신가요? ##3. 도트 그래픽에 신경을 많이 쓰셨다고 느꼈습니다. 파스텔 톤의 색감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다만, 모든 애니메이션에 미묘하게 위화감이 느껴집니다. 100% 정확한 표현은 아니지만, 마치 관절의 움직임이 사람같지 않게 느껴집니다. ##4. 게임이 스피디하지 않은데, 의도하신 것인지 아니면 밸런스의 문제인지 모르겠습니다. 지금처럼 플랫포머 액션 장르라면 대부분의 게이머가 스피디한 게임을 상상할텐데, 느린 진행 방식이 혹시라도 의도하신거라면 이 게임의 첫인상에서부터 그걸 어필하는 방법이 필요해 보입니다. 처음에는 스피디한 게임인줄 알았는데 실제로 보니 아니었다? 그럼 부정적인 인상을 떨치기가 어려워지지 않을까 싶군요. ##5. 미니맵은 분명 이어져있는데, 중간에 스테이지(맵)이 바뀌듯이 카메라가 끊어지는 부분이 있어 너무 어색합니다. 카메라가 전환되는 부분이라면 미니맵도 끊어주시는게 자연스럽지 않을까 싶습니다. ##6. "분노 - 피의 서약"을 사용할 경우, 자신의 피가 깎이고 있다는걸 시각적으로 표현했으면 합니다. 처음에는 왜 게임오버가 되는지도 몰랐습니다.
Love the visuals and the theme that you brought into the game! Will English version be available? :)
맵 이동이 캐릭터 중심으로 진행되기는 하나 조금은 부자연스러운 느낌이 드네요. 스토리 진행에 따라 다양한 감정과 연관된 스킬 모션들 그리고 그에 맞는 색감이 마음에 들어요. 전반적인 분위기는 조금 암울하지만, 빙의 중 기쁨이라는 감정과 도깨비의 지원으로 회복하는 스토리라고 생각이 들어서 일단 중간에 멈췄습니다. 회상 장면에서는 또 다른 그림체를 활용하시는 게 도트보다 섬세한 표현을 보여주시는 것 같아서 이해에 도움이 되는 것 같아서 좋아요.
인디게임 물씬 나는 플랫포머 게임이었습니다!
스킬이펙트나 캐릭터 모션들이 굉장히 자연스럽고 완성도가 높다는 생각이 듭니다. 감정이라는 요소를 메인컨셉으로 녹여낸 점도 신선하게 다가왔습니다. 앞으로의 개발이 더 기대가 됩니다!
스토리 디자인이 좋은 게임이었습니다. 스킬도 감정에 대비해 하나씩 빙의를 정한것도 좋았어요 BGM이 설정하기 전까진 효과음에 비해 너무 작아서 BGM이 없는 줄 알았습니다. 기본 값을 조정하는것이 좋아 보입니다. 몬스터와 캐릭터의 움직임이 공격 방어시에 좀더 역동적으로 움직였으면 더 좋겠습니다.
다양한 스킬을 연계하여 사용할 수 있는 것이 게임에 몰입할 수 있게 도와줬습니다. 악몽 속 괴물들의 애니메이션이 좀 더 다채로워지면 좋을 것 같습니다. 별개로 간헐적으로 타일 콜라이더에 문제가 있는지 몬스터가 허공에서 내려오지 않는 경우가 발생되었으니 참고 부탁 드려요.^^
애니메이션으로 몰입이 되는 것이 좋음. 스킬이 다양해서 좋음. // 사운드가 너무 작은데 주인공의 타격음만 너무 큼. 공격키로도 대화 넘길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음. 일어났다가 바로 눕는 것 같이 시간의 변화가 안 느껴짐. 변신 전 도깨비의 스킬 시전시간이 너무 김. 변신과 함께 조작이 불가능해지는 버그가 있음. 스테이지 전환시 문이 열리는 시간이 너무 김. 보스방에서 버그인 듯한 기계음이 반복적으로 남.
자연스러운 액션 정말 마음에 드네요, 거기에 그래픽 스타일도 모험하는 듯한 기분을 느끼게 해주는 매력적인 그래픽이었습니다.
그래픽이 매우 이뻐서 플레이하는 내내 보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아직 조작면에서는 부드럽지못한 감이 있어서 조금 아쉽지만 데모 버전이라는 것을 감안한다면 충분히 재미있게 플레이 했습니다.
아직 데모버전이라 그런지 몰라도 사운드적 부분이나, 스킬 사용 했을 때, 피격당했을 때, 공격했을 때, 스테이지 클리어 후 문 열릴 때 등 이펙트 리액션이 없어서 반응하기가 조금 어려웠어요! 하지만 도트그래픽이나 도움 캐릭터인 도깨비와 성격에 따른 캐릭터 변화등은 신선하게 다가왔습니다. 한국식 도트 플랫포머 액션이라 재밌었구요! 게임 자체가 어렵지는 않은데 자잘한 버그나 리액션이 부족해서 아쉬웠지만, 이 부분만 고치면 확실히 나아질 것 같습니다!
학생작임을 감안하지 않더라도 자연스러운 도트 액션이 정말 마음에 들었습니다. 적절한 프레임 생략을 통한 속도감이 액션의 깊이를 더해주는 느낌이 듭니다.
액션게임에서 캐릭터의 움직임이 진짜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공격모션이나 스킬 등이 자연스러워서 좋았습니다. 그리고 감정을 얻음으로써 변신하는게 정말 신박했고 스토리텔링 게임답게 스토리를 풀어나가며 성장하는것도 도깨비만의 매력인 것 같습니다. 도트 디자인들도 예쁩니다.
다양한 스킬과 타격감이 인상깊었습니다.
도트의 퀄리티가 매우 좋네요. 발전 기대하겠습니다.
적절한 타격감과 감정을 이용해서 변신 후 강해지며 다양한 스킬을 쓸 수 있는 재밌는 게임이었습니다!
게임내에 캐릭터가 굉장히 부드럽게 움직여서 편한하게 게임햇네요! 그리고 기본스킬들도 퀄리티가 높았지만 슬픔으로 스킬을 진화시켯을땐 퀄리티 너무 높고 플레이 방식이 시원해져서 만족하고 게임햇습니다! 재밋엇어요!
감정에 빙의하여 도깨비와 함께 악몽을 물리치는 게임입니다. 다양한 빙의 스킬들을 사용하여 적을 물리치는 쾌감이 있습니다. 도트 그래픽도 너무 이쁩니다. 다만 도깨비의 스킬이 발동도 너무 느리고 데미지도 그저 그래서 메리트가 크게 없네요 이건 좀 아쉽습니다.
게임의 퀄리티가 상당한것 같습니다. 연출과 이펙트 컨셉까지 다만 패드를 위한 컨트롤이라서 그런지 키보드 WASD 스킬이 적응하기가 힘들더군요 . 게임은 좋왔습니다. 출시가 기대 됩니다.
학교 자판기 앞에 막힌거마냥 길막 버그, 자판기가 지형에 붙어 있지 않고 떠 있고, 학교 벽 앞에 미리 마중나와있는 몬스터,가시와 그 위 지형에 껴서 가시에 떨어지지도 않고 지형에 올라와있지도 않은 몬스터, 가시에 떨어뜨리면 알아서 잘 죽어주는 몬스터, 왼쪽에서 오른쪽으로만 가는 물보라와 물폭탄.. 완성도를 상당히 낮추는 버그가 조금 있습니다. 일단 변신하는 것은 좋고, 스킬도 변하는 것은 더더욱 좋은데, 개인적으로 조작감은 인간일 때가 훨씬 좋네요. 스킬에 기본공격 딜레이도 없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확실히 변신 후가 강력하긴 합니다만 그만큼 딜레이 리스크가 있는 것 같긴 했습니다. 무엇보다 분노 쓰다가 그렇게 의문사 한 경험이.. ㅎ휴ㅠ 체력 회복을 자유롭게 못하면서 체력 낮을 때 이점을 주는 것은... 컨트롤 극강의 플레이를 유도하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뭐 다양한 감정을 사용하기보다는 그냥 쓰기 편하고 더 센걸로만 플레이하게 될 것 같은데, 변신을 보다 자유롭게 하도록 허용하고(변신 중간에 변신 바꿀 수 있게), 다양한 변신을 필요로 하는 상성 시스템이 있어도 괜찮았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장미보스보다 그 전 보스가 훨씬 어렵다고 느껴졌습니다. 전체적인 디테일 퀄리티만 올리면 훨씬 재밌어질 것 같습니다.
작동법도 간단하고 빙의 컨셉이 재밌어요. 생활, 업무 스트레스 속에서 살아가는데 이 내용이 뭔가 치유물 같게 느껴져서 좋았네요. 주인공이 극복하는 과정을 따라가면서 나도 조금은 스트레스를 덜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제가 손이 딸려서 자꾸 죽긴 했지만 엄청 어려운 게임이란 생각은 안들었어요. 하나 건의드리고 싶은건 빙의 속성 마다 캐릭터도 차이가 있으면 좋겠다 싶었습니다.
1. 감정이 스킬이 되는 것이 매우 신박했다. 2. 스킬 이펙트 소리가 BGM보다 너무 크다. 3. 각 감정 별 스킬 설명이 간단해서 좋았다. 입문자들도 쉽게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4. 인트로 튜토리얼에 BGM이 없어 너무 심심하다. 뭔가 주인공과, 현 상황에 어울리는 BGM이 있으면 좋겠다. 5. 게임오버가 됐을 때, 캐릭터가 어쩔 수 없이 몬스터 앞에서 사망했을 경우 몬스터가 캐릭터가 죽었음에도 불구하고 때리는 것으로 명령이 되어 있는 것으로 보임. 그런데 이게 해당 몬스터를 죽이기 전까지는 몬스터가 때릴 때마다 사운드가 나는데 이게 사운드가 계속 겹쳐서 들리는 느낌?이라고 해야하나, 소리가 상당히 큼. 조절할 필요가 있음. 6. 인게임 내에도 BGM이 너무 없다..
분위기가 너무 좋은거 같습니다! 커브드 모니터로 진행을 했는데 UI가 대응이 안되어있는게 조금 아쉬웠습니다. 개발 끝까지 화이팅 입니다!
주인공의 피폐해진 정신속에서 과거에 겪은 일에대한 감정으로 꿈속의 적들을 상대하며 점차 주인공이 앞으로 나아가는 방식으로 플레이어 입장에서 짠한 감정도 들면서 재밌게 플레이했습니다.
주인공의 감정을 스킬로 사용할 수 있다는 소재가 독특하다고 느껴졌고, 자신의 어려움을 극복해가는 게임 스토리가 인상적이었습니다. 전반적으로 액션이 화려해서 재밌게 플레이했습니다.
어떤 이유에서인지 현실에서 살아갈 이유를 잃어버리고 꿈에서 마저 악몽만 꾸던 주인공이 정체를 알수 없는 도깨비의 도움을 받아 악몽을 물리치는 내용입니다. 슬픔, 분노 등, 감정별로 각기 다른 특성의 스킬을 사용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도트 자체가 깔끔하고 움직임이 부드럽습니다. 전투 이팩트도 좋았습니다. 입력키를 바꿀수 없는 것이 조금 아쉬웠습니다. 개인적으로 주인공이 남같지 않은 것이 게임에서 나마 트라우마를 극복하는 것에 힘이 되는 것 같습니다.
아트가 너무 귀엽고 예쁘네요! 다른분들이 말씀하신 것처럼 컨트롤이 다른 곳에서 보지 못한 방식이라 적응하기 쉽지 않은 부분이긴 한데 차차 다듬어가면 재미있는 게임이 될 것 같습니다.
도트그래픽이 정말 아름답고 이펙트 또한 굉장히 이쁩니다. 하지만 아직 기본적인 조작이 아쉽고 살짝 플레이어의 움직임이 뚝뚝 끊기는듯한 문제가 있지만 개선될꺼라고 생각합니다!
넵! 재현님이 말씀하신 대로, 계속 좋은 움직임을 찾아보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ㅠ 이것은 처음에 안주하여 제대로 잡고 가지 못한 저의 잘못이 큰 것 같습니다.. 앞으로 나올 빌드에는 더욱 좋은 캐릭터의 조작감이 나올 수 있도록 최대한 신경을 쓰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소중한 리뷰 감사합니다! 오프라인 때 부스 오시면 귀여운 게임 굿즈(엽서)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악몽을 꾸는 남자가 꿈속에서 적과 싸우는 이야기의 게임, 도트그래픽을 잘 만들어서 감성이 좋았으나 사운드가 아쉬웠고, 플레이가 단조로웠다.
사운드 부분이 현재 사운드 디자이너가 없다 보니, 일단 더미 사운드들이 중간 중간 껴있어서 그런 느낌을 받은 것 같습니다..ㅠ 게임은 귀를 편안하게 해드려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점 먼저 죄송합니다.. 플레이 부분은 일단 일차원적으로 폴리싱을 하다 보니, 단조롭게 나온 것 같습니다..ㅠ 더욱 더 좋은 게임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소중한 리뷰 감사합니다! 오프라인 때 부스 오시면 귀여운 게임 굿즈(엽서)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사회생활로 인해 트라우마가 생긴 한 남자가 꿈 속에서 도깨비라는 캐릭터를 만나 점차 내면을 치유한다는 소재를 다루고 있습니다. 희노애락으로 묘사된 꿈 속의 괴물들과 맞서는 과정에서 주인공 '김민준'이 점차 성숙해져가는 과정을 따라가며 저도 마음적으로 많은 위로를 받았습니다. 최근 어느 유명 기업에서 만들고 있다는 게임과 제목이 닮아서 해봤는데 인디게임 도깨비도 꽤 흥미로운 플랫포머 액션이었습니다. 기대 이상으로 괜찮았고 도트그래픽을 이용한 섬세한 묘사가 대단했고 앞으로의 발전이 기대가 됩니다. 주말인데 오랜만에 제 친구 민준이에게 연락을 해봐야겠습니다.
주인공이 꿈 속의 조력자와 함께 트라우마를 극복해 나가는 이야기. 수준 높은 도트는 정말로 인상적이었지만 영혼, 원소 능력 등의 컨셉들이 스토리와는 다소 동떨어진 느낌을 받았고, 몇몇 컷신만으로는 주인공이 겪은 트라우마와 고통이 잘 공감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또 부드럽지 못한 맵 이동과 같은 버그, 난이도 조절, 단조로운 몬스터, 보스, 레벨 디자인 등등 아직 게임플레이의 완성도는 많이 부족한 것 같습니다. 개선을 기대해봅니다.
네 호준님 말씀이 맞습니다ㅠ 현재 다방면으로 부족한 점들이 있습니다.. 좋은 도트를 소재로 쓰는 만큼, 더욱 더 좋은 내용들을 보여주도록 하겠습니다! 저도 컷신으로 보여주기에는 부족한 부분들이 많아서 플레이에 녹여보고자 하였으나, 이번 년도에 시작한 프로젝트인 만큼, 아직 아쉬운 작업물들이 많은 상태입니다 ㅠㅠ 말씀하신 내용들도 그렇고요 버그 등 많이 신경쓰고 있으니 응원 부탁 드리겠습니다! //소중한 리뷰 감사합니다! 오프라인 때 부스 오시면 귀여운 게임 굿즈(엽서)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도트 그래픽, 감정마다 다른 스킬을 지닌 변신 폼이 존재하는 점의 참신함과 귀여운 도깨비와 주인공의 케미가 돋보였던 게임입니다. 다만, 맵 이동시 다른 맵으로 이어질 때의 전환이나 점프 모션이 부자연스러운 느낌이 있었던 부분이 조금 아쉬운 부분이었어요.
좋은 답변 감사합니다! 맵이 이동할 때는 저희도 부자연스러워서 조금 더 좋은 방법을 찾고 있는 중입니다! 좋은 피드백 감사합니다! // 소중한 리뷰 감사합니다! 오프라인 때 부스 오시면 귀여운 게임 굿즈(엽서)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도트 그래픽이 뛰어난 플랫포머 액션 게임입니다. 기본 조작에 대한 안내가 다소 모자란 느낌이 드는 부분이 있습니다.
아이고 ㅠ 안내 쪽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드셨군요..! 훔.. 저희도 일부분 동감하고 있는 바입니다..! 더욱더 친절한 게임이 되도록 노력하고 보강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소중한 리뷰 감사합니다! 오프라인 때 부스 오시면 귀여운 게임 굿즈(엽서)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도트 그래픽이 너무 예쁘다. 처음에 시작할 때 캐릭터가 일어나고, 다시 눕는 모션이 너무 귀엽고 도깨비도 너무 귀엽게 생겼다. 타격감, 조작감도 괜찮고 개발이 더 기대되는 게임이다.
감사합니다 의주님! 아직 너무 많이 부족한 게임입니다 ㅠㅠ 좋게 봐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요 몇일간 개강+추가 프로젝트 작업 때문에 너무 바빠서 댓글을 이제야 보네요! 좋은 댓글 감사합니다! // 소중한 리뷰 감사합니다! 오프라인 때 부스 오시면 귀여운 게임 굿즈(엽서)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꿈속의 도깨비와 함께 플레이한다는 점이 좋았고, 도트 그래픽 또한 아름다웠습니다. 감정을 통해 다양하게 변신을 해서 원하는 플레이를 할 수 있다는 점도 인상적이었어요! 다만 저의 주관적인 의견이지만, 게임에서 종종 나왔던 컷 씬들이 인 게임의 분위기와 맞지 않는 느낌이 들었던 것 같습니다. 캐릭터 UI 부분도 도트 캐릭터와 잘 매치가 안 되는 느낌도 받았던 것 같아요. 플레이적인 부분에서는 첫 번째 보스가 이동할 때 지지직 소리가 나서, 배경음과 효과음을 꺼두고 했는데도 계속 들리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이 부분은 버그이거나 아니라면 빼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기쁨으로 변신한 후에 공격 스킬을 사용했을 때는 공중에 멈춰서 게임을 진행할 수 없는 버그가 있었습니다. 확인 부탁드려요! 재밌게 플레이했습니다! :)
개인적으론 꽤나 수려한 도트 외에는 스토리도, 액션의 조작감에도 큰 매력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우울증에 시달리는 주인공이 꿈에서 처음 보는 생물이 칼 들려주고 싸우라고 한다고 별 의심없이 싸우는거나, 플레이어의 공격과 적들의 피격모션이 미묘하게 동떨어져보이는거나.. 도트가 이쁜만큼, 아직은 많이 다듬어졌으면 좋겠다는 느낌입니다.
넵 성조님이 말씀하신게 정확합니다.. 사실 아직 많이 다듬어져야 하는 게임은 분명하게 인지하고 있습니다.. ㅠ 좋은 지적 감사드립니다. 피격 모션 같은 경우에는 몬스터의 피격 색 변화와 반응이 각 1프레임씩 떨어져 있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분노 몬스터 같은 경우에는 상대적으로 동떨어져 있다는 느낌을 받는 이유가 아마 그 이유일 것 같고요! 조작감 같은 부분은.. 한 프레임 단위, 혹은 0.1의 수치 단위로 계속하여 확인을 해보고 있습니다. 이건 아마 바로 고쳐질 문제가 아닌, 게임 내 애니메이터와 같이 프레임의 동작을 변경해보는 등의 수작업들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사실 이 부분은 게임 내에서 가장 먼저 잡고 들어가야 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정확히는 '이 정도만 일단 잡고 가자'라는 저의 디렉팅 오류입니다.. 어떻게 보면 플레이하는 유저 분들에게 친절을 베풀지 못한 것도 분명합니다.. 하지만, 오류임을 인정하고 최대한 잘 풀어보도록 하겠습니다! // 좋은 리뷰 감사드립니다! 오프라인 행사 때 오시면 저희 게임의 귀여운 굿즈 (엽서, 스티커)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개인적으로 플랫포머 게임을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게임은 재밌게 플레이 하였습니다만 아쉬운 점이 몇몇 있었습니다. 1. "새로 하기", "이어 하기", "종료" 선택을 스페이스 바로 선택할 수 있다는 것을 아는 데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Space>로 선택" 과 같은 문구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2. 1스테이지 보스가 이동할 시 나오는 사운드가 스피커 등과 같은 사운드 기기에서 나오는 이슈가 있는 것 처럼 들려서 그렇게 좋지 않습니다. 보스 이동 사운드가 꼭 필요한가 싶네요. 3. 보스 스테이지에서 "이어 하기"하는 경우 감정 게이지가 차오르지 않아서 그런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변신을 할 수 없습니다. 4. 보스 스테이지에서 가끔 변신 시 조작이 안 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5. esc를 눌러서 효과음을 꺼보았습니다만, 주인공이 몬스터 공격 시 나오는 사운드와 같은 일부 효과음은 꺼지지 않았습니다. 일부 버그나 사운드 이슈등을 잡으면 좋은 게임이 될 것 같습니다
일단 먼저, 플레이에 어려움(방해)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합니다 ㅠ 좋은 지적 감사합니다! 다음 번 빌드 업로드 때는 다빈님이 말씀하신 부분은 게임 내 최소한의(기본) 친절이라고 생각합니다. 해당 부분 지켜드리지 못하고 플레이에 어려움을 드려 죄송하고, 다음 번 빌드에는 꼭 고쳐서 업로드 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리뷰 감사드립니다! 오프라인 행사 때, 부스에 오시면 귀여운 게임 굿즈(엽서, 스티커)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2D 횡스크롤 게임으로 그래픽 또한 개성있고 귀여워서 계속해서 몰입해서 플레이 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도트이지만 스킬 모션과 감정에 따라 달라지는 모션등 굉장히 흥미로운 요소가 많았습니다. 캐릭터성과 주인공의 감정이라는 주제로 2스테이지 까지이지만 재미있게 플레이하고 뒷 내용이 너무나 궁금해 집니다. 정식 버전과 밑 리뷰를 보니 오프라인 행사 때 수정을 해 오신다는 말에 더욱 기대하게 됩니다. 조금 아쉬운 부분과 버그가 너무 아쉬웠습니다. 1. 타격음이 특정상황 나지 않는 버그가 있습니다. 감정으로 변신 시 빈번하게 발생 2. 1스테이지 보스에서 '뚜둑' 하는 음 자체가 이어폰 전선이 불량할 시 나는음과 너무나 흡사합니다. 뚜둑 끊기는 듯한 이 음이 이어폰을 쓰고 플레이하는 저에게는 굉장히 거슬리게 느껴젔습니다. 3. *치명적* 2스테이지 보스를 잡던 중 기쁨으로 빙의 후 스킬 사용 시 공중에 떠서 내려오지 못하는 버그가 있습니다. 다른 상황에서는 잘 내려오던 캐릭터가 공중에 떠 있는 상태로 내려오지 못합니다. 이것을 해결하기 위해 아무리 움직여도 좌 우 질주를 제외한 이동키는 먹지 않습니다. 그리고 이것을 해결할 방법이 없어 강제 종료 후 이어하기 시 감정빙의키가 모두 막혀있습니다. Shift키 이후 감정 빙의가되지 않습니다. 시프트를 눌러도 감정을 획득하지 못한 것 처럼 보이게 됩니다. 평타 모션과 기본 스킬로 2단계 보스를 클리어 해야했습니다. 즐겁게 플레이 하였기에 버그는 고쳐질 수 있는 요소라 확신하고 관심가져 지켜보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게임이 탄생하길 다시한번 기대합니다.
좋은 지적 감사합니다 상범님! 해당 치명적인 버그는 추가 QA를 진행하다 발견되어 현 시점에서는(어제부로) 고쳐진 버그입니다! 발견하고 헉 이건 발견하면 안돼!! 하면서 같은 개발자(개발자라고 하지만.. 학교 친구..)들과 함께 두근두근했지만 결국 발견되고 말았군요 ㅠㅠ 개발자로서 부끄럽습니다..! 솔직히 최대한 많이 버그들을 고치고 있지만, BIC열 때 얼마나 고쳐질지는 아직 미지수라 걱정이 앞섭니다 ㅠ 하지만, 그래도 열심히 화이팅하는 모습으로 최대한 고치고 오도록 하겠습니다! // 리뷰 감사합니다! 오프라인 행사 때, 저희 부스에 오시면 귀여운 굿즈 (엽서, 스티커)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주인공의 트라우마 극복 내용으로 진행되는 스토리로 인해 앞으로 주인공의 활보가 기대되었습니다. 그 스토리에 맞게 감정에 맞추어 빙의 하여 스킬 사용 가능한 점이 좋은 기획 이였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도깨비 이름만 도깨비이지 너무 귀여운 것 같아요!!! 다양한 컨트롤을 요구하는 게임이 아니라 평소 게임 컨트롤을 어려워하는 저도 쉽게 플레이 가능하였으나, 주인공의 빙의 전 체력이 조금 부족하게 느껴졌습니다. 하지만 생각보다 빠르게 차는 빙의 가능 100% 및 구슬들 덕분에 “변신 상태 시 무적” 수정 버전 빌드로 플레이 하게 되면 이 점은 충분히 컨트롤로 해소 가능할 것으로 보여집니다. 아래 다른 유저분의 리뷰와 다르게 저는 최초 슬픔 빙의 뒤 S키 사용 시 모든 키가 작동되지 않는 버그 발견되었습니다. 그대로 GAME OVER되어 새로 하기로 게임 플레이 시 발생되지 않은 버그이며, 리뷰 작성 이후 버그 재 발견 시 댓글로 공유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 외에 전체적인 도트 이미지와 스킬 이펙트들이 모두 잘 어우러지는 것 같았습니다. 정식 출시가 기대가 되는 작품이 였습니다.
감사합니다 서아님 ㅠㅠ 매번, 저희가 QA를 더 열심히해서 확인하고 고쳐야하는 버그들을 이렇게 리뷰로 보게되니 부끄럽습니다 ㅠㅠ.. 하지만 감사하다는 생각이 들며, 꼭 9월에 BIC가 오픈 할 때는 버그들을 최대한 고치도록 하겠습니다! 지금도 버그를 우선적으로 열심히 고치고 있으며 향 후 스토리 라인과 이야기도 기대해주세요!! // 리뷰 너무 감사드립니다! 오프라인 행사 때 부스 오시면 굿즈(엽서, 스티커)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정이라는 소재를 사용하여 빙의하고, 각 빙의에 맞는 스킬을 사용한다는 점이 재미있었습니다. 각 빙의마다 스킬이 다르다보니 선택하는 재미가 있었어요! 그리고 그래픽이 도트그래픽이다보니 게임의 분위기와도 잘 맞아 떨어지는 느낌이었습니다. 배경도 주인공의 트라우마를 잘 표현한 것 같구요. 각 감정에 빙의할 때마다 빙의한 모습을 조금 다르게 하면 어떨까 생각해보았습니다! 각 감정의 색상으로 평타 이펙트와 외형을 바꿔도 좋을 것 같아요. 스킬 쓰는 맛도 좋고 스토리 라인도 조금만 보강하면 좋을 것 같아요! 재미있었습니다!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준영님!! 말씀하신 부분들은 저희도 넣고 싶었으나 이번 3월부터 개발된 게임의 시점에서 시간이 부족해서 현재까지는 넣지 못하고 있습니다 ㅠㅠ.. 좋은 시선으로 응원해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 발전되는 모습을 기대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 리뷰 감사합니다! 오프라인 행사 때 오시면 귀여운 굿즈 (엽서, 스티커)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게임 시작 할때 스페이스바를 눌러야되는줄 모르고 조금 살짝 해맸네요 변신중에는 무적인줄 알았는데 피격 이후 조작키가 안먹혀서 당황 했습니다. 중간중간 컷씬도 인상적이고 배경 및 설정도 나쁘지않으나 몬스터 디자인이 작품배경과 괴리감이 들어서 아쉽습니다.
변신 중에 무적으로 설정했으나 단순 오류인 것 같습니다.. 조만간 새로운 빌드를 업로드 할 예정이며 해당 버전에는 고쳐진 모습으로 보실 수 있으실 겁니다! 몬스터 같은 경우는 꿈속에 감정 괴물들을 생각을 하다 보니 어느 정도의 괴리감이 드는 것 같아요 ㅠㅠ 좋은 의견과 리뷰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 오프라인 때 부스에 오신다면 귀여운 게임 굿즈(엽서,스티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소중한 리뷰 감사합니다!
다올게임즈,, 정말 이런 게임만 만들어내신다면 모두다 복받는 게임이 만들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래픽 디자인이 너무 잘어울리게 디자인된 것 같습니다. 액션 게임의 로망(무언가와 합체해 스킬이 생기는,,)도 잘 구현하신 것 같습니다. 재미있게 했어요. 다만, 다른 리뷰어분들도 말씀하신 것처럼 계속해서 100%를 채워나가는 방식은 약간은 단조로운 방식이라고 생각이 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타격감에 관한 부분도,, 조금 더 개선되면 좋을 것 같습니다. 맞는 몬스터들이 맞을때 가만히 있기보다는 조금 뒤로 밀려난다던가 하는 방식들로 발전시켜볼 수 있을 것 같아요! 너무 즐거운 게임 플레이였습니다^^
감사합니다! 신선님이 말씀하신 부분들을 오프라인 행사 때 픽스 가능한 부분은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지적과 리뷰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 오프라인 행사 때 부스에 들려주시면 귀여운 굿즈(엽서,스티커)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래픽이 좋고 스킬 쓸 때마다 이뻐서 재밌게 플레이 했습니다. 처음 보스를 만났을 때 패턴을 몰라 조금 헤맸지만 난이도가 그렇게 어렵지는 않아서 괜찮았습니다. 근데 이제 기쁨으로 변신한 뒤 S 스킬을 사용했을 때 공중에 멈춰서 움직이지 못하는 버그가 있었습니다.
안녕하세요! 아.. 그런 버그가 있었군요,, 저희도 수 없이 QA를 해보았고, 다른 사람들에게도 많이 시켜보았는데 항상 버그는 예견치 못하게 발생하는 것 같습니다.. 리뷰 남겨주시고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더욱 발전하는 다올게임즈가 되겠습니다! // 오프라인 행사에서 저희 부스를 찾아 오시면 예쁜 굿즈(엽서, 스티커)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무엇보다도 눈에 띄는 점은 그래픽의 아름다움이었습니다. 조금은 단조롭게 느껴지는 스테이지와 대조적으로 보스전은 조금 매운맛이었습니다. 빙의하기 직전 피격당하면 굳어버린채 아무것도 못하는 버그와 비행하는 적의 경우 너무 멀리 가서 오지 않는 버그가 아주 가끔 발생했습니다. 그래도 도깨비라는 한국적인 소재가 가미된 흥미로운 스토리와 취향저격인 도트그래픽인 만큼 큰 기대를 품고 기다려보겠습니다 :)
안녕하세요 이번에 스테이지를 대 개편하다 보니, 기존 스테이지 레벨 디자인이 단조로워졌고 현재를 기준으로 지속적인 폴리싱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버그는 확인했고 고쳐서 다시 재 업로드 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오프라인 행사 때, 부스에 오시면 귀여운 저희 게임 굿즈(스티커, 엽서)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ㅎㅎ 소중한 댓글 감사하고 기대(응원)주셔서 감사합니다!!
꿈속의 도우미 '도깨비'와 함께 자신의 과거의 트라우마를 마주보고 조금씩 극복해나가는 주제의식을 게임 내에서 심플하지만 잘 표현하고 있다. 다른것 보다 도트 아트의 퀄리티가 상당히 높은편. 여러가지 스킬과 시각이펙트의 퀄리티에 비해 게임 플레이 자체는 플랫포머 액션 게임 치고는 아직까지는 단조로운게 살짝 아쉽다.
네 수용님이 말씀하신게 지금 저희의 가장 고민거리 중 하나입니다. 원래는 맵의 크기를 넓혀서 꿈을 탐험하는 듯한 플랫포머 형태의 게임이였으나, 너무 플레이어에게 방향이라던가 다양한 부분에서 막연(방치가 되는)한 플레이가 되버려서 지금처럼 단순한 형태(관문)의 게임 디자인이 되었습니다. 이 상태에서 어떻게 플레이어에게 단조롭지 않고 게임 내 '플랫포머 액션의 재미를 줄 수 있을까?'라는 고민과 다양한 시도 및 폴리싱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 소중한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오프라인 행사에서 찾아와주시면 저희 게임의 귀여운(엽서, 스티커) 굿즈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1.1.6 버전과 지금 버전을 둘 다 플레이해본 경험을 토대로 글을 쓰겠습니다. 일반 몬스터 들을 잡아야지 스테이지를 넘어갈 수 있는 시스템이 생긴 건 정말 좋습니다. 다만, 하나같이 몬스터들을 모아서 게이지를 100퍼센트까지 채우는 이벤트라서 게임 플레이에 지루함을 느낄 위험성이 있습니다. 필드보스 몬스터와 같이 특수한 몬스터를 잡으면 넘어갈 수 있는 방처럼 여러가지 방법이 더 있지 않을까 합니다. 그리고 문의 봉인이 풀리는 이벤트가 너무 반복적이고 깁니다. 일반 몬스터 중, 낮은 체력을 가지고 날아다니며 돌격을 하는 몬스터에 대한 대처가 너무 까다롭지 않은가 싶습니다. 물론 물방울 스킬을 사용하면 바로 넘길 수 있는 것이 맞지만, 그 몬스터 하나만을 위해서 스킬 하나를 계속 아끼면서 지나가기보다는 차라리 맞으면서 지나가는 것이 더 낫다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빙의 하다가 몬스터에게 넉 백 당하면 끼게 되어서 움직이지 못하고 그대로 사망하는 버그가 있습니다. 전 버전에서는 비슷한 버그로 빙의를 계속 유지할 수 있는 버그가 있었는데, 그걸 해결하시다가 이렇게 된 건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2챕터 1번째 날 방을 넘어가자마자 자판기가 있는 곳이 있는데,(문을 기준으로 4번째 문 지나간 직후입니다.) 뒤로 돌아서 높은 곳에서 점프를 해서 넘어가지 않으면 넘어갈 수 없는 버그가 있습니다. 1.1.6 버전에서는 첫번째 보스가 반 피를 깎았을 때 광분패턴이 나오거나 나오지 않거나 반반이었는데, 이제는 피통을 다 깎으면 광분패턴이 나오는 것 같아서 좀 더 깔끔하게 바뀐 것 같아서 보기 좋습니다. 보스의 체력도 좀 줄인 것 같기도 하네요. 하지만, 여전히 첫번째 보스의 스펙과 패턴이 두번째 보스의 것보다 훨씬 어려운 것 같습니다. 이제는 첫번째 보스의 난이도도 그렇게 높은 것 같지 않아서, 기준을 첫번째 보스의 난이도로 가져가시려면 두번째 보스의 패턴을 바꾸어야 할 필요성이 있어 보입니다. 솔직히 얼마나 바뀌었을까 보면서 들어왔는데 완성도의 느낌이 전혀 다른느낌이어서 놀랐습니다. 그때에는 미완성이라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다면, 이제는 조금만 다듬으면 될 것 같다는 느낌이 강하게 드네요. 고생하셨습니다. 감사합니다 : )
감사합니다. 인티님의 의견을 회의 때 반영하여 추가 개발/수정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말씀하신 부분들을 고민하고 추가한건 맞으나 처음 플레이하셨던 1.16 버전과 시간이 크게 지나지 않아 폴리싱 단계에서 빌드를 올린 탓에, 말씀하신 지루한 부분과 다른 버그 문제들이 생긴 것 같습니다. 아직 개발중인 만큼 점차 발전해나갈 것 이며 소중한 의견(리뷰)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 오프라인 행사를 진행하게 된다면, 부스에 오셔서 말씀해주세요! 예쁜 스티커, 엽서 굿즈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가짜하트 : 이상한 앨리스와 나라
블랜비
앨리스의 첫 번째 여행. <Episode 1 - 안녕, 나의 착한 악당아>
go
흑백 선화로 이뤄져있음에도 불구하고 색채가 보이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진행되는 이야기와 BGM간의 호응도 좋고 곳곳에서 작중에서 마음에 쏙 드는 유머코드를 더러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다만, 현 시점까지 공개된 내용만 보아서는 게임이라기 보다는 인터렉티브 무비에 가깝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야기가 진행되면 좀 더 딥한 스토리가 나올 것 같아 정식 출시가 된다면 꼭 좀 알려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오프라인 현장에서 플레이했던 게임 중 머리 속에 가장 선명하게 각인된 작품이 아닌가 싶습니다.
It's a really great game.The harmony of illustration, music, and story was really perfect. I can't believe this is the demo version! What's a little disappointing is that I don't know what kind of game it is with Episode 1 yet. Also, I hope you can release it in various languages.
First, please understand that my English is not good enough, so I use a translator to convey it. This game only deals with the beginning of Episode 1, so it will be difficult to understand the overall world view. It's like a movie trailer. This game will be released in Korea and then translated into English in turn. Thank you :D
Loving the concept, art, and music! :)
Thank you for playing our game. (^▽^)
이야기를 풀어 내러티브를 이야기하는 게임은 많았지만, 메신저와 웹사이트라는 현대적인 감성을 섞은 게임은 처음이었습니다. 또한 음악과 일러스트, 그래픽에 상당한 신경을 쓰신것 같아 재미있게 했습니다. 물론, 아쉬운 부분도 있었습니다. ##1. 제 모니터의 기본 해상도가 1600x900인데, BIC 페이지에는 1920x1080 해상도가 언급되어 있으나, 인게임에서는 그런 내용이 전혀 드러나지 않아 상당히 당황했습니다. ##2. 튜토리얼 보강이 필요합니다. 게임 시작 첫 화면에서 웹페이지 설정이라는걸 모르고, 아무런 진행이 되지 않아 이게 무슨 버그인가 고민했습니다. 데모버전에서는 두번째 포스트(용어가 맞나요?)가 끝난 후 "채팅창"을 진행할 때만 튜토리얼이 진행되고 있는데, 그 외에 부분에도 튜토리얼이 추가되었으면 합니다. ##3. 데모 버전에서는 중간 세이브가 안 되는데, 차후에는 자동 세이브가 발생할 때 세이브 표시가 드러나는 방법은 어떠신가요?
먼저, 해상도의 경우, 확실히 명시하지 못하여 불편함을 초래한 점 사과드리겠습니다. 향후 업데이트를 진행해나가면서 이런 불편함이 없도록 개선해나가겠습니다. 또한 말씀해 주신 대로 기본적인 게임플레이에 대한 튜토리얼이 충분하지 않습니다. 저희도 이번 베타를 통해 해당 문제를 충분히 인지하여, 향후 해당 부분 또한 확실하게 추가하도록 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세이브 기능에 대한 고찰을 계속해서 진행하고 있는데요, 말씀해주신 아이디어 또한 정말 좋은 방법인 것 같습니다. 저희 게임을 플레이해주시고, 이렇게 상세하게 하나하나 피드백을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앞으로 더 발전된 모습으로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 ᐛ )و
흥미롭습니다. 에피소드1 만으로는 무엇을 말하고 싶은건지 전혀 감이 안잡히네요. 기대됩니다.
이번 베타버전은 `에피소드 1` 중에서도 초반부에 해당하는 부분이라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을 거에요. 아니, 나온 게 없으니 이해할 수 없는 게 당연하죠!! 앞으로 더욱 많은 사건과 이야기들이 우수수 쏟아질 예정이니, 일단은 `~이런 느낌의 게임이구나` 하고 가볍게 봐주시면 될 것 같아요ㅎㅎㅎ (๑˙╰╯˙๑)
흑백일러스트가 정말 이쁩니다.....너무 취향이어서 두고두고 보고 싶네요! 굿즈로 나와도 이쁠 것 같습니다. 정통 비주얼 노벨 게임입니다. 스토리나 대사를 진행하는 방식이 재미있었습니다. 채팅을 놓치면 어떡하지,,라는 생각도 조금 했지만,,,(ㅜㅡ) 원하는 브금을 들으며 게임을 플레이할수 있는 점도 매력적인 포인트 중 하나입니다.
맞아요, 저희 일러스트레이터분이 감성 가득 담아 그려주신 작품들... 진짜 이쁘죠!!! 혹시 이번 행사 부스에 방문하셨을까요? 간단하게 일러스트 엽서랑 스티커를 오신 분들께 나눠드렸었는데 받아 가셨길...(°◇°;)
정통 비주얼 노벨 게임이지만 독특한 진행방식과 인터페이스로 색다른 게임을 하는 느낌을 줍니다. 스토리 또한 감명깊으며 잘 만들어진 일러스트와 사운드가 일품입니다. 뒷이야기가 너무나 궁금해지는 게임입니다.완성작 기대하겠습니다!
기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D 더욱 더 아름다운 아트웍과, 황홀한 BGM 그리고 매력적인 스토리들로 찾아뵙겠습니다!
깔끔하면서도 독특한 흑백 일러스트가 정말 좋아요.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스타일의 비주얼노벨인 것 같습니다.
게임 개발을 진행하면서 일러스트와 스타일에 대한 고민을 정말 많이 했는데, 결과가 긍정적이어서 정말 다행이네요 (*✧×✧*)
일러스트와 스토리라인 그리고 BGM이 정말정말 좋습니다. 다음 챕터도 플레이 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네요 ㅎㅎㅎ 한편의 소설속에서 인터랙션 하는 느낌이 좋았습니다.
음악 정말 좋죠!! 저희 사운드아티스트분이 정말 노력 많이하셨어요 ୧(•̀ө•́)୨ 기대해주신 만큼, 더욱 재미있고 신선한 이야기를 듣고 돌아오겠습니다. 플레이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깔끔하고 매력적인 라인드로잉 비주얼에 궁금함을 유발하는 스토리. 정식 출시가 기대되는 게임입니다. 응원하겠습니다.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더욱더 열심히 작업해서 정식출시까지 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ヾ(๑ㆁᗜㆁ๑)ノ”
전반적인 게임의 분위기에 맞게 사운드, 디자인이 적절히 구가 되었다고 생각됩니다. 추후 정식 출시 때는 화면 비율 조정 기능이 추가될 수 있다면 좋을 것 같습니다.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더욱 유저분들이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업데이트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
그림체 및 사운드가 좋음. 다음 스토리가 궁금함. // 창이 최대화가 안됨. 선택의 결과와 그로 인한 변화의 차이가 크게 느껴지지 않음. 부정적인 선택만 있는데 아버지가 아들을 싫어하는 이유가 보다 잘 설명되면 좋을 듯함. 어린애의 말실수에 태클을 거는 장난은 현실과 괴리감이 조금 느껴짐. 미션에 대한 설명을 미션이 끝나고 해주는 느낌을 받음.
일단 불편함을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ㅜㅜ 현재 옵션 기능을 추가하여 해당 부분을 설정할 수 있도록 수정해뒀습니다! 홈페이지에 업데이트는 요청해 뒀으니, 파일이 1.2.5버전으로 변경되면 바로 해당 기능을 만나보실 수 있을 거예요! 말씀해주신 스토리와 관련한 부분도 더욱 자연스럽게 수정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게임을 많이 진행해볼 수 없어서 아쉬웠지만, 동화를 직접 접하는 독특한 설정이 흥미로웠습니다. 추후에 추가되어 등장할 스토리들도 기대되네요
기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D 열심히 개발해보겠습니다!
깔끔한 흑백톤의 그림들, 좋은 BGM, 몰입감 있는 이야기 흐름과 사용하기 편한 UI가 매력인 게임입니다. 채팅과 주파수를 맞추는 등의 조작 요소가 있어 크게 지루하지 않았네요. 현재 이야기가 밝혀진 것이 없어서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감이 오지 않지만 메인 화면에 있는 수많은 옷들, 머리를 자르고 있는 주인공, Ai 관련한 문구 등을 통해 타인의 삶을 경험하는 것인지, 아니면 타인의 삶을 재현해주는 Ai인지, 누군가의 이루고 싶은 소망을 이루어 주는 것인지, 망자의 가는 길의 마지막 기억인지.. 추후 스토리가 궁금해서도 기대되는 게임이었습니다!
에피소드 1에 해당하는 내용 자체로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많았는데, 이렇게 저희 세계관 자체를 궁금해하신 분은 처음이네요. 이번 작품은 저희의 큰 세계관의 도입부. 그중에서도 극히 일부입니다. 기대해주신 만큼 더욱더 매력적이고 독특한. 그리고 새로운 이야기들로 찾아뵙겠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려요!
인터페이스 ui에서 많은 감명을 받았습니다.
저희 게임의 UI가 감명을 드렸다니.. 감사합니다?!
BGM도 너무 좋고 일러스트도 느낌이 너무 좋아서 인상 깊었어요. 하지만 아무래도 채팅으로 진행되는 대화의 형식이 신선하긴 했지만 집중하기가 힘들고 글을 읽는데에서 피로감이 빨리 오는것 같아요...! 게임 자체의 특출난 특성이라 취향을 타는 부분이기도 해서 비판보다는 그냥 개인평이 그렇습니다. 또한 초반에 어딜 클릭해서 진행해야 페이지를 넘기고 할때( 스토리 넘기거나 글 넘기는 부분에서) 가이드가 있으면 좋을것 같아요! 한창을 헛 클릭질을 했거든요ㅠㅠ
일단 튜토리얼과 관련된 부분은 확실히 개선하여 더욱 직관적으로 수정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처음 시작할 때 어려운 부분이 많죠,,, 죄송합니다 ㅜㅜㅜ 그리고 아무래도 텍스트위주의 구성이라 다른 게임보다 피로감이 더 빠르게 다가오는데, 이 부분도 계속해서 방법을 찾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해요!
일러스트와 스토리, 연출이 삼위일체를 이루어 크게 와닿았던 게임 같습니다.
ㅎㅎㅎㅎ 감사합니다! (๑′ᴗ‵๑)
BGM이 몰입도를 증가시켜주는데 한 몫 했습니다! 다만 PC로 화면을 크게 해서 진행하니까 하얀 화면이 많고, 텍스트가 작고 얇아서 눈이 살짝 피로해지는 감이 있는 것 같아요. 하지만 작화나 컨셉이 게임의 색을 뚜렷하게 잘 만들어 주는 것 같습니다 :)
그쵸,, 저희 사운드아티스트분이 여러분들을 위해서 정말 많이 노력했답니다!! 눈을 피로하게 했던 부분 중 하나인 스토리 하단부의 텍스트 애니메이션 효과를 교체해 봤는데요, 앞으로도 더욱 편안하게 즐기실 수 있도록 디벨롭해 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동화같은 연출과 스토리가 좋았습니다.
감사합니다!! ヽ〳 ՞ ᗜ ՞ 〵ง
일러스트와 전체적인 연출이 너무좋왔습니다. 스토리와 bgm 이 잘 어우러져서 몰입감을 높여주었습니다.
게임 내 모든 부분을 좋게 봐주셨네요..! 더욱 열심히 만들어보겠습니다!
한편의 동화책을 읽는 느낌. BGM과 스토리가 어울려서 아직도 잔잔한 여운이 남아있네요. 비주얼 노벨로서 다음 화가 너무 기대됩니다.
저희가 바랐던 느낌이 잘 전달된 것 같아 기쁘네요. 남은 부분들도 잘 준비해서, 정식 출시로 돌아오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흑백 일러스트가 멋졌고, 마지막 남자 일러스트 및 티파티처럼 보이는 일러스트가 다음 스토리를 두근두근 기다리게 만드네요!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기대하신 만큼 더욱 재밌게 게임 완성해서 돌아오겠습니다~!
라인 드로잉과 깔끔한 UI덕분에 한편의 애니메이션을 보는 것 같아 좋았습니다. 화면비 때문에 플레이가 조금 불편하긴 했지만, 뒷 에피소드가 궁금해서 계속 하고 싶어지네요.
일단, 게임을 플레이 하는 데에 있어 불편함을 느끼셨다니 정말 죄송합니다 ㅜㅜㅜ 해당 부분은, 저희가 옵션 기능을 추가하여 해결할 수 있도록 수정해 두었습니다. 저희 게임 관심 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D
일러가 눈에 띄여서 플레이해보게 되었는데, 플레이 타임이 짧아서 조금 아쉬웠습니다. 스토리가 흥미롭긴 했는데, 에피1만으로는 어떤 게임인지 파악하기가 조금 어려웠어요.
아무래도 스토리기반의 게임이다보니, 일정 내용 이상을 보여드리기가 조금 어려운 것 같아요... 그래도 계속 디벨롭해가면서 더욱 완벽한 게임 만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게임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깔끔한 선화 그림의 흑백 일러스트가 눈에 띄였던 게임입니다. 스토리 방식 깔끔하고 신박하다고 생각합니다. 기본적인 인터페이스의 디자인과 구성이 너무 편안했습니다. 음악, 채팅 기능을 통해 스토리를 볼 때 친숙하며, 편안하게 진행했습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긍정적인 메세지로 가득하네요. 개발자로써 정말 힘이 납니다 ( ᐛ )و
흑백의 일러스트 진짜 잘 살려서 매력적인 게임입니다. 흑백으로 이렇게까지 표현할 수 있다니 더 몰입해서 플레이 했던거 같습니다. 스토리도 전체적으로 다 유기적으로 탄탄하게 연결되어 있어서 더 재밌었습니다. 사라가 참 귀엽네요. 이어질 스토리가 너무 궁금해집니다. 개발사에서 직접 댓글 남겨주시네요. 미리 감사드립니다.
저희 팀 일러스트레이터분이 행복해하는 소리가 여기까지 들리네요 o(〃^▽^〃)o 기대해주신 만큼 더욱 열심히 만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잘 읽었습니다. 창모드로 실행되는 불편함은 이미 인지하신 것 같아서, 다른 말씀을 드리자면, 게임 화면이 있는 채로 튜토리얼 화면이 덮는데, 튜토리얼의 우측 화살표를 좀 더 눈에 뜨이게 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게임 진행을 하려다 진행이 되지 않아 우측 화살표가 떠 있는 것을 보고 '아 튜토리얼 중이구나'하고 느낀 적이 많았습니다. 음악과 그림도 좋았고, 글도 잘 읽혔습니다. 다만, 도입부로서 이 이후까지 쭉 플레이하게 만드는 동인이 조금 아쉬웠습니다. 잔잔한 이야기를 읽는 게임도 좋고, 그런 것을 바라는 유저분들도 많겠지만, 도입부가 너무 심심하면 그 이후까지 쭉 진행하기 어려운 부분도 있지 않을까 합니다. 다시 한번, 잘 읽었습니다.
상세한 피드백 감사합니다. 먼저, 튜토리얼의 가시성과 관련하여 말씀해주신 부분은 충분히 반영하여 보완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도입부의 '심심함'또한 저희도 어느 정도 인지하고 있는 문제였기에 전반적으로 더욱 흥미를 느낄 수 있을 만한 요소를 업데이트하는 쪽으로 진행해보겠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처음에 흑백이라 조금 아쉬웠는데 일러스트도 예쁘고 좋은 것 같아요 특정 사물이나 중요한 사물에만 색이 들어가는 게 더 의미가 있어보이고 좋았습니다 물론 아직 꽃밖에 보진 못했지만 뒷 내용이 너무 궁금해요! 어떤 내용이 나올지도 궁금하구요 나중에 나오면 꼭 전체 다 플레이 해보고 싶은 작품이었습니다
흑백 일러스트와 포인트 컬러는 저희 게임의 아이덴티티라고 생각해주시면 될 것 같아요 (・ัᗜ・ั)و 앞으로도 다양한 이야기들이 기다리고 있으니 많이많이 기대해주세요~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중간중간 카드를 뒤집거나 장작을 넣는 등 상호작용을 하면서 이야기를 읽을 수 있다는 점이 재미있었습니다! 일러스트가 다양해 눈이 즐거웠고, SNS를 통해 이야기가 진행된다는 점도 흥미로웠습니다. 동화책같은 내용에 비해 SNS 타임라인과 메시지 창의 UI는 현대적이고 군더더기 없어 보여서 조금은 위화감이 들었지만, 앞으로 이 SNS를 어떻게 활용해서 이야기를 풀어나갈지 기대가 됩니다.
재밌게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많이 고민하며, 더욱 완성도 높은 게임 만들어가도록 하겠습니다 ✦‿✦
잔잔하면서도 아름다운 음악과 스토리가 무척 잘 어울렸습니다. 다음 이야기에서 계속 내용이 이어질지 혹은 각기 다른 내용일지 기대됩니다. 차후 선택에 따라 내용이 달라지게 될지도 궁굼하네요.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๑'ٮ'๑ 앞으로도 많이 많이 응원해주세요~!
첫 에피소드에서 간단한 클릭으로 게임을 진행하며 스토리를 읽을 수 있고, 귀여운 컷씬들을 이용해 사라와 할아버지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게 좋았습니다. 다음 내용들은 이어지는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뒤의 내용이 더 궁금해지는 게임이었습니다!
ㅎㅎㅎㅎ 사라 정말 귀엽죠! 해당 데모버전은, '에피소드 1' 중에서도 일부를 선택하여 제작되었습니다. 제이드씨와 사라의 이야기는 아직 한참 남았으니, 앞으로도 기대해주세요 ٩(๑˃̵ᴗ˂̵)و
강제 창모드라 UI도 잘리고 컷신 스킵도 안되고 설명이 없어서 어떻게 해야 할지도 모르겠네요.
저희가 게임 소개에 미리 명시해두었듯, 저희 게임은 1920*1080해상도의 창모드로 실행됩니다. `ALT+ENTER`를 통해 전체화면 진행해보시고, 이후에도 문제가 지속된다면 말씀해주세요! 그리구 구체적인 문제를 이야기해주시면 반영하여 수정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모티브로 한 텍스트 어드벤처 게임이다. 흑백의 일러스트와 잔잔한 사운드가 매우 감성을 자극한다. 복잡한 것들을 다 떠나서 그냥 일러스트 하나만으로도 내 취향이다. 사운드도 그 분위기를 잡아주는데 큰 역할을 하며, 이런 감성적인 면모는 자연스레 이야기에 빠져들게 하는 흡인력이 있다. 데모 버전에 나오는 첫 에피소드는 앨리스의 이야기와 동떨어져 보이지만 게임 소개에 따르면 각각의 에피소드들이 후반에 합치되어 하나의 완성된 그림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데모 버전에서 볼 때, 게임으로서의 면모는 부족하다. 퍼즐이랄 것도 없었고, 선택지에 따른 분기점도 존재하지 않는다. 텍스트 어드벤처 게임이라고 소개했지만 데모에서는 비주얼 노벨에 더 가까웠다. (어디까지나 데모에 국한된 리뷰다.) SNS 형식을 차용한 만큼 이후의 이야기는 메신저를 통해 게임을 풀어내는 것 같다. 본편의 다른 에피소드들이 진행되면서 게임성이 더 부각되리라 생각되지만 일단 많은 것을 알 수 있는 데모는 아니다. 그래도 감성 하나는 뇌리에 깊이 각인될 정도로 인상이 깊다. 뒷 이야기가 궁금해졌으니 반쯤은 성공한 셈. 
자세하고 정성 어린 피드백 감사합니다. 말씀해주신 부족한 점들을 보완해가며 완성까지 열심히 달려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앞으로도 많이 많이 응원해주세요~!
깔끔한 UI와 일러스트, 음악이 잘 어우러진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SNS라는 형식도 좋았고요. 할아버지 에피소드가 이렇게 끝나는 건 아니겠죠..?! +) PC로 플레이 했는데 bgm 선택 바가 많이 잘려 나오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그럼요, 그럼요! 제이드의 이야기는 이제 시작이랍니다.=͟͟͞͞(꒪ᗜ꒪ ‧̣̥̇) 1920*1080이하 해상도의 모니터라면, ALT+ENTER를 통해 전체화면으로 진행해주시겠어요? 이후에도 동일하게 하단 UI가 잘리는 문제가 발생한다면 다시 말씀 주세요!!
PC게임이기도 하고 글씨가 조금 더 크면 좋을 것 같아요. :)
피드백 감사합니다 d=(´▽`) 확실히 몇몇 부분의 폰트 사이즈가 작아 생각보다 가시성이 떨어지는 것 같네요. 해당 의견 반영하여 보완해보도록 하겠습니다!
기존의 동화에서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색감이 강조된다고 생각했고 실제로도 색을 통해서 이상한 나라라는 느낌을 잘 살렸다고 생각을 했는데, 이 게임에서는 흑백 일러스트가 굉장히 잘 어울리고, 동화책을 보는 느낌이 들었다. 더 감성적이고 분위기가 잘 전달되었다고 생각한다. 처음 하는 사람도 순조롭게 진행할 수 있게 튜토리얼 구성도 괜찮았고, 남은 에피소드도 기대가 되는 게임이다.
저희가 보여드리고자 하는 컨셉과 분위기들이 잘 전달된 것 같아 정말 정말 다행이네요:D 게임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베타버전 너무 재미있게 플레이했습니다ㅇㅁㅇ)/ 그림책을 보는 듯한 일러스트와 스토리랑 찰떡인 음악을 들으면서 눈과 귀가 참 즐거웠습니다. SNS로 진행되는 스토리를 모바일로만 봤는데 PC로 보는 느낌도 신선하고 재미있었습니다. 한 챕터만 봐서 그런지 매우 감질맛이 나서 뒷 이야기가 너무 궁금해졌습니다. 정식 출시 후 공개될 스토리 내용들 기대하겠습니다~!
재미있게 플레이하셨다니, 저희에게 있어 정말 최고의 칭찬이네요..!! 응원 잔뜩 받았으니, 열심히 준비해서 꼭 완성도 높은 게임으로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게임 타이틀답게 몽환적이고 동화책같은 스토리가 매력적인 게임입니다. 일상 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SNS를 이용한 부분이 참신했고 PC로 플레이했지만, 모바일 기기를 통해 게임을 플레이하는 느낌도 받았었어요.
안녕하세요, <박준영>님! 저희 게임을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더 열심히 노력해서 멋진 게임 완성해보도록 할게요 ∙̑◡∙̑
SNS을 보는 형식으로 진행되는 인터렉티브 비쥬얼 노벨. 자잘한 퍼즐과 선택지들이 제시된다. 퍼즐보다는 스토리에 중심을 두고 있다. 전형적인 비쥬얼 노벨 같은 UI가 아니라 더 많은 사람들이 접근하기 쉽다는것이 장점이라 생각된다.
<이수용>님이 말씀해 주신대로, 저희 블랜비는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게임'을 목표로 개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 과정 속에서도 '새로움'에 대한 도전은 포기하지 않고 있으니,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 드립니다!
게임 재미있게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한편의 동화를 읽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내가 생각한 선택지와 생각한 결과가 많이 다른것같았고, 조금 극단적인것 같다는 생각도 했습니다. 아트는 이쁜것같습니다. 추가적으로 처음 게임을 시작했을때 화면의 비율이 맞지않아 전체화면중 밑의 화면이 조금 잘려서 진행되었습니다.
안녕하세요, <백승천>님! 저희게임은 1920*1080해상도의 창모드로 실행이 되며 'ALT+ENTER'키를 눌러 전체화면으로 플레이할 수 있습니다. 아마 이 부분 때문에 하단 UI가 잘려보이는 현상이 발생한 것 같네요. 해당 내용을 사전에 공지하지 못하여 불편을 끼쳐드린 점 정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선택과 결과의 경우 유저분들의 피드백을 반영하여, 앞으로 더욱 매끄럽게 수정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D
PC게임인데,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는 것 처럼, 노래의 음량 조절이나 세세한 시스템이 편리하게 구성되어 있어서 일단 좋았습니다. 게임의 스토리도 잔잔하게 즐길 수 있었습니다. 그림체도 귀여웠고요. 정발할때가 기다려지네요 : )
안녕하세요, <인티>님! 게임에 추가될 새로운 기능들도 더욱 편리하게 게임을 플레이하실 수 있게 고려하여 개발을 이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사라 완전 귀엽죠!! ㅎㅎㅎㅎㅎ
소설책 한 편을 읽는 듯한 느낌을 받은 게임이었습니다! 분위기도 좋고 채팅, SNS를 이용해 이야기를 전개해나가는 점도 좋았습니다. 데모 버전이라 에피소드 원만 해봤지만 더 나온다면 더 해볼 의향이 있는 게임입니다.
저희가 기획한 느낌이 잘 전달된듯하여 기쁘네요. 새로운 사건들과 이야기들이 앨리스를 기다리고 있으니, 앞으로도 그녀와 함께 여행을 즐겨주세요! 감사합니다:D
되게 감성적이고 몽환적인 게임. 1에피밖에 못하는게 아쉽습니다. 할아버지 잘생겼어요
제이드씨는 뛰어난 작품들로 인기 있는 동화작가이지만, 사실 이렇게 인기가 많은 인기를 얻게 된 데에는 출중한 외모도 한몫을 하고 있답니다! 오프라인 행사에서는 사라와 제이드의 이야기를 조금 더 만나볼 수 있으니, 기대해주세요!
흑백 선화로 이뤄져있음에도 불구하고 색채가 보이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진행되는 이야기와 BGM간의 호응도 좋고 곳곳에서 작중에서 마음에 쏙 드는 유머코드를 더러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다만, 현 시점까지 공개된 내용만 보아서는 게임이라기 보다는 인터렉티브 무비에 가깝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야기가 진행되면 좀 더 딥한 스토리가 나올 것 같아 정식 출시가 된다면 꼭 좀 알려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오프라인 현장에서 플레이했던 게임 중 머리 속에 가장 선명하게 각인된 작품이 아닌가 싶습니다.
It's a really great game.The harmony of illustration, music, and story was really perfect. I can't believe this is the demo version! What's a little disappointing is that I don't know what kind of game it is with Episode 1 yet. Also, I hope you can release it in various languages.
First, please understand that my English is not good enough, so I use a translator to convey it. This game only deals with the beginning of Episode 1, so it will be difficult to understand the overall world view. It's like a movie trailer. This game will be released in Korea and then translated into English in turn. Thank you :D
Loving the concept, art, and music! :)
Thank you for playing our game. (^▽^)
이야기를 풀어 내러티브를 이야기하는 게임은 많았지만, 메신저와 웹사이트라는 현대적인 감성을 섞은 게임은 처음이었습니다. 또한 음악과 일러스트, 그래픽에 상당한 신경을 쓰신것 같아 재미있게 했습니다. 물론, 아쉬운 부분도 있었습니다. ##1. 제 모니터의 기본 해상도가 1600x900인데, BIC 페이지에는 1920x1080 해상도가 언급되어 있으나, 인게임에서는 그런 내용이 전혀 드러나지 않아 상당히 당황했습니다. ##2. 튜토리얼 보강이 필요합니다. 게임 시작 첫 화면에서 웹페이지 설정이라는걸 모르고, 아무런 진행이 되지 않아 이게 무슨 버그인가 고민했습니다. 데모버전에서는 두번째 포스트(용어가 맞나요?)가 끝난 후 "채팅창"을 진행할 때만 튜토리얼이 진행되고 있는데, 그 외에 부분에도 튜토리얼이 추가되었으면 합니다. ##3. 데모 버전에서는 중간 세이브가 안 되는데, 차후에는 자동 세이브가 발생할 때 세이브 표시가 드러나는 방법은 어떠신가요?
먼저, 해상도의 경우, 확실히 명시하지 못하여 불편함을 초래한 점 사과드리겠습니다. 향후 업데이트를 진행해나가면서 이런 불편함이 없도록 개선해나가겠습니다. 또한 말씀해 주신 대로 기본적인 게임플레이에 대한 튜토리얼이 충분하지 않습니다. 저희도 이번 베타를 통해 해당 문제를 충분히 인지하여, 향후 해당 부분 또한 확실하게 추가하도록 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세이브 기능에 대한 고찰을 계속해서 진행하고 있는데요, 말씀해주신 아이디어 또한 정말 좋은 방법인 것 같습니다. 저희 게임을 플레이해주시고, 이렇게 상세하게 하나하나 피드백을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앞으로 더 발전된 모습으로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 ᐛ )و
흥미롭습니다. 에피소드1 만으로는 무엇을 말하고 싶은건지 전혀 감이 안잡히네요. 기대됩니다.
이번 베타버전은 `에피소드 1` 중에서도 초반부에 해당하는 부분이라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을 거에요. 아니, 나온 게 없으니 이해할 수 없는 게 당연하죠!! 앞으로 더욱 많은 사건과 이야기들이 우수수 쏟아질 예정이니, 일단은 `~이런 느낌의 게임이구나` 하고 가볍게 봐주시면 될 것 같아요ㅎㅎㅎ (๑˙╰╯˙๑)
흑백일러스트가 정말 이쁩니다.....너무 취향이어서 두고두고 보고 싶네요! 굿즈로 나와도 이쁠 것 같습니다. 정통 비주얼 노벨 게임입니다. 스토리나 대사를 진행하는 방식이 재미있었습니다. 채팅을 놓치면 어떡하지,,라는 생각도 조금 했지만,,,(ㅜㅡ) 원하는 브금을 들으며 게임을 플레이할수 있는 점도 매력적인 포인트 중 하나입니다.
맞아요, 저희 일러스트레이터분이 감성 가득 담아 그려주신 작품들... 진짜 이쁘죠!!! 혹시 이번 행사 부스에 방문하셨을까요? 간단하게 일러스트 엽서랑 스티커를 오신 분들께 나눠드렸었는데 받아 가셨길...(°◇°;)
정통 비주얼 노벨 게임이지만 독특한 진행방식과 인터페이스로 색다른 게임을 하는 느낌을 줍니다. 스토리 또한 감명깊으며 잘 만들어진 일러스트와 사운드가 일품입니다. 뒷이야기가 너무나 궁금해지는 게임입니다.완성작 기대하겠습니다!
기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D 더욱 더 아름다운 아트웍과, 황홀한 BGM 그리고 매력적인 스토리들로 찾아뵙겠습니다!
깔끔하면서도 독특한 흑백 일러스트가 정말 좋아요.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스타일의 비주얼노벨인 것 같습니다.
게임 개발을 진행하면서 일러스트와 스타일에 대한 고민을 정말 많이 했는데, 결과가 긍정적이어서 정말 다행이네요 (*✧×✧*)
일러스트와 스토리라인 그리고 BGM이 정말정말 좋습니다. 다음 챕터도 플레이 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네요 ㅎㅎㅎ 한편의 소설속에서 인터랙션 하는 느낌이 좋았습니다.
음악 정말 좋죠!! 저희 사운드아티스트분이 정말 노력 많이하셨어요 ୧(•̀ө•́)୨ 기대해주신 만큼, 더욱 재미있고 신선한 이야기를 듣고 돌아오겠습니다. 플레이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깔끔하고 매력적인 라인드로잉 비주얼에 궁금함을 유발하는 스토리. 정식 출시가 기대되는 게임입니다. 응원하겠습니다.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더욱더 열심히 작업해서 정식출시까지 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ヾ(๑ㆁᗜㆁ๑)ノ”
전반적인 게임의 분위기에 맞게 사운드, 디자인이 적절히 구가 되었다고 생각됩니다. 추후 정식 출시 때는 화면 비율 조정 기능이 추가될 수 있다면 좋을 것 같습니다.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더욱 유저분들이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업데이트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
그림체 및 사운드가 좋음. 다음 스토리가 궁금함. // 창이 최대화가 안됨. 선택의 결과와 그로 인한 변화의 차이가 크게 느껴지지 않음. 부정적인 선택만 있는데 아버지가 아들을 싫어하는 이유가 보다 잘 설명되면 좋을 듯함. 어린애의 말실수에 태클을 거는 장난은 현실과 괴리감이 조금 느껴짐. 미션에 대한 설명을 미션이 끝나고 해주는 느낌을 받음.
일단 불편함을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ㅜㅜ 현재 옵션 기능을 추가하여 해당 부분을 설정할 수 있도록 수정해뒀습니다! 홈페이지에 업데이트는 요청해 뒀으니, 파일이 1.2.5버전으로 변경되면 바로 해당 기능을 만나보실 수 있을 거예요! 말씀해주신 스토리와 관련한 부분도 더욱 자연스럽게 수정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게임을 많이 진행해볼 수 없어서 아쉬웠지만, 동화를 직접 접하는 독특한 설정이 흥미로웠습니다. 추후에 추가되어 등장할 스토리들도 기대되네요
기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D 열심히 개발해보겠습니다!
깔끔한 흑백톤의 그림들, 좋은 BGM, 몰입감 있는 이야기 흐름과 사용하기 편한 UI가 매력인 게임입니다. 채팅과 주파수를 맞추는 등의 조작 요소가 있어 크게 지루하지 않았네요. 현재 이야기가 밝혀진 것이 없어서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감이 오지 않지만 메인 화면에 있는 수많은 옷들, 머리를 자르고 있는 주인공, Ai 관련한 문구 등을 통해 타인의 삶을 경험하는 것인지, 아니면 타인의 삶을 재현해주는 Ai인지, 누군가의 이루고 싶은 소망을 이루어 주는 것인지, 망자의 가는 길의 마지막 기억인지.. 추후 스토리가 궁금해서도 기대되는 게임이었습니다!
에피소드 1에 해당하는 내용 자체로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많았는데, 이렇게 저희 세계관 자체를 궁금해하신 분은 처음이네요. 이번 작품은 저희의 큰 세계관의 도입부. 그중에서도 극히 일부입니다. 기대해주신 만큼 더욱더 매력적이고 독특한. 그리고 새로운 이야기들로 찾아뵙겠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려요!
인터페이스 ui에서 많은 감명을 받았습니다.
저희 게임의 UI가 감명을 드렸다니.. 감사합니다?!
BGM도 너무 좋고 일러스트도 느낌이 너무 좋아서 인상 깊었어요. 하지만 아무래도 채팅으로 진행되는 대화의 형식이 신선하긴 했지만 집중하기가 힘들고 글을 읽는데에서 피로감이 빨리 오는것 같아요...! 게임 자체의 특출난 특성이라 취향을 타는 부분이기도 해서 비판보다는 그냥 개인평이 그렇습니다. 또한 초반에 어딜 클릭해서 진행해야 페이지를 넘기고 할때( 스토리 넘기거나 글 넘기는 부분에서) 가이드가 있으면 좋을것 같아요! 한창을 헛 클릭질을 했거든요ㅠㅠ
일단 튜토리얼과 관련된 부분은 확실히 개선하여 더욱 직관적으로 수정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처음 시작할 때 어려운 부분이 많죠,,, 죄송합니다 ㅜㅜㅜ 그리고 아무래도 텍스트위주의 구성이라 다른 게임보다 피로감이 더 빠르게 다가오는데, 이 부분도 계속해서 방법을 찾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해요!
일러스트와 스토리, 연출이 삼위일체를 이루어 크게 와닿았던 게임 같습니다.
ㅎㅎㅎㅎ 감사합니다! (๑′ᴗ‵๑)
BGM이 몰입도를 증가시켜주는데 한 몫 했습니다! 다만 PC로 화면을 크게 해서 진행하니까 하얀 화면이 많고, 텍스트가 작고 얇아서 눈이 살짝 피로해지는 감이 있는 것 같아요. 하지만 작화나 컨셉이 게임의 색을 뚜렷하게 잘 만들어 주는 것 같습니다 :)
그쵸,, 저희 사운드아티스트분이 여러분들을 위해서 정말 많이 노력했답니다!! 눈을 피로하게 했던 부분 중 하나인 스토리 하단부의 텍스트 애니메이션 효과를 교체해 봤는데요, 앞으로도 더욱 편안하게 즐기실 수 있도록 디벨롭해 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동화같은 연출과 스토리가 좋았습니다.
감사합니다!! ヽ〳 ՞ ᗜ ՞ 〵ง
일러스트와 전체적인 연출이 너무좋왔습니다. 스토리와 bgm 이 잘 어우러져서 몰입감을 높여주었습니다.
게임 내 모든 부분을 좋게 봐주셨네요..! 더욱 열심히 만들어보겠습니다!
한편의 동화책을 읽는 느낌. BGM과 스토리가 어울려서 아직도 잔잔한 여운이 남아있네요. 비주얼 노벨로서 다음 화가 너무 기대됩니다.
저희가 바랐던 느낌이 잘 전달된 것 같아 기쁘네요. 남은 부분들도 잘 준비해서, 정식 출시로 돌아오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흑백 일러스트가 멋졌고, 마지막 남자 일러스트 및 티파티처럼 보이는 일러스트가 다음 스토리를 두근두근 기다리게 만드네요!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기대하신 만큼 더욱 재밌게 게임 완성해서 돌아오겠습니다~!
라인 드로잉과 깔끔한 UI덕분에 한편의 애니메이션을 보는 것 같아 좋았습니다. 화면비 때문에 플레이가 조금 불편하긴 했지만, 뒷 에피소드가 궁금해서 계속 하고 싶어지네요.
일단, 게임을 플레이 하는 데에 있어 불편함을 느끼셨다니 정말 죄송합니다 ㅜㅜㅜ 해당 부분은, 저희가 옵션 기능을 추가하여 해결할 수 있도록 수정해 두었습니다. 저희 게임 관심 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D
일러가 눈에 띄여서 플레이해보게 되었는데, 플레이 타임이 짧아서 조금 아쉬웠습니다. 스토리가 흥미롭긴 했는데, 에피1만으로는 어떤 게임인지 파악하기가 조금 어려웠어요.
아무래도 스토리기반의 게임이다보니, 일정 내용 이상을 보여드리기가 조금 어려운 것 같아요... 그래도 계속 디벨롭해가면서 더욱 완벽한 게임 만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게임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깔끔한 선화 그림의 흑백 일러스트가 눈에 띄였던 게임입니다. 스토리 방식 깔끔하고 신박하다고 생각합니다. 기본적인 인터페이스의 디자인과 구성이 너무 편안했습니다. 음악, 채팅 기능을 통해 스토리를 볼 때 친숙하며, 편안하게 진행했습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긍정적인 메세지로 가득하네요. 개발자로써 정말 힘이 납니다 ( ᐛ )و
흑백의 일러스트 진짜 잘 살려서 매력적인 게임입니다. 흑백으로 이렇게까지 표현할 수 있다니 더 몰입해서 플레이 했던거 같습니다. 스토리도 전체적으로 다 유기적으로 탄탄하게 연결되어 있어서 더 재밌었습니다. 사라가 참 귀엽네요. 이어질 스토리가 너무 궁금해집니다. 개발사에서 직접 댓글 남겨주시네요. 미리 감사드립니다.
저희 팀 일러스트레이터분이 행복해하는 소리가 여기까지 들리네요 o(〃^▽^〃)o 기대해주신 만큼 더욱 열심히 만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잘 읽었습니다. 창모드로 실행되는 불편함은 이미 인지하신 것 같아서, 다른 말씀을 드리자면, 게임 화면이 있는 채로 튜토리얼 화면이 덮는데, 튜토리얼의 우측 화살표를 좀 더 눈에 뜨이게 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게임 진행을 하려다 진행이 되지 않아 우측 화살표가 떠 있는 것을 보고 '아 튜토리얼 중이구나'하고 느낀 적이 많았습니다. 음악과 그림도 좋았고, 글도 잘 읽혔습니다. 다만, 도입부로서 이 이후까지 쭉 플레이하게 만드는 동인이 조금 아쉬웠습니다. 잔잔한 이야기를 읽는 게임도 좋고, 그런 것을 바라는 유저분들도 많겠지만, 도입부가 너무 심심하면 그 이후까지 쭉 진행하기 어려운 부분도 있지 않을까 합니다. 다시 한번, 잘 읽었습니다.
상세한 피드백 감사합니다. 먼저, 튜토리얼의 가시성과 관련하여 말씀해주신 부분은 충분히 반영하여 보완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도입부의 '심심함'또한 저희도 어느 정도 인지하고 있는 문제였기에 전반적으로 더욱 흥미를 느낄 수 있을 만한 요소를 업데이트하는 쪽으로 진행해보겠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처음에 흑백이라 조금 아쉬웠는데 일러스트도 예쁘고 좋은 것 같아요 특정 사물이나 중요한 사물에만 색이 들어가는 게 더 의미가 있어보이고 좋았습니다 물론 아직 꽃밖에 보진 못했지만 뒷 내용이 너무 궁금해요! 어떤 내용이 나올지도 궁금하구요 나중에 나오면 꼭 전체 다 플레이 해보고 싶은 작품이었습니다
흑백 일러스트와 포인트 컬러는 저희 게임의 아이덴티티라고 생각해주시면 될 것 같아요 (・ัᗜ・ั)و 앞으로도 다양한 이야기들이 기다리고 있으니 많이많이 기대해주세요~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중간중간 카드를 뒤집거나 장작을 넣는 등 상호작용을 하면서 이야기를 읽을 수 있다는 점이 재미있었습니다! 일러스트가 다양해 눈이 즐거웠고, SNS를 통해 이야기가 진행된다는 점도 흥미로웠습니다. 동화책같은 내용에 비해 SNS 타임라인과 메시지 창의 UI는 현대적이고 군더더기 없어 보여서 조금은 위화감이 들었지만, 앞으로 이 SNS를 어떻게 활용해서 이야기를 풀어나갈지 기대가 됩니다.
재밌게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많이 고민하며, 더욱 완성도 높은 게임 만들어가도록 하겠습니다 ✦‿✦
잔잔하면서도 아름다운 음악과 스토리가 무척 잘 어울렸습니다. 다음 이야기에서 계속 내용이 이어질지 혹은 각기 다른 내용일지 기대됩니다. 차후 선택에 따라 내용이 달라지게 될지도 궁굼하네요.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๑'ٮ'๑ 앞으로도 많이 많이 응원해주세요~!
첫 에피소드에서 간단한 클릭으로 게임을 진행하며 스토리를 읽을 수 있고, 귀여운 컷씬들을 이용해 사라와 할아버지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게 좋았습니다. 다음 내용들은 이어지는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뒤의 내용이 더 궁금해지는 게임이었습니다!
ㅎㅎㅎㅎ 사라 정말 귀엽죠! 해당 데모버전은, '에피소드 1' 중에서도 일부를 선택하여 제작되었습니다. 제이드씨와 사라의 이야기는 아직 한참 남았으니, 앞으로도 기대해주세요 ٩(๑˃̵ᴗ˂̵)و
강제 창모드라 UI도 잘리고 컷신 스킵도 안되고 설명이 없어서 어떻게 해야 할지도 모르겠네요.
저희가 게임 소개에 미리 명시해두었듯, 저희 게임은 1920*1080해상도의 창모드로 실행됩니다. `ALT+ENTER`를 통해 전체화면 진행해보시고, 이후에도 문제가 지속된다면 말씀해주세요! 그리구 구체적인 문제를 이야기해주시면 반영하여 수정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모티브로 한 텍스트 어드벤처 게임이다. 흑백의 일러스트와 잔잔한 사운드가 매우 감성을 자극한다. 복잡한 것들을 다 떠나서 그냥 일러스트 하나만으로도 내 취향이다. 사운드도 그 분위기를 잡아주는데 큰 역할을 하며, 이런 감성적인 면모는 자연스레 이야기에 빠져들게 하는 흡인력이 있다. 데모 버전에 나오는 첫 에피소드는 앨리스의 이야기와 동떨어져 보이지만 게임 소개에 따르면 각각의 에피소드들이 후반에 합치되어 하나의 완성된 그림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데모 버전에서 볼 때, 게임으로서의 면모는 부족하다. 퍼즐이랄 것도 없었고, 선택지에 따른 분기점도 존재하지 않는다. 텍스트 어드벤처 게임이라고 소개했지만 데모에서는 비주얼 노벨에 더 가까웠다. (어디까지나 데모에 국한된 리뷰다.) SNS 형식을 차용한 만큼 이후의 이야기는 메신저를 통해 게임을 풀어내는 것 같다. 본편의 다른 에피소드들이 진행되면서 게임성이 더 부각되리라 생각되지만 일단 많은 것을 알 수 있는 데모는 아니다. 그래도 감성 하나는 뇌리에 깊이 각인될 정도로 인상이 깊다. 뒷 이야기가 궁금해졌으니 반쯤은 성공한 셈. 
자세하고 정성 어린 피드백 감사합니다. 말씀해주신 부족한 점들을 보완해가며 완성까지 열심히 달려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앞으로도 많이 많이 응원해주세요~!
깔끔한 UI와 일러스트, 음악이 잘 어우러진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SNS라는 형식도 좋았고요. 할아버지 에피소드가 이렇게 끝나는 건 아니겠죠..?! +) PC로 플레이 했는데 bgm 선택 바가 많이 잘려 나오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그럼요, 그럼요! 제이드의 이야기는 이제 시작이랍니다.=͟͟͞͞(꒪ᗜ꒪ ‧̣̥̇) 1920*1080이하 해상도의 모니터라면, ALT+ENTER를 통해 전체화면으로 진행해주시겠어요? 이후에도 동일하게 하단 UI가 잘리는 문제가 발생한다면 다시 말씀 주세요!!
PC게임이기도 하고 글씨가 조금 더 크면 좋을 것 같아요. :)
피드백 감사합니다 d=(´▽`) 확실히 몇몇 부분의 폰트 사이즈가 작아 생각보다 가시성이 떨어지는 것 같네요. 해당 의견 반영하여 보완해보도록 하겠습니다!
기존의 동화에서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색감이 강조된다고 생각했고 실제로도 색을 통해서 이상한 나라라는 느낌을 잘 살렸다고 생각을 했는데, 이 게임에서는 흑백 일러스트가 굉장히 잘 어울리고, 동화책을 보는 느낌이 들었다. 더 감성적이고 분위기가 잘 전달되었다고 생각한다. 처음 하는 사람도 순조롭게 진행할 수 있게 튜토리얼 구성도 괜찮았고, 남은 에피소드도 기대가 되는 게임이다.
저희가 보여드리고자 하는 컨셉과 분위기들이 잘 전달된 것 같아 정말 정말 다행이네요:D 게임 플레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베타버전 너무 재미있게 플레이했습니다ㅇㅁㅇ)/ 그림책을 보는 듯한 일러스트와 스토리랑 찰떡인 음악을 들으면서 눈과 귀가 참 즐거웠습니다. SNS로 진행되는 스토리를 모바일로만 봤는데 PC로 보는 느낌도 신선하고 재미있었습니다. 한 챕터만 봐서 그런지 매우 감질맛이 나서 뒷 이야기가 너무 궁금해졌습니다. 정식 출시 후 공개될 스토리 내용들 기대하겠습니다~!
재미있게 플레이하셨다니, 저희에게 있어 정말 최고의 칭찬이네요..!! 응원 잔뜩 받았으니, 열심히 준비해서 꼭 완성도 높은 게임으로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게임 타이틀답게 몽환적이고 동화책같은 스토리가 매력적인 게임입니다. 일상 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SNS를 이용한 부분이 참신했고 PC로 플레이했지만, 모바일 기기를 통해 게임을 플레이하는 느낌도 받았었어요.
안녕하세요, <박준영>님! 저희 게임을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더 열심히 노력해서 멋진 게임 완성해보도록 할게요 ∙̑◡∙̑
SNS을 보는 형식으로 진행되는 인터렉티브 비쥬얼 노벨. 자잘한 퍼즐과 선택지들이 제시된다. 퍼즐보다는 스토리에 중심을 두고 있다. 전형적인 비쥬얼 노벨 같은 UI가 아니라 더 많은 사람들이 접근하기 쉽다는것이 장점이라 생각된다.
<이수용>님이 말씀해 주신대로, 저희 블랜비는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게임'을 목표로 개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 과정 속에서도 '새로움'에 대한 도전은 포기하지 않고 있으니,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 드립니다!
게임 재미있게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한편의 동화를 읽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내가 생각한 선택지와 생각한 결과가 많이 다른것같았고, 조금 극단적인것 같다는 생각도 했습니다. 아트는 이쁜것같습니다. 추가적으로 처음 게임을 시작했을때 화면의 비율이 맞지않아 전체화면중 밑의 화면이 조금 잘려서 진행되었습니다.
안녕하세요, <백승천>님! 저희게임은 1920*1080해상도의 창모드로 실행이 되며 'ALT+ENTER'키를 눌러 전체화면으로 플레이할 수 있습니다. 아마 이 부분 때문에 하단 UI가 잘려보이는 현상이 발생한 것 같네요. 해당 내용을 사전에 공지하지 못하여 불편을 끼쳐드린 점 정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선택과 결과의 경우 유저분들의 피드백을 반영하여, 앞으로 더욱 매끄럽게 수정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D
PC게임인데,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는 것 처럼, 노래의 음량 조절이나 세세한 시스템이 편리하게 구성되어 있어서 일단 좋았습니다. 게임의 스토리도 잔잔하게 즐길 수 있었습니다. 그림체도 귀여웠고요. 정발할때가 기다려지네요 : )
안녕하세요, <인티>님! 게임에 추가될 새로운 기능들도 더욱 편리하게 게임을 플레이하실 수 있게 고려하여 개발을 이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사라 완전 귀엽죠!! ㅎㅎㅎㅎㅎ
소설책 한 편을 읽는 듯한 느낌을 받은 게임이었습니다! 분위기도 좋고 채팅, SNS를 이용해 이야기를 전개해나가는 점도 좋았습니다. 데모 버전이라 에피소드 원만 해봤지만 더 나온다면 더 해볼 의향이 있는 게임입니다.
저희가 기획한 느낌이 잘 전달된듯하여 기쁘네요. 새로운 사건들과 이야기들이 앨리스를 기다리고 있으니, 앞으로도 그녀와 함께 여행을 즐겨주세요! 감사합니다:D
되게 감성적이고 몽환적인 게임. 1에피밖에 못하는게 아쉽습니다. 할아버지 잘생겼어요
제이드씨는 뛰어난 작품들로 인기 있는 동화작가이지만, 사실 이렇게 인기가 많은 인기를 얻게 된 데에는 출중한 외모도 한몫을 하고 있답니다! 오프라인 행사에서는 사라와 제이드의 이야기를 조금 더 만나볼 수 있으니, 기대해주세요!

전시게임리스트

INDIE GAMES
BIC Awards 2021 수상작을 만나보세요!! The Winners of BIC Awards 2021
ilovebusanindieconnect
Load More 전시작 더보기

뉴스존